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식생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1.27 버터가 있는데도 바르지 않고 빵만, 올리브유가 없어서 (1)
생활얘기2022. 1. 27. 05:39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에서 특히 오미크론에 창궐하는 무렵에 어디를 간다는 것이 쉽지가 않다. 그런데 오고자 하는 사람을 거절하기도 어렵다. 스페인 카탈루냐 바르셀로나에서 딸의 친구가 우리집을 방문했다. 세계 에스페란토 어린이대회에서 여러 차례 만나서 서로 친구가 되어 교류하고 있다. 그는 국제경제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이다. 
 
어릴 때부터 그림을 잘 그려서 미술대학을 가거나 부모 모두 건축가이어서 건축학과를 갈 것으로 예상했는데 국제경제학도가 되었다. 이유를 물어보니 답이 명쾌했다.
 
1. 스페인은 뛰어난 예술가가 많아서 그림그리기를 직업으로 삼기는 어렵다. 그림그리기는 취미로 하기로 했다. 
2. 부모 영향으로 한편으로 건축가가 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될 수가 없다. 건축가 직업은 특히 경제상황에 너무 민감하다. 건설 경기가 좋을 때는 괜찮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는 어렵다. 그래서 건축가 아버지의 권유로 경제학을 선택했다.
 
그와 함께 아침식사를 하면서 낯설은 모습을 보게 되었다. 그는 빵에 그냥 소시지만 얹어 먹는다. 앞에 큼직한 버터가 있는데도 말이다. 건조해서 퍽퍽할 텐데 꾸역꾸역 먹고 있다.  
 

유럽 사람들은 대체로 버터나 마가린을 빵에서 발라서 먹는다. 그래서 물어봤다.  

"왜 앞에 있는 버터를 바르지 않고서?"

"우리는 버터를 바르지 않는다."

"그러면 그냥 빵만?"

"아니다. 버터 대신 올리브유(올리브 오일)를 뿌리거나 칠한다."

 

유럽인의 아침식사는 빵과 버터라는 고정관념이 깨지는 순간이다. 때마침 찬장에 올리브유가 있어서 주니 아주 좋아했다. 우리집은 주로 샐러드를 만들 때 올리브유를 사용하고 빵에 발라서 먹지는 않고 있다.  

   

손님이 올리브가 생산되는 남유럽의 사람임을 잊은 결과다. 스페인은 세계 최대 올리브 생산국으로 매년 600만 톤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올리브는 스페인 사람에게 김치와 같은 것이라는 표현도 있다. 
 
 
두 번째 생산국은 그리스다. 아래 사진은 지난해 6월 그리스 자킨토스에서 찍은 올리브나무다. 수령이 2000여년이다.
 

여전히 올리브 열매를 맺고 있다.

 

같은 유럽이지만 이렇게 지역에 따라 식생활이 판이하게 다르다. 앞으로 남유럽 친구가 방문할 때는 버터와 올리브유를 함께 식탁에 올려놓아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보고 공감 꾸욱 누르고 갑니다

    2022.01.27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