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12.21 08:29

지금 만 10살 딸아이는 만 4살부터 유치원을 다녔다. 초기에 가장 큰 문제가 낮잠이었다. 리투아니아 유치원은 점심 후 2-3시간 낮잠을 재운다. 보통 아이들은 낮잠을 자는데 딸아이는 2-3살부터 거의 낮잠을 자지 않았다. 그래서 유치원 낮잠자기는 그야말로 딸에게는 생지옥인 셈이었다. 

처음 몇 달 동안은 낮잠자기 전에 집으로 데려와야 했다. 아이들과 교사들과 친해진 후부터는 유치원에 더 오래 있고 싶어했다. 자연스럽게 미리 데려오기는 끝이 났고, 다른 아이들처럼 유치원 생활을 잘 마쳤다.    
▲ 위 사진은 이 기사와 관련이 없는 유치원의 크리스마스 잔치
 
 
최근 빌뉴스 한 유치원이 리투아니아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아이들 낮잠재우기에 엽기적인 방법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치원 보육교사가 낮잠자기 전 아이에게 포장테이프로 입을 봉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아이는 우연찮게 엄마에게 "유치원은 안좋아. 그긴 숨쉬기가 곤란해."라고 말했다. 얼마 후 부모는 낮잠자기 전 보육교사가 아이에게 테이프를 붙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이는 오랜 동안 이것을 부모에게 말하지 못했다. 아이는 "보육교사가 입을 봉한 후 그래도 소란을 피우면 때릴 것이다."라고 위협했다고 말했다.

이에 부모가 항의하고자 유치원을 찾아갔으나, 해당 보육교사는 이미 해고되었다. 유치원 원장은 한 번은 그런 일이 있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빌뉴스 시청 교육담당부서의 조사에서 유치원 원장은 그런 일은 절대 없었고, 단지 말썽피우는 아이들을 조용시키기 위해서 위협을 주었다고 답했다.

현재 부모는 고발을 고려하고, 시청은 보다 더 심도있는 조사를 위해 위원회를 곧 조직하려고 한다. 유치원 평판에 해가 될까 우려해서 "한 번 있었다"를 "절대 그런 일이 없었다"로 번복한 유치원 원장이 이해된다. 하지만 보육교사를 즉각 해고할 정도라면 의심의 여지는 남아있다. 앞으로 조사에서 이 엽기적인 낮잠재우기 방법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파장은 더 커질 것 같다.  

한편 리투아니아 누리꾼들 사이에는 "아이들이 얼마나 말을 듣지 않으면 저런 방법을 다 사용할까?"라면서 유치원 보육교사들의 고충을 이해하는 사람도 있고, "아무리 그래도 테이프로 입 봉하기는 있어서는 안될 일이다."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2.11 07:25

리투아니아 전역에 독감과 신종플루가 유행하고 있지만 한 유치원 전체 아이들이 건강해 화제를 모우고 있다. 지난 11월 중순 초등학교 2학년에 다니는 딸아이의 학급에는 반이상이 학생들이 아파서 학교에서 오지 않았다. 다음날 학교 전체가 2주일간 임시 방학에 들어갔다.

례투보스 리타스 12월 9일자 보도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있는 유치원 "메투 라이카이"는 지금껏 유치원생들 중 한 명도 독감에 걸리지 않았다. 이런 결과를 낳은 특별한 비책이 무엇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날마다 옷에 걸린 마늘 냄새를 맡으면서 하루 일과는 보내는 유치원생들

이 유치원 문을 열면 다른 유치원과는 달리 마늘 냄새가 물씬 풍긴다. 그렇다면 이 마늘이 독감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고 있는 것일까?

기사에 따르면 유치원 부원장 다이바 리소브스키에네는 "마늘이 완벽한 비책이다. 다른 여러 유치원에서는 많은 아이들이 아파서 누워 있지만, 우리 유치원생 71명 중에는 한 명도 아프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치원 교사 두 명이 이 마늘 예방법을 3주 전에 시작했다. 이들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달걀 모양의 초콜릿 킨더 서프라이즈의 플라스틱 통을 이용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킨더 서프라이즈, 사진출처: http://site3199.mutu.sivit.org)

이 통 안에 껍질을 벗긴 마늘 한 쪽을 넣는다. 그리고 이 통을 실로 묶어서 아이들이 입고 있는 옷에 걸어놓는다. 선생님이 아이들과 놀면서 가끔 이 통을 열고 마늘냄새를 맡게 한다. 매일 새로운 마늘을 교체한다. 이 유치원은 음식에도 평소보다 더 많이 마늘 양념을 사용하고 있다.
 
대체로 리투아니아 사람들도 마늘 냄새를 아주 싫어한다. 아내나 남편의 접근을 막으려면 마늘을 먹으면 된다라는 말도 있다. 하지만 감기 초기나 감기 예방을 위해 이 마늘을 먹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 집도 겨울철엔 주로 저녁에 마늘을 자주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독감 예방으로 리투아니아 가정에서는 마늘섭취량이 늘어나고 있다.

이 글을 쓰고 있을 때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몇 마디를 첨가한다. 면역력이 약하고 약을 먹이기도 힘든 아기에게 리투아니아인들이 흔히 사용하는 법이 있다. 바로 마늘이다. 마늘 통 채로 실로 묶어서 아기의 목에 걸어놓는다. 또는 빻은 마늘을 붕대에 싸서 아기의 목에 걸어놓는다.

이렇게 두 교사가 주도한 마늘예방법으로 유치원 전체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는 소식에 다시 한 번 사람들은 마늘 효능을 실감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런 소식을 접할 때마다 마늘과 쑥 신화의 후손으로서 웬지 흐뭇함을 느낀다.    

* 관련글: 신종플루에 대한 유럽 의사의 조언
               40년 동안 독감 한 번 걸리지 않은 비결은?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초유스가 2009 view 블로거대상 06 시사 채널 후보에 선정되었습니다. 투표하러 가기 ->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07.11.28 06:00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러시아어 유치원에 다니는 요가일래 (http://jogaile.chojus.com) 반의 가을 재롱잔치입니다.  2007년 10월 촬영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