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 3. 19. 07:50

점점 봄이 오는 듯했지만 다시 겨울로 회귀했다.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전역 현재 온도는 영하 5도에서 영하 12도이다. 한겨울 날씨이다. 일기예보에 따르면 이번 주말에는 눈까지 내린다. 그 전 예보는 수요일쯤 봄 날씨가 올 것이라고 했는데 말이다. 

이렇게 힘겹게 봄이 오는 문턱에는 마냥 좋은 일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 한 예로 눈이 녹아 물이 고인 도로 위 구멍이 치명타로 다가올 수 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제일 아래에 있는 영상을 보면 그 이유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접시물처럼 보이는 도로 위 구멍으로 이렇게 뛰어들다가는 한순간에 날벼락을 맞을 수 있다. 살얼음 위를 걷는 듯 언제나 조심하고 살아야 할 판에 이런 장난은 누구에게나 금물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12. 2. 14. 08:33

며칠 전 딸아이가 한복을 입고 가까운 친척들의 평가를 받은 적이 있었다. 과연 이 짧은 한복을 입고 노래 대회[관련글]에 나갈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구하는 자리였다. 이때 친척의 세살짜리 아들이 한복을 처음 보았다. 신기한 듯 기념 사진을 찍어달라고 자세까지 잡았다.
 

이 순간이 지나자 꼬마는 한복 치마를 위로 올리더니 안으로 쏙 들어갔다. 그리고는 치마로 자신의 얼굴을 감쌌다. 


두 말이 필요없는 장난꾸러기...... 하지만 어린 시절 엄마 치마 폭에 들어가 장난쳐보니 않은 아이가 몇이나 될까? 한복 치마야말로 숨박꼭질의 좋은 은신처였다.

* 최근글: 여자가 예쁜 나라 10, 동유럽이 3개국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4 22:25 [ ADDR : EDIT/ DEL : REPLY ]
  2. 요가일래 광팬

    요가일래

    정말 예뻐요.

    노래도 잘하고..

    2012.08.19 15:50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2. 1. 22. 09:04

화장실에서의 화장지 역할은 말하지 않아도 모두가 알고 있다. 헝가리 누리꾼들 사이에 최근 화제가 된 화장지 관련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화장지를 다 쓰고 남은 화장지 롤을 엉뚱하게 변신시킨 사진이다. 


- 다 쓰고 남은 화장지 롤을 물에 적신다.
- 찢어서 조각을 낸다
- 손으로 꽉 움켜 쥐고 물기를 뺀다.
- 상대방이 쉽게 볼 수 있는 곳 어디든지 놓는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장난삼아 사무실 동료를 깜짝 놀라게 해줄 수 있는 방법이 되겠다. 엽기적이지만 재미난 발상이다. 화장지는 남은 똥을 닦고, 남은 원통은 이렇게 (가짜) 똥이 되는구나...... 화장지를 낭비한 사람에게 마치 원통이 똥으로 변신해 보복이라도 하는 듯하다. 이렇게 당한 사람은 화장지 절약이 절로 되겠지...... ㅎㅎ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쁜 삶속의 유머스러움이...조금 유치하지만...넉넉함으로 느껴집니다^^

    2012.01.22 10:55 [ ADDR : EDIT/ DEL : REPLY ]
  2. 최강현

    저도 방금 해봤는데 똥 모양은 안 돼네요.......

    2012.01.23 01:44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9. 9. 22. 07:44

소파나 침대에서 뛰어놀려고 하는 딸아이 때문에 자주 언성을 높여야 했다. 요즘 들어서는 그렇게 하지 않아 다행스럽다. 아래 사진을 보면 푹신한 침대에 온몸의 체중을 싣고 뛰어내리는 것은 철 없는 어린 아이뿐만 아니라 다 큰 사람들도 즐기는 것 같다. (사진출처: http://www.yeeta.com/_JUMPER_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사람들은 이처럼 침대에서 뛰어내리기를 좋아할까? 아마 일차적으로 떨어져도 다치지 않는다는 믿음때문일까? 그렇다면 다음에는 딸아이에게 침대가 망가질 수 있으니 놀지 마라고 하는 것보다 다칠 수 있으니 놀지 마라고 가르쳐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관련글: 발 달린 뱀과 발 없는 도마뱀
              신기하고 예쁜 쌍둥이(?) 동물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집 아이들만 침대에서 뛰는 것을 좋아하는 줄 알았더니 어른들도 좋아하는 군요.
    잘보고 갑니다. 고운 하루 되세요.

    2009.09.22 08:4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