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5.08.10 05:58

윗집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과 사이가 좋다. 아파트 관리일로 자주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윗집 안주인은 꾸미기를 아주 좋아한다. 그래서 여름철 윗집 창가엔 여러 개의 화분이 놓여져 있다. 보기에 참 좋고 아름답다. 우리집도 하고 싶지만, 현재의 발코니 창문 구조상 불가능하다.

* 윗집 발코니 창가의 화분들

어느 날 창문 안쪽과 바깥쪽을 말끔히 청소를 했는데 외출 후 집으로 돌아와보니 창문에 물이 흘러내린 자국이 선명했다. 처음엔 비가 내렸나라고 했다. 그런데 창문을 열고 위로 쳐다보니 쉽게 이유를 알 수 있게 되었다. 바로 윗집이 화분에 물을 줄 때 흘러내린 물이 말라서 생긴 자국이었다.

* 아랫집 우리집 발코니 창문

발코니에서 아내와 커피를 마시면서 이 문제로 대화를 나눴다.
"말하기가 불편하지만, 윗집에 말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윗집도 그렇게 좋은 해결 방법은 없을 것 같은데."
"그럼 어떻게 하지?"
"그냥 창문에 그려진 수채화라고 생각하고 여름 한철 참으면 되지 않을까? 행여나 윗집이 지나가다가 우리집 창문의 수채화를 보면서 한 감상을 얻어서 스스로 해결해주는 것이 최상이겠지."
"그게 좋겠네."

 


이렇게 우리 부부는 창문의 화분 흙물 자국을 수채화로 여기기로 했다. ㅎㅎㅎ 어제는 갑작스런 폭우가 내려쳐 흙먼지 자국을 말끔히 청소를 해주었다.

Posted by 초유스

여름철이다. 보통 발트3국 여름철 낮온도는 영상 20도 내외이다. 한국에서 여행온 사람들은 좋은 피서지를 선택했다고 좋아한다. 그런데 요즘 이런 통념이 완전히 깨어졌다.

리투아니아는 날씨를 측정한 후 지금까지 가장 높은 온도를 기록했다. 영상 섭씨 36.5도까지 올라갔다. 공기가 건조해 그렇게 땀을 흘리게 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한낮에 거리를 거니는 것은 고욕이었다. 발트 3국 모두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지난주 지속되었다.

이런 이상 기온 속 라트비아 유르말라 한 거리에 있는 의자가 눈길을 끌었다. 폭염에 딱 어울리는 의자이지만 앉을 수가 없는 것이 아쉽다.


물이 철철 넘치는 의자 조각상이다. 



수영복을 입었더라면 좌우 눈치를 보지 않고 앉을 수도 있는 더위이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4.07.25 06:18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도 한여름이다. 아파트 안에서는 에어컨이나 선풍기 없이도 지낼 수 있지만, 한낮에 거리를 산책할 때 그늘을 찾는다. 

해변이나 호수 등에는 휴가를 보내는 사람들도 북쩍인다. 언론을 통해 물놀이 사고 소식도 전해진다. 그 중 한 요인이 바로 음주이다. 최근 이와 관련된 동영상이 화제이다.


벨라루스에서 제작된 음주 후 물놀이에 경고를 보내는 동영상이다. 한 무리가 '마셔~ 마셔~" 부추기면서 저수지변에서 즐겁게 놀고 있다. 이때 술에 취한 남자가 물 속으로 들어간다. 아내나 여친으로 보이는 사람이 들어가지 말라고 말려도 소용이 없다. 

그가 물 속으로 들어가자 군악대가 뛰쳐나와 장승곡을 연주한다. 이어서 물 속에서 잠수부가 조화를 들고 나와 바친다. 술취한 남자뿐만 아니라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도 갑작스럽게 전개된 상황에 당황해한다.


그리고 현수막이 펼쳐진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술취한 수영객에게 
영원한 추모를



음주 후 물놀이 삼가하기는 굳이 설명이 따로 필요하지 않다. 더운 여름 모두 건강하게 보내시길......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7.01 06:39

발트 3국을 두루 관광안내사(가이드)로 일하다보면 6하 원칙 중 관광객으로부터 가장 많이 받은 것 중 하나가 "왜"이다. 오늘은 그 "왜" 중 하나를 소개한다.   

* 빌뉴스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꼭 가보는 안나 성당(왼쪽 성당)

* 리가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꼭 가보는 검은 머리 전당

바지도 짧아지고, 치마도 짧아지는 여름철이다. 하지만 관광객들은 편리성으로 인해 주로 바지를 입는다. 리투아니아와 라트비아를 둘러본 후 한 관광객들이 물었다. 

"여기 여자들은 더울 텐테 왜 짧은 치마를 입지 않고 긴 치마를 입고 다니나요?"
"저는 아직까지 눈여겨 보지 못했는데요."
"이제부터 한번 잘 보세요."  

패션에는 완전 무감각이다. 관광객이 물으면 안내사로 답을 해줘야 한다. 혹시나 집에 있는 아내가 답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전화했다.

"손님 중 한 사람이 왜 여기는 긴 치마를 입고 다니냐고 물었어. 혹시 당신은 그 이유를 알아?"
"알지. 올해 여름철 유행은 긴 치마야. ㅎㅎㅎ" 


"유행"이라는 말에 답이 나왔다. 정말이지 이후부터는 긴 치마를 입고 지나가는 여성들이 쉽게 눈에 띄었다. 화사한 긴 치마가 바람에 살랑살랑 날리는 모습이 한층 더 아름다워 보인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6.13 08:25

발트 3국을 비롯한 북유럽 여행에 가장 좋은 계절은 두 말 할 필요없이 여름철이다. 5월 중순에서 9월 중순까지이다. 특히 폭염으로 시달리는 한국인들에게 발트 3국은 피서지로서도 적격이다. 영상 25도 내외 날씨에도 긴팔옷을 입고 다닌다. 햇볕은 따갑지만, 그늘에는 이내 한기를 느끼기 때문이다.

뭐니 해도 발트 3국의 여름이 좋은 것은 낮이 길다는 점이다. 발트 3국의 최남단 리투아니아는 밤 11시에도 전등불빛없이 책을 읽을 수 있다. 그런데 최근 더 북쪽에 있는 에스토니아 탈린을 다녀왔다. 리투아니아와는 별다른 차이가 없겠지라고 생각했는데 가보니 달랐다.  

* 6월 10일 밤 10시 9분 탈린 시가지 모습
* 6월 10일 밤 11시 35분 탈린 시가지 모습

밤 11시가 지나자 가로등 불빛이 점점 밝아졌지만, 하늘에는 허전히 노을이 아쉬운 듯 자취를 남기고 있었다. 유로컵 축구 녹화중계를 보느라 새벽 한 시까지 자지 않고 있었다. 



호텔방 커튼을 걷어내고 밖을 내다보니 여전히 훤했다. 전등불빛없이 리모컨을 작동해보았다. 리투아니아보다 더 훤한 에스토니아 탈린의 여름밤이 발트3국에 살고 있는 나에게조차도 색다른 풍경으로 다가왔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5.16 04:33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장마가 없다. 하지만 비는 내린다. 대개 소나기처럼 내리다가 날이 맑아진다. 이런 경우 갑자기 빗물이 사방에서 흘러나와 도로에는 물이 고인다.


인도에 걸어가는 사람들을 전혀 개의치 않고 속도를 내어 차를 몰고가는 운전자가들이 정말 얄밉다. 자동차 바퀴가 튀기는 물로 옷을 적시기 때문이다. 특히 신호등 앞에서 기다릴 때에는 멀찌감치 서 있는 것이 상책이다. 

러시아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빗물이 가득 찬 도로에서 일어난 한 러시아 남자의 선행을 담은 동영상이다. 소녀들은 도로를 건너기 위해 신발을 벗고 바지를 걷는다. 잠시 후 차가 한 대 지나가다 멈춘다. 이어서 장화 신은 운전자가 나온다. 과연 이 남자는 어떤 행동을 할까?     


그는 소녀를 안아서 빗물 가득한 도로를 건네준다. 주위 사람들은 환호와 함께 '진정한 사나이의 행동'에게 박수를 보낸다. 수상스키를 타면서 물을 튀기고 지나가는 남자와 무척 대조적이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4.24 06:22

여름철이 다가온다. 흔히들 한국 사람은 마늘 냄새가 강하고, 서양 사람은 노린내 냄새가 강하다고 한다. 물론 조금 지나면 그 냄새에 익숙해지만, 유럽인들 사이에 살면서 보내는 여름철엔 내 코가 잠시나마 혹사당하는 것은 사실이다.  

더운 여름날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 특히 냉방이 안 되는 승강기에는 그야말로 내 코는 고문을 당하는 듯하다. 바로 주위를 둘러싼 유럽 사람들의 겨드랑이에서 새어나오는 땀냄새 때문이다.


여름철 우리 집 목욕실 거울대에는 늘 겨드랑이 땀냄새 제거제가 놓여있다. 외출할 때마다 아내와 큰딸은 이 스프레이를 겨드랑이에 뿌리거나 물약을 바른다. 초등학교 저학년생인 작은딸 요가일래는 언젠가 "아빠 닮아 겨드랑이 냄새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땀을 흘리게 하는 더운 여름날 아내와 함께 걸어갈 때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경우가 더러 있다. 이유는 굳이 말할 필요가 없겠다. 최근 낮 온도가 15도를 넘었다. 학교에서 수업을 마치고 돌아온 아내는 자신의 겨드랑이를 내 코로 내밀었다.

"냄새 맡아봐!"
"그건 내게 고문이지."
"여기 옷 봐. 땀이 젖어있지? 한번 냄새 맡아봐!"
"어디 당신하고 하루 이틀 살았어? 벌써 10년을 훨씬 넘었는데 내가 그 냄새를 모를리가 없잖아!"
"그래도 한번 맡아봐!"

무슨 까닭이 있을 것 같아서 아내의 부탁을 거절할 수 없었다.

"이상하네. 평소 역거운 땀냄새가 안 나."
"그렇지?"
"그래. 한국 사람인 나하고 살다보니 당신 몸도 내 몸을 닮아서 그 냄새가 안 나는 것이 아닐까?"
"최근 알게 된 비책 덕분이야. 이젠 겨드랑이 땀냄새 제거제를 사지 않아도 돼."
"그 비책이 도대체 뭔데?"

아내가 알려준 비책은 향수도 데오드란트도 아니였다. 바로 유럽에서 빵을 굽을 때 사용하는 탄산 수소 나트륨(이하 제삥소다)이다. 베이킹 소다 혹은 베이킹 파우더라 부르기도 한다. 아내가 이를 사용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1. 먼저 겨드랑이를 씻는다
2. 제빵소다 분말을 손가락으로 조금 집어서 겨드랑이에 바른다

"당신 어디서 이 좋은 정보를 얻었는데?"
"리투아니아어로 된 기사를 읽었어. 제빵소다는 산성 성질을 중화시킴으로써 불쾌한 냄새를 제거할 수가 있다고 했어."

이 제빵소다 덕분에 올 여름에는 아무리 더워도 아내와의 거리가 좀 더 좁혀지길 기대해본다. 이렇게 욕실 거울대의 데오드란트 자리를 제빵소다가 차지하게 되었다. 물론 제빵소다가 아내의 피부에 아무런 부작용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1.23 10:45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요즘 겨울 날씨는 겨울철 날씨답지 않게 포근한다. 영하 5에서 영상 5도 내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언제라도 혹한과 폭설로 돌변할 수도 있다.

1월 하순에 접어든 지금, 날이 확연히 길어지고 있음을 느낀다. 벌써 여름철 휴가에 대한 환상과 계획에 대한 이야기가 잦아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폴란드 누리꾼 사이에 화제가 된 러시아 청소년들의 아찔하지만 시원한 다이빙은 이런 여름철에 대한 환상을 더 부풀리게 한다.


* 최근글: "저기 DOG 봐라"에 쏟아진 아내의 불만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7.12 07:00

유동인구나 휴양객, 관광객이 몰려드는 곳에 위치한 식당은 많은 손님들로 붐빈다. 일전에 찾아간 식당은 도심에서 벗어났지만 그 많은 식탁들이 손님들로 넘쳐났다. 바로 옆에서는 강물이 흐로고 숲이 우거져 피서하기엔 안성맞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심에서 벗어나 강가에 있는 벨몬타스 식당, 갈 때마다 늘 손님으로 가득 차 있다.

하지만 이런 곳을 벗어난 지역의 식당들에게 여름철은 그야말로 버티기 어려울 기간이다. 낮이 긴 여름철 조금만 날씨가 좋다면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호수나 강, 텃밭별장으로 줄행랑을 친다. 아래의 안내문이 바로 여름철 식당의 고민을 고스란히 담고 있음을 쉽게 엿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 3시부터 주중, 주말
매일
모든 음식
25% 할인
5월 1일 - 8월
31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사라진 고대 프러시아를 재현하는 사람
  고대 그리스 시대에 이미 노트북 출현?
  한국인 나보다 김밥 더 잘 만드는 유럽 친구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7.28 01:57

리투아니아인들이 여름날 즐겨 먹는 음식 중 하나는 숲 속에서 따온 월귤나무 열매와 우리나라의 뱀딸기와 비슷한 '제뭐게'(땅열매)이다. 이를 깨끗하게 씻어 우유 속에 넣어 빵과 같이 먹는다. 사람들은 열매 한 알이 비타민 한 알이라 할만큼 겨울의 건강을 위해 여름날 이렇게 숲 속 열매들을 즐겨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유럽인 장모의 사위 대접 음식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