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3.10.26 06:52

사람이 가질 수 있는 무모함의 끝은 어디일까? 담력의 깊이에 따라 다르겠다. 하지만 러시아인 두 청년에게는 그 무모함의 끝은 없어 보인다. 비탈리 라스카로프(Vitaliy Raskalov, 20)와 바딤 막호로프(Vadim Makhorov, 24)는 높은 건물의 최고 꼭대기까지 올라가서 사진 찍는 사람으로 아주 유명하다.
                    Vitaliy Raskalov (http://raskalov_vit.livejournal.com)  
                    Kirill Vselenskiy (http://kirbase.livejournal.com)


올해 이들은 스웨덴을 시작해서 포르투갈까지 유럽 7개국을 돌면서 12개 도시에 있는 높은 건물의 지붕 꼭대기까지 올라가 아름다운 도시의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꼭대기에 올라가 잠을 자면서 촬영을 위한 좋은 순간을 기다리기도 했다. 이들이 유럽을 돌면서 찍은 사진들이다. 
[사진출처: raskalov-vit.livejournal.com 2, 3]

폴란드 바르샤바 문화궁전 근처 (지상 150미터)

독일 쾰른 대성당 (지상 150미터)

프랑스 파리 건설 현장 크레인  

프랑스 파이 노테르담 대성당  (지상 90미터)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성당과 크레인 (지상 170미터)

스페인 베니도름 고층건물

아래 영상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다리를 건설하는 크레인 위


이들의 사진을 보면 왜 이들이 무모하게 높을 곳을 향해 자꾸만 올라가는지 그 이유가 쉽게 이해된다. 하지만 이들의 올라가는 과정을 담은 영상을 보고 동안 너무나 아찔아찔해 자꾸만 눈길이 다른 곳으로 간다. 이들의 이어지는 도전이 무사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1.02 06:15

뻥 뚫린 도로를 만나면 누구나 마음껏 자동차 가속 페달을 밟고 달리고 싶어할 것이다. 사방에 아무런 장애물이 없다면 더 더욱 그런 욕구가 발동할 것이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호락하지가 않다. 뻥 뚫리고 넓은 도로라도 안전을 위한 제한속도가 있다.

그리고 살다보면 크고 작은 용기를 내어야 할 때도 있다. 하지만 술이 몸속으로 들어오면 곧잘 용기가 만용으로 변한다. 10월 29일 리투아니아에는 무분별한 만용이 참화를 불러일으킨 사고가 발생했다.

자동차 마음껏 속도내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이상적인 장소 중 하나가 공항 활주로일 것이다. 사고는 바로 이 공항 활주로에서 일어났다.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 공항에서 일하고 있는 A는 52세, B는 40이다.

례투보스 리타스 31일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이 날 저녁 활주로에서 차타기 전 B의 생일 잔치를 열렸다. 의례히 생일 잔치는 술이 동반한다. 이들 둘이는 공항 활주로에서 A의 자동차 Mazda 626를 타고 뻥 뚫린 활주로를 사정 없이 달렸다.
 
경찰은 어둠 속에서 시속 150km 속도로 달리던 자동차를 활주로 끝에서 정지시키지 못하고 그대로 30미터 높이로 날아서 100m 전방 계곡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두 사람은 평소 착실한 직원으로 알려졌다. 다음 날 결근을 하자, 이 두 사람을 찾아나섰다. 공항 활주로 근처에서 이들은 이미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고, 이들이 탄 차는 엉망진창으로 망가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의 교통사고자 추모탑

한 순간의 만용으로 이들은 활주로에서 비행기 흉내를 내다가 목숨까지 잃게 되었다. 특히 11월초는 망자의 넋을 기리는 때라 주위 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 관련글: 가장 많이 도난당하는 자동차는?
               중고차 살 때 등골이 오싹했던 순간
* 최근글: 청소년 대다수, 성교육을 정식과목 도입 필요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