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3국 관광2019.06.26 06:09

발트 3국 여행에서 돋보이는 것은 무엇일까? 
관광객들로 아직 범람하지 않는 유네스코 문화유산지와 
청정한 자연 환경을 꼽을 수 있겠다. 
파아란 하늘에 둥둥 떠다니는 하얀 구름은 아무리 봐도 지겹지 않다.

이번 6월에 만난 발트 3국 관광지를 아래 사진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호수 한 가운데 떠있는 듯한 리투아니아 트라카이 성이다.


리투아니아 샤울레이 근교에 있는 십자가 언덕이다. 

작은 언덕에 각자의 소원은 담은 수십만 개의 십자가에 꽂혀져 있다.



라트비아 룬달레 궁전 정원 6월은 장미꽃 향내가 진동을 한다.



라트비아 리가를 가로 지르는 다우가바 강 건너편에서 리가 구시가지를 바라보고 있다.



신의 정원이라 부리는 라트비아 투라이다에는 작약꽃이 피어나고 있다.



에스토니아 패르누 해변은 수심이 낮아서 아이들 물놀이에 안성맞춤이다.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은 붉은 벽돌 건물보다 석회석 석재 건물이 돋보인다. 



6월 발트 3국 일물 시각은 밤 10시에서 11시 사이다. 일몰 후에도 한동안 여전히 훤하다.



여름철 직업이 관광안내사로 발트 3국을 제집 드나들 듯이 하고 있다. 그 동안 수많은 관광 버스 운전사를 만났지만 일전에 만난 운전사 같은 사람은 처음 만났다. 연세가 좀 있어 보였다. 조용하면서도 아주 능숙하게 운전을 하였고 길도 척척 잘 찾았다.



이보다 더 나를 더 감동시킨 것은 바로 그의 배려심이었다. 아침부터 날씨가 더웠다. 하루 일정을 시작하려고 버스에 올라타니 내 의자와 인솔자 의자에 시원한 물 한 병이 놓여져 있었다. 



그야말로 감동이었다. 

나는 무엇을 배려했고, 배려하고, 배려할 것인지에 대해 잠시 생각케 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11.21 08:07

여러 차례 이 블로그를 통해 러시아 도로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소개했다. 아래는 블랙박스에 담긴 13분에 걸친 러시아에서의 운전 동영상이다. 
 

위에서 보듯이 언제 어디서 무슨 상황이 도로에서 벌어질 지 모른다. 아래 두 동영상은 도로에서 일어난 끔찍한 상황에서 살아남은 승용차와 화물차 운전사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 정도라면 정말 기적이라고 할 수 있겠다. 세계에서 가장 운좋은 운전사라 칭해도 손색이 없다. 러시아로 자주 출장가는 화물차 운전사인 리투아니아인 동서에 따르면 러시아 도로는 한마디로 예측불가능한 돌발상황의 연속이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4.16 06:42

도로에는 사고 위험성이 늘 도사리고 있다. 
특히 눈이 쌓인 도로에는 그 위험성이 훨씬 더 높다.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정말 운좋은 운전사로 찬사받은 사람이 있다.  

러시아 도로에서 3월 28일 발생한 일이다. 
눈 내리는 도로에서 같은 방향 차선인데 앞에서 차가 역주행해온다. 
상황을 보니 반대편 차선으로 오다가 미끄려져 불가피하게 달리는 것 같다. 

이 역주행차를 간신히 피해서 중앙선을 넘어서 나아가는데 
차는 돌면서 그만 반대편 차선으로 넘어간다.
이때 화물차가 달려온다.

차가 돌면서 원래 달리는 차선으로 돌아온다.
그 순간 화물차는 절묘하게 옆으로 지나간다. 


아래는 최근 폴란드 북서부 지방 쉐체친(Szczecin) 도시에 있는 횡단보도에 일어난 일이다. 푸른색 신호등을 받아서 행인이 횡단보도를 지나가고 있는 중이다. 그런데 갑자기 쏜살같이 차가 지나간다. 


가슴 철렁이게 하는 순간이다. 이 두 동영상은 도로든 횡단보도든 누구든지 조심하고 조심해야 하는 이유를 잘 말해준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2.15 07:35

러시아 운전자들의 교통 질서 의식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초유스의 동유럽'를 통해 알렸다. 오늘은 교통 체증 시간에 인도로 추월하는 운전자들의 얌체없는 행동을 소개한다. 교통 질서을 위한 켐페인을 벌이고 있는 "stopham.su"가 촬영한 것이다.  
 



캠페인을 벌이는 사람을 그대로 밀고 나아가는 운전자를 보니 러시아에서는 이런 운동을 펼치기도 참으로 위험한 것 같다. 대단한 시민 정신을 엿볼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