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07.22 06:56

7월 21일 오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난데없이 폭풍이 몰아쳤다. 피곤해 낮잠을 자려고 하는데 딸아이가 외쳤다. 

"아빠, 빨리 카메라 가지고 와! 큰일 났어!"
"무슨 일인데?"
"창밖을 한번 봐!"

창밖 거리에는 커다란 단풍나무 가지 하나가 쓰러져 도로를 막고 있었다. 재빨리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뛰쳐나갔다. 한 사람이 벌써 휴대전화로 현장을 찍고 있었다.

 
"저 회색 차가 바로 내 차요."
"축하합니다. 각도가 조금만 달라도 차를 덮칠 수도 있었겠네요. 다행입니다."


외출한 아내로부터 전화가 왔다.

"당신 어디야?"
"지금 집으로 가고 있어."
"집으로 오지 말고 나무가 없는 넓은 주차장이 있는 대형마트에 가서 잠시 있다가 와."
"벌써 집 가까이야."
"우리 집 도로는 양쪽에 나무가 쓰려져 막다른 골목길이 되었어."

우회해서 돌아온 아내는 쓰러진 전나무를 보더니 눈물을 글썽거렸다.

우리 집 앞 전나무는 곧고 잎이 무성하다. 특히 겨울철 이 푸른 전나무를 보면서 봄철의 새 생명을 고대한다. 8년전 이사왔을 때부터 우리 집의 살아있는 크리스마스나무 역할을 한 이 나무가 그만 어제 폭풍에 쓰러지고 말았다. 아내의 눈물글썽임을 십분 이해할 수 있었다.


도로를 막은 나무는 밤 10시가 넘어서야 치워졌다. 전나무 꼭대기로부터 새들의 지저귐도 자주 들렸는데 이젠 더 이상 들을 수 없게 되었다. 현장 모습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어둠, 폭우, 천둥, 번개에도 불구하고 도로 복구를 위해 애쓰는 사람들에게 감사한다. 아내는 못내 아쉬운 듯 전나무 방울을 주워서 가자고 말했다. 이렇게 전나무 방울 7개가 우리 집 화분 흙 위에 올려져 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10.04 11:37

일전에 숲 속에서 버섯을 채취하다가 참으로 안타까운 장면을 보게 되었다. 바로 누군가가 예리한 칼이나 도끼로 전나무 밑부분의 껍질을 좌우 앞뒤로 모두 벗겨버렸다. 껍질이 없으면 나무가 말라서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안타까운 마음으로 나무 꼭대기로 쳐다보았다. 아직은 나뭇가지가 푸른 색을 띄고 있었다.

나무의 껍질은 사람의 옷과 같다. 우겨진 숲 속이라 쨍쨍한 햇빛으로 인한 고통은 없겠지만 곧 춥고 눈이 오는 겨울철이 다가온다. 방수 기능을 하는 껍질이 없으니 필요 이상의 수분으로 인해 나무 속이 썩을 수도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전나무 밑부분의 껍질이 완전히 벗겨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안타까움에 나무 위를 쳐다보니 다행히 나뭇가지에는 아직까지 싱싱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전나무 앞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전나무 뒷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전나무 우측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전나무 좌측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진액이 흘러내려 밑껍질과 윗껍질을 연결하고 있다. 마치 나무가 진액으로 울분을 토하는 듯하다.

누가 무슨 이유로 이렇게 곧바르게 잘자라고 있는 전나무에 엽기적인 해꼬지를 했을까?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2.10 09:12

일전에 살아있는 전나무를 베어내어 크리스마스 트리를 설치하는 장면을 영상에 담아 글을 올렸다. 사람들은 갓 베어낸 생생한 전나무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기를 선호한다. 이렇게 리투아니아에서는 매년 약 100그루 전나무가 베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볼 때마다 성탄 축하를 위해 살아있는 수 많은 전나무가 생명을 잃게 되어 몹시 안타깝다. 성탄절 축제가 끝나면 아파트 쓰레기통 근처엔 버려진 전나무가 즐비하다. 그래서 우리 집은 해마다 똑 같은 인조로 된 전나무를 크리스마스 트리로 사용하고 있다.

례투보스 리타스 12월 8일 보도에 따르면 자연보호자들을 중심으로 화분에 담긴 전나무 수요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접했다. 리투아니아 서부지방 크리팅가 한 영림소는 이렇게 화분에 담긴 전나무가 이미 100 그루가 팔렸고, 200 그루 주문이 더 있어 어느 해보다도 보람 있다고 한다. 축제가 끝나면 버리지 않고, 땅에 심어 더 자라게 할 수 있다. 

어제 빌뉴스 시내 거리를 지나다가 꽃가게를 보았다. 예전 같으면 베어진 전나무 더미가 가게 앞에 있었는데 올해는 화분에 담긴 전나무들이 마당에서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다. 바로 이런 새로운 경향을 말해주는 것 같아 흐뭇했다.

참고로 베어낸 1.5m 전나무 한 그루 가격은 16리타스(8,800원), 2-3m 한 그루 가격은 20-32리타스(11,000원-18,000원)이다. 이에 비해 화분에 담긴 약 1미터 전나무 한 그루 가격은 25-55리타스(14,000원-30,000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점점 인기를 끌고 있는 화분에 담긴 전나무
             ▲ 갓 베어낸 전나무로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드는 현장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11.18 14:21

이번 주 리투아니아 곳곳에서 크리스마스 트리 설치 작업이 이루어진다. 크리스마스 트리 중 가장 돋보이는 것은 바로 빌뉴스 시내 중심가 대성당 광장에 매년 세워진다. 높이가 25미터에 이르고, 1500여개의 전구가 매달린다. 이를 시작으로 하나 둘씩 일반 가정에도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한다.

사람들은 갓 베어낸 생생한 전나무를 여전히 선호하다. 매년 약 100만 그루의 전나무가 크리스마스 트리로 베어진다고 한다. 해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볼 때마다 성탄 축하를 위해 살아있는 수 많은 전나무가 생명을 잃게 되어 몹시 안타깝다. 예쁜 장식과 반짝이는 전등을 감탄하느라 전나무의 못다 한 생명을 잊어버리곤 한다. 올해는 이 아름다움의 밑그림이 된 전나무를 더 많이 생각해야겠다.

지난 해 빌뉴스 대성당 광장에 설치되고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영상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