생활얘기2013.10.21 04:28

스마트폰에 리투아니아 학생 생활과 성적을 안내해주는 사이트[관련글: 인터넷으로 자녀 학교생활과 성적 쉽게 확인]를 상시로 로그인해놓았다. 새로운 소식이 입력되자마자 자동으로 알림음이 들린다. 

대부분 시험 성적이다. 딸보다 더 빨리 점수를 아는 경우도 있다. 이것 덕분에 딸의 학교 생활이 남의 일 같지 않고 내가 다니는 데 몸만 집에 있는 듯한 기분이 뜰 때도 있다. 종이 성적표 시절엔 성적이 나쁘면, 그 종이를 감춰보기라도 하지만, 인터넷 시대엔 이것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 스마트폰으로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시험 성적

한국으로 치면 초등학교 6학년생인데 수시 시험이 자주 있다. 이렇게 성적을 실시간으로 접하니까 빨리 알아서 좋기도 하지만, 반복적 성적 알림에 감정이 무뎌지기도 한다.

리투아니아는 학제가 초등 4년, 중등 4년, 고등 4년이다. 의무교육은 10년이고, 12년 동안 무상 교육이다. 특이한 것은 처음 맡은 담임 선생님이 졸업할 때까지 안 바뀌는 것이다. 중등학교부터는 고정된 교실이 없다. 담당 교목 선생님이 있는 교실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딸아이 경우엔 담임 선생님(역사 과목)과의 만남은 일주일에 두 번이다. 일주일에 두 번 역사 수업이 있는 때이다. 그리고 필요에 따라 금요일 마지막 수업은 담임 선생님과의 만남이다.  

어제 아내가 유튜브 동영상을 보여주었다. 내용은 딸아이의 5학년(2012년-2013년) 학교 생활을 담고 있었다. 담임 선생님이 1년 동안 자기 반 학생들의 활동을 찍은 사진으로 동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에 올려놓았던 것이다.


담임 선생님(여성)은 20대 후반으로 사진 찍기를 취미로 하고 있다. 아무리 그렇지만 1년 동안 찍은 사진들을 일일이 보면서 선별해 동영상을 만들려면 대단한 정성과 열정이 필요하겠다. 



1년의 학교 생활을 동영상 하나로 정리해준 담임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정말 좋은 추억거리를 만들어주었다. 딸아이에 따르면 담임 선생님은 인기가 매우 좋다. 학생들에게 이런 동영상을 만들어줄 정도라면 충분히 그럴 수 있겠다.

"당신 빨리 유튜브에서 내려받기해서 컴퓨터에 저장해!"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3.09.05 06:05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엔 벌써 가을이 왔다. 아파트 실내온도가 20도이지만, 6월이나 7월의 20도와는 사못 다르다. 그땐 양말 없이도 지낼 수 있었지만, 요즘은 금방 발이 시리는 것을 느낀다. 어제 피아노를 치고 있는 딸아이를 보니 양말을 안 신었다.

"양말 신어야지! 환절기엔 쉽게 감기가 들 수 있어."
"그럼, 아빠가 내 양말을 줘."
"어디 있는데?"
"옷장 서랍에 있지."

모처럼 딸아이의 옷장 서랍을 열어보았다. 그런데 의외로 양말 정리가 참 잘 되어 있었다.


"엄마가 이렇게 정리했니?"
"아니. 내가 했지."
"어떻게 이렇게 양말을 잘 개었니?"
"내가 한 거야. 아빠도 한번 해볼래? 내가 가르쳐 줄게."

이렇게 초등학생 딸아이가 깔끔하게 양말을 개는 법을 아빠에게 가르쳐주었다. 어릴 때부터 양말을 개는 방법은 이렇다. 양말 두 짝을 포개놓고 위에 있는 짝의 목을 뒤집어 아래에 있는 짝의 목을 감싸는 것이다.

* 어릴 때부터 사용한 방법으로 내가 갠 양말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가 가르쳐준 대로 한번 개어보았다. 포개놓고 밑에서 말은 것을 아래 짝의 양말목에 집어넣는다.   

* 딸아이가 가르쳐준 양말 깔끔하게 개는 법

내가 갠 양말
초등 딸이 갠 양말

딸아이의 개는 법과 비교해보니 내가 갠 양말은 부피가 더 크고 공간을 더 많이 차지한다. 이제부터는 딸아이의 양말 개는 법에 익숙해져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11.12 07:20

뭐든지 쉽게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다. 혹시 언젠가 유용할 수 있을 수도 있겠다 싶어 당장은 필요없는 물건을 모아두는 편이다. 그런데 그 동안 마음 속에 담아두었던 컴퓨터 관련 부품 정리를 이번 주말에 마침내 하게 되었다. 

* 10년 동안 쌍아둔 컴퓨터 관련 부품들

발코니 바닥과 다용도실 가구에 지난 10년 동안 쌓아둔 컴퓨터 하드, 메모리, 랜카드, 마우스, 키보드, 랜케이블, 노트북, 웹카메라, 심지어 플로피 디스켓 등 이 상자, 저 상자에 담겨져 있다. 모두 꺼내 방바닥에 펼쳐놓고 지금 필요한 물건을 없을까 살펴보았다. 결론은 아무 것도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 20-40기가 하드와 노트북 메모리

* 플로피 디스켓

* 그래픽 카드

* 무선 마우스에 밀려 쓸모없게 된 유선 마우스

* 내장 웹카메라 등장으로 쓸모없게 된 웹카메라

* 랜카드

* 광케이블에 밀려 쓸모없게 된 전화모뎀

* 무선랜에 밀려 쓸모없게 된 랜케이블

아내는 아파트 쓰레기장에 그냥 버리지 말고 이런 컴퓨터 관련 쓰레기를 수거하는 회사를 찾아보겠다고 한다. 그때까지 발코니에 더 머물러 있을 것이다. 버리기는 아쉽지만, 이 추억의 쓰레기들을 정리하면서 이제는 쌓아가는 삶이 아니라 정리해서 버리는 삶을 살아야할 나이에 온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