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7.03.17 17:59

대통령 선거가 곧 다가온다. 
비록 해외에 살지만 
헌법 제1조 제2항 국민주권주의을 실현하고 싶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재외선거인 등록을 위해서 아래로 들어간다.


전자우편 주소와 자동입력방지를 기입하고 

그 밑에 있는 검증하기 단추를 누른다.


잠시 후 전자우편함을 확인하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보낸 편지가 와 있다.


편지 속 전자우편 주소 인증하기 단추를 누르면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서 작성 사이트로 바로 연결된다.


필요한 사항을 기재한면 된다.

참고로 꼭 거주국 공관을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

거주지에서 가장 가까운 인근 국가 공관을 선택해도 된다.

참 편리하다.


예를 들면 리투아니아는 폴란드 대사관이 관할한다.

폴란드 대사관이 있는 바르샤바보다 

라트비아 대사관이 있는 리가가 빌뉴스에 더 가깝다.


지난 대선에는 왕복 1000km를 이동해서 바르샤바에서 투표했는데 

이번에는 그럴 필요가 없게 되었다.


* 관련글: 재외투표, 미친 애국자로 불렸지만 마음 뿌듯



선거 당일 일정이 아직 불확실하지만 

일단 투표할 수 있는 첫 번째 관문을 통과한 셈이다. 


재외선거인과 국외부재자 신고와 신청기간은 3월 30일까지다. 


재외선거인 등록뿐만 아니라 투표 이렇게 인터넷으로 편하게 할 수 있는 때가 하루 속히 오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통신원 이메일] 재외 국민투표 참가 뿌듯
/최대석 자유기고가

헌정 사상 처음으로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엿새간 전세계 164개국 공관에서 실시된 재외국민 대통령 선거에 참여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투표를 위해 한국대사관이 있는 폴란드 바르샤바까지 왕복 1천㎞를 이동해야하는 번거로움이 따랐지만 의미 있는 대선이라 생각돼 지난 9월 재외국민 선거인으로 등록했다. 하지만 투표일이 다가오자 조금씩 마음이 흔들렸다.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선거인 등록땐 별다른 반응이 없다가 막상 투표하러 가기 위해 교통편을 알아보고, 버스표를 구입하려고 하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폭설이 북상하는데다 주말에 딸아이가 사회를 맡은 음악학교 연주회가 있다는 것이다.

"이왕 등록했으니 가야 보람이 있지. 딸아이 공연은 다음에도 있잖아"라며 이해를 구했다.

아내는 "좋게 말하면 비정상이고, 심하게 말하면 미친 것 같아"라며 불평했다.

지난 7일 국제선 버스로 리투아니아 빌뉴스를 출발해 9시간만에 바르샤바에 도착했다.

폴란드 현지인 친구는 모처럼 자신을 방문해준 데에 대해 반가워했다. 그런데 주된 방문 목적이 대통령 선거 투표라고 하니 깜짝 놀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정말 애국자"라며 자랑을 늘어놓았다.

다음날인 8일 주폴란드 한국대사관에 마련된 재외선거 투표장에서 참정권을 행사했다. 투표용지에 고무인을 찍을땐 혹시 올바른 위치에 찍지 못해 무효표가 되지 않을까 손이 떨릴 정도였다.

선거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폴란드에는 유권자가 약 950명이고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사람은 450명 정도라고 한다. 

야간버스를 타고 빌뉴스 집으로 돌아오니 몸은 피곤했지만 소중한 주권을 행사했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찼다. 

이번 재외국민 대선 투표율은 71.2%로 집계됐지만, 이는 전체 재외 유권자(223만3천여 명)의 7.1%에 그친다고 한다. 

앞으로 우편투표·전자투표 도입 등으로 제도가 보완돼 더 많은 재외국민들이 투표에 참여하게되길 기대해 본다. 

빌뉴스(리투아니아)=chtaesok@hanmail.net

부산일보 2012년 12월 18일 게재
출처: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subSectionId=1010100000&newsId=20121218000070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12.11 07:21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 "이동거리 천km이지만, 재외선거인으로 등록"  글에서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막상 등록은 했지만, 재외선거인 투표일이 가까와지자 초심이 흔들렸다.

선거인 등록할 때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그런데 투표하러 가기 위해 교통편을 알아보고, 왕복 국제선 버스표를 구입하려고 하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특히 날씨도 안 좋아서 남부 유럽에서는 폭설이 쏟아지고 점점 북상한다고 예보되었다. 또한 주말에는 딸아이가 음악학교 연주회에서 공연뿐만 아니라 연주회 전체 사회까지 처음으로 맡았다. 관람도 하고 촬영도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었다. 

"그래도 투표하러 가야지." 
"당신 한 표가 뭐 중요하겠어. 투표장이 바로 옆이라도 안 가는 사람들도 많을 텐데. 왕복 1000km로 이동해 투표하는 것은 좋게 말하면 정상이 아니고, 거칠게 말하면 미친 짓 아니야?"
"당신도 잘 알잖아. 1이 없으면 천만도 없어. 이왕 등록했으니 가야 그 등록됨이 보람있잖아. 딸아이 공연은 이번 달 다음에도 있을 것이지만 투표는 5년마다 딱 한 번이야. 재외 대선 투표는 첫 번째야. 갔다올 테니 그냥 마음 편히 있어."


이렇게 12월 7일 금요일 낮 2시 45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를 출발해 바르샤바까지 국제선 버스에 몸을 실었다. 다행히 버스에는 모든 좌석마다 모니터가 있어 인터넷 하기와 영화 보기를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버스비는 편도가 한국돈으로 약 2만5천이었다. 버스 타고 가는 길을 틈틈히 카메라로 찍어보았다.   


금요일 현지 시간으로 밤 10시 30분 바르샤바 중앙역 버스정류장에 도착했다. 거의 9시간 소요되었다. 다행히 폴란드 현지인 친구가 늦은 시간이지만 마중나왔다. 모처럼 만난 자리였다.

"이번에 바르샤바에 온 목적은?"
"대사관에 대통령 선거하러 왔어. 한국은 이제 재외국민도 국회의원과 대통령을 뽑을 수 있어."
"빌뉴스에는 대사관이 없어?"
"아직 발트 3국에는 대사관이 없고 이웃 대사관이 겸임하고 있어."
"와~~ 정말 애국자다. 그렇게 먼거리를 이렇게 오다니."
"그래 난 (아내가 말하는 대로) 미친 (네가 말하는 대로) 애국자야!"

다음날인 12월 8일 토요일 오전 폴란드 대사관을 방문했다. 넓은 공간에 선거 관계자를 제외하고 바로 그 시각 투표하러 온 사람은 나 혼자뿐이었다. 관계자는 폴란드 재외유권자는 약 950여명이고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사람은 450여명, 그리고 그때까지 투표한 사람은 150여명이라고 했다.


9일 밤버스를 타고 10일 아침 빌뉴스에 도착했다. 눈이 엄청 내려 있었다. 몸은 피곤했지만 소중한 주권 한 표를 행사한 것에 크게 만족한다. 미친 애국자라 불렸지만 마음만은 뿌듯하다. 

투표장 현장에 직접 가서 투표하기는 이번 재외선거가 마지막이길 바란다. IT 강국이라고 세계에 자랑질만 하지 말고 다음 정부는 전자투표를 빠른 시일내에 실행하길 촉구한다. 정당의 이해 관계로 전체를 한꺼번에 하기 어렵다면 재외투표부터 먼저 할 수도 있겠다. 더불어 임시공휴일로까지 지정된 투표일에 더 많은 국내 유권자들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가해주면 좋겠다. 12월 19일!!! 투표일!!!!

* 후기: 의지를 가지고 그냥 주권 한 표를 행사했을 뿐인데, 훈훈한 댓글로 격려해주시는 누리꾼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아무쪼록 본인이 원하는 분이 대통령에 당선되어, 한국과 국민 개개인의 생활이 더 나아지길 바랍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1.06 07:03

며칠전 우리 집에 DHL에서 전화가 왔다. 우리 집에는 우편물이나 소포가 아주 드물게 온다. 그래서 받기 전에 그 내용물에 대해 온 식구가 궁금해 했다. DHL 직원은 누가 보냈는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고 그저 집에 있느냐라는 확인전화만 했다.

"어디서 왔을까? 한국에서? 그렇다면 누가? 무엇을?"

지난해 12월 TV팟 이벤트에 당첨되어 아이팟을 경품으로 받을 일이 있다. 하지만 1월 둘째 주에 경품에 보낸다고 했으니 분명 아닐 것이다.

가족들과 집에 도착할 택배의 정체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이에 아파트 현관 입구에서 초인종 소리가 들렸다. 수취인에 서명하고 뜯어보니 내용물은 바로 아래에 있는 재외선거취재수첩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보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교민들이 모였을 때 재외선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다. 교민수가 두자리수에 불과한 리투아니아에 과연 어떻게 선거를 할 수 있을 지 걱정스러워 했다. 더욱이 리투아니아 현지에 대사관이 없다. 덴마크 대사가 겸임하고 있다. 투표하기 위해 덴마크 코펜하겐까지 가야 하나? 아니면 보다 더 가까운 폴란드 바르샤바로 가야 하나? 만약 그렇게 된다면 덕분에 투표여행을 하러 가는 셈이 될 것이다.

이 재외선거취재수첩에는
- 선거관리위원회의 조직 및 직무
- 공직선거법에 규정된 공정보고 보장 등 언론관련 사항
- 재외선거제도 개요
- 재외선거 관련 선거운동 안내
- 정치관계법 위반사례에서 등 내용이 실려 있다.

이 수첩을 받고보니 재외선거에 대해 직접적으로 실감하게 되었다. 오는 2012년 4월 11일 제19대 국회의원선거를 시작으로 2012년 12월 19일 제18대 대통령선거에 해외에 살지만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아직 1년이 넘게 남았지만 소중한 한 표를 기꺼이 던질 생각이다.

*관련글: 리투아니아 총선 한국과 다른 점
              첫경험으로 투표 참가 독려하는 폴란드 선거광고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