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4.04.27 09:12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하드리아노 6세 이래 455년 만의 비(非) 이탈리아 출신 교황이자 역사상 최초의 슬라브계 교황이다. 그는 27년 교황으로 재임해 역대 세 번째로 오래 재임한 교황이다. 폴란드 군대 장교인 아버지와 리투아니아 출신 초등교사인 어머니 사이에서 1920년 폴란드 바도비체에서 태어났다. 

교황 재임기간 동안 100여개국 이상을 방문했고, 동유럽의 민주화 운동을 지원했고, 세계 평화와 반전을 호소했다. 특히 종교간 문제에는 온건한 태도로 유지해 많은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았다.

2013년 9월 30일 교황청 추기경회의 결과에 따라 검증절차를 모두 통과해서 시성이 결정되었다. 오늘 4월 27일 그는 교황 요한 23세와 함께 합동 시성식을 통해 성인으로 선포된다. 

그는 특히 에스페란토인들에게도 사랑받았다. 국제어 에스페란토를 공개적으로 말한 첫 번째 교황이다. 1991년 폴란드 쳉스트호바에서 열린 제6차 세계 청년의 날이었다. 1994년부터 매년 부활절과 성탄절 인사 언어 중 하나로 에스페란토를 사용했다. 

그가 로마 가톨릭교 성인의 반열에 오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아래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는 폴란드 곳곳에 세워진 동상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004

    사후세계 (천국 지옥 하나님) 가 진짜 존재 할까요? 해설 참조.$$$--(jhdh.org)
    여기 천국 지옥 하나님의 존재와 관련 각종 고고학적 학술적 증거 자료(4,000m 빙하 속에 실제 노아 방주 & 모세 시내 산 아라비아 군사 기지 내 존재 & 이집트 홍해 바다 속에 모세 추격 마차 바퀴 & 죽었다 살아난 여학생 천국 &지옥(지옥에서 학생 할머니 목격) 예수님 만난 이야기 & 1993년 12월 26일 미국 NASA 허블 우주 망원경에 놀랍고도 믿기 어려운 11장의 천국 추정 사진이 대통령에게 매일 브리핑 등) 사이트(jhdh.org)추천 드립니다. 보시고 88명 친구와 공유 하시고 다운로드 받아 가시길 바랍니다. 행복 하세요.
    우리 단체는 (지구촌 하루 자살자 약 3,0000명) 자살 예방 선교를 합니다 (jhdh.org) 사이트 보시고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항상 행복 하세요. Our group (global day about 3,0000 people suicide) mission and the Suicide Prevention (jhdh.org) ask for site seeing a lot of interest. Always happy. 私たちの団体は、(地球の一日の自殺者約3,0000人)自殺予防宣教をし(jhdh.org)サイト見て多くの関心お願い致します。いつも幸せでいてください。我们的团队(全球每天约3,0000人自杀)的使命和自杀预防(jhdh.org)要求现场看到了很多人的兴趣。永远快乐。Nuestro grupo (día mundial acerca de 3,0000 personas suicidio) misión y la Prevención del Suicidio (jhdh.org) pide para hacer turismo mucho interés. Siempre feliz.---- Suicide Prevention Association of Global Mission

    2014.05.15 16:44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3.02.19 06:17

현재 로마 교황은 베네딕토 16세로 독일인이다,  지난 11일 연령이 많아(올해 85세) 업무처리가 힘들어 교황직을 사임한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는 그레고리오 12세 교황이 사임한 이후 598년만의 일이다, 그의 퇴임일은 오는 2월 28일이다. 한편 직전 교황은 요한 바오르 2세로 폴란드인이다, 그는 2005년 84세로 선종(善終)했다. 

두 교황을 두고 폴란드인들 사이에 눈길을 끄는 비교 구절이 있어 소개한다.

Czym się różni Niemiec od Polaka?  
독일인은 폴란드인과 무엇이 다를까

Niemiec pracuje do emerytury,         
독일인은 퇴임까지 일하고,

Polak pracuje do śmierci.                 
폴란드인은 죽을 때까지 일한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09.06.27 12:04

요즈음 리투아니아는 일년 중 낮이 가장 긴 날이다. 새벽 4시가 되면 밝아지고 밤 11시가 되야 어두워진다. 지난 23일 하지는 국경일로 정해진 만큼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아주 중요한 날이다. 이날 리투아니아 곳곳에는 하지축제가 열린다.

날이 훤하지만, 저녁 무렵 사람들은 행사장으로 발걸음을 향한다. 가면서 꽃과 풀로 화관을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은 나무에 화관걸기 놀이를 하기도 한다. 이 화관을 쓰고 노래를 부르는데 이날 노래의 주된 주제는 바로 태양을 찬미하는 노래들이다. 이를 통해 태양숭배의 고대풍습을 엿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언덕을 넘으면 사람들은 모닥불을 피운다. 이 모닥불은 건강과 풍년을 기원한다. 그리고 이제 점점 길어질 밤의 악령을 쫓는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모닥불 주위에서 춤을 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 12시가 되면 이들은 강가로 간다. 바로 머리에 쓴 화관에 초을 얹고 강물에 띄우기 위해서다. 옛날엔 결혼하지 않는 여자들이 화관을 만들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남녀노소 모두가 만든다.
왜 강물에 띄울까?
아주 옛날 흘러내려오는 화관을 줍는 이웃 마을 총각이 바로 그 여자의 배필이 된다는 설이 있었기 때문이라 한다. 지금은 각자의 꿈과 소원을 담아 강물에 띄워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다시 모닥불로 돌아와 다음날 해가 뜰 때까지 흥겨운 춤과 노래로 밤을 보낸다.  이렇게 짧은 하지 밤을 보내며 한 해의 풍년과 안녕을 기원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 모습이 퍽 인상적이다.

* 관련글: 태양은 아버지 아니면 어머니? - 리투아니아 해맞이 동영상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