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투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11 재외투표, 미친 애국자로 불렸지만 마음 뿌듯 (26)
생활얘기2012.12.11 07:21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 "이동거리 천km이지만, 재외선거인으로 등록"  글에서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막상 등록은 했지만, 재외선거인 투표일이 가까와지자 초심이 흔들렸다.

선거인 등록할 때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그런데 투표하러 가기 위해 교통편을 알아보고, 왕복 국제선 버스표를 구입하려고 하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특히 날씨도 안 좋아서 남부 유럽에서는 폭설이 쏟아지고 점점 북상한다고 예보되었다. 또한 주말에는 딸아이가 음악학교 연주회에서 공연뿐만 아니라 연주회 전체 사회까지 처음으로 맡았다. 관람도 하고 촬영도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었다. 

"그래도 투표하러 가야지." 
"당신 한 표가 뭐 중요하겠어. 투표장이 바로 옆이라도 안 가는 사람들도 많을 텐데. 왕복 1000km로 이동해 투표하는 것은 좋게 말하면 정상이 아니고, 거칠게 말하면 미친 짓 아니야?"
"당신도 잘 알잖아. 1이 없으면 천만도 없어. 이왕 등록했으니 가야 그 등록됨이 보람있잖아. 딸아이 공연은 이번 달 다음에도 있을 것이지만 투표는 5년마다 딱 한 번이야. 재외 대선 투표는 첫 번째야. 갔다올 테니 그냥 마음 편히 있어."


이렇게 12월 7일 금요일 낮 2시 45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를 출발해 바르샤바까지 국제선 버스에 몸을 실었다. 다행히 버스에는 모든 좌석마다 모니터가 있어 인터넷 하기와 영화 보기를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버스비는 편도가 한국돈으로 약 2만5천이었다. 버스 타고 가는 길을 틈틈히 카메라로 찍어보았다.   


금요일 현지 시간으로 밤 10시 30분 바르샤바 중앙역 버스정류장에 도착했다. 거의 9시간 소요되었다. 다행히 폴란드 현지인 친구가 늦은 시간이지만 마중나왔다. 모처럼 만난 자리였다.

"이번에 바르샤바에 온 목적은?"
"대사관에 대통령 선거하러 왔어. 한국은 이제 재외국민도 국회의원과 대통령을 뽑을 수 있어."
"빌뉴스에는 대사관이 없어?"
"아직 발트 3국에는 대사관이 없고 이웃 대사관이 겸임하고 있어."
"와~~ 정말 애국자다. 그렇게 먼거리를 이렇게 오다니."
"그래 난 (아내가 말하는 대로) 미친 (네가 말하는 대로) 애국자야!"

다음날인 12월 8일 토요일 오전 폴란드 대사관을 방문했다. 넓은 공간에 선거 관계자를 제외하고 바로 그 시각 투표하러 온 사람은 나 혼자뿐이었다. 관계자는 폴란드 재외유권자는 약 950여명이고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사람은 450여명, 그리고 그때까지 투표한 사람은 150여명이라고 했다.


9일 밤버스를 타고 10일 아침 빌뉴스에 도착했다. 눈이 엄청 내려 있었다. 몸은 피곤했지만 소중한 주권 한 표를 행사한 것에 크게 만족한다. 미친 애국자라 불렸지만 마음만은 뿌듯하다. 

투표장 현장에 직접 가서 투표하기는 이번 재외선거가 마지막이길 바란다. IT 강국이라고 세계에 자랑질만 하지 말고 다음 정부는 전자투표를 빠른 시일내에 실행하길 촉구한다. 정당의 이해 관계로 전체를 한꺼번에 하기 어렵다면 재외투표부터 먼저 할 수도 있겠다. 더불어 임시공휴일로까지 지정된 투표일에 더 많은 국내 유권자들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가해주면 좋겠다. 12월 19일!!! 투표일!!!!

* 후기: 의지를 가지고 그냥 주권 한 표를 행사했을 뿐인데, 훈훈한 댓글로 격려해주시는 누리꾼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아무쪼록 본인이 원하는 분이 대통령에 당선되어, 한국과 국민 개개인의 생활이 더 나아지길 바랍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