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에스토니아 라크베레(Rakvere)를 다녀왔다. 수도 탈린에서 동쪽으로 100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중세 도시다. 13세기 덴마크 왕국 때 돌로 세워지기 시작한 요새가 언덕 위에 우뚝 솟아 있다. 1346년부터 16세기 중반까지 이 도시는 독일 기사단에 속했다. 그 후 스웨덴, 러시아, 폴란드, 스웨덴, 러시아 지배를 받았다.


이 언덕 북쪽 끝에는 뤼베크 법에 따라 도시 권리를 획득한 700주년을 맞이해 2002년 오록스 청동상이 세워져 있다. 선사시대 동국 벽화에 그 모습이 남아 있는 오록스(에스토니아어로 Tarvas)는 1627년 멸종된 유럽 계통 소의 선조이다. 이 청동상은 길이 7미터, 높이 4미터, 무게 약 7톤이다. 


이 도시를 산책하면서 요새나 청동상보다 더 깊은 인상을 준 것이 있었다. 언덕에서 내려와 도심에서 만난 화분이었다. 산책로 가운데에 자리 잡은 화분에는 꽃이 봄비를 맞아 더욱 새록새록 자라고 있었다. 


그런데 반대편으로 가니 화분은 찰나에 긴의자(벤치)로 변신해 있었다. 그 동안 수없이 본 공공 장소 화분은 대부분 화분만으로서 기능을 하고 있었는데 이 화분은 의자 기능까지 갖추고 있었다. 



비만 오지 않았더라면 이 의자에 앉아 등 뒤에서 피어나는 꽃 향기를 맡으면서 도보 산책에 지친 육신을 잠시 쉬게 하고 사색에 잠겨 보았을텐데... 아, 아쉬워라~~~



의자 기능까지 갖춘 화분을 바라보면서 자연과 인간의 상생 공존이 떠올랐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13.12.13 06:11

한국에서 앉아본 양쪽으로 나눠진 등받이 의자가 참 좋았다. 드디어 1년 반 전에 기회가 왔다. 해상운송을 이용하는 한 교민의 도움으로 이 등받이 의자를 갖게 되었다.  


6개월쯤 지나자 비닐천이 조금씩 닳기 시작했다. 이를 본 유럽인 아내가 몹시 황당해했다.

"정말 좋다고 해서 한국에서 산 의자가 6개월밖에 안 지났는데 벌써 이렇게 됐어?"
"6개월이지만 대부분 집에서 일하는 내가 앉은 시간을 한번 생각해봐."
"그래도 그렇지. 너무 빨리 닳는다."


다시 1년이 더 지난 후 지금의 의자 모습이다.  


이제는 앉는 자리가 보기 흉할 정도로 엉망진창이 되어 있다. 그래서 늘 하얀 방석을 놓고 사용한다. 의자의 수명이 너무 짧다고 불평할 수도 있겠지만, 이 모습은 의자가 오래 앉아서 부지런히 일한 지난날에 대한 훈장처럼 보이기도 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저게 레자라는 중국에서 싸게 들여오는 인조가죽인데
    품질이 안좋습니다. 대게 1년반이면 저렇게 됩니다..
    업자가 생산단가를 줄이고 보기엔 그럴듯하게
    만들려는 꼼수인데.. 이건 만드는 기술이 없는게 아니고
    단지 단가를 낮출려는 업자의 비양심에서 오는 결과지요..
    지금 한국사회를 대변하는 것 같아서 씁씁하네요..

    2013.12.14 05:12 [ ADDR : EDIT/ DEL : REPLY ]
  2. 애독자

    제품에 문제가 있어 보이기는 하네요.
    제가 13년 전에 산 듀** 이라는 의자는 아직도 멀쩡하거든요. 사용도 많이 하는 편이구요.
    바닥과 등받이가 가죽이 아니라 천 재질이고 발이 6개인 모델인데 당시 척추에 좋다고해서 샀더랬죠.
    팔 걸이 고무가 약간 갈라지긴 했습니다.
    아무리 많은 시간 작업했더라도 6개월에 저 정도면 이상하네요.

    2013.12.14 09:21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13.07.15 07:23

얼마 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대성당 근처 공원에 다녀왔다. 예전에 이 공원 가운데 거대한 미루나무 한 그루가 우뚝 솟아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벼락을 맞아 쓰러져 있는 것을 보았다. 참 안타까웠다, 그 당시 도시 미관상 이유로 철거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번에 보니 철거되지 않고 오히려 의자와 긴의자로 변신해 시민들에게 안락함을 주고 있었다.


위는 미루나무가 서 있던 자리이다.


밑기둥은 여러 사람들이 앉을 수 있도록 평평하게 잘라놓았다.


조금 위에 부분은 이렇게 한 쪽 면을 파서 사람들이 앉을 수 있도록 긴의자를 만들어놓았다.


미루나무 가지이다. 가지의 크기로 쉽게 이 미루나무가 얼마나 거대한 지를 짐작할 수가 있겠다.


비록 뿌리와는 이미 분리되었지만 긴의자로 변신한 미루나무 한 구석에는 이렇게 파릇파릇 싱싱한 잎들이 자라고 있다. 철거해서 화목 등으로 사용하지 않고 공원에 그대로 놓아두면서 시민들에게 안락함을 주게 한 것에 대해 마치 감사하는 듯하다.
 

벼락 맞은 나무를 완전히 베어내서 원래 자리로부터 철거하지 않고 시민들이 앉아서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결정한 빌뉴스 시청 관계자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단한 나무 등걸입니다. 저런 나무를 어떻게 잘랐을까요.
    나무가 사는 숲을 상상만 해도 얼마나 울창한 숲인지를
    짐작할 수 잇겟네요. ^^

    2013.07.15 20:49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2.08.01 03:55

발트 3국 수도 중 중세시대 성곽이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는 수도는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이다. 탈린 구시가지의 서쪽 성곽 밖에는 공원이 가꾸어져 있다. 


이 공원에 돋보이는 의자가 있다. 바로 통나무 의자이다. 나무 한 그루를 그대로 베어다가 손질해 만들어 놓은 의자이다. 


딱딱하고 찬 시멘트나 돌 의자에 익숙한 도시민의 눈에는 색달라 보인다. 길쭉하게 뻗어있는 성곽에 잘 어울리는 통나무 의자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통나무 의자...
    이색적으로 보이네요.

    잘 보고갑니다.

    팔월도 행복하세요

    2012.08.01 05:50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1.03.07 06:06

지난 주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에 전통 민속 장날이 열렸다. 리투아니아 전국 각지의 장인들이 모여 자신의 작품들을 팔았다. 이 날 많은 사람들로부터 웃음을 자아내게 한 특이한 의지가 등장했다. 바로 남근 의자이다. 다소 민망하지만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남한 말고 북한에 메밀가루를 갖다줘 (2010년 카쥬카스 장날에서)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0.09.03 07:17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중심가 게디마나스 거리에 한 식당이 있다. 이 식당은  “Čili kaimas”(칠리 카이마스)로 리투아니아 전통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이 식당은 엄청난 무게를 지닌 의자로 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의자는 '쥐드루나스 사비쯔카스 의자'로 명명되었다. 사비쯔카스(Savickas)는 리투아니아 스트롱맨으로 세계에서 가장 힘이 센 사람 중 한 사람이다. 칠리 카이마스는 그의 후원자이다. 그래서 그가 와서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만들었다. 물론 이 의자는 그가 들 수 있을 정도로 가볍다(?).

최근 이 식당을 딸아이와 함께 다녀왔다. 자기보다 10배나 더 무거운 의자를 들어올리는 시늉을 한 딸아이의 행동이 재미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농구 월드컵 우리집 부부젤라는 피리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맷돌의자라고 해야 할까요? ㅎㅎ ^^

    2010.09.03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0.08.10 06: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시절 흔한 일 중 하나가 바로 도서관 자리 잡아주기이다. 먼 거리에 사는 친구들을 위해 특히 시험철에 자리를 잡아는 주는 일을 가까운 거리에 살고 있는 친구들의 소임이었다.

그냥 책 한 권이나 책가방만 달랑 놓기에는 자리를 잡기 위해서 친구들보다 더 일찍 온 사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앞섰다. 그래서 어떻게 하더라고 최대한 위장술을 펴야 그 미안한 마음을 줄일 수가 있었다. 책을 펴고, 공책과 볼펜도 놓고 하는 등 공부하다가 잠시 담배 피우거나 식사 하러가는 것처럼 해두곤 했다.

최근 인터넷에 접한 "의자 지킴이" 사진이 대학시절의 도서관 생활을 떠올리게 했다. 한편 공연장이나 회의장 등 좌석번호가 없는 모임일 경우는 유용할 법하다. 자리를 잡았지만 막간을 이용해 자리를 떠야 할 경우 누군가 재빨리 앉을까봐 불안하다. 의자 위에 엎질러진 커피나 녹고있는 아이스크림이 있다면 누구나 기피할 것이다. 특히 조명이 상대적으로 어두운 곳이라면 깜쪽같이 속일 수 있다. (사진출처 /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기야 내가 피곤하더라도 남이 편한 것을 더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런 '속이는 의자 지킴이'이는 불필요하다. 의자 지킴이, 기발한 착상이지만 이기적인 현실을 보는 것 같아서 씁쓸한 마음이 일어난다.

* 최근글: 책 한권 소포도 우체국에서 찾는 나라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스크림이나 커피가 널부려져 잇는 것 처럼 보이는 아이템인가요?.....
    너무하네요.....ㅡㅡ

    2010.08.11 16: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