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4.23 05:54

유럽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는 소나무, 전나무, 참나무, 단풍나무, 자작나무 등이다. 이 중에서 자작나무는 하얀색 껍질과 위로 시원하게 쭉 뻗은 키가 인상적이라 유럽에서는 숲속의 귀족 내지 여왕으로 묘사된다.


자작나무는 단단하고 결이 고아서 가구로 애용되고 또한 난방용 장작으로도 널리 사용된다. 자작나무 껍질은 불에 잘 붙어서 불쏘시개로 쓰인다. 야영시 모닥불을 피울 때 자작나무 껍질이 아주 유용하다.

또한 자작나무 껍질은 옛날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데도 사용되었다. 어린 시절 자작나무 껍질에 시를 써본 적도 있다. 신라의 천마도도 자작나무 껍질에 그린 것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른 봄에 자작나무 수액을 받아 마신다. 자작나무 잎과 가지를 말려서 사우나할 때 온몸을 때린다. 자작나무에 자라는 상황버섯은 항암과 신장질환 치료에 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다. 

지난 주말 장모님이 소유하고 있는 숲에 다녀왔다. 목적은 10년 전인 2004년 호두나무 열매를 폴란드에서 가져와 심어놓았다. 그 동안 텃밭에 성장하고 있었는데 2년 전에 숲에 옮겨심었다. 그래서 여전히 잘 자라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잘 자라고 있었다.


이날 아내와 장모는 자작나무로 가더니 새싹을 따고 있었다.

"왜 따나요?"
"사실 지금은 조금 늦었지만, 막 돋아나는 자작나무 새싹을 깨끗히 씻어 유리병에 넣고 보드카를 부어서 보관했다가 위가 아플 때 한잔 하면 효과가 아주 좋아."라고 장모님이 설명해주셨다.


이날 또 하나의 자작나무 가치를 알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3.04.12 16:13

산이 많은 한국에는 바위 틈 사이에 뿌리를 박고 자라나는 소나무를 보면 그 운치에 절로 매료된다. 산과 바위가 거의 없는 리투아니아에는 호수 밑에 뿌리를 박고 자라나는 나무가 그런 운치를 자아낸다. 


리투아니아와 국경을 이루고 있는 폴란드 북동지방 포드라스키에 숲 속에서 끽힌 사진 하나가 이 운치의 대열에 넣을 수 있는 진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바로 버드나무 몸통에 뿌리를 박고 자라고  있는 자작나무이다. 


보면 볼수록 신기하다. 버드나무도 오래 자라고, 자작나무도 오래 자라 더 멋진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는 이들에게 선사해주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9.30 06:40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구시가지에 있는 카지몌라스 성당과 수도원 담벼락이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당기고 있다. 흔한 담쟁이 덩쿨이라면 그런갑다하고 지나가지만 이 담벼락에 자라는 나무는 자작나무이다. 벽돌 틈사이에 있는 자양분을 가지고 자라는 자자나무의 생명력에 고개가 숙여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꿀꺽마신 물을 내뿜는 재주꾼 영상 화제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5.27 06:22

5월 15일 리투아니아 가족의 날 행사를 맞아 리투아니아 야외 민속박물관 룸쉬쉬케스를 다녀왔다. 이날 행사장에 이상한 패션을 하고 돌아다니는 예쁜 대학생을 만났다. 카우나스 영림 대학을 다니는 학생으로 대학을 홍보하기 위해 특별히 만든 옷을 입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여대생이 입은 옷은 바로 자작나무 껍질과 꽃으로 만든 옷이었다. 이 대학이 무료로 제공한 자작나무 수액을 마시니 더운 날씨에 갈증이 말끔히 해소되었다. 아래 영상 속 분수는 리투아니아 전통 우물에 영감을 얻어서 이 대학 학생들이 만든 것이다.


자작나무 껍질 옷을 보고 있자니, 청소년 시절 자작나무 껍질을 벗겨 시를 써보곤 했던 때가 떠올랐다.

* 최근글: 영국식 외국어로 돌아온 러시아어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3.18 09:53

3월도 곧 하순에 접어들고 있다. 하지만 북동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에는 며칠 날씨가 포근해 금방 봄이 오는 듯 했으나, 오늘은 눈까지 내리는 등 다시 겨울을 잊지 못해 되돌아가는 듯 하다. 남유럽 불가리아 친구도 방금 봄이 늦게 온다면서 울상을 짓고 있다. 호수의 얼음은 녹고 있지만 아직도 사람들이 얼음 낚시를 할 수 있을 정도로 견고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초봄에 대부분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봄을 맞는 화분이나 꽃병을 두고 있다. 2월 하순경에 아직 잎이 피지 않는 자작나무 가지나 버드나무 가지를 꺾어 이 속에 담겨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뜻한 실내온도로 더 빨리 싹이 돋아나고 밝은 연두색 잎이 자란다. 이 모습을 지켜보면서 사람들은 꽃샘 추위를 견디고 곧 피어오를 집밖의 나뭇잎을 기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9.25 13:18

리투아니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무 중 하나가 바로 자작나무다. 보통 하늘을 찌를 듯이 높이 자란다. 자작나무는 단단하고 결이 곱고, 벌레도 잘 먹지 않아서 오래간다. 그래서 가구도 만들고 조각도 한다. 우리나라 해인사 팔만대장경 경판의 일부도 바로 이 자작나무로 되어 있다.

자작나무 껍질은 얇게 벗겨지고 불을 붙이는 데 자주 사용된다. 또한 이 껍질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기도 한다. 삼국시대 신라의 천마도가 이 자작나무 껍질에 그려져 있다. 봄이 되면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 자작나무에서 수액을 채취하기도 한다. 여름엔 무성한 잎과 가지를 꺾어 말려서 사우나 안마도구를 만든다. 어디 이 뿐인가! 아래 동영상에서 보듯이 자작나무 껍질로 각종 생활용품을 만들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