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20. 6. 15. 17:48

북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 구시가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보통 4월 하순부터 구시가지 거리는 관광객들로 북적된다. 그런데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하여 올해는 관광여행업이 초토화되었다. 아래 사진 속 거리는 관광객 유동인구가 많은 거리 중 하나다. 거의 인적없는 거리가 요즘 세태를 그대로 방증하고 있다. 빌뉴스 시청은 식당이나 커피숍 등이 인도까지 무상으로 활용하면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리투아니아는 6월 16일까지 방역 국가비상사태가 지속된다. 하지만 5월 하순부터 방역조치가 완화되어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이 권장사항이 되고 일부 대중행사도 열리고 있다. 그동안 국경폐쇄 및 출입국 제한조치가 시행돼서 외국 관광객들이 입국할 수가 없었다. 

6월 1일부터 최근 2주 동안 인구 1십만명당 새로운 확진자가 16명 이상인 나라를 제외한 유럽 국가들의 국민이나 거주자에게 문호가 개방되어 있다. 6월 13일 현재 유럽 25개국에서 오는 국민이나 거주자는 도착 직후부터 자가격리가 필요하지 않다. 이에 해당되는 국가는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폴란드, 루마니아, 덴마크,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핀란드, 독일, 체코, 에스토니아, 몰타,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불가리아, 라트비아, 사이프러스, 헝가리, 스위스, 아이슬란드, 그리스, 슬로바키아, 크로아티아, 리헨슈타인이다. 스웨덴, 영국, 포르투갈은 입국금지고 벨기에와 아일랜드는 도착 직후 14일간 자가격리다.

6월 12일 주말시작일인 금요일 우리 아파트 근처에 있는 공원에서 대중행사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했다. 아내와 함께 올해 들어 처음으로 대중행사에 가서 구경하기로 했다. 관광철 개막을 알리는 열기구 비행 행사다. 저녁 8시 30분에 열리는 행사이지만 하늘은 훤하다. 요즘 빌뉴스 일몰시각은 오후 10시경이다. 


넓은 공원 잔디밭 여기저기 대형선풍기로 열기구 기낭 속으로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서서히 기낭이 부풀어 오르고 있다.     


기낭이 위로 세워지자 가스불로 기낭 속 공기를 데운다.


부력이 생기자 하나둘씩 하늘로 떠오른다.
열기구는 추진장치가 따로 없다. 바람으로 추진력을 얻어서 이동한다.



빌뉴스는 열기구 비행하기에 적합한 몇 안 되는 유럽 국가들의 수도 중 하나다. 항공교통이 복잡하지 않고 기후조건이 우호적이고 녹지공간이 이착륙에 용이하기 때문이다.     


Lituania(리투아니아)로 명명된 열기구가 눈깜짝할 사이에 하늘로 확 솟아오르고 있다. 이렇게 빠른 시간에 세상 모든 것이 정상화되길 바란다. 


또한 순풍을 맞아 둥실둥실 날아가는 저 열기구들처럼 모든 것이 순조롭게 이뤄지길 바란다. 서쪽 하늘에 멋진 저녁 노을이 열기구 비행하는 사람들에게 희열과 황홀을 선물할 것이다.     


행사장에는 남녀노소가 운집했다.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이 강제적이 아니지만 아직도 방역기간이다. 6월 13일 현재까지 리투아니아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총 1,763명이고 사망자는 75명이고 하루 새로운 확진자는 7명이다.  

마스크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항하는데 효과적임을 이제 유럽 사람들도 다 안다. 열기구 비행을 준비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주변을 둘러보니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눈에 띄지를 않는다. 아, 강제적이 아니니까 한순간에 다 벗어버리는구나! 나 혼자만 마스크를 쓰고 있으니 유럽인 아내가 한소리를 한다.   

"이제 야외에서는 마스크를 안 써도 되니까 좀 벗어라. 당신 혼자만 마스크를 쓰고 있으니 사람들이 이상하게 생각할 수 있겠다."
"한국은 인구 5천2백만명에 하루 새 확진자가 최근 들어 수십명인데 거의 대부분 사람들이 여전히 마스크를 쓰고 다닌다고 한다. 리투아니아는 인구 280만명에 하루 새 확진자사 십여명대다."
"한국은 인구밀도가 높고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바깥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고 또한 평소 마스크 착용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일 것이다."
"당신 말에 일리가 있지만 난 리투아니아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실내 모임이든 사람 많은 야외이든 항상 마스크를 쓰고 다닐 거야." 
 
이날 관광철 개막을 알리는 열기구 37대의 멋진 이륙 장면을 4K 동영상에 담아봤다. 멀지 않은 장래에 한국에서도 관광객들이 다시 날아오길 염원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0.06.15 01:09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1. 9. 12. 10:40

추석이다. 이국땅에 살다보니 한국에서 일가 친척들과 한가위를 보낸 지가 벌써 꽤 오랜된다. 리투아니아에도 한 해의 수확에 감사하는 날이 있다. 양력 8월 15일로 국경일이다. 이날 사람들은 고향을 방문하지는 않지만 주로 성당 미사에 참가하고 야외로 나가서 자연 속에서 시간을 보낸다.

한국과 리투아니아 시차는 6시간이다. 오늘 한국의 일기예보를 보니 전국이 흐리다. 달 뜨는 시각은 오후 6시 20분이다. 흐린 날씨가 빨리 확 개여서 보다 더 많은 지역에서 보름달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어제 빌뉴스 날씨는 아주 맑았다. 어느 때보다도 많은 열기구들이 빌뉴스 구시가지 상공을 날았다. 특히 노란 열기구가 마음 속에 다가왔다. 마치 둥근 8월 대보름달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더욱이 열기구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날아갔다. 마치 내 고향생각을 싣고 동으로 동으로 나아가는 것 같았다.



보름달를 떠올리게 하는 열기구를 사진과 영상 속에 담아보았다. 모든 이들에게 즐겁고 풍성한 한가위를 기원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1. 6. 9. 06:00

북위 55도에 위치한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의 요즈음 날씨는 그야말로 열대의 나라를 방불케 한다. 연일 30도를 넘는 기록적인 더위이다. 하지만 건조해서 그렇게 땀은 나지 않는다. 또한 햇볕이 있는 곳에는 견디기 힘들지만, 그늘이나 나무 밑에 있으면 그렇게 더운 줄 모른다.

늦은 오후 무렵에는 하늘에 둥둥 떠다니는 열기구를 흔히 볼 수 있다. 며칠 전 인근에 있는 빙기스 공원을 가니 열기구가 하늘로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다.   
 

함께 산책을 하고 있던 9살 딸아이가 열기구를 보더니
"아빠, 다시 한반도를 날고 싶어!"라고 말했다. 
몇해 전 딸아이는 열기구를 타고 한반도 지형을 닮은 트라카이 루카 호수를 날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2008년 7월 열기구에서 본 리투아니아 한반도 지형)

* 최근글: 견고한 벙커로 변형할 수 있는 단독 주택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0. 8. 27. 06:36

호수와 숲 그리고 초원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지역에 위치한 트라카이(Trakai)는 14세기 초 리투아니아 대공국의 행정·경제·국방의 중심지였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약 25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호수 내에 있는 섬에 위치한 고딕 성은 동유럽과 중유럽에서 호수로 4면이 둘러싸인 유일한 성으로 알려져 있다. 열기구를 타고 하늘에서 본 트라카이 성의 사진을 소개한다. 시간과 지갑이 허락한다면 트라카이 성은 열기구를 타고 구경할 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의 한반도 지형 호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열기구 타고 보고 싶어지네요.
    동화속.. 왕국 같아서요..ㅋㅋㅋ

    2010.08.27 15:54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름다운 곳이네요.동화속의 성 같습니다. 링크타고 한반도 모양의 호수를 보았는데요, 정 너무 닮았어요^^

    2010.08.28 12:04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9. 9. 1. 09:53

인구 340만명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에도 크고 작은 재미나고 기발한 행사들이 많이 열린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이번 여름 하늘에서 이루어진 오케스트라 공연이었다.

"크리스토프" 챔버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열기구를 타고가면서 하늘에서 공연했다.
이들은 도나타스 카트쿠스의 지휘 아래 비발디의 "사계"를 연주했다.
이 챔버 오케스트라는 1994년 창립되었고, 리투아니아 국내외에 널리 알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색 공연을 지휘한 도나타스 카트쿠스 (관련동영상 화면캡쳐: http://tv.delfi.lt/)

* 하늘에서 열린 이색적인 오케스트라 공연을 보려면 아래 주소를 누르세요.
               
http://tv.delfi.lt/video/TnlbnFAR/

* 관련글: 고양이, 오케스트라 피아노 연주자로 데뷔 
               열기구에서 내려다본 리투아니아 한반도 지형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기구에서 ^^;; 조금 무서웠을것 같기도하네요 ㅎㅎ

    2009.09.01 10:43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고소공포증이 좀 있는데, 열기구를 두 번 탔는데 발 아래 풍경을 구경하느라 무서움을 잊어버렸어요.

      2009.09.01 15:27 신고 [ ADDR : EDIT/ DEL ]

영상모음2009. 2. 2. 05:16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약 25킬로미터 떨어진 트라카이는 리투아니아 옛수도이고, 호수로 둘러싸여 있다. 작지만 아름다운 트라카이성은 동유럽에서 유일한 물 위에 있는 성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07년 5월 이 트라카이를 열기구로 비행하면서 한반도를 순간포착했다. 물론 보는 각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호수 지형이 한반도를 너무나 쑥 빼닮아 깜짝 놀랐다. 이날 비행맛이 배가 되었음은 물론이다.

지난 2008년 7월 다시 리투아니아 트라카이에 위치한 호수 위로 열기구로 날라갔다. 지난 해 첫 비행 때 각도에 따라 우연히 한반도 모습이 잡혔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다른 쪽에서 비행을 시작해 다른 각도에서 호수를 내려다 보았다. 여전히 한반도 모습이었다.

배경음악은 안드류스 마몬토바스 (Andrius Mamontovas)의 노래 "나를 자유롭게 해다오" (Išvaduok mane)의 앞부분입니다.


(2007년 5월 열기구에서 본 리투아니아 한반도 지형)

(2008년 7월 열기구에서 본 리투아니아 한반도 지형)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기쁨조로 나선 수 백명의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후훗

    제주도, 울릉도, 독도가 없으니 패스-_-

    2008.04.12 14:30 [ ADDR : EDIT/ DEL : REPLY ]
  2. aa

    언제적거냐이거

    2008.04.12 14:40 [ ADDR : EDIT/ DEL : REPLY ]
    • 일전에 올렸는데 그때 방문자 수가 100명 미만으로 아주 적었죠. 그래서 리투아니아 교민들이 이를 아쉬워하면서 한번 더 올려주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송구스럽게도 다시 올렸습니다. 덕분에 수만 명이 이를 볼 수 있게 되었네요. 두 번 보시게 된 분들에게 양해를 구합니다.

      2008.04.13 17:14 신고 [ ADDR : EDIT/ DEL ]
  3. 무인도

    이럴 때는 '똑같다'는 표현이 아니고 '흡사' 내지는 엇비슷...이 맞는 표현입니다.

    2008.04.12 14:55 [ ADDR : EDIT/ DEL : REPLY ]
    • 제도 '똑같다'라는 표현을 피했는데, 다음블로거뉴스 편집진이 그렇게 제목을 새롭게 해버렸네요.

      2008.04.12 22:54 신고 [ ADDR : EDIT/ DEL ]
    • ..

      ㅉㅉ 너도 참 ..잠이나 자라

      2008.04.13 02:52 [ ADDR : EDIT/ DEL ]
  4. 다른것보다

    열기구 부풀릴때 슴가 작렬

    2008.04.12 15:03 [ ADDR : EDIT/ DEL : REPLY ]
  5. 와 너무 멋있어요~ 감동!

    2008.04.12 15:40 [ ADDR : EDIT/ DEL : REPLY ]
  6. 에휴

    위에 댓글단놈들.. 한심한놈 천지군요..

    2008.04.12 15:50 [ ADDR : EDIT/ DEL : REPLY ]
  7. 흐흠...

    이거 울나라 전체지도ㅇ아니므로 패스~ㅋㅋ
    요동도 느라~

    2008.04.12 21:56 [ ADDR : EDIT/ DEL : REPLY ]
  8. sh0ut

    정말 신기하네요 ^^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ㅎㅎ

    앞으로 좋은 정보 많이 부탁드려요 ^_^

    2008.04.12 23:30 [ ADDR : EDIT/ DEL : REPLY ]
  9. 토마토

    우와 직접 열기구 타신거네요.
    저거 안무서워요?
    방향은 어떻게 조절해요?
    근대 위에 댓글들 왜 이렇게 쓸대업ㅂ은 딴지가 많지

    2008.04.13 09:18 [ ADDR : EDIT/ DEL : REPLY ]
  10. 보는순간 헉소리 나올정도로 한반도와 닮았군요.^^

    좋은 자료 잘봤습니다.

    2008.04.13 10:55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순간포착으로 촬영하면서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2008.04.13 17:16 신고 [ ADDR : EDIT/ DEL ]
  11. 호.. 정말 신기하네요. ^^*

    2009.02.02 09:33 [ ADDR : EDIT/ DEL : REPLY ]
  12. 와.

    신기해요.

    2009.02.26 23:29 [ ADDR : EDIT/ DEL : REPLY ]
  13. 르누

    우와, 정말 네이버메인에서 한반도와 흡사한 모습에 깜짝놀래 들어왔어요! ^^
    정말 멋지네요~~

    2009.02.27 00:49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정말 한국지도 모습 그대로네요~
    트랙백 감사합니다.

    2009.06.24 11:35 [ ADDR : EDIT/ DEL : REPLY ]
  15. 지난 2008년 7월 다시 리투아니아 트라카이에 위치한 호수 위로 열기구로 날라갔다. 지난 해 첫 비행 때 각도에 따라 우연히 한반도 모습이 잡혔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다른 쪽에서 비행을 시작해 다른 각도에서 호수를 내려다 보았다. 여전히 한반도 모습이었다.

    2012.12.09 06:55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일전에 올렸는데 그때 방문자 수가 100명 미만으로 아주 적었죠. 그래서 리투아니아 교민들이 이를 아쉬워하면서 한번 더 올려주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송구스럽게도 다시 올렸습니다. 덕분에 수만 명이 이를 볼 수 있게 되었네요. 두 번 보시게 된 분들에게 양해를 구합니다.

    2012.12.19 04:14 [ ADDR : EDIT/ DEL : REPLY ]
  17. 일전에 올렸는데 그때 방문자 수가 100명 미만으로 아주 적었죠. 그래서 리투아니아 교민들이 이를 아쉬워하면서 한번 더 올려주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송구스럽게도 다시 올렸습니다. 덕분에 수만 명이 이를 볼 수 있게 되었네요. 두 번 보시게 된 분들에게 양해를 구합니다.

    2013.02.25 14:27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08. 9. 20. 04:35

리투아니아엔 상대적으로 높은 산이없다. 최고로 높은 산이 300미터도 채 안된다 (하지만 에레베스트를 오른 리투아니아인이 있음). 그래서 높은 곳에서 넓은 풍광을 구경하려면 열기구 등을 타고 하늘에서 바라보는 것이 제일이다. 이 글을 쓰는 동안에도 창문 넘어 하늘엔 열기구가 두둥실 바람따라 날아간다. 맑은 호수 아래로 빨려내갈 듯한 환상적인 열기구 비행의 참맛을 영상으로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멋진 비행입니다. 저도 언제인가 열기구를 한번 타보고 싶군요.^^

    2008.09.19 09: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저런 곳에서 살고 싶군요.^^ 좋네요.

    2008.09.19 14: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사는 곳은 어디나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여기도 저런 것은 좋지만, 다른 것은 부족하죠.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8.09.19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3. 가고파

    멋지네요.
    비행기 처음 탈 때(아주 어릴 때)
    아주 재미있는 줄 알았는데
    막상 탔더니 실망 실망 또 실망했던 기억이 ...
    그래도 열기구는 비행기보다 재미있겠죠.
    열기구 타고 달나라에 토끼 만나려 갈 날이 오려나...^^

    2008.09.19 22:38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08. 9. 17. 06:14

한국의 가을은 천고마비이다. 이 높아진 하늘을 쳐다보면 한번쯤 뛰어오르고 싶어하는 이도 있다. 리투아니아의 가을 하늘은 자주 회색빛 구름으로 가득 차 있다. 청명하거나 하얀 구름이 낀 하늘 보기가 점점 어려워진다. 벌써 가을 없이 겨울이 올 것 같아 몸까지 추워온다. 지난 해 초여름 빌뉴스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은 열기구들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마음으로만 저 열기구를 타고 한국의 높은 가을 하늘로 가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08. 9. 15. 12:48

높고 푸른 하늘에 마치 두둥실 구름이 떠가는 듯한 열기구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엔 흔히 볼 수 있다. 지난 해 십여대의 열기구가 늦은 밤 빌뉴스를 가로지르는 네리스 강변에 모여 시민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주었다. 바로 뿜어내는 가스불로 꼭 불춤을 추는 듯한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했다. 배경음악은 안드류스 마몬토바스(Andrius Mamontovas)의 노래 "사랑은 자유로워"(Meilė laisva)의 일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08. 9. 2. 08: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엔 높은 산이 없다 최고 높은 산은 기껏해야 300m도 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높은 산에 올라 발 아래로 내려다보이는 풍광을 즐길 수가 없다. 그래서 그런지 리투아니아 하늘엔 아침 저녁으로 날아가는 열기구를 자주 만날 수 있다. 

올해 일곱 살인 딸아이는 이 열기구를 보면서 늘 타고 싶다고 졸라댔다. 지난 7월 취재차 딸아이와 열기구로 비행할 기회가 왔다.

이날 리투아니아 열기구 조종사가 처음 탄 사람들에게 하는 의식이 재미있어 소개한다. 

- 비행을 마친 사람들은 무릎을 꿇고 앉는다. 
- 조종사가 성냥불로 머리카락을 태우면 일원이 샴페인으로 불을 끈다. 
- 샴페인으로 젖은 흙으로 이마에 일(一)자를 쓴다. 조종사는 2주일 동안 이 일자를 씻으면 안 된다고 한다. 
- 이어서 2번 이상 비행을 한 사람들이 돌아가면서 처음 비행을 한 사람들의 엉덩이를 때린다. 
- 마지막으로  비행 수료증을 받는다.

초원과 숲 그리고 호수가 평화롭게 펼쳐진 리투아니아를 내려다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열기구 비행을 권한다. 이는 곧 리투아니아의 인상적인 비행세례식을 맛볼 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기구를 타고 내려다보는 풍경이 정말 멋지네요. 저도 언제 꼭 한번 타보고 싶습니다. ^^

    2008.09.02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잘봤습니다. 저도 저곳에 한번 가고 싶네요. 또 타보고 싶군요. 좋은 하루 되세요.

    2008.09.02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한 번 타는 데 일인당 600리타스(30만원)로 비싸지만, 그래도 타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네요.

      2008.09.02 14:23 신고 [ ADDR : EDIT/ DEL ]

사진모음2007. 12. 5. 09:44

2007년 5월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열기구 대회 사진들입니다.

우연히 잡은 호수 지형이 꼭 한반도를 닮아서 비행을 더 멋지게 했습니다.

Trakai, Vilnius, Lietuva / Lithuani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