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3.19 혼자 커피숍에 가서 커피 마신 초6 딸아이 (2)
생활얘기2014.03.19 06:54

어제 상상하지 못할 일이 우리 집에 일어났다. 일반학교 수업 중간에 초등학교 6학년 딸아이는 혼자 빌뉴스 시내 중심가로 가야 했다. 학교 가기 전에 가는 방법을 충분히 알려주었지만 그래도 걱정이 되었다. 

부모 동반 없이 이렇게 가는 것은 처음이었다. 이유는 목요일에 있을 노래 공연 장소에서 예행연습을 하기 위해서였다. 걱정이 되어 문자쪽지를 날렸다. 

"버스 타고 잘 가고 있니?"
"내가 벌써 여기 있어."

예행연습 시간이 얼마나 걸리지 몰라서 일단 안심하고 기다리고 있었다. 한참 후 페이스북에 접속하니 딸아이가 사진을 올려놓았다.

제목: "혼자 커피숍에서"


이전에 부모와 함께 찍어놓은 사진을 올렸지라고 순간적으로 생각했다. 왜냐하면 이제 겨우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가 혼자 커피숍에 가서 커피를 마실 줄은 생각조차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시간이 흘러 우리 부부는 딸아이가 걱정 되었다. 마침 전화가 연결되었다.

"어디니?"
"커피숍에서 나와서 집으로 가고 있는 중이야."
"뭐라고?
"커피숍."
"네가 커피숍에 혼자 갔단 말이야?"
"맞아. 혼자 커피를 마시니 정말 기분이 좋았어."
"무슨 커피 마셨는데?"
"카페인 없는 카푸치노."


이날 딸아이는 도보로 약 4km를 걸어다녔다. 예행연습을 한 후 그냥 혼자 시내중심가를 산책하고 싶었다고 했다. 예전에 부모와 함께 간 커피숍이 있기에 그냥 들었갔다고 했다.

"아니, 부모한데 알리고 가지?"
"알리면 가지 말고 곧장 집으로 올라고 했을 거야."
"정말 기분이 좋았어?"
"혼자 스스로 커피숍에 가서 혼자 커피를 마시면서 혼자 생각을 즐기는 것이 이렇게 좋을 줄 몰랐어."

딸아이가 이렇게 빨리 난생 처음 혼자 커피숍에 가다니... 
부모의 영역에서 점점 벗어나고 있는 딸아이,
한편으로는 대견하고 한편으로는 아쉽기도 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