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01.27 07: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구 54여만명이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크고 작은 일식당이 20여개나 있다. 일본식당은 고급식당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근래에 들어서 빌뉴스에는 우후죽순처럼 저가 음식의 일식당들이 여기저기 생겨났다.

빌뉴스에 최초 생긴 일본식당 카부키(Kabuki)는 구시가지 중심가에 있는 로투쉐 광장에 위치해 있다. 초기에 여러 명의 한국인 요리사들이 이 식당에서 일을 했다. 지금은 새 주인과 함께 식당 이름이 라부키(Labuki)로 바뀌었고, 주방장이 한국인이다.

점심에는 특히 직장인들을 위해 저가 음식(수프 + 마키 + 따뜻한 음식 + 후식: 19리타스=약 9천원)을 팔고 있다. 일전에 현지인 친구와 함께 이곳에서 점심을 먹었다. 주방장이 한국인이라서 덤으로 김치, 부침개 등이 제공되었다.  

빌뉴스 일식당의 음식이 궁금한 사람들을 위해 이날 먹은 음식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인 주방장 덕분에 배 한 척이 식탁에 올라왔다. 먼저 눈으로 시식하는 현지인 친구의 모습이 재밌다. 모처럼 일식에다 김치와 부침개 등으로 포만감을 느껴보았다.

* 최근글:
 유럽인 장모의 사위 대접 음식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5.12 17:47

일전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교외로 가족 나들이를 다녀왔다. 이 교외를 막 벗어나면 늘 손님으로 붐비는 대형 식당이 하나 있다. 주말에는 큰 규모임에도 빈 자리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이다. 주변에 호수가 있고, 또한 놀이터 공간이 넓어 기다리는 데에는 그렇게 지루하지가 않다.
 
하지만 이날 이 식당 문이 닫혀 있었다. 도로에서 조금 벗어난 곳에 있기에 왜 문이 닫혔는 지 안내문을 볼 수는 없었다. 며칠 후 식당이 부도가 났다는 것을 신문보도를 통해 알게 되었다. 이렇게 경제 불황에 큰 타격을 입는 업종 중 하나가 바로 식당임을 쉽게 알 수 있다.
 
한편 빌뉴스 중심가에 있는 한 일본식당은 성업 중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비싼 음식으로 알려진 일본식당이 이런 불황에도 장사가 잘 된다는 소리에 좀 믿기지가 않았다. 그래서 확인차 한 번 들럴까 늘 생각만 하다가 얼마 전 스웨덴에서 온 친구와 점심 약속을 이곳에서 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과 2층으로 되어 있는 식당이다. 이날 1층에는 빈자리가 없었고, 2층 구석에 빈 자리를 발견해 앉았다. "이런 불황에 이렇게 손님이 많다니 놀랍다"라고 스웨덴 친구가 첫 마디를 꺼냈다. 평소 장사 잘 된다는 소문이 헛된 것이 아님을 알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잘 될까? 궁금했다. 이곳에서 일하는 한국인 주방장을 만나 물어보았다. 그의 말에 따르면 경기가 좋았을 때 거의 부도 직전까지 갔는데 그가 와서 짜낸 점심메뉴가 인근 직장인들의 호응을 얻었기 때문이다. 점신메뉴는 12.99리타스-18.99리타스 (6495원-9495원)로 네 종류였다. 보통 빌뉴스 일본식당에서 푸짐하지는 않지만 식사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먹으려면 한국돈으로 약 2만원이 든다. 이런 가격의 반으로 점심을 먹을 수 있으니 일단 가격면에서 아주 매력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시킨 점심메뉴는 18.99리타스(9495원)로 국 + 마키 5개 + 닭고기 뽂음밥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 도중 스웨덴 친구는 연신 감탄했다. 그는 스웨덴 일본식당보다 생선이 신선하고, 양이 푸짐하다고 말했다. 결국 불황 속에서 망하지 않고 장사 잘 되는 비결은 거창하고 엄밀한 것이 아니라 의외로 간단하다라는 것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손님들이 부담없이 올 수 있는 가격으로 책정, 여러 가격으로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음식 마련, 먹고 나서 푸짐하게 잘 먹었다는 느낌, 그리고 맛이 좋아서 다음에 또 오고 싶다라는 마음 등을 심어주는 것이다. 이렇게 쉬운 원리이지만, 행하기가 어려운 것이 또한 세상사이다.

* 관련글:  5개 언어로 자유롭게 취재하는 기자 
               유럽인 장모의 사위 대접 음식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