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코틸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3.18 라콘차 해변은 다채로운 색의 향연장이다
가족여행2020. 3. 18. 05:45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중 하나인 푸에르테벤투라(Fuerteventura)를 가족과 함께 다녀왔다. 계절이 10월 하순이었다. 섬북단 코랄레호(Corralejo)에 머물면서 주로 인근 해수욕장에서 시간을 보냈다. 하루는 조금 떨어져 있는 엘코틸로(El Cotillo)를 다녀왔다. 

코랄레호에서 FV-1, FV-109, FV-10 도로를 타고 이동한다. 엘코틸로에 거의 도착할 무렵 창호지 문창살을 떠올리게 하는 로케 풍차(Molino del Roque)가 우리를 먼저 맞이한다. 푸에르테벤투라의 뜻이 강풍이듯이 여기는 연중 내내 무역풍이 분다. 특히 수확 직후인 7-8월에는 자주 강풍이 분다. 그러니 곡물 빻기에는 풍차가 제일 안성맞춤이다. 풍차는 18세기에 이 섬에 도입되었다. 섬 일주를 하다보면 여기저기 솟아 있는 다양한 풍자를 만나게 된다.   


엘코틸로는 서쪽 해변에 자리잡고 있다. 17세기 어촌 항구로 시작했지만 1980년대에 휴양관광지로 개발되었다. 수정 같이 맑은 물과 고운 모래를 지니고 있는 아기자기한 해수욕장이 석호따라 이어져 있다. 이날 정한 욕수욕장은 라콘차(La Concha) 해수욕장이다. 여기에서 차를 세워놓고 모래사장을 따라 해수욕장으로 향한다. 왼쪽 하늘 먹구름이 심상치가 않다. 


하지만 오른쪽 하늘에 희망을 걸어보면서 해수욕장에 다다른다. 


파아란 하늘 
하아얀 구름 
황금빛 모래 
비취빛 석호
잔잔한 물결
검푸른 바위


이 모든 것을 한눈에 바라보고 있으니 왜 이 라콘차(La Concha)를 럽과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 중 하나로 꼽는 것에 쉽게 동의하지 않을 수 없겠다.


서 있는 바위에서 고개를 고요한 석호에서 왼쪽으로 돌리니 저 멀리서 파도가 철썩철썩 암초에 부딪치면서 흰 거품을 뿜어내고 있다.


쭉 뻗어 있는 바닷속 암초가 파고에 따라 드러났다 숨었다를 반복하면서 대서양에서 밀려오는 파도를 온몸으로 막아내고 있다.  


이 암초 덕분에 석호 안 바닷물은 잔잔하기 그지 없다.


마치 노천에서 온천욕을 하는 듯하다.


아니면 사해에서 둥둥 떠있으면서 일광욕을 즐기는 듯하다.


라콘차 해수욕장 바로 남쪽 있는 로스라고스(Los Lagos) 해수욕장이다.


다시 라콘차 해수욕장 전경이다. 소금냄새 나는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서 이 다채로운 색의 향연장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이곳을 찾아온 보람을 느끼게 한다.



물의 투명함으로 인해 바다와 모래의 경계가 애매하다.  


저 시커먼 해변 바위 뒤로 숨어서 거센 파도를 온몸으로 막아서 이렇게 해수욕 바다를 잠잠하게 만들어 주고 있는 암초의 수고를 나부터라도 기억해야겠다.  


바닷속에 불순물 하나 없는 맑고 맑은 물이다. 


엄마가 손바닥 위 뭔가를 아이에게 보여주고 있다. 화평스러운 장면이다.


인산인해, 파라솔천국, 잡상인, 호객행위, 바가지요금 등 해수욕장을 통상적으로 떠올리게 하는 표현이 여기서는 전혀 먹히지 않는다. 엘코틸로 일대 해수욕장에서는 파도를 타는 재미는 없지만 바닷속 고요함과 해변의 한적함을 두루 만끽할 수 있다. 라콘차 해수욕장 전경을 영상으로 담아보았다.


이상은 초유스의 란사로테와 푸에르테벤투라 가족여행기 12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란사로테와 푸에르테벤투라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16편 | 17편 | 18편 | 19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