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초순 아주 반가운 소식을 접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를 통해 기회있을 때마다 소개한 내용이었기 때문에 기록을 남기는 차원에서 이 소식을 공유하고자 한다. 

다름이 아니라 피겨선수 김 레베카가 키릴 미노프와 한 조를 이루어 한국 아이스댄스 사상 국제 대회에서 첫 우승(주니어 부문)을 차지했다. 아이스댄스는 싱글, 페어와 함께 동계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종목에 속한다. 

레베카가 우승한 대회는 11월 초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NRW토로피 대회였다. 130.59점으로 기존 기록인 121.50점(2013년 9월 15일 슬로바키가 코쉬쩨에서 달성)을 훨씬 넘었다. 

레베카는 1998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태어나서 만 7살에 피겨 스케이팅에 입문했다. 처음에는 싱글 종목에 있다가 2012년 봄부터 아이스 댄싱으로 방향을 바꿨다. 그리고 리투아니아를 떠나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

러시아인 키릴과 함께 주니어 한국 대표로 여러 차례 국제 대회에 출전한 바 있다.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괄목할만한 실력 향상을 보여주고 있다. 

* 2009년 리투아니아 대회에서 우승했지만, 외국인이라 공식 시상대에 오르지 못한 김 레베카(왼쪽 사진)는 4년 후 한국 대표 선수로 국제 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마침내 시상대에 올랐다(오른쪽 사진). * 관련글: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피겨선수

* NRW 대회 3등 입상자들과 함께. 이 사진은 대회 페이스북의 커버 사진으로 올라와 있다. 

아래 동영상은 대회 우승 소식을 전한 SBS 방송이다. 

 
올해 5월 볼쇼이 아이스쇼에 출연한 레베카이다. 



이제 주니어를 넘어 시니어 국제대회뿐만 아니라,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에 꼭 소원을 이루길 바란다[레베카 김 다음 팬카페 바로가기]. 또한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의 성원도 기대한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2.24 10: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계에서 화제를 모우고 있는 한국인 두 형제를 소개하고자 한다. 보통 리투아니아인들은 1-2년 걸려서 자신의 댄스스포츠 등급을 올리는 데 이 두 형제는 평균 3개월에 한 등급씩 올리고 있다. 이 두 형제는 바로 김지수(1992년생)과 김희수(1993년생)이다. 이들은 이미 블로그를 통해 한국에 많이 알려진 김레베카 피겨선수의 오빠들이기도 하다.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는 스탠더드 댄스(슬로우 왈츠, 퀵스텝, 탱고, 비엔나 왈츠)와 라틴 댄스(차차차, 자이브, 룸바, 쌈바, 파소드블)로 나눠진다. 슬로우 왈츠, 퀵스텝, 차차차, 자이브 댄스가 등급 E4에 속한다. 동생 희수는 2007년도 E4에서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 연맹 종합랭킹 1위, 형 지수는 2008년도 E6(E4에서 탱고와 룸바가 추가)에서 종합랭킹 1위를 획득했다.

두 형제는 라틴댄스를 전문으로 하고 있다. 지수는 현재 C등급, 희수는 B등급에 올라와 있다. 2008년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 챔피언쉽대회에서 희수는 최연소 참가자로 C등급에서 35쌍 중 5등을 차지했다.

지난 1월 24일-25일 리투아니아 아닉쉬체이에서 열린 댄스스포츠 대회 C등급에서 동생 희수는 2등, 형 지수는 4등의 성적을 올렸다. 이들은 이제 막 해당 등급에서 경연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지난 해 두 형제는 각종 대회에서 1등과 2등을 번갈아가면서 하기도 했다. 이들은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계에 손색없는 한국 아이콘으로 확실하게 자리 잡고 있다.

아래 동영상에서 이 두 형제가 지난 1월 리투아니아 아닉쉬체이에서 열린 경기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 (동영상 촬영: 김정현, 동영상 편집: 초유스). 한국 국적으로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 두 형제의 앞날이 더욱 기대가 된다.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



* 관련글: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피겨선수

Posted by 초유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