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 1. 9. 06:56

지난해 여러 달 동안 김치를 먹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했다. 직접 담근 김치 맛이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와중에 3주 동안 한국을 다녀왔다. 한국에서 먹은 김치가 그렇게 맛있을 수가 없었다. 돌아가면 꼭 김치를 담궈야겠다는 의욕까지 일어났다. 11월 초순 빌뉴스 집으로 돌아왔다. 리투아니아인 아내도 벌써 김치가 먹고 싶다고 했다.

"우리 김치 담그자."
"그럼 한번 다시 시도해보자."

실패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지만, 배추 네 포기로 김치를 담궜다.

"짠 부분도 있고, 안 짠 부분도 있고......"라고 아내가 평가했다. 
"연말연초를 기해 요리사 친구가 우리 집에 와서 있을 때 김치 담그기를 우리 확실히 배우자!"
"정말 좋은 기회다."라며 아내가 아주 좋아했다. 

드디어 연초에 스웨덴에서 요리사로 일하는 친구로부터 김치 담그기를 배우게 되었다. 잊어버리지 않도록 아내는 매순간마다 카메라로 기록했다.

▲ 그 동안 포기 김치를 담궜다. 그렇더니 배추 윗부분은 잘 절어지지 않았다. 또한 먹으려면 다시 포기를 조각조각 짤라야 했다. 요리사 왈: "먹기 좋을 만큼 미리 짤라서 소금에 절이는 것이 좋다."

▲  그 동안 물기없이 그냥 포기 안으로 소금을 뿌렸다. 요리사 왈: "배추에 물을 적시고 소금을 뿌리면 소금이 배추에 더 잘 붙는다."

▲ "김치 담그는 집에 큰 통이 있어야지, 이게 뭐여?!"라고 요리사가 일침을 놓았다. "여보, 우리 큰 통 하나 빨리 장만하자."라고 쑥스러움을 아내에게 전했다. 

▲ 절이는 배추 위에 돌을 얹어놓던 어머니의 모습이 이제야 떠올랐다. 요리사 왈: "물도 조금 넣어 절이는 배추가 모두 소금물에 잠기도록 해야 골고루 절어진다."

▲ 요리사 왈: "밀가루는 반드시 찬물에 풀고 끓어야 한다."
 
 
▲ 우리 김치에 들어갈 양념이다. 어떤 지인은 양파를 넣지 말라고 했다.
 
 
▲ 이번엔 양념 모두 빻았다. 나중에 알고보니 마늘과 생강만 빻고 다른 것은 잘게 썰어넣는 것이 좋다고 했다. 고추의 붉은색과 파의 초록색을 살리는 것이 좋다고 한다. 다음엔 이를 유념해야겠다.  
 
 
▲ 이렇게 통에 절인 배추와 빻은 양념을 넣고 섞었다.   

▲ 지금 우리 집 냉장고에서 익어가고 있는 김치  

음력 설날을 맞아 리투아니아 현지인 친구들을 벌써 우리 집으로 초대해놓았다. 요리사와 함께 담근 이 김치를 선보이고자 한다. 확실하게 배우고 나니 이젠 김치 담글 일이 걱정 되지 않는다. 계속 담그다보면 손맛도 늘어날 것 같다.

* 관련글: 김치에 정말 좋은 한국냄새가 나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eitgeist

    김치를 직접 담그시는 군요.

    저희도 작년 까지는 담갔는데 올해 부터는 사먹기로 했습니다.

    중국공장에서 만들었다고 해서 조금 찝찝한데 만드는데 들어가는 시간을 따지면

    사먹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이 들어서요.

    김치가 맛있게 보이는 군요....

    2012.01.09 07:59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09. 11. 27. 08: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주 수요일까지 우리 집에 리투아니아인 아내의 천척 한 명이 일주일 동안 머물렀다. 리투아니아 제3의 도시이자 유일한 항구도시인 클라이페다에서 요리사로 일하는 빌란다스(22세)이다. 어느 날 밤 그에게 몇 가지 질문을 해보았다.  

질문: 리투아니아에서는 어떻게 요리사가 되나?
대답: 10학년을 마친 후 3년 요리전문 학교에서 배워서 요리사가 된다. 12학년을 마치고 오면 2년을 배운다. 1년을 단축할 수 있으니 요리에 관심 있는 학생들은 대부분 10학년을 마치고 바로 요리전문 학교에 간다. 한편 식당에서 직접 배워 요리사가 되는 사람도 있다.

질문: 요리전문 학교에 가고자 하는 학생이 많은가?
대답: 예전에는 많았는데, 근래에는 많이 줄어들었다. 대부분 주위 학생들은 12학년을 마치고 서유럽으로 가고자 한다. 요즘 리투아니아 학생들은 회사 경영이나 관리직에 일할 수 있는 전공을 택하는 것이 유행이다.

질문: 서유럽으로 가고자 할 때 요리사 자격증을 가지고 가면 더 좋지 않은가?
대답: 그렇지만 외국어가 문제이다. 외국어를 잘 하면 요리사 자격증이 아주 유리할 것이다.

질문: 서유럽에서 요리를 배워오는 것도 좋지 않은가?
대답: 그럴 수도 있다. 하지만 일전에 한 식당에 근무했을 때 이야기다. 영국에서 2년간 제과점에서 일한 요리사가 있었다. 그는 빵제조법은 거의 모르고, 공장에서 만들어진 빵을 데워서 짤라주는 일만 알았다.

질문: 리투아니아 요리사들의 근무시간은 보통 어떻게 되나?
대답: 하루 일하고 하루 쉬는 요리사도 있지만, 요리사들이 협의해서 결정한다. 내 경우엔 보통 4일 일하고 4일 쉬었다. 하루 근무시간은 보통 12시간-16시간이다.

질문: 리투아니아 요리사들의 임금은 어떻게 되나?
대답: 클라이페다 지방에서 평범한 요리사들은 보통 하루 100-140리타스(5만원-7만원)를 받는다.

질문: 어떻게 일본요리를 배우게 되었나?
대답: 요즘 같은 겨울철엔 요리사로 일자리를 얻기가 정말 어렵다. 다행히 클라이페다 일본식당에서 근무하는 친구가 소개해줘 일본식당에서 근무하게 되었다. 일식요리는 전혀 모르지만 배워서 하기로 했다.

질문: 배워보니까 어떻나?
대답: 마끼, 수시 등은 배우기가 다소 수월했지만, 생선잡기는 참 힘들었다. 이 모두가 자꾸 해보면 실력이 쌓일 것으로 믿고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퇴근 후에도 열심히 일본요리법을 공부하고 있는 리투아니아 요리사 빌란다스(22세)

이렇게 빌란다스는 빌뉴스에 일주일 파견나와 일본요리법을 배워갔다. 깊이 있게 배우지는 못해지만, 배운 기본을 잘 터득해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 일식은 일본인이나 동양인이 아니더라도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 다음 번 클라이페다 방문 때에는 그가 일하는 일본식당을 찾아가봐야겠다. 

* 관련글: 유럽인 장모의 사위 대접 음식
               "한국 김밥 정말 최고여~"
* 최근글: '다리 개', 동물학대로 최초로 징역살이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