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유럽 여러 도시에는 한국 사람들에게 아주 익숙한 전봇대와 전기선이 보이지 않는다. 이유는 간단하다. 전선이 땅 밑에 매설되어 있기 때문이다.


거리 군데군데 변압기함에 드러나있다. 그런데 이 변압기함은 아래 사진처럼 보통 어지러운 낙서로 뒤범벅이 되어있다. 


하지만 일전에 에스토니아 타르투의 한 거리에 만난 변압기함은 사뭇 달랐다. 누군가 낙서 대신 그림을 그렸다. 거리를 돌자 만난 소녀이라 마치 손님으로 나를 반기는 듯했다.

  
변압기함은 낙서라는 고정관념을 깨는 순간이어서 이 변압기함의 소녀가 더욱 더 인상 깊게 다가왔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4.22 06:18

어제 화창한 날씨라서 거리를 따라 산책에 나섰다. 그런데 맑은 하늘 아래 두 건물을 잇는 전선에 달랑 매달려 있는 나무 토막 하나가 눈길을 끌었다.


대체 우선 일이 있기에 궁금했다. 


밑을 보니 베어낸 나무의 그루터기가 있었다. 어떤 사정이 있어 나무를 베어내는 과정에서 남겨진 토막이었다. 나무가 전선을 삼키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윗부분과 아랫부분을 잘라내고 토막만 남겨 놓았다. 



세월이 지나면 나무 토막이 썩어서 절로 떨어질 수도 있겠다. 저기를 지나갈 때는 항상 피해서 가는 것이 상책이다. 어두컴컴한 밤에 심약한 사람에겐 저 나무 토막이 거대한 거미로 보일 수 있겠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