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09.30 06:01

아내는 음악학교 피아노 교사 경력 20년째이다. 어제 학교에서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아내는 깊은 생각에 빠져 있는 얼굴이었다.

"학교에서 무슨 일이었어?"
"한 학부모로부터 불평(?)하는 전화를 받았어. 교사생활 20년만에 이런 전화 처음이야." 

이 학부모의 딸은 초등학교 1학년생이다. 9월부터 학년이 시작되었으니 이제 다섯 번째 수업에 참가했다. 리투아니아 수업시간은 45분이다. 3년 전부터 리투아니아 정부는 재정지출 억제책의 하나로 교사 월급을 삭감했다. 수업시간수 줄이기로 월급을 내렸다. 즉 2시간 수업을 1시간으로 줄었다.

수업일수를 줄인 선생님도 있고 수업시간을 줄인 선생님도 있다. 아내는 후자를 선택했다. 일주일 두 시간 수업(45분 + 45분)이 이틀로 나누던 것을 한 시간(45분)으로 하루에 하지 않고, 시간을 45분에 25분으로 단축해서 이틀을 그대로 가르치고 있다. 합치면 5분을 더 가르치고 있는 셈이다. 어떤 사정으로 주일의 첫 수업에 오지 못하면 다음 수업에 25분이 아니라 45분을 가르쳐 줄 수 있다.  

▲ 딸아이와 함께 피아노를 치는 아내
 

이날 피아노 수업이 25분이었다. 그런데 수업 중 다른 학생의 학부모가 전화를 했다. 아내는 학부모와 수업일정에 대해 상의했다. 수업 중 다른 동료 교사 방문처럼 이런 일이 종종 있다. 한 5분 통화했다. 

이렇게 수업을 마치고 그 학생을 보낸 후 다른 학생을 맞아서 가르치고 있었다. 그때 집으로 간 학생의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선생님, 그렇게 수업에 소홀하시면 어떻게 해요? 수업료를 내었는데 말입니다."

아내는 전후 사정을 이야기하고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아내는 마음 속으로 이렇게 답하고 싶었다.

"제가 지금 수업을 하는데 어머니께서 전화를 하셨듯이 다른 부모도 용건이 있어 그렇게 전화할 수도 있고, 내용에 따라 좀 더 길게 통화할 수도 있는 것이 아닌가요? 연주 발표회가 열기 전에는 여러 시간을 더 과외로 (무료로) 가르치는 것은 생각하지 않는가요?"......

소심한 아내는 어제 저녁 내내 기분이 가라앉아 있었다.

"이제 당신은 수업시간에 휴대폰을 꺼놓아야 하겠네."
"당신이나 딸, 혹은 다른 학부모가 급하게 전화할 수도 있잖아."
"아뭏든 이번 학부모 지적으로 마음 상하지 말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좋겠다. 맥주 한 잔 어때?"
"좋지~~~"  


* 최근글: 김치에 정말 좋은 한국냄새가 나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7.16 10:02

리투아니아 동쪽에 접해 있는 벨라루스는 인구가 1,035만여명(1993년), 수도는 민스크, 국토면적이 207,600km²이다. 1994년부터 루카센코가 대통령을 맡고 있다.

최근 리투아니아 언론보도에 의하면 벨라루스의 유명한 가구 회사 "핀크스드레브"에 소속된 회사 "아드랴나 프류스"는 직원들에게 월급으로 장작과 가구를 제안했다. 회사 경연진은 이 제안에 불평하는 직원은 계약을 해지하고 회사를 그만두면 된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엔 가스와 전기 난방비 가격의 높은 인상으로 장작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렇게 장작 등으로 월급을 대신하게 된 이유는 바로 현금부족이기 때문이다. "핀크스트레브"는 벨라루스에서 가장 큰 가구회사이다. 이전에는 생산품의 80%를 러시아 시장으로 수출했지만, 최근 이 회사는 심각한 수출위기에 직면해 있다.
 
벨라루스에서는 회사가 직원들에게 이와 같이 비정상적인 월급을 제안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6월 양말과 전등 공장은 직원들에게 돈 대신에 융탄자를 제안했다. 다른 회사는 양파, 또 다른 회사는 깡통 통조림을 지급하기도 했다.

지난 해 말 세계 금융위기가 심각하게 드러나자 루카센코 대통령은 그동안 벨라루스가 이룬 경제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위의 장작 임금 소식 등을 접하자 벨로루시가 직면한 경제위기의 실상을 짐작할 수가 있다.
 
* 관련글: 루카센코 벨라루스의 최근 모습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1.22 17:34

지난 13일 리투아니아 국회는 경제위기로 불안해하는 국민들은 안중에 없는 듯 다음 임기 국회의원 월급을 인상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리투아니아는 관례적으로 전임 국회의원이 후임 국회의원의 월급을 결정한다. 개정된 이번 회기의 국회의원의 실수령 월급은 다음과 같다.

리투아니아 국회의원 실수령 월급
국회의장               14,713리타스(736만원)
수석 국회부의장     13,640리타스(682만원)
국회부의장            13,282리타스(664만원)
야당지도자            13,282리타스(664만원)
상임위원장            12,998리타스(650만원)
정당 원내대표        12,603리타스(630만원)
일반 국회의원        12,030리타스(602만원)

현재 리투아니아 평균 연금액 835리타스(42만원)이다. 일반 국회의원 월급은 이 평균 연금액의 14배나 되는 12,030리타스(602만원)이다. 국회의원 월급이 평균 연금액을 넘어서는 안 된다고 외친 국회의장 발린스카스의 선거 유세 주장은 이미 공중 분해되고 말았다. 현재 리투아니아 평균월급은 2,237리타스(112만원)이다.

경제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국회의원 월급 인상에 대한 국민의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례투보스 리타스 11월 18일 “새 임기 국회의원 월급 인상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나?”라는 인터넷 설문조사에 다르면 94%가 인상을 반대하고 있다.
       반대한다: 53%
       물가상승으로 찬성한다: 5%
       지금까지 월급도 과대하다: 41%
       의견 없다: 1%

많은 사람들은 더욱 경제위기가 현실로 다가오는 상황에서 발다스 아담쿠스 대통령이 이 월급인상 법안에 서명을 거부하기를 기대했다. 많은 기대가 물거품 되듯이 이번에도 이변은 없었다. 지난 21일 아담쿠스 대통령은 국회에서 통과된 국가공무원급여법안에 서명했다. 그의 서명 소식을 전한 인터넷 뉴스에서는 17시간이 지난 지금까지 댓글이 1,163개가 달렸다. 한 마디로 누리꾼들이 뿔났다.  

아이들에게 주는 돈을 빼앗아 자신들의 월급을 올려버렸다.
(정부지출을 줄이기 위해 리투아니아는 18세까지 매달 일정액(현재 2만5천원) 주는 것을 없애기로 했다. 또한 초등학교 4학년까지 주는 무료급식도 폐지하기로 했다.)

국회의원과 대통령에게 불평하지 마라. 다 우리 국민이 잘못한 것이다. 바로 우리가 자본주의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사회주의 때는 줄을 서야 했지만, 종종 바나나, 오렌지, 술도 배급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그땐 없었지만 거의 평등하게 살았다.

국민이 뽑은 사람들이 자기 월급을 결정하는 것은 모순이다. 국회의원 월급을 국민투표로 결정하자.

정부는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들이 허리를 졸라메라고 한다. 하지만 국회는 자신의 월급을 올려버렸다.

자본주의는 계층을 만든다. 부자는 더 부유하게 되고, 이들을 봉사하는 계층의 인원수는 줄어들지 않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통령 월급인상 법안 서명 관련 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국회의사당 전경

* 한국 국회, LT 최대신문 1면에 등장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1.09 17:19

일전에 리투아니아인들과 한국인들이 함께 모여 저녁 식사를 한 적이 있었다. 이때 지난 10월 26일 결선투표가 실시된 국회의원 선거가 대화의 한 주제가 되었다. 그리고 곧 있을 구성될 정부에 대한 얘기도 오갔다. 누군가 “리투아니아 고위공직자 월급은 얼마나 될까”라고 물었다.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었다.

한국에선 “너는 월급 얼마 받니? 너 신랑 월급 얼마 받니?”라는 질문을 흔히 할 수 있다. 하지만 아주 친한 사이가 아니라면 리투아니아에서는 이런 질문하고 받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 피할 수 없이 답을 해야 할 경우에도 정확한 액수를 말하지 않는다. 가능한 이면 실제 받는 것보다 더 적은 액수로 답한다. 사실 알아버리면 월급이라는 잣대로 상대방을 쉽게 평가해버릴 수 있으니 차라리 모르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 

이왕 궁금증이 일어났으니, 그 궁금증을 해결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그래서 일전에 리투아니아 일간지 <례투보스 리타스>에 읽은 기사가 떠올랐다. 이 기사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고위공직자 월급은 아래와 같다 (2008년 9월 16일자; 환율 1000원 = 2 리타스)

대통령 아담쿠스                                      1,614만원
국무총리 키르킬라스                                1,178만원
환경부장관 파울라우스카스                       1,190만원
재정부장관 샤쥬스                                      811만원
차관                                            325만원-400만원
국장                                                         280만원
과장                                                         178만원
대통령 및 국무총리 자문관                           291만원
 
리투아니아은행 총재 샤르키나스                1,290만원
헌번재판소 소장 라핀스카스                         838만원
검찰총장 발란티나스                                   646만원
군참모총장                                                563만원
빌뉴스 시장                                               326만원

국회의장 유르쉐나스                                1,502만원
국회의원                                                   675만원

참고로 국제통화기금(IMF)이 작성한 2007년 1인당 국내총생산은 한국이 19,751달러이고, 리투아니아 11,354달러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8년 9월 리투아니아 아담쿠스 대통령의 월급은 1,614만원이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