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 9. 25. 05:40

세 식구가 더불어 사는 우리 집 설거지는 대체로 각자가 한다. 자기 접시, 숟가락, 그릇 등은 식사를 마치자마자 각자가 물로 씻는다. 며칠 전 10여일 출장을 다녀온 후 식사시간이었다. 다 먹은 그릇을 그대로 식탁 위에 놓아두고 부엌문을 나서자 아내가 한 마디했다.

"여기가 호텔 식당인줄 알아!?"
"아, 미안해. 며칠 동안 쌓인 습관 때문에......"
"출장갔다 왔으니 오늘은 그냥 내가 씻을게."

밥먹기는 좋아하고 설거지는 싫어하는 것이 이 세상의 인지상정이 아닐까...... 하지만 누군가는 설거지를 해야 한다. 러시아 웹사이트에 설거지하지 않고 접시를 사용하는 법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1. 깨끗한 비닐봉지와 접시를 준비한다


2. 접시를 비닐봉지 안에 넣고 음식을 그 위에 음식을 놓는다


3. 먹는다


4. 비닐봉지를 버린다


5. 만세!


진정으로 물을 아끼고 설거지를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딱 어울리는 간단한 해결책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hrtorwkwjsrj

    아...저 방법은 이미 떡볶이등....한국의 거리음식점에서는 옜날부터 써오던 건데요.

    2012.09.25 09:45 [ ADDR : EDIT/ DEL : REPLY ]
  2. Whitesky

    옛날 군대 혹한기훈련때 물이 없는 곳이라 식판딱을 수 없어서
    저런식으로 사용했는데, 세상일이라는게 다 똑같은가 보네요.

    2012.09.25 10:15 [ ADDR : EDIT/ DEL : REPLY ]
  3. 댕달

    -_- 먹을 맛 떨어져... 길거리에 서서 먹는 분식집도 아니고..

    2012.09.25 11:01 [ ADDR : EDIT/ DEL : REPLY ]
  4. 지구는...

    이런 식으로 하시면 지구는 누가 지키나영-_- 설거지 하는 사람이;?

    2012.09.25 11:25 [ ADDR : EDIT/ DEL : REPLY ]
  5. dd

    각자 설겆이는 너무 좋은방법인데,,,,그 많은 비닐은 후손들이 치워야하는데 그건 아닌듯

    2012.09.25 11:36 [ ADDR : EDIT/ DEL : REPLY ]
  6. 헐...

    지구는...님께서 말씀하신것과 같은 의견입니다. 환경생각은 안하시나요;;;
    미국도 재활용제도를 도입할정도로 환경문제가 심각하고,
    적어도 환경문제가 심각하다는 것 정도는 알고계실거같은데
    환경문제를 생각해서도 이런 포스팅은 삭제해주셨으면 좋겠네요..

    2012.09.25 11:37 [ ADDR : EDIT/ DEL : REPLY ]
  7. dddd

    설겆이 노노 설거지 ㅇㅇ 수정하세염.

    2012.09.25 11:41 [ ADDR : EDIT/ DEL : REPLY ]
  8. ㅇㅇ

    환경오염은 안중에도 없는 분이시네요.
    이런게 버젓이 포털 메인에 올라오다니..

    2012.09.25 11:53 [ ADDR : EDIT/ DEL : REPLY ]
  9. 남시

    위에악플단놈은 뭐지... 갑자기 국가욕을 하고난리야.. 일본인인가

    2012.09.26 17:56 [ ADDR : EDIT/ DEL : REPLY ]
  10. 포스팅이 하도 재미있어서 히히덕, 낄낄 거리며 읽었는데, 위에 적힌 댓글들을 보니 좀, 아니 아주 많이 놀랍네요. 더구나 환경문제 운운 글을 삭제해 달라는 분까지... 암담.... 이 포스팅을 읽는 이들이 다 어린애들도 아닐텐데요....유머감각은 다들 어디에 두시고 오신건지..

    2012.11.13 05:09 [ ADDR : EDIT/ DEL : REPLY ]

요가일래2010. 4. 5. 07:02

며칠 전 밤 초등학교 2학년생 요가일래는 프리터기에서 종이를 여러 장 꺼내 가져갔다.

"종이를 아껴야지!"
"알아."
"뭘 하려고 가져가니?"
"비밀이야!"


얼마 후 부엌에 물을 마시러 가니 식탁에 요가일래는 무엇인가를 만드느라고 분주했다.
종이에 라틴 철자를 쓰고, 색을 칠하고, 짤라서 붙이고 있었다.

일회용 종이접시 밑바닥을 삼각형으로 짤라 위로 세우고 이 삼각형에다가
철자를 붙이고 있었다.

"지금 무엇을 만들고 있니?"
"철자 모자를 만들고 있어."


재미 있게 놀고 있는 딸아이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회용 종이접시로 철자 모자를 만들어 쓰고 있는 딸아이 모습에 절로 웃음이 나왔다.

* 최근글: 유럽에서 만난 봄의 전령사 청노루귀꽃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공부 못한다고 놀림 받은 딸에게 아빠 조언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피겨선수 김레베카 폴란드에서 2년 연속 우승
다문화 가정의 2세 언어교육은 이렇게
아빠와 딸 사이 비밀어 된 한국어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공주님으로 변신인가요^^?..

    2010.04.05 09:14 [ ADDR : EDIT/ DEL : REPLY ]
  2. Sun'A

    요가일래 너무 이뻐요~*^^*

    2010.04.05 14:1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