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5.10.26 05:28

최근 5일 동안 폴란드와 리투아니아에서 1,500킬로미터를 이동했다. 산이 없지만, 도처에 숲이 자리 잡고 있다. 푸른 소나무 사이사이에 노랗게 물든 단풍나무와 자작나무 잎이 참으로 돋보인다.

대학 시절 한 선배와 함께 남산 은행나무 단풍 구경을 간 일이 떠오른다. 가을날 은행잎은 그야말로 노란색의 극치를 보여준다. 요즈음 이 한국의 은행잎에 버금가는 유럽의 단풍잎이 사방을 장식하고 있다.


자작나무 잎도 단풍나무 잎에 뒤지지 않는 노란색을 뿜어내고 있다. 



낙엽송 잎 또한 눈부시게 하는 황금빛으로 변해 노란색 물결에 동참하고 있다.



이 정도라면 남산 은행나무 잎의 노란색을 부러워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10.29 06:44

한국의 가을날씨가 이토록 좋을 지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 유럽 리투아니아를 떠나올 때 날씨는 영상 2도라 완전히 겨울 옷에도 겨울 신발을 신어야 했다. 


그런데 이곳 한국에 오니 낮에는 리투아니아 초여름 날씨 같다. 어제 익산 원광대학교와 경계를 이루는 거리를 걸어보았다. 노란 은행잎이 밑으로 떨어져 인도를 수놓고 있었다. 청소부 아저씨는 이 은행잎 낙엽을 쓸어다듬는데 여념이 없었다.
 

조금 더 앞으로 나아가자 담장으로 사용되는 철쭉꽃이 붉게 피어나고 있었다. 봄철에 피는 철쭉꽃이 이렇게 낙엽지는 가을에 피고 있으니 더욱 눈길을 끌었다. 
 

3년만에 고국을 다시 찾은 나에게 한국은 이렇게 봄정취까지 선물해주고 있는 듯해 무척 반가웠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