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12.10 08:35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결제서비스인 페이팔(PayPal)을 유용하게 쓰고 있다. 페이팔 계좌끼리 또한 신용카드로 송금, 입금, 청구를 할 수가 있다. 이베이가 모회사이다. 오늘 이 페이팔 이름으로 이메일이 하나 왔다. 바로 아래 메일이다. 하도 많은 곳에 가입이 되어 있어, 페이팔에도 가입해 있겠지라는 생각으로 링크된 곳을 눌렸다.


그렇더니 페이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넣어라고 한다. 어딘가 적어놓았을 것을 찾았지만,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평소 사용하는 이메일 주소아 비밀번호를 넣었다. 신기하게도 쉽게 로그인이 되었다.



로그인이 되자마자 아래 화면이 떴다. 신용카도 정보를 기입하라고 했다. 계정정보가 잘못되었다고 하는데 왜 신용카드 정보를 제출하라고 할까... 주소를 보니 paypal.com이 아니어서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몇 초 지나자 구글크롬이 피싱공격 가능성을 알려주었다. 



그래도 다시 한번 확인해보고자 했다. 구글에서 아이피 주소를 검색해보았다. 93.182.74.10은 페이팔과 전혀 관계가 없었다. 터키에서 있는 아이피 주소였다.  



이번에는 위에서 사용한 로그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해 paypal.com에 로그인을 해보았다. 웬걸 전혀 로그인을 할 수가 없었다. 그렇다면 위에 로그인은 아무 이메일이나 비밀번호를 써도 로고인이 된다는 것이다. 이들의 목적은 신용카드 정보를 훔치는 것이다.

 


내 메일이 잘못되었나 해서 가능성이 있는 세 개 메일을 넣어보았다. 평소 사용하는 메일 어느 것 하나도 되지 않았다. 



결론은 페이팔 계정 소유자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하도 가입한 곳이 많아서 이 또한 정확한 지 기억이 없다. 들어가자마자 의심을 했고, 또한 구글크럼이 경고를 한 덕분에 피싱에 걸려들지 않아서 참으로 다행이다. 혹시 비슷한 경우를 당할 사람들을 위해 이렇게 경험담을 올렸다.

Posted by 초유스
다음첫면2014.12.05 06:38

어느 날 12살 딸아이가 이베이로 물품을 사달라고 졸라대었다. 현금으로 살 수 없고 신용카드로 구입할 수 있으니까 부탁했다. 비용도 자기가 내겠다고 했다. 아직 부모가 한 번도 이베이를 통해 물품을 구입하지 않았는데 이제 12살 딸아이가 구입하겠다고 하니 이상했다. '아, 우리 부부는 이제 구세대가 되었구나!'라고 하면서 딸아이의 부탁을 끝내 들어주기로 했다.

"무엇을 사려고 하는데?"
"실을 사고 싶어."
"리투아니아에서도 실을 살 수 있잖아."
"그런데 여긴 실 색이 그렇게 많지가 않아."
"그냥 적더라도 만족하면 안 될까?"
"다양한 색으로 실팔찌를 만들고 싶어."
"그래. 알았다."

이렇게 해서 이베이에서 딸아이는 난생 처음으로 물품을 구입하게 되었다. 주문한 지 1주일후부터 딸아이 요가일래는 아파트 입구 안쪽에 마련된 우편함을 매일 확인했다. 소포가 왔음을 알려주는 우체국 통지서를 학수고대했다. 2주가 지나고, 3주가 지나도 물품은 오지 않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배송지가 중국이라 점점 기대하는 마음이 사라졌다. 그냥 생돈을 날린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편할 것 같았다. 하지만 다행히 한 달후 소포가 마침내 도착했다.  


요가일래는 수많은 실 색상 앞에 넋이 나갈 정도로 기뻐했다. 



이렇게 실을 구입한 이유는 바로 실팔찌를 만들기 위해서다. 유튜브 영상을 통해 실팔찌를 짜는 방법을 터득한 요가일래는 시간이 나는 대로 실팔찌를 짜고 있다. 모양을 구상하고, 그 방법을 찾는 것이 복잡하지만 일단 이를 찾으면, 그 다음부터는 반복적으로 해야 하는 단순한 작업이다. 옆에서 지켜보니 인내심과 평정심을 키우는데 참 좋은 것 같았다. 



실팔찌를 만들어 자기 팔을 장식하기도 하고, 선물을 하기도 한다. 아래는 직접 만든 실팔찌를 미국에 살고 있는 친구에게 보내려고 상자에 담았다.



* 이베이에서 구입한 실로 실팔찌를 만들어 팔에 장식하고 어제 피아노 연주를 한 요가일래


자꾸 짜다보니 실팔찌의 문양이 점점 복잡해지고 있다. 주변에 실팔찌를 만들어 달라는 사람들도 생겼다. 힘들지만 스스로 만들어 주는 선물이라 더욱 값지다. 이럴 줄 알았으면 사달라고 조로기 전에 색실을 빨리 사줄 것을 아는 아쉬운 마음이 든다. 이베이를 통해 또다시 색실을 사달라고 하면 이제는 두 말하지 말고 우리 비용으로 사줄 준비가 되어 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