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2.01.07 07:51

폴란드 남서부지방 오폴레(Opole)에 속한 스트쉘레쯔 오폴스키에(Strzelec Opolskie)의 시장이 최근 세계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었다. 스트쉘레쯔 오폴스키에는 인구 2만여명의 소도시이다. 
[오른쪽 사진: 
 타데우쉬 고쯔 http://strzelceopolskie.pl

2011년 12월 이 도시에 수영장 개관식이 열렸다. 공식 행사중 타데우쉬 고쯔(Tadeusz Goc) 시장(市長)은 나비넥타이와 양복을 입은 채 수영장 물 속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힘차게 수영을 시작했다. 25미터 거리를 35초에 돌파했다. 이로써 시장은 막 개관된 수영장의 첫 이용자로 기록되었다.  

양복 차림으로 수영하고자 하는 발상 자체가 웃음거리......
표(인기)를 얻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라도 못할까......
다이빙하고 돌고래가 된 것에 축하한다......
유권자의 표를 얻기 위한 정말 쉬운 방법......
멋쟁이 시장!!!
양복입은 돌고래..... 등 폴란드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사진출처: http://nto.pl/apps/pbcs.dll/article?AID=/20111229/POWIAT10/962086271 
   fot. Radosław Dimitrow]




이 양복 입은 채 수영하는 폴란드 시장을 보니 지난해 불법주차 금지 캠페인을 위해 장갑차로 불법주차된 자동차를 뭉개던 빌뉴스 시장이 떠오른다[관련글: 장갑차 가져오기 전에 차 빨리 치워~].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9.06 20:40

약 6개월 후인 2012년 3월 있을 러시아 대통령 선거는 이래저래 러시아뿐만 아니라 국제 사회에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푸틴과 악수를 한 남자 관련 동영상이 최근 세계 누리꾼의 화제를 모우고 있다.

* 1000명의 여성 가슴을 만진 손으로 푸틴과 악수한 사내

그는 러시아 국무총리이자 유력한 대통령 후보인 푸틴과 악수하기 30일 전 여성 유권자 1,000명의 가슴을 손으로 직접 만졌다.그리고 그 기운을 악수를 통해 푸틴에게 전달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은 중요한 국사(國事)로 인해 늘 바쁘다. 
더우기 그는 기혼자이다. 사소한 일에 시간이 없다.
하지만 푸틴 역시 남자이다. 
그는 잠재적인 유권자를 만질 여유가 없다.
하지만 샘 니켈은 할 수 있다!
샘 니켈은 시간이 아주 많다.
그는 먼저 여성 유권자를 만지기로 결심했고 
그 손으로 푸틴과 악수하기로 했다...... 

한국 청소년들에게는 부적절한 내용일 수 있지만 이색적인 생각으로 러시아 대선과 푸틴에 관심을 끌어올린 동영상을 아래 소개한다.
 


푸틴 지지라는 말에 서서럼없이 가슴을 만지도록 한 러시아 여성들...... 아무리 생각해도 참으로 유별나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