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9.28 행복은 내 안에 있소이다!
  2. 2008.09.28 모든 것을 알아맞히는 늙은 여인
기사모음2008.09.28 14:42

리투아니아인들이 좋아하는 민담 하나를 소개한다.

옛날 한 왕이 살고 있었다. 그는 언제나 슬픔에 잠겨 그만 슬픔의 병에 걸리고 말았다. 어떤 약도 그의 병을 고칠 수가 없었다.

어느 날 왕은 온 나라의 모든 현자(賢者)들을 모아놓고 그의 병을 고치는 사람에게 왕국의 반(半)을 주겠다고 약속하였다. 

현자들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왕이 어떤 병에 걸렸는지조차도 알 수가 없었다. 그러니 병을 고치는 약을 처방하기란 더더욱 불가능하였다.

이에 긴 침묵을 깨고 한 현자가 자신의 생각을 조심스럽게 말하였다.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을 찾아내어 그 사람의 윗옷을 전하께서 입으시면 병이 곧 나아져 만수무강을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그의 말을 들은 왕은 크게 기뻐하여 당장 병사들을 전국으로 보내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을 찾도록 명을 내렸다.

병사들은 전국 방방곡곡을 헤맸지만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들은 세상을 돌아다니면서 무수히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다.

어느 한 부자는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넓은 땅을 소유하면서도 건강과 기력이 더 없다고 한탄하면서 자신은 몹시 불행하다고 대답하였다.  

한 건강한 사람은 가난과 어려움에 빠져 신음하고 있었다.

대가족을 거느린 한 아버지는 자식들에게 줄 빵이 불충분하다고 울먹였다.

자식이 없는 부모는 아이를 갖지 못한 것에 한스러워했다.

결국 병사들은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과 그의 옷을 찾지 못하고 빈손으로 왕궁으로 돌아왔다. 그들의 말을 들은 왕은 더욱 더 병이 깊어져 갔다. 아무도 더 이상 그를 도와주지 못하였다.

어느 날 왕자가 저녁 늦게 산책을 나섰다. 부왕(父王)의 원인 모를 병으로 슬픔에 잠긴 그는 왕궁으로부터 멀리 벗어났다. 그는 ‘어떻게 부왕을 도와줄 수 있는가‘하는 생각에 늘 잠겨 있었다. 한 오두막을 지나가면서 그는 우연히 안에서 흘려 나오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와, 얼마나 좋은가! 오늘 즐겁게 하루 일을 마치고, 먹고 마시고, 이제 잠자리에 드니, 나는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이야!”

이 소리에 왕자는 기뻐 펄쩍 뛰었다. 그는 급히 왕궁으로 돌아와 서너 명의 병사들과 함께 다시 그 오두막 사립문에 도달하였다.

그는 병사들에게 안으로 들어가 그 사람의 윗옷을 청하고 달라고 하는 대로 그 옷값을 지불하도록 명령하였다. 이에 병사들은 집안으로 들어가 자기들이 무엇을 원하는 지를 말하였다.

하지만 왕자가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한 그 사람은 사실 윗옷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았고, 왕에게 줄 수도 없는 처지였다.

*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 협회 기관지인 “Litova stelo”에 게재된 글을 초유스가 번역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09.28 06:50

리투아니아의 민화 한 편을 소개하고자 한다.

옛날 한 오두막집에 늙은 여인이 혼자 살고 있었다. 아무도 그녀에게 일을 주지 않았고, 그녀는 더 이상 먹을 것이 없었다. 어찌하면 좋을까? 어느 날 밤에 그녀는 일소들이 풀을 뜯고 있는 목장으로 갔다. 그녀는 한 부유한 지주의 일소 몇 마리를 골라 멀리 숲속으로 내몰아 숲이 우거진 곳에 놓아두었다. 아침에 그 지주의 일꾼들이 저기저기 소를 찾았지만, 아무 곳에서도 발견하지 못하였다. 이에 이 여인은 만나는 마을 사람들에게 말하기 시작하였다.
- 그 소들이 지금 어디 있는지를 나는 책을 보고 알 수가 있어.
사람들을 통해 그 지주 부부도 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들 부부가 이 여인을 방문하였다. 지주 부인은 빵 반조각과 고기 조각을 그리고 지주는 0.5루블을 갖고 와서 이 여인에게 주면서 소들이 어디에 있는지를 알려줄 것을 부탁했다. 이 여인은 연기로 검어진 한 오래된 책을 천장에 있는 책장에서 꺼냈다.
- 도둑들이 그 소들을 저 숲이 우거진 곳으로 몰아 그곳에 놓아두었습니다. 그곳에서 가서 찾으세요.
지주는 가족들과 함께 그곳에 가서 소들을 찾았다. 벌써 먹을 것이 생겼으니, 이 늙은 여인에게는 좋은 일이었다. 일주일 후 그녀는 다른 지주의 말들을 어느 건초장으로 몰고 가 묶어놓았다. 그 지주 부부는 이 말들을 찾지 못해 스스로 그녀를 찾아와 물었다. 그녀는 같은 방법으로 책을 꺼내 말이 저 건초장에 있다는 것을 알려주었다. 지부 부부는 자신의 말들을 찾았고, 후하게 그녀에게 답례하였다.

이후 주위 모든 사람들이 그녀가 모든 것을 알아맞히는 사람이라고 말하였다.
어느 날 인근 대지주의 다이아몬드 눈을 가진 금반지가 사라졌다. 대지주는 이 여인이 다른 사람들에게 잃어버린 물건을 찾아준다는 사실을 들었다. 그는 청지기를 보내 이 여인을 자신의 저택으로 모셔오도록 했다. 그러나 그녀는 이 반지에 대해 아무것도 알지 못했기 때문에 가고 싶지 않았다. 이에 청지기는 말하였다.
- 만약 당신이 가지 않으면, 대지주는 체벌을 가할 것입니다.
어찌 하리. 그녀는 마차에 올라타고 갔다. 도착하여 그녀는 대지주에게 말하였다.
- 어르신, 금방 말할 수가 없습니다. 3일 동안 어르신네 집에 머물러야 합니다.
그 대지주는 동의하였다.
- 머물러요. 어디 있는지만 말하면 됩니다!
그녀는 대답하였다.
- 제가 말할 것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체벌을 받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시간을 벌 것인가만 궁리하였다.
하인, 살림꾼, 요리사 셋이서 그 반지를 훔쳤다. 하인이 반지를 꺼내 살림꾼에게 건네주었고, 살림꾼은 다시 요리사에게 건네주었다. 이들은 이 여인이 반지가 어디에 있는지를 정말 말할까봐 벌써 안절부절못하고 있었다.
하루가 지났다. 맛있는 음식과 음료수가 이 여인에게 제공되었다. 저녁식사 후 그녀는 말하였다.
- 벌써 하나!
이는 벌써 하루가 지나갔다는 뜻이었다. 하지만 이 말에 그곳에서 일하고 있던 살림꾼은 하나가 한 사람의 도둑을 뜻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녀는 금방 요리사와 하인에게 이 여인이 주인에게 우리를 밀고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이틀이 지나갔다. 저녁에 요리사는 이 여인이 자신도 추측할 것인지를 듣기 위해 갔다. 이 여인이 침대에 눕자 말하였다.
- 벌써 둘(이틀).
요리사는 급히 하인에게 달려가 일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고 말하였다. 하지만 하인은 아직 믿으려고 하지 않았다.
- 기다려봐. 내일 저녁에 내가 가서 그녀가 나도 추측하는지 알아볼게.
사흘이 지나갔다. 이 여인은 저녁식사를 하고 식탁에서 벌떡 일어나면서 말하였다.
- 셋(삼일).
하지만 하인은 그 말에 그녀가 세 번째 도둑을 추측했다고 알아들었다. 그는 다른 두 사람에게 달려가 말하였다.
- 우리에게 아주 나쁘게 되었어. 그녀가 나도 추측하였단 말이야.
그들은 생각에 잠겼고 서로 의견을 나누었다.
- 내일 우리들은 대지주에게 넘겨질 것이야. 어떻게 하면 좋을까? 오늘밤에 아직도 우리를 구할 수 있어. 그녀가 자기 전에 곧장 가자. 그녀가 밀고하지 않도록 해야 돼.
그들은 곧장 가서 문을 두들겼다. 이 여인은 이들을 들어오도록 했다. 그들은 그녀의 손에 입맞춤을 하면서 밀고하지 말 것을 간청하였고, 각각 100루블을 줄 것을 약속하였고, 주인나라의 체벌로부터 구해줄 것을 간절히 부탁하였다.
처음에 그녀는 무슨 영문인지 몰라 어리둥절하였다.
- 도대체 무엇이 어디에?
그들은 그녀에게 반지를 보여주었다. 그녀의 눈이 빛나기 시작하였다. 그녀는 즉시 묻기 시작하였다.
- 칠면조 중에 튀는 놈이 있나?
- 한 칠면조가 아주 다양한 색깔의 깃털을 갖고 있습니다 - 라고 살림꾼이 대답하였다.
- 그 놈을 잡아 이리 대령하여라 - 라고 그녀는 명령하였다.
그녀는 요리사에게 콩가루로 반죽을 만들 것을 명령하였다. 그녀는 반죽으로 반지를 둘러싸고 칠면조의 목구멍으로 집어넣었다. 그 칠면조는 다시 우리로 집어넣어졌다. 그녀는 모든 것이 잘 될 것이라 하고, 이 세 사람에게 겁먹지 말라고 하였다.
나흘째 되는 날 아침에 주인에 와서 물었다.
- 할멈, 벌써 알아내었는가?
- 그럼요, 어르신! 어떻게 못 알아낼 수 있겠습니까? 어르신께서 세수하시면서 반지를 탁자 위에 놓았습니다만, 그것이 종이에 섞어 뜰에 있는 퇴비장으로 쓸려갔습니다. 그기에 그것을 칠면조가 발견하고 삼켜버렸습니다.
- 그 칠면조를 알아볼 수 있는가? - 라고 그 대지주가 물었다.
- 왜 모를 리가 있겠습니까? 그놈을 알아봅니다.
- 좋아요. 만약 당신의 말이 사실이라면, 당신에게 100루블을 줄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100대의 체벌을 받을 것이요 - 라고 대지주가 말하였다.
이 여인은 얼룩덜룩한 칠면조를 가리키면서 잡을 것을 명령하였다. 칼로 칠면조의 배를 가르자, 그들은 그곳에 아주 반짝이는 반지를 발견하였다.
하지만 주인나리는 약속한 100루블을 벌써 후회했습니다. 그는 파리를 잡아 그것을 주먹 안에 쥐고 그녀에게 물었다.
- 할멈, 내가 지금 주먹에 무엇을 쥐고 있는지 말해보시오. 당신이 알아맞히면 내가 50루블을 더 줄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50대의 체벌을 받을 것이요.
자신의 신세를 생각하면서 이 여인이 말하였다.
- 불쌍한 파리, 너는 드디어 주인의 손 안에 잡혔구먼.
그 지주가 손가락을 펼치자 정말 파리가 날아갔다. 이제 대지주는 이 여인에게 150루블을 주였고 청지기에게 마차로 집까지 데려다 줄 것을 명령하였다. 그러나 그는 아직도 시험해보고 싶었다. 그는 마차의 의자 밑에 달걀을 숨겨놓도록 명령하였고, 술이 취하도록까지 이 여인을 대접하였다. 그녀가 마차에 올라탔을 때, 그는 물었다.
- 할멈, 지금 무엇 위에 앉아 있는지 말해보시오. 당신이 알아맞히면, 25루블을 더 주고, 그렇지 않으면 25대의 체벌을 받을 것이요.
이 여인은 벌써 술이 취해 농담으로 대답하였다.
- 달걀 위의 암탉처럼 앉아 있습니다.
이 여인이 일어나 의자 밑을 보니 정말 달걀이 든 바구니가 있었다. 그 대지주는 25루블을 더 주어야했다.

이 늙은 여인은 벌써 부자가 되어 집으로 돌아왔다. 하인과 살림꾼과 요리사로부터 300루블, 지주로부터 175루블. 이 정도면 넉넉하게 살 수 있었다. 그 당시 1루블은 아주 높은 가치가 있었다. 15루블에서 20루블이면 말 한 필을 살 수 있었다.
후에 이 여인은 자신의 오두막집을 불태워버렸다. 누가 와서 잃어버린 것이 어디에 있는지 물으면, 그녀는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 유감스럽게도 저는 아무것도 모릅니다. 저의 오두막집과 함께 모든 책들도 불타버렸습니다.

*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 협회 기관지인 “Litova stelo” 96년 1호에 게재된 글을 초유스가 번역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