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3.27 06:30

지방 도시에 살고 있는 친척이 얼마 전 우리 집을 방문했다. 친척은 여고 3학년생이다. 남자친구와 함께 왔다. 손에는 아이폰이 있었다. 

'요즘 리투아니아 젊은 세대들도 스스로의 경제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폼나는 최신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잠시 후 커피를 마시던 남자 친구의 주머니에서 전화 소리가 울렸다. 그도 역시 좋은 전화를 가지고 있겠지라고 짐작했다. 주머니에서 꺼낸 그의 전화를 보니 내 짐작이 완전히 틀렸다. 내가 가지고 있는 전화보다 더 오래된 것이었다. 


"어떻게 그렇게 오래된 휴대전화를 사용하나?"
"무겁지만 아직까지 성능이 좋아서."
"나도 같은 생각이야. 봐, 내 전화도 오래되었지."

친척의 아이폰은 그가 선물한 것이었다. 여자친구에겐 최신 휴대전화, 자기는 고물 휴대전화를 여전히 사용하고 있었다. 적어도 이 부분에서는 나와 닮아서 그에게 호감이 간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2.15 07:11

2월 14일 어제 발렌타인 데이였다. 초등학교 4학년생 딸아이를 모처럼 자동차로 태워오기 위해 학교 정문에서 기다렸다. 나오는 여학생들 얼굴에는 붉은 하트가 여기 저기 붙여져 있었다. 그런데 딸아이 얼굴에는 하트가 없었다.

"오늘 남자애들로부터 하트 안 받았니?"
"받았지."
"그런데 왜 없어?"
"가슴에 있지."
"그래, 사랑은 가슴에 있어야지."

(집에 와서 외투를 벗은 딸아이의 가슴에 예쁜 하트가 빛나고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가족이 슈퍼마겟을 들렀다. 아내와 딸에게 물었다.

"오늘 발렌타인 데이인데 내가 특별히 뭐 사줄까?"
"집에 초콜릿이 많이 있잖아. 필요없어."

그래도 이날만큼 아내와 딸은 마음놓고 물건을 샀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멋있게 보낼 것 같은 발렌타인 데이는 우리 가족에겐 별다른 의미가 없는 그저 평일이었다. 저녁에 페이스북에 접속한 아내가 불렸다. 

"와, 여기 좀 와봐. 엘비나의 발렌타인 데이 정말 멋있다."
"환상적이네. 엘비나 행복하겠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엘비나는 여고 2년생이다. 이날 남자친구과 함께 특별하게 집안을 장식했다. 하지만 둘 다 서로 모르게 만들었다. 엘비나가 방에서 장식하는 동안 남친은 거실에서 장식했다. 감성적이고 예술감각 있는 엘비나답게 발렌타인 데이를 아주 낭만적으로 보내는 것 같아 보는 우리가 부럽고 즐거웠다. 

"역시 10대는 달라.... 당신 부럽지? 새우 삶아서 포도주 한 잔 줄까?"라고 아내에게 물었다.
"좋지. 당신이 웬일이야!"
 이렇게 삶은 새우와 포도주를 아내에게 바쳤다.

"새우가 덜 삶아졌네! 당신 제대로 삶았어?"
"하라는 대로 했는데......" 
이렇게 중년의 발렌타인 데이는 멋없게 끝났다. 아래는 여고2 엘비나 사진[출처: source link]이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12.07 22:41

딸아이 요가일래에게는 이종사촌 언니가 한 명 있다. 이름이 엘비나(Elvina)이다. 어렸을 때는 잠깐 서커스 활동을 하기도 했다. 서커스를 계속하고자 하면 이를 특기로 하는 학교로 가야하는 데 이 학교가 사는 곳에서 아주 멀리 떨어져 있다. 또한 힘이 들어서 중간에 그만두었다.

아래 사진은 11살 엘비나가 2005년 자신의 묘기를 보여주던 모습을 담고 있다. 또래 친구들이 못하는 것을 할 수 있다는 것에 자랑스러워했다(관련글: 언니 따라 하다가 가랭이 찢어질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애띤 리투아니아 소녀의 5년 후 모습은 어떠할까? 엘비나는 사진 찍기와 찍히기 둘 다 즐겨한다. 현재 16살이 엘비나는 또래 친구들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사진들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기를 좋아한다. 앞으로 모델이 되고 싶어하나 시골 도시에 살아서 기회가 적은 것이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고등학교 1학년인 16살 엘비나의 5년 후 모습은 어떠할까 벌써 궁금해진다.

* 최근글: 가수보다 교사가 되겠다는 9살 딸의 노래(노래가사 번역본 있음)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09.03.27 13: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등학교 1학년 딸아이 요가일래는
요즘 하루에도 여러 번 빨리 봄이 오고
여름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바로 낮이 긴 날 초원의 언덕이나 공원에서
마음껏 놀고 싶기 때문이다.

몇 해 전 요가일래는 확 트인 언덕 위에서
몸이 유연한 사촌언니 엘비나를 따라
고난이도 몸동작을 시도해본다.

이 사진들을 즐겨보면서
여름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요가일래가 때로는 안스럽다.

"아빠 딸! 그러면 사시 사철이 여름이 있는 나라로 이사갈까?"
"아니, 아빠! 그래도 여기가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6.12 14: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 때가 되면 늘 뱃속에서 꼬르륵 소리가 난다. 그러다가 시간이 좀 더 지나면 그 소리가 너무 커서 옆 사람에게 민망할 정도일 때도 있다.

엘비나는 딸아이 요가일래의 이종사존 언니이다. 어느 날 우리 집에 놀러와 자신의 묘기 하나를 보여주었다. 바로 배를 움직여 소리를 내는 것! 아무도 따라 하지 못했다. 마치 그의 뱃속에 계곡물이 콸콸 흐르는 소리 같았다.

엘비나는 또한 요가동작을 아주 유연하게 한다. 어릴 때 이를 지켜본 요가일래도 자주 따라 해본다.

한 번 엘비나 뱃속 소리를 들어보세요.


엘비나를 따라 해보는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