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5.10.21 18:18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어젯밤 10시 30분 출발하는 국제선 버스를 타고 오늘 아침 6시 폴란드 바르샤바 중앙역 버스 정류장에 도착했다. 8시 30분이 소요되었다. 리투아니아 국경선 근처에서 표검사, 폴란드 국경선을 넘어서 여권검사가 있었다. 도착역까지 마중 나오겠다는 폴란드 현지인 친구의 호의를 사양했다. 여전히 어둠이 남아 있었지만, 버스와 전철은 출근하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전철을 타고 만나기로 약속한 역까지 혼자 가기로 했다. 

* 바르샤바의 상징물 중 하나인 문화과학 궁전


폴란드 화폐 동전이 있어서 자동판매기로 표를 사는 데 어려움이 없었다. 출발역에서 도착역까지 소요되는 정확한 시간은 알 수가 없었지만, 일단 20분 승차권을 3.4즐로티(1026원)를 넣고 구입했다. 역 탑승구로 들어가자 전차가 막 도착했다. 버스나 승용차로는 40여분 족히 걸릴 거리인데 전철로는 딱 10분 걸렸다.

1년만에 다시 만나는 친구는 그의 승용차에 타자마자 좋은 소식을 하나 전해주겠다고 했다.

"뭐지?"
"어제 한국인이 쇼팽 콩쿠르에서 1등상을 탔어."

공교롭게도 듣고 있는 라디오에서도 잠시 후 뉴스가 흘러나왔다. 
"한국인 조성진씨가 올해 쇼팽 콩쿠르에서 1등상을 수상했습니다."

© KEYSTONE/EPA PAP/RADEK PIETRUSZKA


친구 집에서 인터넷에 접속했다. 페이스북을 통해 데 핀란드 친구가 쇼팽 콩쿠르 소식을 올렸다. 내용인 즉 "방금 제17회 국제 쇼팽 콩쿠르 대회가 끝났다. 1932년 헝가리인으로 시각장애인 에스페란토 사용자 임레 웅가르(Imre Ungar)가 2등상을 받았다..." 

이 글에 폴란드 친구가 1등상을 수상한 조성진씨 유튜브 영상을 댓글로 올렸다. 이 댓글 밑에 나는 수상자가 한국인이라고 썼다. 이날 오후 10여명의 현지인들이 모였다. 여기서도 모두들 나와 인사하면서 어제 마감된 쇼팽 콩쿠르 우승자가 한국인이라는 것에 대해 축하해주었다. 한국인라는 연결고리로 이렇게 본의 아니게 기쁜 소식을 세계 여러 친구들과 공유하고 축하까지 받게 되었다. 

쇼팽은 폴란드가 낳은 가장 위대한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로 꼽히는 음악가이다. 그를 기념하기 위해 매 5년마다 바르샤바에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가 열린다.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 받고 있는 콩쿠르이다. 아래 영상을 통해 올해 한국인 수상자의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모타

    한국인들이 얼마나 극성인지,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 국제 콩쿠르를 한국인들이 휩쓸고 있다네요. 씁쓸하기도 하고, 신기학도 하고, 자랑스러워 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2016.04.01 09:49 [ ADDR : EDIT/ DEL : REPLY ]


11월 초순 아주 반가운 소식을 접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를 통해 기회있을 때마다 소개한 내용이었기 때문에 기록을 남기는 차원에서 이 소식을 공유하고자 한다. 

다름이 아니라 피겨선수 김 레베카가 키릴 미노프와 한 조를 이루어 한국 아이스댄스 사상 국제 대회에서 첫 우승(주니어 부문)을 차지했다. 아이스댄스는 싱글, 페어와 함께 동계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종목에 속한다. 

레베카가 우승한 대회는 11월 초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NRW토로피 대회였다. 130.59점으로 기존 기록인 121.50점(2013년 9월 15일 슬로바키가 코쉬쩨에서 달성)을 훨씬 넘었다. 

레베카는 1998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태어나서 만 7살에 피겨 스케이팅에 입문했다. 처음에는 싱글 종목에 있다가 2012년 봄부터 아이스 댄싱으로 방향을 바꿨다. 그리고 리투아니아를 떠나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

러시아인 키릴과 함께 주니어 한국 대표로 여러 차례 국제 대회에 출전한 바 있다.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괄목할만한 실력 향상을 보여주고 있다. 

* 2009년 리투아니아 대회에서 우승했지만, 외국인이라 공식 시상대에 오르지 못한 김 레베카(왼쪽 사진)는 4년 후 한국 대표 선수로 국제 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마침내 시상대에 올랐다(오른쪽 사진). * 관련글: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피겨선수

* NRW 대회 3등 입상자들과 함께. 이 사진은 대회 페이스북의 커버 사진으로 올라와 있다. 

아래 동영상은 대회 우승 소식을 전한 SBS 방송이다. 

 
올해 5월 볼쇼이 아이스쇼에 출연한 레베카이다. 



이제 주니어를 넘어 시니어 국제대회뿐만 아니라,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에 꼭 소원을 이루길 바란다[레베카 김 다음 팬카페 바로가기]. 또한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의 성원도 기대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3.09.23 06:20

슬로베니아 수도 류블라냐에서 열린 2013 유럽 농구선수권 대회가 막을 내렸다. 이 대회의 주인공은 단연 우승을 한 프랑스이다. 준결승전에서 FIBA 랭킹 1위인 스페인을 꺾고 올라온 프랑스는 리투아니아를 맞아 80대66으로 쉽게 이겼다.


전반 1회에서는 리투아니아가 22점을 얻어 19점을 얻은 프랑스를 앞섰으나 2회에서는 프랑스가 31점을 얻어 19점을 앞섰다. 후반전 1회와 2회에서는 서로 스한 점수를 얻었다. 프랑스는 NBA 스타인 토니 파커(Tony Parker)의 활약으로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 농구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했다.  

* 리투아니아 농구 대표팀(2010년, 출처: 위키백과)

한편 유럽 농구선수권 대회에서 1937년, 1939년, 2003년에 각각 우승한 리투아니아는 네 번째 우승을 노렸지만 프랑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인구 300만명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가 2위를 한 것에 리투아니아 전체는 현재 축제 분위기이다. 3위는 크로아티아를 꺾은 스페인이 차지했다. 
  


흔히 농구를 가톨릭교에 이어 제2의 종교라 부를 만큼 리투아니아인들은 농구를 좋아한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미국을 이기고 소련이 세계농구를 제패할 때 소련팀의 주전 선수 4명이 리투아니아인들이었다. 이는 지금도 리투아니아인들에게 큰 긍지를 주고 있다. 

벌써부터 2014년 스페인에서 열리는 세계 농구선수권 대회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3.05.20 06:46

5월 18일 토요일 유로비전(Eurovision) 노래 경연 대회 결승전이 스웨덴 말뫼에서 열렸다. 이날만큼은 초등학생 딸아이가 일찍 자러 가야 한다는 의무감 없이 우리 집 식구 모두가 생중계로 이를 지켜보았다.

우리 집 가족은 우승국으로 덴마크나 아제르바이잔을 꼽았다. 하지만 아제르바이전은 2011년 우승국이었기 때문에 덴마크가 좀 더 유리할 것이라 생각했다.
  
다른 노래에 비해 소박함이 묻어나는 말타(8위)와 헝가리(10위)가 비교적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라고 예상했다. 내 예상은 맞았다. 한편 리투아니아가 하위권(22위)에 머물러서 기분이 가라앉았다. 결승전에 올라간 것만 해도 좋은 성적이라 생각해야 했다. 에스토니아 가수도 잘 불렀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관심을 받지 못해 아쉬웠다.

* 올해 유로비전에서 우승한 덴마크 가수 Emmelie de Forest

유로비전이 끝나 후 덴마크 우승곡의 표절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사회교제망 페이스북의 한 한국인 친구는 이 우승곡이 한국의 팔도비빔면 광고음악과 확실히 비슷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아래는 팔도비빔면 광고 유튜브 동영상이다.


유럽에서는 덴마크 우승곡 "Only Teardrops"(오로지 눈물 방울)이 네덜란드 팝음악 그룹 "K-Otic"이 발표한 "I Surrender"(난 항복해) 노래를 표절했다라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이 팝그룹은 아이돌 프로그램과 유사한 2001년 스타메이커(Starmaker) 쇼에서 만들어졌다. "I Surrender'는 이들의 앨범 "Indestructible"(파괴할 수 없는)에 수록된 곡이다. 표절여부를 판단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이 노래의 유튜브 영상을 한번 들어보자.

 
다음은 Emmelie de Forest가 부른 2013년 유로비전 우승곡 "Only Teardrops"이다. 


덴마크 우승곡이 12년 전 네덜란드 노래와 아주 흡사하다는 것에 누구나 쉽게 동의할 듯 하다. 노래도 희노애락의 감정을 지닌 사람이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유사해서는 안 된다고는 할 수 없지만, 들어보니 표절 논란에 휩싸일 만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