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5.04.02 04:51

4월 1일 만우절에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새롭게 등장한 셀카(이하 자촬) 구두가 화제다. 셀카봉(이하 자촬봉)은 한국에서는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우리집에도 자촬봉 2대가 있다. 

우리집을 방문한 유럽 현지인들에게 이 자촬봉을 보여주면 몹시 신기해 하고 부러워 한다. 하지만 가지고 싶냐라고 물으면 대답을 주저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특별히 필요성을 못 느끼기 때문이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라는 속담이 있다. 유럽인들이 이 속담대로 해결하는 예를 한번 보자.


쓰레받기로 쉽게 해결하고 있다. 
그렇다. 자촬봉의 가장 큰 장점은 다른 사람에게 부탁하지 않아도 자기 자신을 마음대로 찍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단점은 반드시 휴대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접이식 막대기라도 가방 안 공간을 차지하거나 손에 늘 들고 다녀야 한다. 

이런 불편함이 셀카 구두 발명을 있게 한 듯하다. 뉴욕에서 인기있는 신발 브랜드 Miz Mooz는 최근 여성들을 위해 획기적인 자촬법(셀카법)을 고안했다. 자촬봉을 휴대할 필요가 전혀 없다. 바로 구두 앞부분에 휴대전화가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 Image source link


평소에 다리를 위로 올리는 연습을 많이 해야겠다. 자촬(셀카, Selfie)과 신촬(슈피, Shoefie) 사진을 한번 비교해보자. 


그렇다면 이 자촬 구두는 만우절의 깜짝 행사일까?
출처 기사를 보면 말미에 "만우절과 전혀 관계가 없다"라는 구절이 있다. 관련 영상은 4월 1일이 아니라 이미 3월 30일에 유튜브에 올라와 있다. 



과연 이 자촬 구두(셀카 구두)가 자촬봉만큼 인기를 얻을 수 있을까... 이번 여름 유럽 유명 관광지에서도 다리를 위로 치켜 올려고 자촬(셀카)하는 여성들이 나타날까... 일단 우리집 두 딸은 반응이 냉담하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7.01 06:39

발트 3국을 두루 관광안내사(가이드)로 일하다보면 6하 원칙 중 관광객으로부터 가장 많이 받은 것 중 하나가 "왜"이다. 오늘은 그 "왜" 중 하나를 소개한다.   

* 빌뉴스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꼭 가보는 안나 성당(왼쪽 성당)

* 리가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꼭 가보는 검은 머리 전당

바지도 짧아지고, 치마도 짧아지는 여름철이다. 하지만 관광객들은 편리성으로 인해 주로 바지를 입는다. 리투아니아와 라트비아를 둘러본 후 한 관광객들이 물었다. 

"여기 여자들은 더울 텐테 왜 짧은 치마를 입지 않고 긴 치마를 입고 다니나요?"
"저는 아직까지 눈여겨 보지 못했는데요."
"이제부터 한번 잘 보세요."  


패션에는 완전 무감각이다. 관광객이 물으면 안내사로 답을 해줘야 한다. 혹시나 집에 있는 아내가 답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전화했다.

"손님 중 한 사람이 왜 여기는 긴 치마를 입고 다니냐고 물었어. 혹시 당신은 그 이유를 알아?"
"알지. 올해 여름철 유행은 긴 치마야. ㅎㅎㅎ" 


"유행"이라는 말에 답이 나왔다. 정말이지 이후부터는 긴 치마를 입고 지나가는 여성들이 쉽게 눈에 띄었다. 화사한 긴 치마가 바람에 살랑살랑 날리는 모습이 한층 더 아름다워 보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