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2.05 07:15

이번 한국 방문은 두 가지 국제행사 참가가 주된 목적이었다. 하나는 원불교 에스페란토회가 주관한 '에스페란토 국제선방'이었고, 다른 하나는 '동아시아 에스페란토 교직자연맹 세미나'였다. 이 두 행사가 모두 익산에 있는 원불교 총부에서 열렸다. 인근을 이동하면서 들판에는 비닐하우스가 적지 않게 눈에 띄었다. '인삼딸기' 푯말이 눈길을 끌었다.

도대체 인삼딸기는 무엇일까? 딸기면 딸기이지 왜 인삼일까? 인삼만큼 가치가 있어서 인삼딸기일까? 아니면 농장이름이 인삼일까? 하지만 사방에 인삼딸기이니 특정 농장의 이름은 아닐 것이다. 무척 궁금했다. 나중에 인터넷 검색을 통해 알아본 인삼딸기의 정체는 이렇다.

인삼딸기는 좋은 유기질(깻묵, 골분, 흙설탕, 아미노산)과 인삼의 줄기와 인삼피(껍데기)를 직접 발효시킨 우량 인삼액비를 만들어 엽면시비 또는 관주하여 재배한 것으로 당도가 일반딸기(11~14)보다 2~3도 높고 생리장애 및 병충해에 대한 저항력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원불교 상사원에서 머물면서 인삼딸기 맛을 보고 싶다고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동네에서 방금 딴 싱싱한 인삼딸기 한 상자가 방 안에 놓여있었다. 상큼한 냄새가 침을 흘리게 했다. 유럽 리투아니아에도 온상에서 재배된 딸기가 겨울철에 판매된다. 그런데 딱 한 번 사고는 더 이상 사지 않게 된다. 이유는 간단하다. 빛깔이 아름다워 맛있어 보여서 사지만, 먹어보면 당도가 낮아 입맛만 버리기 때문이다.   


하도 큼직해서 리투아니아 동전을 옆에 놓고 비교해보았다. 


더 신기한 것은 딸기를 씻지 않고 그냥 먹어도 된다고 했다. 비록 깨끗이 씻은 딸기도 많이 먹으면 종종 입안 입술이 헌 경험을 한 터라 몹시 주저되었다. 농약을 치지 않고 유기농으로 재배한 것이라 그렇게 먹는 것이 더 딸기 맛을 즐길 수 있는 설명에 손을 들었다. 

그래서 그냥 먹기로 하고 한 번 깨물었다.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딸기는 난생 처음 먹어본다!!!"

둘이서 딸기 한 상자를 그 자리에서 비우게 되었다. 리투아니아 집으로 돌아와서 이 인삼딸기를 이야기했더니 욕만 얻어먹었다.

"세상에 그렇게 맛있는 딸기를 혼자만 먹고 오다니......"
"기내반입 금지 물품에 농산물이 들어가잖아."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10.31 08:51

특히 맛있는 과일을 먹은 후 그 씨앗을 버리기가 무척 아깝다. 그래서 종종 씨앗을 버리지 않고 집에 있는 화분에 심어놓는다. 이런 습관 덕분에 우리 집 아파트 화분에 자라는 나무들이 여러 있다.

살구나무, 오렌지나무, 망고나무 등이다. 한편 1990년대 유럽 여러 나라를 여행하면서 기회 있는 대로 나무를 심곤 했다. 그렇게 심은 나무가 헝가리, 폴란드, 리투아니아에 여전히 자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리투아니아에서 4년 전에 땅에 심은 호두나무를 옮겨심었다. 2004년 9월 폴란드 현지인 친구의 결혼식에 참가했다. 대도시 인근 시골에 살던 친구의 집 마당에는 알이 굵은 호두나무가 잘 자라고 있었다.

마침 가을이라 떨어진 호두를 주워서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호두 서너 개를 챙겨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집으로 가져왔다.

친구 결혼식 방문을 기념하면서 화분에 심었다. 호두는 다음 해인 2005년 바로 싹을 틔웠다. 너무나 잘 자라서 화분에 키우는 것보다 시골 장모님 텃밭에 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그렇게 했다.

4년을 텃밭에서 잘 자라고 있는 이 호두나무 주변에는 채소들이 잘 자라지 않고 있다. 또한 해마다 차지하는 반경이 넓어지고 있다. 지난 여름 장모님은 호두나무 이전을 권했고, 어제 장모님 소유 숲으로 이 호두나무를 이전하는 일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어놓은 지 4년인데도 뿌리가 아주 굵직하고 깊게 박혀이었다. 한 동안 땀 흘리면서 흙을 파내고 호두나무 뿌리를 들어올리자, 한 쪽 모습이 꼭 사람 하체 뒷부분을 닮았다. 그리고 그 뿌리의 형상이 꼭 인삼을 닮은 듯해 신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호두나무를 숲의 넓은 풀밭에 옮겨심었다. 이제 넓은 땅을 마련주었으니, 마음껏 잘 자라기를 바란다.  
 
* 관련글: 크리스마스 트리로 100만 그루 전나무 희생
               아빠, 추운 나무을 한 번 안아줄까
* 최근글: "아빠, 호랑이가 손가락을 물었어. 도와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