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04.18 05:02

영국을 구성하는 4개 나라는 잉글랜드, 스코트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이다. 지난 부활절 휴가에 웨일스를 다녀왔다. 방문한 도시는 웨일스의 교육 중심지인 애버리스트위스(Aberystwyth)이다. 상주인구가 1만6천명이고, 대학생은 9천여명이다. 부활절 방학으로 대학생들이 빠져나가서 그런지 도시는 한산했다.   


이 도시 중심가에 있는 한 가게를 들렀다. 그런데 낯익은 글자가 눈에 확 들어왔다. 이 가게에서 찍은 사진이다. 간장, 라면, 우동 등 한국 식품이 진열대이 놓여있었다.


와, 영국의 이런 작은 도시의 가게에도 한국 삭품을 살 수 있다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당연히 우동과 신라면을 사서 얼큰한 식사를 하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2.04.13 05:45

지난 4월 초순 일주일 동안 영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영국에서 또 하나 우리를 즐겁게 한 일이 바로 테니스장이다. 큰딸 마르티나의 취미가 테니스이다. 고등학교 졸업시험을 얼마 앞두고도 테니스장을 찾을 정도로 열심히 취미생활을 했다. [관련글: 영국 여행에서 가장 인상 깊은 것은 소화기]

우리 부부를 성가시게 한 것은 리투아니아 테니스장 사용이 유료라는 점이다. 고3이면 취미생활을 좀 접고 공부에 집중하는 흉내라도 내면 좋겠는데 말이다. "테니스는 내 삶의 활력소"라는 마르티나의 말에 울며 겨자먹기로 지갑을 열어야 했다. 


마르티나가 영국에서 대학생활하면서 제일 신나는 일 중 하나가 테니스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마르티나가 즐겨가는 테니스장으로 우리 가족을 안내했다. 마르티나는 테니스를 처음 접하는 10살 요가일래에게 참을성있게 치는 법을 가르쳐주었다.


다른 사람이 테니스를 치는 동안 요가일래는 열심히 공줍기를 했다. 그러던 한 순간 요가일래는 "내가 얼마나 재미나게 공을 줍는 지 한번 봐!"라고 말하면서 시선을 집중시켰다.


'공줍기에 쉽게 싫증날 수도 있는데 이런 엉뚱한 놀이를 생각해 즐겁게 놀다니 역시 아이는 아이다. 테니스 치는 만큼 운동을 하고 있구나!'라고 속으로 말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9.30 15:27

주말이다. 주일 내내 일하다 주말에는 축하 모임 등으로 분주하다. 도심 중심가는 평소보다 사람들로 더 붐빈다. 하지만 인구 60여만영의 빌뉴스의 중심가는 그다지 왁작지껄하지 못하다. 그래서 서유럽 대도시 주말 밤풍경 거리 모습은 참으로 이색적으로 다가온다. 

영국 웨일스 수도 카디프(Cardiff)의 주말 밤거리 풍경을 담은 사진이 눈길을 끈다. 카디프 중심가에 있는 매리(Mary) 거리이다. 클럽과 술집 밀집지역으로 토요일에는 차량통행이 금지된다. 사진작가 마치에이 다코비츠(Maciej Dakowicz)가 찍은 사진이다.

다코비치는 폴란드 비얄리스토크에서 1976년 태어나 컴퓨터학 석사학위를 마쳤다. 이에 4년간 홍콩에서 프로그램으로 근무했다. 2004년 박사학위를 위해 영국 카디프로 이주했다. 2009년 대학을 그만 두고 사진 작가로 일하고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신사의 나라 영국도 술 앞에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서울 떠난 지 20여년이 넘었는데 요즘 주말 서울 도심 거리의 모습은 어떨까 갑자기 궁금해진다......

* 관련글: 벨라루스 민스크 금발미녀 퍼레이드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