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8.10.25 17:43

요가일래는 "초유스 동유럽" 블로그의 일상 이야기를 통해 접해온 사람들에게 낯익은 이름일 것이다. 이제 한국으로 치면 고등학교 2학년생이고 만으로 16살이다. 지난 5월 모델 에이젠시를 혼자 찾아가 모델 지원서를 제출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서 조금씩 사진사(포티스트)나 분장사(메이크업 아티스트)로부터 모델 요청이 들어왔다[관련글: 출장에서 돌아오니 이미지 모델 된 딸아이].  

리투아니아는 만 16살이 되면 부모 동의 없이 일을 할 수 있다. 이제 학교 공부가 아주 중요한 시기이다. 고등학교 2학년과 3학년 성적이 대학교 입학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한편 요가일래는 방과 후 다니는 미술학교 졸업반생이기도 하다. 이런 바쁜 와중에서도 요즘 모델 아르바이트를 활발히 하고 있다. 

"모델 아르바이트 힘들지 않아? 아빠가 너에게 용돈을 충분히 줄 수 있는 형편이 되잖아."
"아니야. 스스로 돈을 벌 수 있으면 벌어야 돼. 용돈을 달라고 하면 괜히 아빠를 고생시키는 것 같아서 내 마음이 아파."
"우와~ 정말?!"  


* 모델: 요가일래 Jogailė Čojūtė

* 분장: Egle Make up 

* 사진: Rimgaudas Čiapas photography 


* 모델: 요가일래 Jogailė Čojūtė 

* 분장: Samanta Sakalauskaitė 

* 사진: Gintautas Rapalis


* 모델: 요가일래 Jogailė Čojūtė 

* 분장: Indrė Paulina / MAKEUP YOUR LIFE Stilius 

* 사진: Deimantė Rudžinskaitė


* 모델: 요가일래 Jogailė Čojūtė 

* 분장: 

* 사진: 


* 모델: 요가일래 Jogailė Čojūtė 
* 사진: Irmantas Kuzas


* 모델: 요가일래 Jogailė Čojūtė 

* 분장: Egle Make up

* 사진: Rimgaudas Čiapas 


일전에 소액 지폐를 많이 받은 적이 있어서 딸에게 물었다.

"아빠가 받은 이 소액 지폐를 네가 가지고 있는 고액 지폐와 교환하지 않을래?"

"안할래."

"왜? 너한테 소액 지폐가 더 필요하잖아."

"작은 돈은  더 빨리 그리고 더 쉽게 써버리게 되잖아."

"그래. 네 말이 맞다. 작은 것을 가볍게 여겨 함부로 하기가 더 쉽지. 네가 모델로 버는 돈은 당장 써버리지 말고 차곡차곡 모아두는 것이 좋겠다."

"그렇게 하고 있어. 걱정하지마. 내가 알아서 할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8.10.19 19:25 [ ADDR : EDIT/ DEL : REPLY ]
  2. 당찬 따님을 두셨군요^^
    성공을 기원드립니다!!!

    2018.10.19 2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오늘도 추석 명절이다. 어제는 음력 8월 15일 한가위라 빌뉴스에 사는 한국인들이 모여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늘 이런 모임에 갈 때마다 우리 집은 고민에 빠진다. 특히 아내다. 학교 수업을 마치자마자 모임에 곧 바로 가야하기 때문에 더 고민스러웠다.

"어떻게 옷을 입어야지?"
"그냥 적당하게 입으면 되지."
"그 적당하다는 것이 고민이니까 묻잖아."
"그냥 적당하게. ㅎㅎㅎ"

이렇듯 옷이 날개이니 고민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춤을 동반한 파티라면 더욱 신경이 써인다. 파티복을 사든지, 제작하든지, 빌리든지...... 폴란드 웹사이트에 올라온 아주 간단하면서 기발한 파티복 만들기가 화제이다. 

한 여성이 옷장에 있는 남자친구 목티를 근사한 파티복으로 변화시켰다. 
어떻게?
아래 과정을 담은 사진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어떤 옷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아이디어가 중요한 것임을 여실히 보여준다. 남친 옷을 가지고 재치있게 파티복을 만든 여친의 발상이 돋보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12.04.17 18:46

최근 KBS 장수연 아나운서의 의상이 화제가 되었다.
'찾아가는 음악회' MC로 출연한 장수연 아나운서는
지나치게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나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한국뿐만 아니라 폴란드에서도 이와 비슷한 일이 최근 일어났다.
폴란드 폴사트(Polsat) TV  아나운서 의상이었다.
스포츠 뉴스를 전하는 아나운서 카롤리나 쐬스타크(Karolina Szostak)는
가슴이 확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뉴스를 전했다.


이에 폴란드 누리꾼들은 "뉴스를 기억해보세요!", "뭐라고 말했나요?"라며
뉴스보다 가슴에 집중하게 하는 의상에 반응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이렇게 아나운서의 의상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논란을 불러일으킨다.
뉴스 아나운서는 연예 프로그램 MC보다 훨씬 더 의상에 조심해야겠다.
혹시 시청율 확보를 위한 제작진의 의도가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2012.04.18 13:08 [ ADDR : EDIT/ DEL : REPLY ]
  2. 박혜연

    북한이나 보수적인 무슬림국가에서는 저렇게 입었다가는 죽는날이죠!

    2012.05.20 20:2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