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페란토'에 해당되는 글 269건

  1. 2009.08.10 사진 전시장이 된 궁전의 담벼락
  2. 2009.08.03 아직도 1.3메가 픽셀 디카 사용하는 의사 (8)
  3. 2009.07.26 홀로 배낭여행하는 73세 할머니 (1)
  4. 2009.07.21 통역 없는 세상 꿈 이루는 에스페란토 (4)
  5. 2009.06.02 10년 연금절약으로 식당에 초대한 교수 (1)
  6. 2009.02.24 브라질 여행 안전한가, 위험한가 (2)
  7. 2009.02.12 브라질에서 만난 아름다운 사람들
  8. 2009.02.06 브라질 순대는 아이스크림 (4)
  9. 2009.01.12 에스페란토 나라에 온 듯한 브라질 (7)
  10. 2009.01.12 원불교 종법사 신년법문 - 에스페란토 번역본
  11. 2008.12.29 브라질 비자 받기와 에스페란토 (2)
  12. 2008.12.07 폴란드 아이들이 그린 천사 모습들
  13. 2008.11.27 난징대학교 다언어 교육 프로그램 추진
  14. 2008.11.18 뜻밖의 평양 룡악산 동물인형들 (4)
  15. 2008.11.17 독일인이 찍은 한국 가을 풍경 (3)
  16. 2008.11.05 영어 홍수 속에 여전히 살아있는 에스페란토 (2)
  17. 2008.10.05 헝가리 단편 - 여행
  18. 2008.10.04 헝가리 문학 - 해에게 화내지 마
  19. 2008.10.04 헝가리 단편 - 다른 장소, 다른 생각
  20. 2008.09.02 안중근 조카, 안우생의 항일운동 (1)
  21. 2008.08.18 여고생들의 신나는 손바닥 난타 (2)
  22. 2008.07.05 21C 세계 평화의 언어 에스페란토 (8)
  23. 2008.07.03 '시사IN'에 소개된 내 블로그 기사
  24. 2008.06.05 서로 말이 다른 8명이 무슨 말로 대화할까 (1)
  25. 2008.06.03 세계인들이 흥겹게 추는 아리랑 가락 (3)
  26. 2008.05.30 통역 없는 세계 언론인 대회
  27. 2007.12.15 다문화가정 어린이 외국어 학습법
  28. 2007.11.25 에스페란토 작문공부 - 2 (3)
  29. 2007.11.23 에스페란토 작문공부 - 1 (3)
사진모음2009. 8. 10. 14:11

일전에 이웃 나라 폴란드를 다녀왔다. 비얄리스토크에서 열린 세계에스페란토대회를 참가하기 위해서였다. 비얄리스토크는 폴란드 북동지방의 중심도시이다. 이곳에서 1859년 세계공통어를 지향하는 에스페란토를 창안한 자멘호프가 태어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비얄리스토크에서 가장 돋보이는 곳은 바로 브라니쯔키 궁전이다. 브라니쯔키 가문은 18세기 리투아니아-폴란드 연합국가에서 가장 중요한 귀족 가문 중 하나였다. 이 궁전을 관람하면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바로 담벼락에 사진을 전시회에 방문객이나 산책객들이 쉽게 볼 수 있게 해 놓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09. 8. 3. 06:20

일주일간 지속되는 세계에스페란토대회 프로그램에 따르면 수요일은 온종일 관광이 열린다. 이날은 대회가 열리는 도시 인근의 관광지를 둘러보는 날이다. 매년 온종일 관광을 마친 이날 저녁 한국인 참가자들이 모여 상견례를 하면서 친선을 도모한다. 올해는 20명이 참가했다. 제일 연장자는 올해 72세인 소아과의사 김영명 박사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박사님은 52년전 1957년 의과대학에 다닐 때 에스페란토를 배우기 시작해 지금껏 에스페란토 사용자로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그는 스스로 애칭을 "HOPE"(에스페란토로 장식된 사람)로 부를 만큼 에스페란토에 푹 빠진 사람이다. 일년간 열심히 일하고 여름엔 세계에스페란토대회 등 에스페란토 행사에 참가해 세계 각국의 사람들과 우정을 나누면서 삶의 활력소를 얻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 디지털 카메라를 가지고 와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박사님이 사진을 찍을 때 카메라에 적인 숫자가 눈길을 끌었다. 바로 1.3메가 픽셀이다. 요즘 휴대폰도 2메가 픽셀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털 카메라는 5메가, 7메가, 8메가 심지어 12메가 픽셀 등 그 동안 괄목한 발전을 해오고 있다. 디지털 카메라가 등장한 초창기에 산 1.3메가 픽셀 디지털 카메라를 아직까지 사용하고 있다니 놀라웠다. 초유스도 초창기에 산 디지털 카메라를 여러 해 동안 잘 사용하다가 서너 차례 업그레이드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듯 보기에 7층 건물을 가진 전문의 김박사님의 부와 명성에 1.3메가 픽셀 디지털 카메라는 어울리지 않아보였다. 사진인화를 해도 만족스럽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한다. 김박사님은 에스페란토 활동을 하면서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수천만원을 에스페란토 운동을 위해 기꺼이 기부하곤 했다. 이런 기부를 가능하게 한 것이 바로 그가 지금까지 수년 동안 1.3메가 픽셀 디지털 카메라를 사용하는 마음이 한 요인이 되었구나라고 느꼈다. 김박사님의 디지털 카메라를 본 후 10메가나 12메가 픽셀 디지털 카메라로 업그레이드하고 싶은 마음이 절로 수그러졌다.

* 관련글: 통역 없는 세상 꿈 이루는 에스페란토
               영어 홍수 속에 여전히 살아있는 에스페란토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본인이 유용하게 쓰고있다면
    그게 최고의 카메라죠^^
    즐거운 한주되세요^^

    2009.08.03 07:05 [ ADDR : EDIT/ DEL : REPLY ]
  2. 꽤 소박한 분이시네요.~
    홀로 즐길수만 있다면 카메라 화소따윈 필요 없을 겁니다. ^^

    좋은 아침입니다.~

    2009.08.03 07:20 [ ADDR : EDIT/ DEL : REPLY ]
  3. 있는 것에서 또 다른 것을 산다는 것에 필요성을
    못 느끼시는 분이 의외로 많죠 ㅎ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

    2009.08.03 07:47 [ ADDR : EDIT/ DEL : REPLY ]
    • 절약하는 한 방법으로 필요성을 못 느끼게 하는 것이 한 요인임을 느끼게 합니다. 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08.03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4. 임현철

    정이 많이 들었겠네요.

    2009.08.03 09:08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9. 7. 26. 14:50

며칠 전 러시아 페테르부르크 에스페란티스토(에스페란토 사용자)로부터 한 통의 편지를 받았다. 러시아를 여행 중인 프랑스의 한 여자 에스페란티토가 세계에스페란토대회 참가차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토요일 도착하는 데 기차역에서 마중하고 폴란드 대회장소인 비얄리스토크까지 가는 기차표를 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지를 묻는 편지였다.

아무런 주저 없이 역으로 가서 마중을 하고 도움을 주겠다고 답했다. 그리고 혹시 우리 부부가 승용차로 갈 수 도 있는 데 그럴 경우 태워줄 수 있다고 했다. 토요일까지 생면부지인 프랑스 여자 에스페란티스토가 어떻게 생겼을까 궁금했다. 젊은 여자일까, 나이든 사람일까......

드디어 토요일이 되었다. 기차 도착시간을 조금 지나 빌뉴스역에 도착했다. 선로에 가서 아무리 찾아도 에스페란티스토(가방 등에 녹색별을 부착 등등) 같은 사람을 찾을 수가 없었다.  대합실에서 나와 역밖으로 나오니 머리가 희긋한 여자 한 사람이 열심히 디카로 사진을 찍고 있었다. 입고 있는 티셔츠 등에는 선명하게 "ESPERANTO"가 적혀 있었다.

낯선 사람을 낯선 기차역에서 낯선 사람이 만났지만, 둘은 악수하고 금방 오랜된 친구가 되어버렸다. 이것이 바로 많은 사람들이 에스페란토를 하는 이유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생면부지이지만 처음 만나자마자 초유스네의 아침상을 받고 있는 르네 할머니 (오른쪽)

할머니를 집으로 안내해 아침식사를 함께 했다. 그리고 300km 떨어진 폴란드 대회장소로 향했다. 차 안에서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 보통 프랑스 에스페란티스토의 발음을 금방 알아보는 데 이 할머니는 그렇하지가 않았다. 봐아 하니 오랫 동안 에스페란토를 사용한 사람인 것 같았다. 여러 대화가 이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계를 집삼아 베낭여행을 즐기는 르네 할머니 (73세)

이 할머니의 이름은 르네 코벨(Renee Caubel)이다. 1937년에 태어났으니 73세이다.  1916년 에스페란토를 배운 아버지로부터 자연스럽게 에스페란토를 배웠다. 부모 둘 다 에스페란티스토이었고, 집에서 에스페란토를 사용했다. 하지만 2차 대전이 반발한 1939년부터 집에서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것을 자제했다.

결혼을 하고 세쌍둥이를 비롯해 4자매를 낳고 길렀다. 병원 영양사로 20년간 근무했고, 52세의 늦은 나이에 초등학교 교사가 되어 은퇴했다. 1999년 남편이 사망하자 젊은 시절 했던 에스페란토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2000년 덴마크 여행을 시작해 매년 세 차례 해외여행을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베트남 비자가 부착된 할머니 여권

2005년 99일간 유럽연합 회원국을 모두 방문했다. 일본, 중국, 베트남을 비롯해 40여개국을 여행했다. 할머니의 여행 특징은 바로 세계에스페란토청년회가 제공하는 "Pasporta Servo" (에스페란티스토 무료 민박 주소록)을 이용하는 것이다. 할머니도 거주 도시로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무료로 숙식을 제공하고 있다.

"사람 만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 에스페란티스토를 만나면 처음 봤지만 수년 전에 만난 것처럼 정이 간다. 최근 러시아 에스페란티스토에게 묵었는데, 그는 자기 집의 열쇠까지 주면서 언제든지 오라고 한다"라고 말하면서 "에스페란토를 하니 청춘시절로 회귀한다"라며 애띤 소녀처럼 웃었다.

일흔의 나이에 이렇게 배낭여행을 하는 데 그래도 경비가 솔찬히 들어갈테인데 어떻게 해결하냐고 물었다. 연금에서 먹고 입고 하는 데서 최대한 절약해 자식들에게 의존하지 않고 경비를 조달한다고 한다. 노후에 이렇게 세계를 자기 집삼아 에스페란토로 여행을 하면서 새로운 사람이나 옛 친구를 만나 활발하게 살아가는 할머니가 무척 부럽다.

* 이글은 프레스블로그 2009년 9월 MP에 선정되었습니다.

* 관련글: 통역 없는 세상 꿈 이루는 에스페란토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야~ 정말 멋진 할머니시네요. 부럽기도 하고 존경스럽기도 해요.

    2009.07.28 02:32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9. 7. 21. 08:41

70개국 2천명, 통역 없는 국제회의 가능할까? 한마디로 가능하다. 오는 7월 25일에서 8월 1일까지 전세계 70여개국에서 2000여명이 폴란드 북동지방의 중심도시인 비얄리스토크에 모인다. 한국에서도 20여명이 온다. 바로 세계에스페란토대회가 열리기 때문이다. 언어가 서로 다른 민족들이 만나는 국제회의에선 늘 통역과 번역이 따른다. 하지만 이 세계에스페란토대회는 모든 회의와 강연, 공연, 관광 등이 에스페란토 하나만으로 이루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계에스페란토대회 개막식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얄리스토크는 에스페란토 창안자인 자멘호프(1859-1917)가 태어난 곳이다. 올해는 그의 탄생 150주년이 되는 해이다. 자멘호프는 유네스코가 선정한 “인류 역사에 빛나는 위대한 인물” 중의 한 사람이다. 당시 비얄리스토크는 여러 민족이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함으로써 의사소통이 어려워 민족간 불화와 갈등이 빈번했다. 이에 자멘호프는 모든 사람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중립적인 공통어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는 유럽 언어의 공통점과 장점을 활용해 규칙적인 문법과 쉬운 어휘를 기초로 에스페란토를 창안해 1887년 바르샤바에서 발표했다.

120여년의 역사를 지닌 에스페란토가 정말 언어적 기능을 다하고 있는지에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 세계대회는 이런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가장 큰 통로 역할을 한다. 불가리아의 농부, 인도의 맹인, 브라질의 대학교수, 리투아니아의 앳된 소녀, 영국의 구순 할아버지, 독일의 노벨상 수상자 등 다양한 나이와 직업의 사람들이 모여 통역 없이 진행된 개막식을 지켜보고 있으면, 세계 공통어야말로 인류를 하나 되게 하는 중요한 수단임을 느낄 수 있다.

“지금 처음으로 수천년의 꿈이 실현되기 시작했다. 여기 프랑스의 작은 해변 도시에 수많은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 모였다. 서로 다른 민족인 우리는 낯선 사람으로 만난 것이 아니고, 서로에게 자기 언어를 강요하지 않고 서로를 이해하는 형제로 모였다. 오늘 영국인과 프랑스인, 폴란드인과 러시아인이 만난 것이 아니라, 바로 사람과 사람이 만났다.”라고 자멘호프는 1905년 제1차 세계에스페란토대회에서 역설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주일간 지속되는 이 대회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진다. 대회대학은 세계 각국의 유수한 대학 교수들이 나와 천문학, 인문학, 언어학, 문학, 수학, 정보학, 민속학 등 다방면에 걸쳐 강의를 한다. 작가, 방송인, 기자, 법률가, 교직자, 자연치료사, 채식주의자, 고양이애호가, 과학자, 무국적주의자 등 많은 에스페란토 단체들이 분과회의를 가진다. 이러한 학술 및 회의 프로그램 외에도‘민족의 밤’을 통해 참가자들은 대회 개최국가인 폴란드의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다. 노래공연, 악기연주회, 연극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관광도 열린다. 어린이 세계대회도 병행에서 열린다.

전세계에서 에스페란토 사용자는 과연 얼마나 될까라는 물음에 답하는 것은 고전음악이나 바둑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라는 물음에 답하는 것과 유사하다. 여러 차례 세계에스페란토협회장을 지낸 험프리 톰킨 박사는 한 기자회견에서 “에스페란토 사용자 수는 여러분들이 추정하는 것보다 많고, 우리가 기대하는 것보다는 적을 것이다”라고 답했다. 세계에스페란토협회장을 지닌 레나토 코르세티 박사는 “최근 들어 에스페란토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는 이유 중 하나는 영어의 우월적 지위에서 파생된 언어 문제의 심각성이 드러나고 인터넷 보급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진단했다.

2007년 미국 사명위기언어연구소는 전세계에서 사용되는 언어 7000여개 중 소수 민족 언어들이 2주에 한 개 꼴로 사라지고 있다고 발표했다. 현재 세계 인구의 80%가 사용 빈도가 높은 언어 83개, 세계 인구의 0.2%가 3500개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 2009년 현재 유럽연합의 회원국은 27개국으로 공식어가 23개에 이른다. 통번역에 소용되는 비용은 연간 무려 13억 달러에 달한다.

정치·경제·통화 분야에서 통합을 이뤄가는 유럽연합은 언어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에 지배적인 언어인 영어를 공식어로 채택하자는 움직임도 일고 있지만, 각국의 이해관계로 합의를 이끌기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흔히 등장하는 대안이 중립적인 언어 에스페란토이다.

에스페란토가 발표된 지 한 세기가 훌쩍 지났지만 민족간 반목과 혐오감은 여전하고, 강한 민족의 언어는 약한 민족의 언어를 지속적으로 위협하고 있다. 에스페란토가 영어를 비롯한 특정 민족어의 우월주의를 넘어서는 공식적 대안으로 인정받을 날이 과연 올 수 있을까?

그리하여 에스페란토가 유럽연합의 언어로, 나아가 세계 인류의 공통언어가 되어 말이 같은 자국민간 모국어를 사용해 이를 보호하고 더욱 발전시키면서 서로 말이 다른 민족간 에스페란토를 사용해 상호이해와 평화를 이루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


▲  제94차 세계에스페란토대회에서 열린 원불교 분과모임 영상

초유스는 오는 7월 25일 통역 없는 세상으로 인류평화를 기여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모인 폴란드 비얄리스토크 현장을 찾아간다. 세계 곳곳에서 모인 다양한 사람들과 그 현장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생생하게 블로그를 통해 알릴 계획이다. 많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 관련글: 영어 홍수 속에 여전히 살아있는 에스페란토
            세계 에스페란토 대회를 취재 방송한 YTN TV 영상을 볼 수 있는 곳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렸을적.. 세계 공통어가 한글이었으면..했답니다.
    이유는..ㅡㅡ
    외국어 공부가 너무~~ 싫어서...ㅋㅋ

    2009.07.21 16:03 [ ADDR : EDIT/ DEL : REPLY ]
    • 자기 모국어가 세계어된다면 정말 좋겠지요.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무진장 고생하겠죠... 그러니 모두가 배우기 쉬운 중립적이고 평등한 언어가 필요하지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07.21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2. 지랄리아나 좆까마이씬

    불행히도, 이 에스페란토가 냉전시대 때는 동유럽 첩보원들의 암호도구로 이용됐지요.

    2009.07.21 17:53 [ ADDR : EDIT/ DEL : REPLY ]
    • 알 수 없는 사용자

      냉전시대 동유럽에서 적지 않은 에스페란티스토들이 탄압을 받았지요.

      2009.07.21 18:18 [ ADDR : EDIT/ DEL ]

생활얘기2009. 6. 2. 09:29

어제 한 통의 편지를 받게 되었다. 바로 브라질의 한 에스페란티스토가 생을 마감했다는 소식이었다. 아무리 자연의 이치라고 하지만 나이가 한 살 한 살 더 먹어갈수록 주위 사람들이나 친구들이 하나 하나 곁을 떠난다는 것이 너무 아쉽다.

올해 여든살인 이 브라질 지인은 UN 직원, 시인, 대학교수, 에스페란토 학술원 회원, 번역가, 교육자, 사전편찬자 등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일을 했다.
 
지난 해 12월 31일 브라질 리오데자이네로 여행 때 처음 이 분을 만났다. 당시 머물고 있는 지인 집으로 이날 직접 찾아와 한 동안 대화를 나누었다. 그는 포르투갈어-에스페란토 사전 편찬에 마지막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지 않은 체구에 넘치는 웃음과 힘찬 목소리가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여든의 나이에 저렇게 건강하고 정열적으로 살 수 있을까 놀랍기도 하고 몹시 부러웠다. 저 나이에도 저렇게 살고 싶은 마음이 일어났다.

그는 다음날 (1월 1일) 점심식사로 초대했다. 처음 만난 사람으로부터 초대를 받아 부담스러웠지만 그의 호의를 거절할 수도 없었다. 우선 그가 단골로 가는 중국식당으로 갔으나 새해라 문을 닫았다. 한참 동안 찾아간 곳이 일본식당이었다. 

"당신들을 초대하기 위해 내가 지난 10년 동안 연금을 절약해놓았으니, 오늘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마음껏 시켜라"라고 하던 그의 모습이 눈 앞에 선하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식사 내내 그의 농담과 일화로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영상은 음식이 나오기 전 젊은 시절의 여러 가지 일화를 에스페란토로 들려주는 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8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pawn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9.06.02 19:51 [ ADDR : EDIT/ DEL : REPLY ]

가족여행/브라질2009. 2. 24. 12:40

그 동안 여러 차례 브라질 방문에 대한 글을 올렸다. 이번 여행에서 최대 화두는 다름 아닌 "브라질 여행 안전한가, 위험한가?" 지난 12월 31일부터 1월 21일까지 3주 꼬박 브라질을 여행했다. 여행을 떠나기 전  인터넷과 지인을 통해 가장 많은 정보를 얻고자 한 것은 안전이었다.

브라질에 살고 한 리투아니아인은 주택 담에 전기 철조망을 칠 정도로 치안이 잘 되어 있지 않다고 하면서 각별히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관광지에는 지갑이나 카메라 등을 조심하라고 한다. 이런 사전 경고를 듣고 보니 dsr 카메라나 캠코더를 들어갈 의욕마저 잃게 되었다. 그냥 머리와 마음 속에 여행의 추억을 담아오는 것이 속 편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행이라는 것이 혼자 가지만 갔다 오면 많은 사람들에게 여행담을 망해야 하기 때문에 위험부담을 안고다라도 카메라와 캠코더를 가져가기로 했다. 리오데자네이로 공항에서 도심으로 들어가는 오른 쪽 길옆에선 소위 '빈민촌'이 즐비했다. 이 빈민촌을 바라보면서 승용차 대화는 여행안전이었다.

"브라질 여행은 위험하다고 하는 데 실지로 사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느끼나?"
"위험은 어디나 있기 마련이다. 리오데자네이로에 살면서 위험을 느껴본 적은 없다. 위험을 두려워하는 사람에게 위험이 더 쉽게 찾아온다. 그러므로 위험을 특별히 의식하지 말고, 외국인 여행자라는 것을 티내지 않고, 평소처럼 조심하면 된다."

사거리에서 차가 멈추자, 신호대기 중인 운전자들에게 물건을 파는 사람들이 있었다. 사진을 찍으려고 창문을 열려는 순간 친구는 이런 곳에서는 절대로 창문을 열지 말라고 경고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오데자네이로의 또 다른 친구는 우리들을 위해 거리에서 총을 들고 순찰을 도는 경찰관들에게 안전에 관해 물었다. 경찰의 답은 이렇다. "카메라나 캠코더를 목에 걸고 다니지 말고, 가방에 속에 넣어서 필요할 때만 꺼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경찰로부터 이런 말을 직접 들은 후 이날 저녁 꼬빠까바나에서 열리는 새해맞이에 캠코더를 가져가지 않기로 했다. 200여만명이 모인다는 소리에 겁이 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장에 가니 캠코더를 가져오기 않은 무척 후회했다. 술 마시고 깽판 치는 무리들, 어깨에 힘주고 다니는 무리들이 있을 것이라고 짐작했지만, 이날 현장엔 이런 모습을 전혀 보지 못했다.      

이렇게 브라질을 3주 여행하는 동안 브라질은 위험하다고 하는 속설은 적어도 초유스 경우엔 사실과 달랐다. 어쩌면 대부분 에스페란토를 말하는 현지인과 함께 돌아다녔기 때문에 실제로 그 위험성을 피부로 느끼지 못한 점도 있을 것이다. 동행인이 없는 경우도 있었는데, 이때도 낯선 현지인들의 친절한 도움 덕분에 여행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왔다. 도움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다.

이번 여행에서 보듯이 역시 제일 안전한 여행은 현지인 사람들과 미리 사귀어놓고 도움을 받는 것이다. 리오데자네이로에서 내내 안내를 해준 마리아 그라시아의 "나와 함께 있으면 만사가 형통이다!"라는 말이 떠오른다. 과거 우편시대보다 요즈음은 훨씬 더 빠르게 여행 목적지의 사람들과 사귈 수가 있다. 물론 언어장벽이 가로막고 있다. 초유스는 이 언어장벽을 에스페란토로 해결했다.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15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브라질로의 여행. 안전한가 위험한가? 잘 읽었습니다. 수치상으로는 분명 브라질은 위험한 나라입니다. 저 역시 강도를 당한적도 있고, 집에 도둑이 들어 아끼던 장비들과 컴퓨터 및 가전제품을 다 잃어버린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특별히 위험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살고 있는 사람들이 위험하다고 쩔쩔맬 정도의 환경이라면, 그런 곳에 사람이 살 리가 없기 때문입니다. 다만, 조심은 언제나 필요합니다. 그래서 저두 히오를 갔을 때, 티내지 않으려구 반바지와 티셔츠, 샌들차림으로 돌아다녔습니다. 전, 강도 많다던 히오에서는 한 번두 강도를 당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상파울로에서 강도와 도둑을 만났습니다. 그러니 어디가 위험하다 위험하지 않다고 하는 것보다 스스로 티내지 말고 조심하며 다닌다면 큰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2009.02.25 11:29 [ ADDR : EDIT/ DEL : REPLY ]

가족여행/브라질2009. 2. 12. 11:30

낯선 나라에 처음으로 갈 때 새로움에 대한 기대와 일어날 일에 대한 걱정이 늘 상존한다. 지난 12월 초순 갑자기 브라질 쿠리티바를 방문할 일이 생겼다. 아내가 동해하는 김에 세계적 유명 관광지인 리오데자네이로(리오)와 상파울로도 방문하기로 했다.

쿠리티바와 상파울로에는 친구들이 있어 별다른 걱정이 없었다. 문제는 리오였다. 부부가 같이 가므로 일상에서 더 절약하고 이번 리오에서는 분위기 있게 보내기를 결정했다. 그래서 신나게 인터넷으로 호텔 예약을 시도했다. 무궁화 3개부터 시작해 무궁화 5개까지 모조리 찾았으나 방이 없었다. 새해맞이를 위해 세계와 브라질 각지에서 사람들이 몰려들기 때문에 상파울로나 쿠리티바로 곧장 오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한 브라질 친구가 옳았다.

순간 떠오르는 것이 에스페란토였다. 리오에 사는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에게 사정 얘기를 하고 도움을 청했다. 세계에스페란토협회가 발행하는 에스페란토 사용자 주소록인 연감에서 몇몇 현지인들에게 편지를 썼다. 새해부터 민폐 끼치기가 부담스러워 호텔 예약을 부탁했다. 큰 기대는 안했지만, 몇 시간 후 세 사람으로부터 답장이 왔다. 안전과 현지적응을 위해 호텔보다는 에스페란토 사용자 집을 권했다. 이렇게 자기 집으로 기꺼이 초대하겠다는 사람이 두 사람이나 있었다.   

12월 30일 파리 공항에 있는 데 브라질에서 국제전화가 왔다. 택시를 잘못 타면 바가지 낭패를 당할 수도 있으니 자기가 31일 아침 공항에 마중을 나가겠다고 했다. 약속대로 작곡가인 아라곤은 차를 가진 아들과 함께 공항으로 마중 나왔다. 손에는 초면의 사람을 찾기 위해 큼직하게 이름을 쓴 종이를 들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부부와 3박 4일간 같이 생활한 마리아는 대학교 교직원으로 퇴임했다. 마리아는 치즈빵을 직접 만들어서 우리 부부를 맞이했다. 내내 관광지를 안내하며 브라질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해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 시절 UN 직원으로 일을 했고, 대학교수로 퇴임한 실라(80세)는 우리 부부 점심 초대를 위해 지난 십년 동안 연금을 절약했다면서 인근 일식당으로 초대했다. 같이 있는 동안 내내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수로 퇴임한 알로이죠는 에스페란토 사무실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이날 우리 부부를 리오데자이네로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폐허 공원"으로 안내했다. 많아도 50대 초반으로 보였는데, 실제 나이가 65세라 한다. 믿지를 않자, 그는 주민등록증을 보여주었다. 에스페란토를 하면 이렇게 젊어지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라질 남부 지방 쿠리티바에서 만난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이다. 짧은 만남이었지만 편하고 정이 가는 사람들이었다. 이날 모인 친구(오른쪽 밑 사진, 하얀 티셔츠)가 어느 날 사촌과 함께 대학시절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사촌왈: "내가 꼽는 최고의 교수는 바로 포르투갈어를 가르친 제랄도 교수이지! 너는 모르지?"
친구왈: "그 교수와 난 같은 에스페란토 단체 회원인데!!!"
사촌왈: "부럽다, 부러워~~~" (교수는 왼쪽 윗 사진, 안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파울로에서는 서울에서 YTN 리포터 연수 받을 때 같은 방을 쓴 친구이다. 방을 같이 쓴 죄(?)로 이번에 손님 대접 왕창 받았다. 아내는 한국외에서도 한국인의 손님 환대에 감동 받는 순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불교 교전>를 포르투갈어로 번역을 한 친구 제랄도(78세)의 가족이다. 3개 대학교에서 포르투갈어를 가르쳤다. 남들보다 3배나 더 일했으므로 합쳐서 100년을 일했다고 한다. 2주간 옆에서 지켜보았는데 먹고 자는 시간을 빼고는 대부분 시간을 글 쓰는데 바치고 있었다. 제랄도 가족 덕분에 브라질 사람들의 일상 삶을 가까이에서 지켜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르투갈어를 전혀 모르는 우리 부부가 브라질에서 이렇게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도움을 받은 것은 바로
에스페란토 덕분이다. 출발지에서는 바로 위 사진 속처럼 환송을 받았고, 도착지에서는 환영을 받았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이렇게 하나의 언어로 서로 이해하고, 돕고, 형제처럼 지내는 날이 속히 오기를 바라고, 노력하고자 한다.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2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9. 2. 6. 08:05

지난 1월 3주간 처음으로 남미 브라질을 방문했다. 브라질은 아메리카 대륙에서 유일하게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나라이다. 여행을 떠나기 전 간단한 회회라도 몇 마디 배우고자 했으나 게으름 탓으로 하지 못했다.

전혀 배운 바가 없었지만, 현지인들이 포트투갈어로 말하는 것을 옆에서 들으니 이해할 수 있는 단어들이 의외로 많음에 놀랐다. 포르투갈어 학자이자 에스페란토 학자인 브라질 친구로부터 나중에 들은 말에 따르면 포르투갈어와 에스페란토의 어근은 약 60-70%가 유사하다. 그 덕분에 에스페란토 현지인 친구의 동행이 없었을 때 가끔 에스페란토로 약간의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다.

말이 통하지 않는 다른 나라에 가면 현지 언어에 대한 무지로 재미난 일이 일어나기도 한다. 쿠리티바 도심에 잠시 혼자 거닐게 되었다. 마침 배가 고픈터라, 거리 간이매점의 글씨가 눈에 확 들어왔다.

SUNDAE

쿠리티바에도 한국인들이 살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혹시 한국의 순대가 여기서도 팔리고 있지 않을까"라는 약간의 황당한 생각을 해봤다. "SUNDAE" 글자를 향해 매점으로 점점 다가가니 글자 밑에 아이스크림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 빗나간 추측에 실망과 웃음이 나왔다. 포르투갈어 sundae는 잊을 수가 없으리라.
 
또 하나는 CORREIO이다. 처음에 이 단어를 보자 꼭 에스페란토에서 한국을 표현하는 단어인 KOREIO와 너무 닮았다. 포르투갈어에는 철자 K가 없고, C가 K 발음난다. CORREIO는 우체국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던 사람

    Sundae는 포르투갈어가 아니라 -_-;; 영어 입니다. 썬데이 아이스크림이라는 과일하고 초콜렛얹은 아이스크림을 말하는 거이구요. 포르투갈어에서 아이스크림은 sorvete 라고 부릅니다.

    2009.02.06 12:33 [ ADDR : EDIT/ DEL : REPLY ]
  2. 뭐 어원까지는 몰겠고.. sundae는 아이스크림의 종류로 영어권에서 다 쓰는 말이니,, 아마 스페인어에서 왔다는건 좀 .. 글고 느낌도 에스파니아 쪽은 아닌거 같고.. 한국에서 외래어로 흔히 샤베트라고 하는 것은 우유가 들어가지 않은 빙과를 말합니다.. 이것은 영어에 있는 단어로 이것도 서반아어 계열은 아닐 것이고, 포르투칼에서도 우유가 들어가지 않은 빙과를 부르는 말일겁니다. 영어로는 sorbet 혹은 sherbet 입니다.

    2009.02.06 13:48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02.06 15:44 신고 [ ADDR : EDIT/ DEL ]

가족여행/브라질2009. 1. 12. 23:00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인공어 에스페란토가 과거 한 때 반짝거리다가 사라진 언어로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런 언어를 배워서 무엇에 써먹을 것일까?!

에스페란토는 자멘호프(1859-1917)가 1887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발표한 세계 공통어를 지향하는 언어이다. 변음과 묵음 등이 없어 적힌 대로 소리 내고, 품사어미와 강조음 등이 규칙적이어서 익히기 쉽다.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은 "1민족 2언어 주의"에 입각해 언어 같은 민족끼리는 모국어를, 다른 민족과는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것을 지향한다.

자멘호프가 태어난 옛 리투아니아 대공국령인 지금의 폴란드 비얄리스토크는 당시 여러 민족들이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로 인해 의사소통이 쉽지 않았고, 민족간 불화와 갈등이 빈번했다. 자멘호프가 모든 사람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중립적인 공통어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하고, 유럽 여러 언어들의 공통점과 장점을 활용해 규칙적인 문법과 쉬운 어휘를 기초로 에스페란토를 창안한 이유다.

아내와 함께 브라질을 여행하면서 늘 일상에서 쓰는 말이 에스페란토이다. 그리고 이곳 브라질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사람들이다. 리오데자네이로, 사옹파울로에 이어 환경도시로 알려진 이곳 쿠리티바에서도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사람들 사이에 있다.

지난 토요일(1월 10일) 쿠리티바 에스페란티스토들의 모임에 참가했다. 사실 같은 국어를 쓰는 사람들이 모이면 그 국어로 말하는 것이 흔하다. 하지만 이날 만난 사람들은 국어인 포르투갈어를 쓰지 않고 모두 유창하게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 퇴임한 대학교수부터 경찰관까지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모였다. 한 친구는 쿵푸와 태극권을 수련하고 있다면서 멋있게 자세를 취해보기도 했다. 

브라질에 와 있지만 에스페란토 나라에 와 있는 듯한 인상을 받았다. 포르투갈어를 모르고도 이렇게 에스페란토 덕분에 브라질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었다. 한편 포르투갈어 교수를 역임한 제랄도 박사에 의하면 포르투갈어와 에스페란토는 어근이 거의 60%가 동일하거나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8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른 한국분 한 명이 눈에 띄네요. 에스페란토 홍보 동영상에 나온 분이라 기억하고 있습니다. 브라질에 사는 분이신가요?

    2009.01.13 11:08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브라질에서 원불교 교화를 담당하고 있는 추도엽 교무입니다. 에스페란티스토입니다.

      2009.01.13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2. vera AN

    Kara cxielo. 세상에 cxielo 정말 맞아요?? 96년 유성겨울합숙에서 뵙곤 소식없어 무척궁금했어요. 가끔씩 cxielo 얘긴 했었어요. 사라져서 행방을 모른다고 하더니만 거기계셨군요??정말 반가워요. 사진이 안정되 보이고 아주 좋은데요. 시간이 참 많이도 흘렀지요. 가끔씩 소식 전하고 삽시다. 너무 반가워 제 얘기만 했네요. 절 기억이나 하시는지요?? 제 멜 주소 알려 드려도 될런지요?? cxevia@saluton.net 우리 가끔씩 소식 전하고 살면 좋겠습니다.

    2009.01.13 20:42 [ ADDR : EDIT/ DEL : REPLY ]
  3. vera AN

    대석님, 고맙습니다. 덕분에 궁금했던 분을 사진으로나마 볼 수 있게 해주셔서 말입니다. 모든 메일 잘 보고 있습니다. 그 쪽에 가서 이 추운 겨울을 지내고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추워요. 추운건 정말 싫거든요.

    2009.01.13 20:51 [ ADDR : EDIT/ DEL : REPLY ]
  4. janice

    최대석님 ! 저도 20여년 그 시절 제자였는데.... 이젠 다 잊어 버리고 제이름 소개만 할 수 있네요. 웹서핑하다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미국에 사는데... 언제 어디서 또 뵐날이 있겠죠.
    미국에도 한번 오세요

    2009.01.17 04:26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제가 1980년 후반에 한국에스페란토협회 사무실에서 에스페란토를 가르친 적이 있는데, 그때 배웠는지 궁금하네요. 연락 한 번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ds@esperanto.lt 입니다.

      2009.01.18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에스페란토2009. 1. 12. 21:17

Novjara mesaĝo

Ni kune revivigu moralon

Jam venis la nova jaro, la 94a ŭonbulana jaro (2009). Mi tutkore deziras, ke la bonfaro kaj lumo de la darmkorpa budho, la kvar bonfaroj, estu kun ĉiuj vivuloj, la tuta homaro, la popolo kaj la tuta ŭonbulanaro.

Pasintjare la eklezio ekhavis la ŝancon por pli vigle disvolviĝi per la projekto “albudha ofero de disvastigo”. Ni decidiĝis finplenumi la centjaran jubileon per niaj sennombraj oferoj kaj havis signifoplenan jaron, en kiu ni komencis krei novan historion de la eklezio.

Ni ĉiuj kun pleja voto kaj pleja penado partoprenu en la centjara jubileo kaj faru la jubileon historia momento, en kiu la tuta homaro disvolvos sian spiriton danke al la instruo de la nova budho Sotesano, klare komprenos pri la gravaj kvar bonfaroj, kiujn elmontris la nova budho Sotesano, kaj sekve faros grandan rekompencon.

Nun la homaro kaj nia popolo travivas multegajn suferojn. En la mondo ne ĉesas tertremoj, nutraĵa problemo, petrolpreza malstabileco, energia problemo kaj tiel plu. Al multaj landoj nun disvastiĝas financa krizo komencita en Usono. En Koreio grandiĝas maltrankvilo pro konflikto inter konservuloj kaj progresuloj, norda-suda problemo, ekonomia regreso kaj tiel plu.

Se pensi pri kialoj de ĉi ĉiuj malfaciloj, la esenca kialo estas ne manko de naturhavaĵoj, nek manko de materialoj, nek manko de scioj, sed nur manko de moralo. Pro tio malhonestaj juĝoj, egoismaj deziroj kaj materialismaj pensoj pligrandigas suferojn de homoj ĉie en la socio.
 
En ĉi tiu situacio ĉiu individuo, ĉiu lando kaj la mondo pentu kaj iru laŭ la vojo revivigi  moralon. Ĉi tiu jaro do estu difinita kiel jaro de la revivigo de moralo kaj ni pleje strebu al tio. 

1. Ni revivigu la originan menson.
Antaŭ ĉio, ni devas per trankviligo de menso trovi kaj gardi la originan menson, kiu estas entenata en la interno de homo. La kerno de la revivigo de moralo estas trovi kaj respekti la instruiston, la originan menson, kiu gvidas nin.
La origina menso ekzistas egale en ĉies menso kaj ĝi estas la plej kara juvelo kaj la fonto de moralo. Forgesi ĉi tiun originan menson estas la komenco de sufero.     
Ordinaraj homoj vivas kun maltrankvilo, deziro kaj plezuro, tial ili forgesas la originan menson. Ni, studantoj, ĉiam trankviligu menson kaj forigu densan nubon de la kvin deziroj por bone aŭskulti la okultan sonon de la origina menso kaj laŭtigi la sonon. Fine ni fariĝu morala homo, kiu ĉiam sekvas instruon de la origina menso.

2. Ni vivu honeste.
Estas la vero, ke ni tiom ricevas feliĉon kaj kapablon, kiom ni ŝvite klopodas. Kion ajn ni faras ie ajn, ni mensogu nek al ni mem, nek al aliaj homoj, nek al la vero. Ja honeste ni devas vivi. Honesto estas niaj havaĵo, forto kaj armilo. Malpravaj profito kaj potenco estas kiel flosanta nubo kaj momenta vento kaj estas la komenco de malfeliĉo. Nur tio akirita per honesto estas eterna juvelo, kiun neniu povas forrabi. 

3. Ni respektu principon.
Estas regulo kaj principo, kiujn devas observi familio, socio kaj ŝtato. Ĉi tiu principo estu establita per publika diskuto kaj estu instruata, por ke ĉiu ajn respektu ĝin.
Principo estas la fundamento de socia ordo kaj la apogstango de kunekzistado, kaj ĝi estas kiel moktako. Malobservanto de ĉi tiu principo estas publika malamiko. Kiam la principo detruiĝas, la mondo iĝas plena de nekredo kaj konflikto.
Nur se socia moralo estas firme establita sur ĉi tiu principo, la mondo iĝas sana kaj justa.

4. Ni devas bone vivi kun najbaroj.
En la mondo estas nenio, kio ekzistas sola. Ĉio estas interligita. Mi ekzistas, ĉar vi ekzistas; vi ekzistas, ĉar mi ekzistas. Ŝtatoj havas landlimojn, sed ĉiuj aĵoj de la mondo ne havas landlimojn. Do ili turniĝadas, ne fiksite al iu. Vi kaj mi, socio kaj socio, ŝtato kaj ŝtato estas origine interligitaj per unu menso, unu energio kaj unu vero. Kiu volas vivi bone nur sola kaj akiri nur sian profiton, tiu fine estos forlasita kaj ne povos stariĝi sola kaj eterne ne povas sukcesi.
Estas dirite, ke ju pli dividiĝas feliĉo, des pli ĝi grandiĝas, kaj ju pli dividiĝas sufero, des pli malgrandiĝas. Ni devas dividi la frukton de feliĉo kun najbaroj kaj tiam ĉiuj fariĝas feliĉaj. Ĝuste tiu feliĉo estas eterna kaj vivigas ĉiujn. La tuta homaro devas konstrui la mondon de komuna vivo kaj komuna prospero.

Jam pli frue Sotesano antaŭdiris: “En la estonteco malfermiĝos vere civiliza mondo, en kiu moralo kaj scienco bone harmonios. Koreio havas tian grandan fortunon, ke fiŝo ŝanĝiĝos al drako, kaj ĝi fariĝos la gepatra lando de moralo kaj la gvida lando de spirito kaj estros la mondon.” Kredante ĉi tiujn vortojn eldiritajn per liaj klarvidaj okuloj, ni kun kuraĝo kaj fido venku hodiaŭajn krizojn kaj lumigu la torĉon de la revivigo de moralo kaj antaŭeniru al esperplena morgaŭo.

Novjaran matenon en la 94a ŭonbulana jaro
Gjongsan,
ĉefmajstro de ŭonbulism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족여행/브라질2008. 12. 29. 09:16

아내와 함께 브라질행 항공권을 12월 중순에 구입하게 되었다. 한국 여권 소지자는  90일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기 때문에 문제가 안 되었다. 하지만 리투아니아 여권 소지자는 비자가 필요하다. 리투아니아에는 아직 브라질 대사관이 없다.

리투아니아인들은 보통 여행사를 통해 바르샤바 브라질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는다. 중개해주는 여행사에 전화했는데 출국일 12월 30일 전까지 비자를 받아 여권을 돌려줄 수 있는 지에 확신이 없다고 하면서 모두 거절했다.

유일한 방법은 아내가 직접 약 500km 떨어진 바르샤바로 다녀오는 것이었다. 공교롭게도 당시 아내는 허리통증이 심했다. 바르샤바 브라질 대사관 누리집은 폴란드어와 포르투갈어로만 되어 있다. 비행기편이 수월한 프라하 브라질 대사관에 우편으로도 일단 비자신청 접수가 가능한지 문의했다. 다음날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바르샤바에서는 근무일 5일이 지난 후에야 비자를 줄 수 있다고 한다. 더욱이 크리스마스 연휴로 아슬아슬했다. 항공권은 있지만 비자와 여권을 떠나기 전까지 손에 쥐지 못한다면...... 순간적으로 눈앞이 캄캄해왔다.

언젠가 브라질 외교관 중 에스페란토를 말할 수 있는 사람이 한국을 방문했다는 기사가 떠올랐다. 혹시 이 외교관이 유럽 어딘가에 근무하고 처한 사정을 얘기하면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한국 지인을 통해 그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브라질 영사관에서 근무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생면부지의 사람이지만 상황이 다급한지라 전화했다. 영어로 그를 찾자 본인이라 고 했다. 언어 뇌는 마치 물 만난 물고기처럼 자동으로 에스페란토를 선택해 절로 즐거워하는 듯했다. 첫 대화였지만 아주 반갑게 맞아주었다. 아, 모든 영사관 사람들과 이렇게 편하게 대화하고, 그들이 이렇게 친절하게 대해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아내를 대신해 직접 프랑크푸르트로 가서 비자를 신청할 수 있느냐고 물으니 안 된다고 답했다. 그는 외교관답게 원칙을 설명했다. 거주지에서 가장 가까운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아야 한다. 프랑크푸르트에서 받으려면 아내가 직접 프랑크푸르트 관광을 하는 중 대사관으로 찾아와야 비자를 줄 수 있다고 한다. 그는 바르샤바 영사관 동료에게 직접 전화해서 사정을 설명하고 결과를 알려주겠다고 했다.

곧 전화가 왔고, 그는 아주 자세하게 필요한 사항을 전해주었다. 필요한 서류는 여권, 여권용 사진 1장, 은행잔고증명서 (1일 60USD x 체류기간), 초청장, 초청자 여권 복사이었다.

서류를 준비해 국제특급배달 회사인 Fedex 사무실에 가니 만에 하나 분실위험이 있으므로 여권은 보낼 수 없다고 했다. 난감했다. 차라리 여권이라고 말하지 말고 그냥 서류라고 말할 것을 후회가 막심했다.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다른 특급배달 회사 TNT를 찾았다. 규모는 작았지만, 아주 친절하게 받아주었다. 근무일 3일 안에 도착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날 저녁 5시경 접수했는데 익일 오전 11시경 바르샤바 영사관 직원이 여권을 잘 받았다고 친절하게 전화까지 해주었다.

크리스마스 연휴 사정으로 가급적 빨리 처리해주기를 부탁했다. 3일만인 금요일 비자를 받았다. 하지만 우편으로는 발송하지 않고 본인이나 위임한 대리인이 와서 받아가야 한다. 급히 바르샤바에 사는 또 다른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 친구는 여권을 찾아 일요일 직접 빌뉴스로 찾아왔다. 이렇게 에스페란토와 친구 덕분에 여행 떠나기 9일 전에 무사히 비자와 여권을 돌려받을 수 있게 되었다. “초유스의 동유럽”은 앞으로 약 3주간 “초유스의 브라질”로 내용 전환을 할 것이다. 포르투갈어 번역일 때문에 브라질에 가지만, 기회 닿는 대로 현지에 접한 소식을 올리고자 한다. 관심과 성원을 부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슬한 상황에서 에스페란토 덕분에 브라질 비자를 무사히 받게 되었다 (사진: IKUE)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1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소유

    즐거운 여행이 되길 빕니다. 지금 브라질은 한참 더울 때니 좋겠네요. 브라질 상푸울루의 봉헤찌로에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브라질 의류산업은 한인들이 거의 장악하고 있다고 하네요. 한인들이 브라질에서도 중산층으로 성공해서 살고 있다고 합니다. 봉헤찌로도 방문하시면 좋겠네요.
    덧, 초유스님의 두 따님은 같이 가시지 않나요?

    2008.12.30 12:06 [ ADDR : EDIT/ DEL : REPLY ]
  2. 무소유

    초유스님을 통해 에스페란토를 알게 됐네요. 물론 그전에도 들은 적은 있지만서도요.. 지금에서야 우수운 이야기지만 에스페란토어를 중세 로망스, 라틴어, 스패니쉬랑 비슷한 언어인가? 생각한적도 있었다죠..ㅋㅋ

    2008.12.30 12:09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8. 12. 7. 08:18

이제 곧 성탄절이 다가온다. 성탄절에 빠질 수 없는 상징 중 하나는 천사이다. 하느님의 의지를 전달하기 위해 지상으로 내려오는 천사의 모습은 시대에 따라 변화했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초기 기독교 미술에서 천사는 등에 날개가 없는 젊은 청년의 모습이었다. 중세 유럽에서 천사는 날개가 달린 사람의 모습이었다. 천국의 성가대를 구성하는 천사들은 미소년의 모습으로, 대천사 가브리엘은 우아한 남성의 모습이었다. 근세 이후부터는 벌거벗은 귀여운 어린아이의 모습이나 여성적인 모습, 상냥한 남성의 모습으로 그려지게 되었다.

에스페란토로 통해 알게 된 폴란드 친구 미르카 쿠비쯔카(Mirka Kubicka)가 찍은 폴란드 초등학생이 생각하는 천사의 모습들이 눈길을 끌었다. 기도하는 천사, 요리하는 천사, 낚시하는 천사, 망치 든 천사, 잠자는 천사, 뚱뚱한 천사...... 하늘 나라에 사는 천사의 모습을 사람답게 아주 생생하게 그려져 있었다.

폴란드 비에룬(Bieruń)에 소재한 한 초등학교의 학생(6세-12세)들이 밀가루 반죽으로 만든 천사들의 모습을 소개한다. 사진 게재를 허락한 미르카의 사진첩에 가면 더 많은 천사들을 만날 수 있다.

Jen mi aperigas fotojn de Mirka pri anĝeloj faritaj de polaj lernantoj. Dankon, Mirka, pro viaj fotoj.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08. 11. 27. 06:59

중국의 명문 대학교 중 하나인 난징(남경)대학교가 아시아 학생들을 위한 다언어 다문화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해 현재 입학생들을 모집하고 있어 세계 에스페란토계에 커다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다언어 인재양성 신전략"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에스페란토를 기반으로 하는 다언어 교육을 실시하여 젊은이들로 하여금 능률적으로 다양한 외국어를 습득하게 하고 치열한 국제 경쟁사회에서 생존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추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에스페란토는 국제 보조어이다. 에스페란토는 쉽게 배워 사용할 수 있고 동시에 여타의 서양언어를 쉽게 배우게 해주는 교량 역할을 한다. 에스페란토는 인도유럽계의 어족에 기초하여 만들어졌다. 발음, 문법, 단어들은 유럽 언어들과 매우 흡사하다. 에스페란토의 단어들은 약 80%가 라틴계 언어들에서 유래했다. 그렇기 때문에 에스페란토의 학습은 유럽언어들을 쉽게 배우게 해주는 것이다.

단순하고 쉽게 배울 수 있는 에스페란토는 아시아 학생들에게 자유롭게 교류하게 해주고, 다른 외국어에 대해 흥미를 갖게 해준다. 단시간에 외국어를 배우면 외국어에 대한 용기와 자신감을 높여준다. 영어가 어려워서 중도에 포기한 많은 사람들이 에스페란토를 배운 뒤 다시 영어에 도전하여 성공한 사실이 그것을 확인해 준다.

에스페란토를 배우는 과정에서 학생들이 얻게 되는 사고방식과 외국어의 관례적 표현들은, 학생들로 하여금 제2, 제3의 유럽 언어들을 쉽게 배우게 해주어 많은 시간을 절약하게 한다. 다양한 나라들에서 온 학생들은 중립적인 에스페란토의 기초 위에서 평등하게 비(非) 모국어로 의사소통한다. 언어는, 인류의 무형문화 유산 중 하나로서 의사소통과 상호 이해를 가능하게 하는 도구이며, 다언어(多言語) 교육은 세계 평화를 위해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프로그램의 특징은 한국, 중국, 일본에서 온 학생들이 함께 배우고 함께 생활한다. 1학년 때는 에스페란토를 집중적으로 배우고 사용한다. 3개 언어[에스페란토, 영어(또는 불어), 중국어(또는 일어, 한국어)] 교육이 이루어진다. 4년 후 졸업시험에 합격한 자에게는 남경대학 졸업장, 학사학위 증서, 에스페란토교사 자격증 등을 수여한다. 그 후 외국의 자매 대학에서 1년 혹은 2년간 수학을 하고 최종 시험에 합격하면 그 외국 대학의 석사학위를 받는다.

개강은 2009년 2월이다. 모집인원은  60명(한국, 중국, 일본 각 20명)이고, 입학자격은 2005년 이후 고등학교 졸업자 (2005년 졸업자 포함)이다.

난징대학교의 다언어 교육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마영태 객원교수(mayoungtae@yahoo.co.kr)한테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 이 글은 마영태 객원교수의 글을 요약 정리한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8. 11. 18. 14:21

지난 9월 평양을 다녀온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안드류스 마몬토바스의 웹사진첩에서 북한 평양에는 곰, 개 등 동물인형들이 많다라는 사진설명을 읽고 좀 의아해 했다. 지도자와 체제홍보 조각상들로 가득한 북한에 아기자기하고 재미난 동물인형들이 도처에 산재해 있다니 정말 의외였다.

"독일인이 찍은 한국 가을 풍경" 글에서 소개했듯이 독일인 친구 비르케가 최근에 알려준 자신의 웹사진첩에 가보니 안드류스의 설명에 믿음이 갔다. 비르케는 평양의 룡악산을 등산하면서 동물인형들을 많이 찍었다.

해발 292m인 룡악산은 모란봉, 대성산과 함께 평양의 명산으로 꼽힌다. 특히 경치가 좋아 '평양의 금강산'으로 불리고 있다. 역사유적으로 법운암, 룡곡서원 등이 있다. 그의 허락을 얻어 사진을 올린다. 더 많은 비르케(Birke)의 룡악산 등산 사진들을 그의 ipernity.com 블로그에서 볼 수 있다.

Jen mi aperigas fotojn de Birke pri la monto Rjongak en Pjengjango. Dankon, Birke, pro viaj fotoj.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삼나무 가로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룡악산은 "평양의 금강"으로 불리어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룡곡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법운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급경사를 알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룡악산에서 바라본 평양 시가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정상에 있는 동물인형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그마한 인형? 들이 예쁘네요,

    인형도 왼지 모르게 북한꺼 같은느낌,,,

    2008.11.18 15:45 [ ADDR : EDIT/ DEL : REPLY ]
  2. 즐겁게 둘러보았음.
    첫사진의 가로수는 삼나무가 아니고 메타세코이어 같음. 우리나라에서는 담양에 있는 길이 유명하죠

    2008.11.20 12:57 [ ADDR : EDIT/ DEL : REPLY ]
    • 이 사진을 찍은 친구가 "삼나무 가로수"라고 설명을 달았는데 저도 확인을 하고 싶습니다.

      2008.11.20 14:22 신고 [ ADDR : EDIT/ DEL ]
  3. 밑에서 둘째, 첫째사진에서 멀리 보이는 산은 나무 색갈을 띄지 못하고 대부분 민둥산으로 보임. 60년대 우리나라도 땔감을 산의 나무와 낙엽에 의지해서 저런 모양이었으나 석탄, 석유가 보급되면서 산림녹화가 이루어짐. 가깝게 찍힌 룡악산은 평양시민이 즐겨 찾는 산이라 나무를 베어가지 못해 나무가 상당히 자라는 것으로 보임.

    2008.11.20 13:04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8. 11. 17. 18:42

몇 해 동안 소식이 없던 친구가 지난 주말 편지를 보내왔다. 이 친구는 독일인이고, 국제어 에스페란토를 통해 알게 되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독일어를 가르치고 있다. 그가 알려준 사진모음에 들어가 보았다.

한국의 가을 찍은 사진이 쌓인 낙엽처럼 듬뿍 있었다. 노랗디노란 은행잎, 빨갛디빨간 단풍잎 사진을 보자 고향에 대한 향수가 한없이 울컥 쏟아져 나왔다. 그 아름다움은 도저히 이곳 리투아니아에서는 볼 수가 없는 것이었다.

그의 허락을 얻어 사진을 올린다. 앞으로 기회 되는 대로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를 통해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 에스페란토 친구들의 세상 사는 이야기도 함께 올리고자 한다. 독일인 친구 비르케(Birke)가 찍은 한국의 가을풍경 더 많은 사진들을 그의 ipernity.com 블로그에서 볼 수 있다.

Jen mi aperigas fotojn de Birke pri korea aŭtuno. Ŝi loĝas en Koreio. Dankon, Birke, pro viaj fotoj.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y

    참 좋군요...
    블로그엔 더 맘에 드는 사진이 한가득한데요?
    rss 등록해두었답니다^^

    2008.11.17 22:49 [ ADDR : EDIT/ DEL : REPLY ]
  2. 미씨

    좋은 글 사진 감사
    리투아니아를 먼나라인데 우리와 자연환경이 매우 비슷하군요...
    발틱3국이라고 배웠죠...

    2008.11.20 10:15 [ ADDR : EDIT/ DEL : REPLY ]

에스페란토2008. 11. 5. 06:19

최근 시골 고향에서 고기계 박물관을 운영하고 있는 리투아니아 퇴임 기계학 교수를 취재하려 다녀왔다. 만남 인사를 마친 후 그의 첫 물음은 리투아니아인 아내와 집에서 의사소통을 위해 사용하는 언어가 무엇인가였다. 모국어가 서로 다른 부부에게 제일 궁금한 중 하나가 "저들은 부부 사이, 자녀와 부모 사이 도대체 무슨 언어로 의사소통할까?"이다.  

의사소통 언어가 “에스페란토”라 답하니 "아직도 에스페란토가 살아있냐?"며 놀라워했다. 에스페란토를 모르는 사람들도 많지만, 오래 전 에스페란토를 알던 사람들 중에도 에스페란토가 벌써 죽은 언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에스페란토는 우리 집 공용어로 매일 살아 숨 쉬고 있다. 우리와 같은 에스페란토 맺어진 다문화가정이 세계 도처에 있다.

집에 돌아와서 편지를 확인하니 반가운 소식이 하나 있었다. 바로 한국의 젊은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이 누리망에 퍼져 있는 에스페란토 안내 동영상에 한국어 자막처리를 완성했다는 것이다. 정부가 선봉에 서서 한국어보다 영어를 강화시키고, 부모들이 영어 발음을 위해 자녀에게 혀 수술까지 시키는 사회에 살아가는 젊은이들이 에스페란토에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는 데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낸다.    

에스페란토는 자멘호프(1859-1917)가 1887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발표한 세계 공통어를 지향하는 언어이다. 변음과 묵음 등이 없어 적힌 대로 소리 내고, 품사어미와 강조음 등이 규칙적이어서 익히기 쉽다.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은 "1민족 2언어 주의"에 입각해 언어 같은 민족끼리는 모국어를, 다른 민족과는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것을 지향한다.

자멘호프가 태어난 옛 리투아니아 대공국령인 지금의 폴란드 비얄리스토크는 당시 여러 민족들이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로 인해 의사소통이 쉽지 않았고, 민족간 불화와 갈등이 빈번했다. 자멘호프가 모든 사람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중립적인 공통어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하고, 유럽 여러 언어들의 공통점과 장점을 활용해 규칙적인 문법과 쉬운 어휘를 기초로 에스페란토를 창안한 이유다.

"지금 처음으로 수천 년의 꿈이 실현되기 시작했다. 여기 프랑스의 작은 해변도시에 수많은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 모였다. 서로 다른 민족인 우리는 낯선 사람으로 만난 것이 아니라, 서로에게 자기 언어를 강요하지 않고 서로를 이해하는 형제로 모였다. 오늘 영국인과 프랑스인, 폴란드인과 러시아인이 만난 것이 아니라, 바로 사람과 사람이 만났다."
1905년 제1차 세계 에스페란토 대회에서 행한 자멘호프의 연설은 한 세기가 흐른 지금에도 여전히 시사하는 바가 크다.

영어몰입교육이 판치는 한국 상황에서는 힘들겠지만, 한번 에스페란토를 배워보고자 하는 사람은 한국에스페란토협회(02-717-6974)나 에스페란토문화원(02-777-5881; 010-3340-5936)에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한편 http://lernu.net/에서 직접 배울 수도 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 단국대, 원광대 등에 에스페란토 강좌가 정식으로 개설돼 있다. 한국어 자막이 되어 있는 아래 에스페란토 안내 동영상(E@I www.ikso.net 제작)을 통해 더욱 생생하게 에스페란토를 알아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느 날 우리 집 탁자에 체코, 스위스, 스웨덴, 폴란드, 불가리아, 헝가리, 리투아니아,
          한국에서 온 8명 친구들이 의사소통 장애 없이 에스페란토로 즐겁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1편: 에스페란토는 모든 것에 적합한 언어이다

2편: 에스페란토는 많은 특색을 가진 언어이다

3편: 에스페란토는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되는 언어이다

4편: 에스페란토는 배울 수 있고, 배울만한 언어이다

5편: 에스페란토는 다양한 운동을 지닌 언어이다

6편: 에스페란토는 미래의 언어이다


* 관련글: 통역 없는 세상 꿈 이루는 에스페란토
               서로 말이 다른 8명이 무슨 말로 대화할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rprize! Mi kore dankas vin, estimata eksprez. de KEJ!

    2008.11.05 16:39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8. 10. 5. 06:21

목적달성에 너무 집착하는 이들에게 교훈적인 글 하나를 번역 소개한다. 헝가리인 János Sárkőzi가 쓴 것을 에스페란토에서 초유스가 번역했다. 

여행

쿠티(Kuti)는 여행하기를 아주 좋아했다. 그는 자주 국내와 이웃 나라를 여행했다. 그는 혼자 살았지만, 친구들이 있었고, 그들은 함께 자주 여행했다. 아름다운 산에서의 긴 도보여행들, 수많은 체험들, 헤아릴 수 없는 공동의 추억들, 매혹적인 자연에 대한 사랑이 그들을 결합시켰다.
하지만 쿠티는 그러한 여행에 만족하지 못했다. 늘 마음 속 깊이 모든 사람이 다 갈 수 없는 먼 나라에 대한 동경심이 자리 잡고 있었다. 벌써 어린 시절부터 그는 아름답고 먼 나라 일본에 관심을 가졌다. 그는 자주 생각으로 그곳을 여행했지만, 실제 일본 여행은 너무 비싸 이룰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었다. 그가 버는 돈은 걱정 없이 생활하고 가까운 곳을 여행하기에는 충분했지만, 일본 여행에는 부족했다.
그러나 그는 일본 여행이 비싸지만 보통 그와 비슷한 여행만큼 비싸지 않다는 것을 가끔 읽었다. 그 여행이 매년 한 번 있었고, 일찍 신청해야만 참가할 수 있었다. 이제 그의 편안함은 끝났다. 그는 계산하기 시작했다. 2년 동안 부업을 가지고 아무데도 여행하지 않고 음식 외에는 다른 것을 일체 구입하지 않는다면, 그 여행에 참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그 결정을 내린 후 그는 새로운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주중뿐만 아니라 주말에도 부업을 했다. 친구들과 함께 하는 일상적인 여행에도 참가하지 않았고, 전보다도 더 외롭고 저렴하게 생활하기 시작했다. 그는 피곤했지만, 큰 여행에 대한 희망이 그 힘든 일을 견디도록 그에게 힘을 주었다.
친구들은 처음에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몰랐다. 그들은 그를 찾았지만, 그는 집에 늘 없었다. 그들은 전처럼 그를 여행에 초대했지만, 그는 그들과 함께 가지 않았다. 마침내 그는 일본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그 이유를 터놓고 말했다. 친구들은 단지 그 여행을 위해 2년 동안 모든 것을 할 가치가 있는 지, 그것을 위해 심지어 친구들을 버릴 가치가 있는 지하고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그들에게 그 여행은 아주 중요하고 그 외에는 아무 것에도 관심이 없다고 대답했다.
후에 그는 간혹 친구들을 만났다. 그는 그들에게 거의 낯설게 되었다. 그는 단지 그 여행에만 관심을 가졌고, 반면에 친구들은 자신들의 일상생활을 했다. 그는 밤낮으로 일을 했고, 틈이 날 때마다 일본에 관한 책을 읽었다. 그는 벌써 그 나라에 대해 아주 잘 알았다.
마침내 여행을 떠나는 시간이 가까워졌다. 모든 것이 순조로웠고 그는 세세하게 준비했다.  단지 한 가지 일이 그를 걱정스럽게 했다. 비록 늘 피곤함이 더해 가는 것을 느꼈지만, 그는 일을 계속했다. 그러나 벌써 그는 그것을 오래 하지 못했다. 여행을 떠나기 몇 일전 그는 심하게 앓았다. 의사는 그가 더 살고 다시 건강해지기를 원한다면, 여행을 할 수가 없고, 심지어 몇 주 동안 침대에 누워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과로로 인한 피곤함이 그 병의 원인이었다.
그는 완전히 울상이었고 절망적이었다. 자신의 목적을 달성을 할 수 없을 것 같았다. 그는 외로이 누워 있었고, 먹기조차 싫었다. 그의 건강은 좋아지기는커녕 나빠져 갔다. 그는 이미 살기조차 싫었다.
하지만 어느 날 변화가 생겼다. 옛날 그와 함께 자주 여행을 다녔던 한 친구가 그를 방문했다. 그는 쿠티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병문안을 왔다.
그의 방문으로 쿠티는 친구들이 여전히 그를 생각하고 있다는 것에 매우 기뻐하였고, 자신은 그것도 모르고 단지 그들을 원망하고 또 원망했다.
“이보게 친구, 전(全) 생애를 통해 나는 그 여행을 생각해왔어. 지금 바로 목표 앞에 나는 그만 병들고 말았어. 내가 왜 그토록 일을 했지? 내가 왜 그토록 고생을 했지? 나는 아주 불행해.”
“이봐, 진정해. 큰 목적을 가지고 온 힘을 다해 일을 하는 것은 존경할만한 일이야. 그러나 난 어느 곳이든지 여행을 하기 위해 심지어 건강을 위태롭게 하는 것이 바람직한 일인 지 모르겠어.”
“그렇다고 해, 하지만 모든 사람은 자기에게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중요하지 않은지를 알아.”
“그래, 그러나 난 아름다운 경험들에 함께 기뻐할 수 있는 친구들과 같이 여행을 한다면 그 여행이 더 아름다울 것이라는 것을 알아.”
“난 홀로여행이 아니라 단체여행을 하려고 했어.”   
“모든 나쁜 일에는 좋은 일도 있기 마련이야. 네가 여행 중에 그 병을 얻었다면 무슨 일이 있어났을 것인가를 한 번 생각해봐. 이제 너는 돈을 가지고 있으니, 1년 후에는 확실히 그곳으로 여행을 할 수 있을 것이야. 만약 네가 올해 그 단체와 함께 여행을 떠났더라면, 너는 지금 그 여행에서 집으로 돌아오고 있을 것이야. 어떤 좋은 일 앞에 있는 것이 그 후에 있는 것보다 더 좋다는 것을 잘 배워두고 항상 기억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08. 10. 4. 05:11

인생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만남과 헤어짐으로 이루어진다. 특히 사랑하던 이와 헤어짐은 가슴 아픈 일이고, 흔히 자기를 버리고 떠나버린 임을  원망하곤 한다. 헤어짐으로 원망하는 이에게 어울리는 단편 하나를 번역해 소개한다. 헝가리인 János Sárkőzi가 쓴 것을 에스페란토에서 초유스가 번역했다. 

해에게 화내지 마

한 젊은 친구가 아름답고 젊은 여인을 만나 2주일 동안 보낸 환상적인 여행에 관해 나에게 이야기했다. 자유롭고 아무런 걱정 없이 그들은 삶과 젊음에 기뻐했다. 그들은 함께 푸른 바다에서 목욕했고, 강렬한 햇빛아래 해변에서 누었고, 아름답고 고풍 있는 도시들을 구경했고, 타오르는 오래된 포도주를 마셨다. 저녁에는 상쾌한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우람한 가로수 밑을 산책했고, 끝없는 대화를 나누었다. 그 여인은 그에게 아주 친절했고, 그들은 서로를 잘 이해했다.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그러한 이해에서 큰 사랑이 이루어졌다. 그때까지 그가 느낀 가장 큰 사랑이었다.
“정말 그때 제가 행복한 만큼 사람들이 행복할 수 있는 지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마치 우리가 아주 오랫동안 함께 있었던 것처럼 느껴졌지만, 시간은 너무 빨리 지나갔습니다. 저는 여기에 있는 사람이 바로 나인가 하고 수없이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얼마 후에 제 인생에서 겪은 가장 큰 불행이 다가왔습니다.”라고 그가 말 했다.
“무슨 일이 생겼어?...... 네가 이야기한 것은 모든 사람들이 다 추억할 수 없는 정말 그런 큰 행복이었어. 사람들은 그보다 더 아름다운 여름여행을 쉽사리 생각해낼 수 없을 것이야.”
“맞아요. 하지만 후에 이어진 일이 가장 큰 불행이었습니다. 그 여행이 끝나자 그녀는 영원히 제 곁을 떠나버렸습니다. 저는 이제 더 이상 그녀를 보지 못할 것 같습니다.”
“이거 참, 정말 안되었네. 하지만 시작이 있는 것은 반드시 끝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돼. 생명도 마찬가지야.”
“그러나 그녀가 저에게 한 짓을 저는 결코 용서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녀가 무엇을 했는데? 그녀는 너에게 큰 행복을 선물했어.”
“그래요. 하지만 단지 2주일 동안입니다. 후에 그녀는 저를 버렸고, 저를 깊은 절망과 불행 속으로 밀어 넣었습니다.”
“그녀가 너에게 영원히 너와 함께 있을 것이라고 약속했니?”
“아니요. 그녀는 아무것도 약속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에 관해 우리는 일체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녀가 헤어질 때 너에게 무슨 나쁜 말을 했니?”
“그녀는 저와 함께 모든 것이 아주 좋았고, 저를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참으로 아름답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그녀는 저와 영원히 헤어져야 하고, 그 이유에 대해서는 말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떠나기 전 그녀는 조금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녀가 너에게 무슨 잘못을 했니?”
“그녀는 저를 혼자 내버려두었고, 그 큰 행복 뒤에 단지 큰 공허감만이 저에게 남았습니다. 그녀는 저에게 큰 희망을 불러일으킨 후 저를 큰 절망 속으로 밀어 넣었습니다.”
“그런 희망을 단지 너는 너를 위해 너의 생각 속에서 만들었어. 그녀가 너에게 준 것에 대해 너는 감사해야 하고, 화를 내거나 미워할 자격이 없어.”
“하지만 제가 생각하기에는......”
“그래, 사람들은 자기가 받고 싶은 것에 대해 생각하기를 더 좋아하고, 그것을 받지 못하면 화를 내지. 또한 사람들은 자기가 이미 받은 것에 대해 잊어버리고, 감사하기는커녕 화를 내지. 많이 받을수록 화도 더 커져.”
“있었던 일이 아니라, 있을 일이 중요합니다. 그렇지 않아요?”
“이봐, 해가 오랜 어둠 후에 너에게 잠깐 빛을 발하고 다시 구름 뒤로 자신을 감출 때, 해에게 화내지 마! 오히려 네가 받은 빛과 따뜻함에 대해 감사하고, 가능 한이면 가장 오래 동안 그 빛과 따뜻함을 간직하도록 노력해봐.”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08. 10. 4. 04:36

자기가 필요하면 이 말을 하고, 자기가 필요하지 않으면 저 말을 하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아래 단편 글이 잘 표현해주고 있다. 헝가리인 János Sárkőzi가 쓴 것을 에스페란토에서 초유스가 번역했다. 

다른 장소, 다른 생각

버스 정류장에 남녀들이 서 있었다. 일을 마친 후 그들은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였다. 하늘에는 구름이 끼었고, 차가운 바람이 불어 기다리기에는 몹시 불쾌한 날씨였다. 심지어 조금씩 비가 내리기 시작하였다. 벌써 오랫동안 버스가 오지 않았다. 그들 모두는 불안하게 버스가 와야 하는 쪽으로만 바라보고 있었지만, 그 버스는 오기를 싫어하는 듯 나타나지 않았다.
그곳에 한 뚱뚱한 여인도 서 있었고, 그녀는 가장 불만스러워 했다.
“그들이 무엇을 하는지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어요. 그들은 왜 버스 회선을 더 늘리지 않는가요? 그들은 우리들의 관심에는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있어요. 모든 사람들은 귀가를 서두르고, 가족들은 기다리고, 우리들은 추운 비 속에 이렇게 서 있어야만 해요!”
모두 화가 났고, 그 여인에 동감하였다. 그들 공동의 적은 오지 않은 버스였다.
드디어 오랜 기다림 후에 버스가 왔다. 그 버스는 만원이었지만, 가운데에는 아직도 여유로운 공간이 있었다. 좌석이 아니더라도 사람들은 퇴근 후 버스에 서 있기만 해도 기쁘다. 그러나 버스 안에는 많은 사람들이 입구에 서 있어서 안으로 들어가기가 어려웠다. 그때 문에 있는 그 뚱뚱한 여인이 소리치듯이 말하기 시작하였다.
“여러분! 안으로 좀 들어가세요. 제가 보기에 아직도 가운데에는 여유로운 곳이 있어요. 입구를 자유롭게 해주세요. 모든 사람들에게 탈 권리가 있잖아요! 우리가 비 속에 이곳에 계속 서 있기를 원하지 마세요. 우리가 안으로 들어가도록 도와주세요. 우리의 공동 관심사는 모두가 빨리 안으로 들어가 버스가 계속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잖아요!”
그녀의 말은 효과가 있었다. 사람들은 입구를 자유롭게 해주었고, 모두가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고, 버스는 출발했다.
버스 안에 모두가 만족했다. 모두가 적어도 설 자리가 충분하다는 데 기뻤다. 가운데는 아직도 여유로운 곳이 있었다.
우리의 뚱뚱한 여인은 입구 가까이에 좋은 자리를 찾아 만족한 표정으로 그곳에 서 있었다.
그러나 다시 정류장이 나왔다. 그곳에 몇몇 사람들이 서 있었다. 버스는 멈추었고 문이 열렸다. 비 속에서 아래 서 있는 사람들은 들어가기를 시도하였고 자리를 부탁하였다.
그러나 우리의 뚱뚱한 여인은 좀처럼 움직이지 않았다. 그녀는 들어가는 것을 자기가 가장 방해하고 있다는 것을 주목하지 못한 듯이 그저 편안하게 서 있기만 했다. 심지어 그녀는 한 노인 남자가 밀어 들어오기를 시도하자 화를 내며 소리치기 시작하였다.
“건들지 마요, 밀지 마요! 어쩔 거요? 제가 원하는 곳에 설 권리가 있잖아요!”
“하지만 아주머니, 다른 사람들도 들어갈 수 있도록 좀 도와줘. 모두가 집에 가고 싶어 하잖아!”
“그것은 제가 염려할 바가 아니요. 제기랄, 왜 버스가 더 자주 오지 않는담? 저는 여기에 설 권리가 있고, 그래서 돈을 내었고, 어떤 누구도 저를 미는 것을 용납할 수가 없어요.”여러분은 이 여인이 조금 전에 무슨 말을 했는지를 기억합니까? 이러한 사람들을 단지 버스에만 만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08. 9. 2. 23: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마다 광복절을 즈음해서 마음 속에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 해방 후 행적이 묘연해서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국독립운동사과 중국에스페란토운동사에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인물인 안우생이다.

그는 1909년 이등박문을 사살한 안중근 의사의 막내 동생 안공근의 장남으로 1907년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 안공근은 전 가족과 함께 1922년에 상해로 이주하여 김구의 측근으로서 독립운동에 활약했다. 이에 안우생도 1939년경 중경에 가서 항일전선에 참가하여 독립운동을 했으며, 1942년 9월 임시정부 개편 이후 편집부의 과원으로 활동했다.

해방 이후에는 고국으로 돌아와 김구의 대회담당비서로 일했다. 그의 민족통일에 대한 신념과 노력은 김구, 김규식을 비롯한 민족주의자들의 남북연석회의 참가를 가능하게 하였다. 이 남북연석회의에 김구를 수행했던 그는 1946년 홍콩으로 간 후에 아무런 소식 없이 자취를 감추었다.

그러던 중 40년 후인 1986년 4월 19일 북한 노동신문에 “민족대단합의 위대한 경륜 - 남북연석회의와 김구선생을 회고하면서”라는 논문이 안우생 이름으로 발표되었다. 일본 관서에스란토연맹 기관지에 이 논문의 저자가 바로 안우생이라는 기사가 실려 안우생의 생사를 몹시 궁금해 하던 많은 에스페란티스토들에게 기쁨을 주었다. 이후 한국 언론이 그가 1991년 2월 북한에서 생을 마감하였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한국어, 러시아어, 중국어, 영어, 불어, 에스페란토를 구사한 어학의 기재(奇才)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와 교분을 쌓은 중국 에페란티스토들은 그가 특히 문학에 남다른 관심과 재능을 가졌다고 말했다. <한국 에스페란토 운동사>에서 그는 ‘엘핀’(Elpin)이라는 필명으로 중국의 대표적 애국문학가인 루쉰의 소설 ‘광인일기’, ‘고향’, ‘백광’을 에스페란토로 번역했다는 글을 읽고 그에게 관심을 돌리기 시작했다.

한국인으로 중국 근대문학의 최초 소설인 ‘광인일기’를 번역했고, 그가 번역한 소설 세편이 책의 4분의 1을 차지한 것 등에서 그의 에스페란토 실력과 위상을 짐작할 수 있다. 그렇다면 루쉰 소설을 번역한 세 작품 외에도 다른 역작이나 원작이 분명히 더 있을 확률이 높다는 판단이 섰다. 헝가리에서 에스페란토학을 공부하면서 1991년부터 헝가리, 오스트리아, 스페인, 네덜란드에서 여러 편의 그의 문학작품들을 수집했다.

당시 세계적으로 권위 있던 문학잡지 <문학세계>(Literatura Mondo) 1934년 11월호에 게재된 안우생의 번역작품 김동인의 ‘걸인’과 함께 두권의 책(<루쉰문선>, <루쉰소설집>(Noveloj de Lusin), 네 개의 정기간행물(<원동사자>, <동방호성>, <중국보도>, <문학세계>)에서 모두 40편에 달하는 작품을 찾아낼 수 있었다. 거의가 1938-40년 중국의 홍콩, 청두, 중경에서 발간된 것들이다. 이것은 전부 에스페란토로 되어 있고, 원작시 3편, 번역시 14편, 원작소설 2편, 번역소설 12편, 번역희곡 4편 그리고 기사 5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문학잡지 〈Literatura Mondo〉의 1934년 11월호에 게재된 안우생의 번역작품 김동인의 '걸인'

필자가 이렇게 수집한 40편 작품을 2004년 한국에스페란토협회는 "Verkoj de Elpin"(안우생 문집)이라는 제목으로 단행본을 발간했다. 이를 근간으로 2004년 한국외국어대학교 이영구 교수는 "Elpin의 문학세계"라는 책을 펴냈다. 해방 후 북한에서 살면서 한 에스페란토운동과 문학활동에 관한 자료를 전혀 구할 수 없었던 것이 가장 안타까웠다. 필자는 통일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그의 문학작품들이 북한 어딘가에 더 있으리라 믿기 때문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운현

    초유스님, 반갑습니다.

    귀한 정보 감사드리구요,
    앞으로도 더욱 관심가져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009.02.20 12:09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08. 8. 18. 11:33

지난 7월 하순 한국을 여행하는 동안 인천에 소재한 문일여고의 에스페란토 동아리 모임에 가족과 함께 참가했다.

이날 프로그램 중 장기자랑에서 여고생들은 아무런 악기 없이 책상과 손바닥 하나로 흥겹게 즉석 난타 공연을 했다.


특히 나이가 비슷한 큰 딸 마르티나는 아주 인상적으로 보았고, 리투아니아로 돌아가 친구들에게 해줄 좋은 이야기꺼리가 생겼다면서 좋아했다.



* 관련글: 딸아이가 여름방학에 공부 안하는 까닭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줍은 얼굴로 손바닥 난타를 즐겁게 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 예쁘네요 ^^

    2008.08.18 21:35 [ ADDR : EDIT/ DEL : REPLY ]
    • 리투아니아에 비해 한국의 여고생들은 자연미가 넘치는 것 같아요.

      2008.08.21 15:49 신고 [ ADDR : EDIT/ DEL ]

에스페란토2008. 7. 5. 15: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7월 4일 평소 존경하던 분이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1997년 한국에서 이 분을 인터뷰한 기사를 소개해 이 분의 뜻이 세상에 좀 더 알려주기를 바라면서 올려봅니다. 늘 미소를 띤 이 분은 오래 오래 제 가슴에 남아 있을 것입니다.

특별인터뷰 이종영 세계에스페란토협회장 

이종영 박사는 1932년 경남 삼천포에서 출생하여 청구대학을 나와 경북대학교, 하와이대학교, 하바드대학교 대학원을 수학하고, 미국 센튜리대학교에서 경영학박사, 일본 코베대학교에서 상학박사를 취득하였다. 18년간 유엔 식량농업기구에서 근무하였고, 경북대학교 교수.경영대학원장, 한국 마케팅 학회장, 한국 에스페란토 협회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중국 남경경제대학, 연변대학 명예교수, 재단법인 한국 산업경제개발 이사장, 그리고 세계 에스페란토 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저서로는 "중국상업정책사연구", "마케팅과 후진국의 경제발전", "기업윤리 - 이론과 실제", "마케팅의 과제와 전망", "Marketing Improvement in Developing Countries" 등이 있다.
편집자 주


◎ 원불교《정전》이 1988년 에스페란토판으로 번역되고, 아울러《대종경》이 번역되어 현재 마지막 교정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원불교 좌산 종법사는 지난 95년 한국 종교인으로서는 최초로 종교 NGOs 초청으로 유엔에서 「세계공동체 건설과 종교의 역할」이라는 제목으로 연설하시면서 세계 일가(家)를 이루기 위해 에스페란토를 세계 공통어로 설정하자고 주장하셨습니다. 그 동안 《원광》은 이러한 중요한 에스페란토를 독자들에게 소개할 기회를 갖지 못하였습니다만, 오늘 이렇게 세계 에스페란토 운동을 이끌어 가시는 회장을 모시고 에스페란토 운동에 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먼저 에스페란토는 어떠한 언어이며, 어떠한 배경 속에 태어났으며,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 원불교의 좌산 종법사님을 2년전에 뵈었습니다. 그 때 저는 친근감 속에 한국과 세계의 당면 과제에 대하여 많은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 가운데 특히「세계 공통어」에 대한 말씀은 기억에 생생합니다.
에스페란토의 탄생은 기본적으로 세계 인류가 하나의 형제·자매라는 것을 전제하기에 아마 원불교가 인류에 공헌하고자 하는 이상과 통하리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인터뷰를 통해 좋은 만남의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제 생각에 인간들이 상호 의사소통 능력을 상실하고, 건설중이던 바벨 탑이 무너진 이후부터 인류는 하나의 공통어를 갈망해 왔다고 봅니다. 에스페란토의 창안자 자멘호프(Zamenhof) 박사가 살았던 폴란드의 비얄리스토크는 유대인·폴란드인·독일인·러시아인 등 다국적·다인종 지역으로 언제나 「언어」때문에 분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자멘호프 박사는 언어로 야기되는 각종 분쟁을 지켜보면서 결국 에스페란토를 창안하게 되는데, 몇 가지 추구하는 이상이 있습니다. 곧「1민족 2언어」주의입니다. 같은 민족끼리는 모국어를 사용하고 외국인과는 공통어를 사용하자는 것입니다.
이것은 세계 인류가 지구촌 공동체 시대를 맞이한 오늘날에 그 공통어의 필요성이 더욱 커져가고 있는 것에 대응하는 반면, 언어 강대국으로 부터 약소민족의 언어권을 보장하기 위함입니다.
유럽연합을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9개국을 회원으로 가진 유럽연합이 회의를 하는데 33명의 통역사가 필요했습니다. 그런데 금년 1월부터 회원국이 15개국으로 늘어났고 공통어 또한 11개로 늘어났습니다. 그래서 이 언어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럽연합의 공통어를 불어·영어·독일어·스페인어· 이탈리아어 등 5개 국어로 제한하는 방법을 논의하고 있는데 이 또한 쉽지 않습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 20세기 초, 불란서어는 외교어, 독일어는 의학용어, 영어는 상업용어로 많은 영향을 미쳐 왔습니다. 2차대전 이 후에는 세계의 양극화에 따라 자유진영은 미국의 영어가, 공산진영은 러시아어가 강요되다시피 사용되었습니다. 현재는 소련이 붕괴되자 영어의 영향력이 큽니다.
그런데 문제는 강대국의 언어가 소수의 약소민족어 (한국·일본·이태리 등 언어적으로 약소국)에 대한 태도입니다. 언어는 민족을 결속시키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합니다. 민족어를 상실하면 민족 그 자체가 위협받습니다. 일제시대에 문화정책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된 언어말살의 뼈아픈 경험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상과 같이 에스페란토는「세계화」시대에 국제적인 언어의 교량 (의사소통, 외국어 학습, 외국어 번역, 출판물)역할과 민족의 융화를 돕고 약소민족의 언어권을 보호한다는 이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결국 에스페란토에 내재해 있는 사상은 인류인(人類人)주의를 목적으로 탄생된 평화의 언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전 세계 인류가 사랑의 기초위에 평등·중립·정의·우애를 촉진하는 중립적인 공통어를 통해 교류하자는 것입니다.

◎ 오늘날 가계살림을 휘청거리게 하는 사교육비중 많은 부분이 외국어 공부, 특히 영어 과외공부에 들어갑니다. 요즈음 취직을 위한 어학공부로 대학생들 휴학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있으며, 많은 수가 외국에 가서 어학연수를 받는다고까지 합니다. 이는 학교 교육만으로는 필요한 어학 능력을 습득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이며, 특히 세계화시대에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금 우리나라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영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세계 공통어로 지향하는 에스페란토는 이러한 현실적 과제를 극복하는데 과연 얼마나 쉬우며, 인간이 만든 인공어로서 자연어에 비해 어느 정도 표현의 한계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 「세계 공통어」라는 표현에는 사실 우려점도 없지 않습니다. 각종 각색의 인종과 풍속이 총 집합된 지구촌 인류가 하나의 언어로써 대화를 한다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 하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것은 여기에서 논의되는 에스페란토가 세계 공통어로서 갖추어야 할 조건을 구비하고 있는가 하는 질문이기도 합니다. 제가 생각하기엔 국제 공통어는 다음의 몇 가지가 전제된다고 봅니다.
첫째, 앞에서 말씀드렸습니다만 무엇보다 중립어 (中立語)라야 합니다. 철저히「언어 제국주의」라는 비판을 듣지 않아야 합니다. 강대국의 언어적 침투는 곧 언어적 약소국가의 문화 파괴를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한 특정 민족어는 국제 공통어가 될 수 없습니다. 또한 중립적인 국제 공통어는 민족어 (母國語)의「보조어」라야 합니다. 민족의 융화를 돕는 민족 나름대로의 언어를 유지·발전시키면서 대외적인 통상이나 교류에서 국제 공통어를 사용하자는 것입니다. 그래서 1민족 2언어주의를 내세운 것입니다.
둘째, 문법이 간결하고 규칙적이며 발음이 쉬워야 합니다. 곧 배워서 사용하기에 편리해야 합니다. 이해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여기에 설명을 덧붙인다면, 「자연어」라는 것은 말이 생긴 이후에 체계화 시킨 것이기 때문에 문법이 매우 복잡한 반면, 에스페란토는 모든 자연어의 공통점과 장점을 취하여 만든 「인공어」이기에 문법상 배우고 사용하기가 용이하다는 것입니다. 즉 1음 1자, 1자 1음 주의를 원칙으로 변음과 묵음이 없으며,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5모음제(A·E·I·O·U) 언어입니다.
셋째, 언어적 기능이 충분해야 합니다. 인간의 미묘한 감정이나 표현을 어려움없이 나타낼 수 있고, 철학·문학·예술·경제·과학 등 각 분야에 걸쳐서 충분히 표현 가능한 언어라야 합니다.
그렇다면 에스페란토가 이 세가지를 갖추고 있느냐의 질문을 하겠지요. 저는 그렇다고 봅니다. 에스페란토는 자멘호프 박사가 1987년, 창안할 당시「유럽」의 국제적 여건을 바탕하였지만 지금은 거듭 발전하여 동양적 언어의 요소 (예, 굴절어 등)를 내포하고 있기에 이 세가지 요건을 구비한 언어라고 확신합니다.
어느 나라, 어느 민족의 특정 언어에 편중하지 않은 인공어이기에 중립적이고, 문법이 전문 16개조로 되어 규칙적이고 간결하며, 단어를 합성할 수 있고 표현이 자연어와 가까워 배우기가 매우 쉽습니다. 그 실예로 1984∼5년, 이탈리아 Rocca 소학교의 9∼11세 아동들을 대상으로 학습시킨 불란서어와 에스페란토의 결과인데, 160시간의 학습 후 어학능력이 불란서어는 35%, 에스페란토는 80%였다는 것입니다.
에스페란토로 번역된 종교경전이나 문학 작품도 엄청납니다. 원작 문학작품만도 6,000여종이며, 15개국의 문학선집이 번역 되었습니다. 또한《기독교성경》(1926년 번역),《코란》(1968년), 이집트의《파피루스》, 중국의 사서(四書)등 동·서양의 수 많은 경서가 번역되었습니다.《원불교교전》도 번역이 끝나 최종 검토중에 있다는 희소식 또한 에스페란토의 효율성을 증명하는 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여기서 에스페란토의 언어적 한계를 말씀하셨는데, 모든 언어가 생명력을 갖고 변화·발전한다는 것을 전제하면서, 다만 전 세계에서 외국어를 번역하는 자동번역기 개발 프로그램에 관련시켜 설명 드리겠습니다. 예컨대 자동번역기에서 6개 국어를 상호 번역하려면 30개의 컴퓨터 프로그램이 필요하지만 에스페란토를「교량어」로 사용할 경우에는 12개의 번역 프로그램 만이 필요하다는 사실입니다(언어 분산 번역 프로그램. DLT : Distribuita Lingvo-Tradukado).
에스페란토는 각 나라의 민족어를 번역하는데 아주 용이한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각 민족어가 갖는 한계를 보완하여 공통점을 찾은 언어이기에 교량어로서 매우 훌륭하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조금더 설명하죠.《원불교 교전》을 영어로 재 번역하여 출판직전에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서로 다른 수많은 입장이 없을 수 없는 사실이죠. 그런데 이《원불교 교전》을 먼저 에스페란토로 번역하여 영어·독일어·러시아어·프랑스어 등으로 번역하면 보다 원전에 가깝게 번역이 가능하다는 뜻입니다.
에스페란토는 모든 민족어가 가질 수 있는 언어의 한계를 최대한 극복하여 만들어진「인공어」입니다. 약 200∼300여 종류의 민족어로 각종 출판물이 번역된 것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 에스페란토는 현실적인 한계를 극복하는데 어떤 언어보다 과학적이고 용이하다고 하셨습니다. 현재 세계적으로, 그리고 국내에 어느 정도로 보급되어 있으며, 주로 어떤 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까?
◎ 이러한 질문을 많이 받아왔습니다. 그때마다 110년이 된 에스페란토의 역사를 어떻게 잘 소개할까 걱정을 했었는데 또 이 질문을 받게 되었군요.
에스페란토는 1887년, 자멘호프 박사에 의해 창안된 이후 지금까지 많은 변화와 발전을 가져 왔습니다. 1908년 세계 에스페란토 결성에서 지금에 이르기까지 120여국 약 2백만∼3백만명 정도의 사용자가 있습니다(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회원). 75개국에 대표 2천명, 60여개국에 국가 지부, 50여개국에 전문가, 200여개에 달하는 각종 신문·방송·출판사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특히 51개국에서 2천 여종의 교과서가 발행되었고, 32개국 700여개 학교에서 에스페란토를 교육하고 있으며, 헝가리의 부다페스트 엘테대학교에서는 석·박사과정을 두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습니다.
한국에는 약 2천 여명의 회원에 6개지부가 있으며, 청년회·대학생연합회·기독교 연맹·원불교 에스페란토회 등으로 구성·운영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의 에스페란토 보급은 처음 1900년대에 《임꺽정》을 쓴 홍명희씨로부터인데 이미 1920년대에 《감자(Batato)》, 《붉은산(Rug^a (Monto)》등을 번역하여 외국의 에스페란토지(誌)에 소개하였습니다. 장혁주의 소설《쫓겨가는 사람들(La Forplelataj Homoj)》, 이태준의 《분노(Indigno)》등 수 없는 작품이 번역되어 소개되었습니다. 특히 일간지<동아일보>,<조선일보>등에서는 에스페란토 지상강좌를 연재하기도 했습니다. 최근은 에스페란토 창안 1백주년(1887∼1987) 기념으로 이재현의 원작수필을 비롯 한국의 수필, 소설, 민화를 번역한《한국의 수필·소설 및 민화》(Koreaj Eseoj, Noveloj kaj Popolrakontoj)가 번역되어 보급되고 있습니다.
세계에 널리 보급·발전시키고 있는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은 사실「여론의 선도자」들입니다. 곧 그 나라나 지역에 많은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들이기에 역사가 지날수록 더욱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사람이 늘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원불교에 대하여 매우 놀라고 있는 점이 있습니다. 바로「세계화」의 노력입니다. 한국에서도 어느 기성종교에 못지않게 각 방면에서 모범적인 활동을 하는 반면, 경전을 영어·에스페란토·독일어·중국어·일본어·프랑스어·싱할리즈어 등으로 번역하여 보급하고 있는 점은 대단히 놀라고 찬사를 보내야 할 일이라고 봅니다.
여기에 한가지 에스페란토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덧붙인다면 원불교의 세계화를 도울 수 있는 에스페란토를 「교무」양성과정(원광대학교 원불교학과. 영산원불교대학교 과정)에서 학습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교양선택(제 2외국어) 과목 정도로 수강의 기회를 갖게 하는 것입니다. 앞으로 세계가 점차 개방되어 공통어 사용은 사실 불가피하게 되었습니다. 원불교 교무님들이 국제사회에서 활동하시려면 물론 영어를 익혀야 되겠지만 그 보다 훨씬 쉽고, 더욱 영어실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에스페란토를 익혔으면 합니다.

◎ 저도 여러차례 국제대회에 참관하면서 언어 장벽없이 제 가슴에 담은 모든 것을 상대방과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여 보았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언어가 서로 다른 수천명이 모여 통역과 번역이 없는 대회가 있다고 하니 참으로 놀랍습니다. 이러한 대회를 치루는데 남다른 감회가 있으면 말씀해 주시고, 이러한 대회는 주로 어떻게 진행됩니까?
◎ 세계대회는 에스페란토의「실용성」을 확인시켜 주는 가장 큰 행사입니다. 곧 수많은 국제회의가 언어의 장벽 때문에 행사비의 약 30%∼50% 가량을 통역비로 사용하는데 전혀 통역없이 세계대회를 치른다는 기적같은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세계대회는 매년 7월 하순경에 약 1주일정도의 일정으로 약 60개국에서 2,000∼3,000명 정도가 참가합니다. 이 세계대회 때에는 주로 이사회, 총회, 강연회, 대학강의를 비롯, 연극, 음악 등의 전문단체 총회, 친교, 문화행사 등을 하는데 믿기 어려울 정도로 통역을 하는 사람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현재 에스페란토 세계대회는 개방화를 추구하여 에스페란토를 모르는 사람도 참가하게 합니다. 대외적으로 통역없이 국제 대회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이죠. 유럽대회, 북미대회, 아프리카대회, 아세아대회 등의 지역대회도 매년 열리며, 한국에서도 금년은「경주」에서 열릴 예정인데, 어느 국제기구도 흉내 내지 못하는 통역 없는 대회가 열릴 것입니다.
창안자 자멘호프 박사는 에스페란토를 통해 전 인류의 민족적인 차별을 없애려고 했고, 대화와 교류를 통한 진정한 우애를 존중했으며, 강대국의 특권이나 불의를 부정하고 인류가 공존하는 평화의 언어를 세상에 탄생시켰습니다. 이것은 이러한 대회에서 모두에게 확인됩니다. 종교의 홍보를 위해 참가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일본의 「오도모토」라는 종교에서는 세계대회가 열릴 때마다 참가하여 홍보를 해왔습니다. 원불교에서도 가능하다면 이러한 대회에 참가하여 홍보기회를 삼았으면 합니다. 왜냐하면 세계대회는 에스페란토를 사용(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문이 활짝 열려있습니다.

◎ 에스페란토에는 창안자 자멘호프 박사가 추구해온 인류애, 형제애, 세계평화가 내재되어 있어 종교단체들이 쉽게 이를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원불교에서도 1980년 서울 종로교당 청년회에서 시작하여 지금까지 활동해 오고 있습니다. 세계 종교계에서의 에스페란토 운동은 어떠합니까?
◎ 이 질문의 대답에 앞서 자멘호프 박사가 자란 당시 러시아 영토였던 폴란드의 비얄리스토크를 다시한번 상기해 보겠습니다. 첫번째 질문에서 잠시 언급했습니다만 비얄리스토크는 주민의 40%가 유대인으로서 상점이나 뒷골목에서 유대어를 사용했고, 20%는 주로 노동자인 폴란드인이 폴란드어를, 25%는 주로 독일인이 독일어를, 그리고 적은 숫자인 러시아인은 관리나 군인 등 지배계급으로서 공용 표준어라는「러시아어」를 사용하며 온갖 독재를 자행했던 곳입니다.
사실 자멘호프 박사는 에스페란토를 통해「민족간의 평화」를 갈망한 것이지「공통어를 이용한 의사소통」의 목적만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대단히 인본주의자였고 적극적으로「에스페란토」라는 언어로써 그 방법을 찾았습니다.
1878년 12월 5일, 에스페란토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비얄리스토크의 부모님집에 찾아온 친구들과 함께 부른 노래 가사에도 나타납니다.
「민족간 증오심이여!
없어져라. 없어져라.
이제는 인류가 한가족으로
뭉쳐야 할 그 때가 왔도다」
그러나 처음에는 에스페란토 회원들조차 공통어 에스페란토의 효율성은 인정하면서도 어떤 「사상」이나 「정신」으로 확산되는 것을 찬성하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자멘호프 박사는 결코 포기하지 않았고 그 유명한 인류인주의(人類人 homaranismo)를 구체화 시키기에 이릅니다. 곧 에스페란토의 내적사상이라 할 수 있는 인류애·형제애·세계 평화를 담은「인류인주의 선언문 12개항」입니다.
이제 질문하신 자멘호프 박사의 종교에 관련한 내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여러가지 근거보다 우선 인류인주의 선언문에 나타난 그의 평화적인 종교관을 소개하겠습니다. 자멘호프 박사는 유대인입니다. 그런데 그의 인류인주의 선언문에는 신(神)에 대한 해석부터 차이가 옵니다.
「신(神)은 세상을 지배하는 가장 강한 신비로운 힘을 말하는데 그 본질은 각자가 자유로이 해석할 수 있다. ····신에 대한 나의(개인적인) 생각을, 신에 대해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에게 강요해서는 안된다」고 밝혔으며 종교의 기본원칙에 대하여「다른 사람들이 당신에게 해주기를 바라는대로 당신은 다른 사람에게 행해야 하며, 항상 당신의 양심의 소리를 들으라」고 했습니다.
신에 대한『표현의 자유』를 인정한 자멘호프는 무엇보다「양심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종교인이 되어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또한「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들과의 의사소통을 위하여 나의 종교에 반하지 않는 한, 각 종교가 서로 이해할 수 있는 중립적인 방식으로 행사를 해야한다」그리고「종교의 주된 목적이 인간을 형제로 만드는데 있지만. ··· 나의 도시에 모든 사람에게 중립적인 사원(temple)을 세우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 중립적 사원에서는 각기 다른 종교나 철학적 제도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다같이 느끼지만, 각기 다른 이름으로 표현하는 위대한 힘(forto)을 서로 다같이 섬기도록 해야한다」고 했습니다.
중립적인 종교사원과 의식, 그리고 표현이 다른 절대적 진리에 대하여 상호 존중하자는 자멘호프 박사의 종교적 입장은 이와같이 언제나 형제애, 평등, 세계평화 (정의)의 기초위에서 타 종교와의 대화를 유도하고 있습니다.
자멘호프 박사는 언제나 사랑·관용·이해의 종교 행동원칙을 정해놓고「남이 나에게 해주기를 바라는 대로 남에게 해주어라」고 했으며「파괴는 비록 건설을 목적으로 할지라도 결코 안된다」고 강조한 것입니다.
세계 각 종교에 있어서 에스페란토의 영향은 첫째, 주요경전의 번역입니다. 《기독교 성경》을 비롯해 수 많은 불경과 주석서가 에스페란토로 번역되고 있습니다.
천주교에서는 세계 천주교 에스페란토 연맹을 결성하여 천주교 주요 서적을 에스페란토로 번역한 것은 오래전부터 였고, 바티칸 에스페란토 방송이나 교황의 부활절·성탄절 메시지 등 에스페란토를 적극 보급·발전시키고 있습니다.
바하이교에서는 에스페란토를 세계 공통어로 채택하기 위해 UN에 공식 요청한 종교의 하나이며, 일본의 오오모토교, 이슬람교 등 많은 종교가 에스페란토를 보급·발전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의 오오모토교는 세계대회 때마다 엄청난 교단적 참가(100명 이상)와 함께「하나의 신, 하나의 세계, 하나의 언어」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대표적 종교입니다.
원불교에서도 한국 에스페란토회가 조직되어 활발히 활동하고 있고 지난 《원광》창간 48돌 기념 <종교경전 및 주석서 전시회>때 각 종교경전 및 주석서 23권을 전시하기도 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창시자 자멘호프 박사의 인류인주의 입니다. 어느나라, 어떠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에스페란토가 보다 많이 보급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 에스페란토가 보급됨으로써 미치는 영향입니다. 바로 평등·사랑·형제애·정의·중립의 이상이 실현되어야 합니다.

◎ 회장께서는 근 20년간 유엔 식량농업기구 등 국제기구에서 오랜 행정경험을 갖고 있으며, 지난 95년부터 세계 에스페란토 협회장으로 있으면서 유엔, 유네스코, 유럽의회 등을 수차례 방문하여 국제기구 언어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에스페란토의 공용어 채택과 소수언어 보호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계신다고 알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로 심각하며, 에스페란토가 이들 국제기구의 공통어로 채택 될 가능성이 있을까요?
◎ 과연 국제기구에서 국제 공통어가 필요한가. 합리적으로 생각하면 모두가「반드시」필요하다고 대답할 것입니다. 그러나 결정은 이를 담당한「정치가」가 해야 합니다. 그런데 결정은 합리적 결정보다 정치적인 결정을 하려고 합니다. 정치적인 결정? 곧 자국의 이해 득실을 따지는 국가외교상의 기술이 전제된다는 것입니다.
에스페란토의 국제 공통어 채택에 대한 지지와 격려는 오래 전부터 입니다. 그 예로 1920년대에 이미 국제연맹총회에서 논의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강대국이었던 프랑스의 반대로 부결되었죠. 1924년, 만국우편엽합(IPU)에서의 통신용 언어 채택에서 에스페란토가 선정되었고, 1954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에스페란토 교육 권장의 결의를 하는 등 수 없는 논의는 지금까지 계속되지만 쉽지가 않습니다.
가능성은 어느 정도 보입니다. 1996년 프라하에서 개최된 세계 에스페란토 대회때에 UN, EU, 유네스코 대표 및 학자들이 참가하여 아주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고, 특히 1997년 UN 경제사회 이사회에서「국제보조어」문제가 중요한 안건으로 논의되도록 노력했던 점을 볼 때 희망이 있습니다. 1997년 5월 UN 경제사회이사회 소속 비정부 기구 (700여개)를 회원으로 「국제 보조어를 위한 비정부기구 연대」가 결성되었는데 이러한 움직임이 발전하면 언젠가 에스페란토가 국제 공통어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1998년, 제네바에서 UN 인권문제고등판무관의 지원으로 「인권 문제의 언어적 측면」에 관한 세미나가 개최될 예정(만국 인권선언 50주년 기념)인데, 이것은 국제 사회에서 에스페란토의 중요성이 인정받은 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유렵연합」에 대한 이야기를 좀 더 하죠. 현재 11개국의 언어가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는 유럽연합은 의회 위원수가 627명입니다. 그런데 회의 및 행사에서 사용되는 경비의 50% 정도가 언어 (통역) 때문이라는 것을 이해하시겠습니까? 어떤 한 위원이 연설을 한다고 할 때 11개국어로 동시 통역하지 않고는 의사가 전달되지 않는 분위기를 짐작하시겠습니까? 의원 사무실 문패마다 11개국어로 표시하고 있는「언어」의 한계에서 에스페란토의 필요성은 절실하지만 현재로서는 어려움도 많이 있습니다. 유럽연합이 실현 되느냐 못되느냐가 언어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사실상 독일어, 프랑스어, 영어 등 몇몇 강대국들의 언어 기득권 때문에 현실적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모든 회원들의 언어는 평등하다」라는 기본 원칙을 앞세우기에 언젠가는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 사실 유엔, 유네스코, 유럽의회 등 이러한 공인된 국제기구의 결정이 에스페란토 보급에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하나의 세계로 더욱 구체화되는 21세기에서의 에스페란토운동을 어떻게 전망하시는지요?
◎ 우리나라에서 요사이 부쩍 국제화·세계화를 부르짖는데 여기에서 가장 문제되는 것이 민족 문화입니다. 다양한 민족문화 특히 언어의 다양성과 특수성을 지혜롭게 해결하는 것이 과제입니다.
에스페란토를 세계에 널리 보급·발전시키는 목적은 두가지 입니다. 첫째는 세계가 하나의 평화 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해 대화와 만남의 중립적인 공통어가 절실하다는 것이며, 둘째는 소수 약소민족의 언어 보호 및 여기에 따른 인권의 문제입니다.
첫번째 이유는 많은 설명이 있었으므로 생략하고 「인권」보호에 대해선 설명을 덧붙이겠습니다. 아프리카를 비롯해 지구상의「피난민」이 대략 1천 6백만명 정도 된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언어로 인한 인권의 피해가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면 믿겠습니까? 사실 우리 한국인들은 어느 정도「영어」를 생활화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국제회의, 사업, 관광 등에서 그렇게 불편함없이 사용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러면「영어」가 세계의 공통어 입니까? 유럽만해도 영어만으로는 도저히 통하지 않는 나라가 수 없이 많습니다.
국가적으로 온갖 분쟁과 혼란, 그 속에서의 빈곤, 질병, 무지의 약소국가가 겪는 고통 가운데「언어」때문에 생기는 고통이 많다는 사실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국경이 수 없이 무너지고 그때마다 지도자와 법이 바뀌는 상황에서 「언어」는 때때로 최악에는 파괴와 죽음을 부르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언어권이 보장되어야 인권이 보장된다는 측면입니다.
내년에 UN에서 만국인권선언 50주년 기념으로「인권문제의 언어적 측면」에 관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합니다. 에스페란토가 국제 사회에서 반드시 공통어로 채택되었으면 합니다.
세계 에스페란토협회에서는 새 언어질서를 위한 캠페인 2,000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먼저 대외적으로 UN에서 언어문제를 토의하도록 계속적인 건의와 캠페인을 벌이고 있으며, 유네스코에서「언어 교육을 통한 세계 평화운동」 을, 유럽연합(EU)에서는 국제 보조어로서 에스페란토가 채택되도록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계 유명인들을 중심으로「에스페란토의 벗」을, 각 운동단체, 친목단체 등과도 활발한 교류를 하여 이제는 세계 곳곳에 수 많은 전문단체, 특성 단체가 더욱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습니다.
대내적으로는 무엇보다 에스페란토가 그 사회의 질적 향상과 유대강화에 모범적인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는데 초점을 두어 국제회의, 친선, 관광, 교육, 특히 인터넷이나 출판을 통해 발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 한국에는 발전적인 과제가 몇가지 있습니다. 첫째, 한국어와 얼마나 특성상 가깝고 외국어를 학습하는데 도움이 되는가에 대한 언어 교육학적 효과에 대한 연구가 계속되어야 하겠으며 둘째, 에스페란토협회의 운영적 자립 셋째, 에스페란토의 위상이 높아져 교육, 방송 및 기타 언론 매체를 통해 보급·발전되는 것 넷째, 에스페란토가 한국의 대내외 외교에 큰 역할을 하는 것 등 홍보·활동에서 한걸음 발전하여 효율성과 우수성에서 인정받는 언어가 되었으면 합니다.
에스페란토가 국제 공통어로 채택될 가능성이 얼마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아왔습니다. 사실 어쩌면 유토피아 같은 꿈이 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에스페란토가 반드시 국제사회에서 큰 역할이 있다는 확신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예를들어 점차 세계가 하나의 공동체가 될 것이 명약관화한 사실인데, 가장 문제가 되는 언어! 특히 민족어 내지 민족 문화를 지키기 위해서는 절실하지 않겠느냐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상점의 간판을 한번 보십시오. 영어를 비롯해 국적을 알 수 없는 언어가 난무합니다. 이것이 세계화 입니까? 우리나라는 한문이 들어오면서부터 많은 민족어가 사라졌고, 일제 식민지하에서는 제도적으로 말살되었으며, 지금은「영어」를 비롯, 수 많은 외국어에 의해 민족어가 위험수위에 이르고 있습니다.
에스페란토는 거듭 강조하지만 약소민족의 소수 언어를 위해서도 반드시 보급·발전되어야 합니다. 가능한 국제 공통어가 되었으면 하지만 국제 보조어의 하나로서 활용되었으면 합니다.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한 예를 소개하겠습니다. 중국정부는 매주 열리는 외교부 정례기자회견문등을 그동안 영어로 번역 배포해오던 것을 지난 해 9월부터 이를 더 이상 하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중국은 위대한 나라이며 위대한 언어」를 가지고 있는데 하필 영어로 번역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에서입니다. 이러한 중국 정부의 태도 때문에 각국의 언론사 기자나 외교관들이 매우 어려운 처지라고 하는데 무엇을 의미하는 것입니까? 영어 독점주의? 영어가 사실 많은 국가에 있어서 공통어 내지 그 대우를 받았지만, 이제는 좀 달라진다는 것 아닙니까? 민족어를 보호하겠다는 이러한 태도는 중국만이 아닐것입니다. 앞으로 많은 나라가 소위「언어식민지」에서 벗어나려고 할 것입니다.

◎ 에스페란토운동을 하시면서 보람과 힘들었던 때에 대하여 말씀해 주십시오.
◎ 고등학교 시절, 그러니까 해방 직후 헌 책방에서 우연히 에스페란토를 만나게 된 것이 인연이 되어 오늘날까지 에스페란토의 한 사람이 되었는데, 가장 보람을 느끼는 것이라면 무엇보다 세계대회 때 입니다.
세계대회를 한 마디로 표현하면「7일간의 독립국가」라고 할까요. 어떠한 통역도 없이 전혀 의사소통에 막힘도 없이 진행되는 일정 하나 하나를 통해 인류가 진정한 형제임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약 3천여명의 참가자들은 국적·인종·언어·종교·연령 등에 전혀 구애없이 오직 에스페란토라는 공통어로 하나가 됩니다.
영어가 국제어라는 선입감을 벗어나자고 할때 어떤 분은 영어에 대한 개인적인 반감이 있지 않을까 하는 질문을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저는 UN기구에서 18년간 근무하면서 소위「영어」덕을 톡톡히 본 사람입니다. 영어의 장·단점을 잘 알고, 영어의 영향력을 알기 때문에 에스페란토를 권장하는 것이지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에스페란토 세계대회 때 15명이 한 조가 되어 문화답사를 나간 적이 있었습니다. 에스페란토만 사용했기에 어느 나라에서 왔는지 조차 이야기 되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그때 누군가 우연히 국적을 묻게 되고 각자의 나라를 소개하는 시간이 되었는데 11개국에서 모인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얼마나 놀라운 사실입니까?
에스페란토는 진정 사랑이 담긴 언어라고 생각하며 세계인류의 평화를 위해서는 반드시 보급·발전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언어가 죽어가는 경우는 어떠한 상태일 때를 말합니까. 전문용어로 사용하지 못할 때 입니다. 한국어도 죽어가는 언어에 속한다고 봅니다. 점차 전문연구 부문에서 사용정도가 줄고 또 평가절하를 받고 있습니다. 한 예로 공과대학 교수들의 연구물들을 한번 살펴보십시오. 영어가 대부분입니다. 한국어로 표현이 어렵고 또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는 이유이죠. 이것은 그 동안 민족어의 방패 역할을 할 공통어가 없기 때문이며, 정치·경제적인 자력을 얻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보다 더 심한 후진국의 경우, 특히 아프리카의 원주민 언어들은 개방과 경제적 발전이라는 이유로 지금 사멸에 직면하고 있는데, 이것은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닙니다.
인터넷 시대가 되었습니다. 여기에서 보람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특히 현재 8개국에 있는 세계 에스페란토협회의 임원들과 전자우편을 통하여 의사교환을 하면서 협회를 운영하고 있는데, 영어를 몰라도 전혀 언어의 장벽이 없습니다.

◎ 천주교인으로 평소 종교에 대한 생각과 원불교에 대해 아시는대로 말씀해 주십시오.
◎ 종교인은 대체로 열심히 믿는 사람과 열심히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봅니다. 사실 저는 열심히 다니는 사람에 속한다고 봅니다.
원불교에 대해 아는 것이 없습니다. 다만 일원상(一圓相)을 보면서 자멘호프 박사가 신에 대하여「우주를 지배하는 신비로운 힘」으로 표현한 내용과 통할 것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리고 교세확장 보다는 사회의 공익과 복지, 때로는 불의에 대해 대단한 용기를 가진 종교라고 알고 있습니다.
평소 저는 에스페란토에 대하여 사랑이 있는 언어, 인간의 마음을 열어주는 언어라고 생각해 왔으며, 세계 평화를 위해 그「수단」으로 충분한 언어라고 자부해 왔습니다. 종교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인류의 공통된 이상은 평화이겠지요? 이 근원적인 목적에 종교이든, 그것이 언어이든 같을 것입니다. 원불교 또한 이 근원에 도달하기 위한 하나의 종교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다른 종교도 마찬가지라 생각하지만····.
세계는 다양한 언어, 종교, 사상이 있습니다. 그래서 대립과 반목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본래의 창안자들이 목적한 일이라고 결코 볼 수 없습니다. 아마 원불교를 개교하신 소태산 대종사께서는 이것을 아시고 그 방법을「종교」로, 자멘호프 박사는「언어」로 해결하려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이 글은 원불교 기관지인 "월간 원광" 1997년 9월호에 16쪽에 걸쳐 실렸습니다.
* 대담: 최보광(대석) / 원불교 교서정역위원회
* 정 리: 오 선 명 본지 편집부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서로 말이 다른 8명이 무슨 말로 대화할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의석

    대석이 형
    오랜만입니다.
    교수님께서 환하게 웃으시면 사진이 보기에 좋네요.
    혹시 사진과 글을 음악과 함께 프리젠테이션 파일로
    만들어 줄 수 있나요?
    내일 한국에스페란토협회장 장례식때
    빔프로젝트로 상영할수 있도록......
    나의석 niceres@hanmail.net

    2008.07.05 19:44 [ ADDR : EDIT/ DEL : REPLY ]
    • 양이 너무 많지 않나?! 지금 폴란드에서 손님이 와 있고, 또 촬영스케줄이 있어 장담은 못하겠네. 하지만 최선을 다해보도록 할께.

      2008.07.05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2. 나의석

    대구는 현재 저녁 8:30분인데 내일 오후에 사용할테니 현재시간이후 20시간 이내에만 보내주시면 됩니다.
    아니면 사진만이라도 보내주세요.

    2008.07.05 21:00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지혜

    리투아니아로 7월말에 워크캠프를 떠나게 되면서 검색하다가 알게되서 들어온 블로그인데

    이번학기 기업윤리 강의 교재를 쓰신 이종영교수님에 관한 글을 발견해서 반가운 마음에 ^^

    교수님께서 이종영교수님 존경하신다고 하시면서 말씀 많이 해주시고

    저희학교 학생들 또한 기업윤리 책으로 열심히 공부했거든요

    2009.07.04 01:40 [ ADDR : EDIT/ DEL : REPLY ]
  4. BAE Jongtae

    오늘 카톡에서 S-ro. Sxtonego의 링크를 따라와 여기서 오랜만에 다시 이 종영 선생님의 '하회탈 웃음'을 뵙고, 잘 정리된 대담을 곰씹어 읽으니 마치 생존시 선생님의 육성을 듣는 듯 하군요. Dankegon!

    2015.04.07 19:50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08. 7. 3. 15:37

블로그 활동을 하면서 또 다른 기쁨은 인터넷판으로만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종이판으로도 세상과 소통하는 일이다. 지난 6월 4일 "서로 말이 다른 8명이 무슨 말로 대화할까"라는 제목으로 블로그에 기사를 올렸다.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로 알려진 "시사IN" 오윤현 기자가 이 글을 읽고 6월 23일 방명록에 '블로거와 만드는 멋진 인생'에 게재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동의했고, "시사IN" 42호 2008년 07월 01일 에 게재된 것을 확인했다.

지면 언론과 블로거를 소통시키는 '시사IN'의 '블로거와 만드는 멋진 인생' 고정란이 앞으로 계속 발전하고 기존 언론과 블로그가 상생하기를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2008. 6. 5. 04:18

일전에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세계 언론인 대회”에서 매일 대회신문을 만드느라 여러 나라에서 온 몇 해만에 만나는 정겨운 옛 친구들과 대화할 시간을 갖지 못해 아쉬웠다. 마침 대회 마지막일 저녁 국회의장 만찬이 일찍 끝나 집으로 초대해 밤늦게까지 술잔을 부딪쳤다.

탁자에 둘러보니 모두 8개 민족 즉 폴란드, 스위스, 체코, 핀란드, 헝가리, 불가리아, 한국과 리투아니아 사람이 앉아있었다. 이날 8개 민족이 아무런 언어장벽 없이 대화를 즐겼다. 자신의 지난 일화를 이야기하면서 박장대소를 하기도 하고 참석하지 못한 다른 친구들의 근황을 묻기도 했다.

이렇게 모국어가 서로 다른 사람들이 이날 모여 어느 특정 민족어가 아닌 중립적인 언어로 심리적 부담감 없이 즐겁게 대화를 나누었다. 바로 이 언어가 에스페란토이다. 에스페란토는 자멘호프(1859-1917)가 1887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발표한 세계 공통어를 지향하는 국제어로,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인공언어’다.

자멘호프가 태어난 옛 리투아니아 대공국령인 지금의 폴란드 비얄리스토크는 당시 여러 민족들이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로 인해 의사소통이 쉽지 않았고, 민족간 불화와 갈등이 빈번했다. 자멘호프가 모든 사람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중립적인 공통어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하고, 유럽 여러 언어들의 공통점과 장점을 활용해 규칙적인 문법과 쉬운 어휘를 기초로 에스페란토를 창안한 이유다.

“지금 처음으로 수천 년의 꿈이 실현되기 시작했다. 여기 프랑스의 작은 해변도시에 수많은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 모였다. 서로 다른 민족인 우리는 낯선 사람으로 만난 것이 아니라, 서로에게 자기 언어를 강요하지 않고 서로를 이해하는 형제로 모였다. 오늘 영국인과 프랑스인, 폴란드인과 러시아인이 만난 것이 아니라, 바로 사람과 사람이 만났다.” 1905년 프랑스 북부 볼로뉴에서 열린 세계 에스페란토 대회에서 행한 자멘호프의 연설은 한 세기가 흐른 지금에도 여전히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영어몰입교육으로 치닫고 있는 한국적 상황에서는 힘들겠지만, 혹시 한번 에스페란토를 배워보고자 하는 분은 한국에스페란토협회(02-717-6974)나 에스페란토문화원(02-777-5881; 010-3340-5936)에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왼쪽부터: 페트르 (체코), 아네트 (스위스), 칼레 (핀란드), 로만 (폴란드)
아래 왼쪽부터: 룹쵸 (불가리아), 이쉬트반 (헝가리), 비다 (리투아니아), 정상섭 (한국)

* 이 글은 주간지 "시사in" [42호] 2008년 07월 01일 게재됨
http://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66

* 스스로 쌓은 6살 요가일래의 영어 내공 어때요?

http://www.kniivila.net/2008/lingvoj-prestighaj-kaj-malprestighaj/ 
(핀란드 친구가 쓴 글: 에스페란토)

* 관련글: 통역 없는 세상 꿈 이루는 에스페란토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분자도 있군요, Je via sano!

    2008.06.28 08:11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08. 6. 3. 21: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전에 "통역 없는 세계 언론인 대회" 블로거 기사에서 에스페란토를 소개했다. 세계 곳곳에 흩어져 살고 있는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은 매년 여름 개최되는 "세계 에스페란토 대회"를 몹시 기다린다. 보통 60-80개국에서 2천명-4천명이 참가해  통역이나 번역 없이 일주일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친목과 상호이해를 증진시킨다.
 
이 대회에서 기회 있을 때마다 한국춤을 추거나 가르치는 최윤희씨가 있다. 최근 동영상 파일을 정리하면서 지난 2006년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세계 에스페란토 대회"에서 최윤희씨의 한국춤 강좌와 배우기 동영상을 다시 보았다.

그의 지도에 따라 다양한 민족의 남녀노소가 신발을 벗고 아리랑 가락을 흥겹게 추고 있다. 특히 오른 쪽 다리가 불편함에도 열심히 따라 배우는 분이 인상적이다. 주어진 상황에서 한국을 알리는 데 열성을 쏟는 최윤희씨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7.09.24 15:52 [ ADDR : EDIT/ DEL : REPLY ]
  2.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7.09.25 18:21 [ ADDR : EDIT/ DEL : REPLY ]
  3. chojus@gmail.com로 연락주세요.

    2017.09.25 2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에스페란토2008. 5. 30. 14:25

혹시 동시통역이나 번역이 필요 없는 국제회의를 상상해 봤는가. 모든 민족이 대등한 입장에서 자유로운 대화를 나누는 세상을 꿈꿔본 적이 있는가.
5월 29일 현재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세계 언론인 대회가 열리고 있다. 세계대회라는 이름에 걸맞게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37개국에서 200여명의 언론인이 참석했다.
그러나 회의 진행을 위한 동시통역은 없다. 각국 언어로 번역된 유인물도 준비돼 있지 않다. 그럼에도 참석자 모두 오랜 친구이기나 한 듯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주고받고, 강연과 만찬 등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바로 국제공용어 ‘에스페란토’ 때문이다.
한국 대표로 참가한 정상섭 기자(부산일보)는 중국의 리진후아, 영국의 도널드 가스펠, 오스트레일리아의 프림퐁 바두, 리투아니아의 게디미나스 데게시스 씨와 자연스럽게 얘기를 주고받는다. 주제도 중국의 최근 지진 참사에서부터 북유럽의 변덕스런 날씨에 이르기까지 아무 거리낌이 없다.
 에스페란토 세계에는 국적이 없다. 지난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일정으로 열리고 있는 이번 세계 언론인 대회 기간 중 매일 발행되는 4쪽짜리 공식 소식지의 편집자는 리투아니아 사람이 아니라 바로 필자다.
빌뉴스에 살고 있는 필자는 에스페란토를 통해 지금의 리투아니아인 아내를 만났다. 우리 집의 공용어는 에스페란토며, 아내와의 대화는 거의 전적으로 에스페란토로 이뤄진다.
에스페란토라는 이름을 알거나, ‘세계 언어 평등’이라는 이상에 공감하는 사람들 중에도 그 유용성을 확신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북동유럽의 작은 국가 리투아니아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세계 언론인 대회와 필자의 사례는 그 의문에 대한 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리투아니아는 지난 2005년 제90회 세계에스페란토 대회를 개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참가 경비와 숙식을 정부 예산으로 지원해 가며 세계 언론인 대회를 빌뉴스에 유치하는 열정을 보였다.
리투아니아를 비롯한 27개국을 회원국으로 두고 있는 EU(유럽연합)에서 언어 단일화 추진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에스페란토가 가장 유력한 공용어 후보 중 하나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모든 학교 수업을 영어로 가르친다는 이른바 ‘영어 몰입교육’이 공공연히 거론되는 우리나라와 영어를 대체할 중립적 세계 공용어의 채택을 준비하는 리투아니아 가운데 과연 어느 나라가 더 실용적일까?

*에스페란토란
1887년 폴란드의 안과의사 자멘호프가 창안한 국제공용어. 변음 묵음 등이 없어 적힌 대로 소리 내고, 품사어미 악센트 등이 규칙적이어서 익히기 쉽다.
에스페란토 사용자(그들끼리는 에스페란티스토라고 부른다)들은 ‘1민족 2언어 주의’에 입각해 같은 민족끼리는 모국어를, 다른 민족과는 에스페란토를 사용한다. 현재 120여개 국가에서 5천여만명이 사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우리나라에는 1900년대 초기에 처음 소개됐으며, 김억 홍명희 등은 에스페란토로 쓴 작품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산악인 엄홍길, 소설가 김훈, 조류학자 윤무부 등이 에스페란토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외국어대, 단국대, 원광대 등에 강좌가 개설돼 있다.
한국에스페란토협회, 에스페란토문화원 등에서 온라인으로 쉽게 배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재 후기: 5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일정으로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세계 에스페란토 언론인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저는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협회 소속으로 참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부산일보에서 정상섭 기자가 참석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리투아니아 정부 초청으로 열렸으며, 총리와 국회의장, 빌뉴스 시장이 만찬을 주재하는 등 리투아니아 정부로서는 상당히 정성을 들인 국제회의입니다.
'1민족 2언어주의'를 주창하며 세계 언어 평등권을 일궈 나가는 에스페란토를 한국의 오마이뉴스 독자들에게 알리고 싶어 이 글을 썼습니다.
참고로 대회 소식지가 4번 나왔으며, 소식지 취재와 제작, 편집은 저하고 정 기자가 전적으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대회가 끝난 후 대회 관련 소식을 편편 올릴 계획입니다. 에스페란토로 된 대회 누리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계 에스페란토 언론인 대회 개막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회 중 국회의장, 국무총리, 빌뉴스 시장 만찬이 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 대회 강연과 토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국대표로 참가한 부산일보 정상섭 기자(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중국, 영국 등 참가자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07. 12. 15. 15:45

요즈음 리투아니아엔 바깥 온도가 내려갈수록 중앙난방 열은 높아간다. 밤이면 실내온도는 더욱 올라간다. 최근 어느 날 밤 요가일래(만 6살)는 더워서 양말까지 벗더니 그 양말을 가지고 4개 국어로 장기자랑을 했다.

4개 국어는 차례로 한국어, 영어, 러시아어, 리투아니아어이다.

한국인 아빠와 리투아니아인 엄마를 둔 요가일래가 4개 국어를 할 수 있게 된 것은 아래와 같다.

1. 모태부터 지금까지 아빠는 무조건 한국어, 엄마는 리투아니아로만 말한다
   (원칙: 어느 한 쪽이 두 말을 절대로 섞지 말 것.  적어도 만 3살이 되도록까지)

2. 소련으로부터 독립 후 리투아니아엔 영어가 현재 러시아어를 밀어내고 있다. 하지만 가까운 장래에 러시아어가 다시 중요한 언어로 부각될 것이라 생각해 러시아어 어린이집에 다니도록 했다.

3. 영어 만화채널를 아주 어렸을 때부터 자유롭게 보도록 했다. 어린이집에 갔다오면 잘 때까지 거의 영어채널을 틀어놓는다. 전기료를 과외비로 생각한다. 영어를 들으면서 온갖 놀이를 한다.

요가일래 부모의 공용어는 에스페란토이다. 아직 의도적으로 이를 가르치지 않고 그냥 들으면서 절로 배우도록 하고 있다. 일상적인 대화는 이해하고 말을 하기도 한다.

다문화가정을 이루는 분에게 저희 경험이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2007. 11. 25. 17:45

ERMITA skribis en http://www.uonbulismo.net, kaj mi verdkolore korektis.
 
Speciala knabineto, Jogaile

Ŝi estas kvin-jara, filino de s-ro Ŝtonego. Jogaile havas specialan kapablon. Ŝi povas paroli en kelaj lingvoj, ekzemple, korea, litova, angla, rusa kaj kompreneble esperanta lingvo.

Ŝi estas kvinjara filino de s-ro Ŝtonego. Jogaile havas specialan kapablon. Ŝi povas paroli en kelkaj lingvoj, ekzemple, la korea, la litova, la angla, la rusa kaj kompreneble la Esperanta lingvoj (여기서 lingvoj를 복수로 쓰는 이유는 한 언어가 아니고 여러 언어이기 때문에. Esperanta를 대문자로 쓴 이유는 Esperanto와 esperanto를 구별하기 위해서. 언어 이름 앞에는 일반적으로 la를 사용하고, lingvo를 생략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Ŝia gepatroj klopodas fari ŝin havi eblecon, kion ŝi povas paroli, aŭskulti, kaj skribi multajn malsamajn lingvojn. Jogaile parolas korean lingvon kun sia patro kaj litovan lingvon kun sia patrino, lernas anglan lingvon per televida programo, kaj rusan lingvon en la kindergarteno.

Ŝiaj gepatroj klopodas, por ke ŝi havu eblecojn paroli, aŭskulti kaj skribi multajn malsamajn lingvojn. Jogaile parolas la korean lingvon kun sia patro kaj la litovan lingvon kun sia patrino, lernas la anglan lingvon per televida programo, kaj la rusan lingvon en la infanĝardeno.

Ŝia patro proponis, ke ŝi frekvenas al rusa kindergarteno por ke lernu plu alian lingvon. Li volas ŝin lerni francan lingvoin poste. Ŝi ŝatas paroli ciujn lingvojn. Mirinde ŝi neniam parolas mikse kun malsamaj lingvoj.

Ŝia patro proponis, ke ŝi frekventu rusan infanĝardenon, por ke ŝi lernu unu plian lingvon. Li volas, ke poste ŝi lernu la francan lingvon. Ŝi ŝatas paroli ĉiujn lingvojn. Estas mirinde, ke ŝi preskaŭ neniam parolas, miksante la lingvojn.

Kiam infanoj estas junegaj, ili havas infinitan kapablecon. Mi pensas ke lerni ailan lingvon estas ju pli juna des pli bone. Mi opinias ke krom nacia lingvo paroli la duan lingvon post lerninte Esperanton estas la plej bona ordo. Ĉar Esperanto povas pli facile lierni ol aliaj lingvoj.

Kiam infanoj estas junegaj, ili havas grandegan kapablon. Mi pensas, ke ju pli juna, des pli bone estas lerni alian lingvon. Mi opinias, ke krom sia nacia lingvo lerni la duan alian lingvon post Esperanto estas la plej bona ordo. Ĉar Esperanto estas pli facile lernebla ol aliaj lingvoj.

* 요가일래 누리집: http://jogaile.chojus.com
* 문장 중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댓글을 이용하세요. - 초유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mita

    Multan dankon. Mi volas kopi al la <희망인 카페>. Kiam fotis Jogaile? Ŝi jam kreskas pli ega ol mi vidis sin en la lasta monato.

    2007.11.26 10:27 [ ADDR : EDIT/ DEL : REPLY ]
  2. La foto estas farita en printempo de 2007. Vi libere kopiu kaj uzu.

    2007.11.26 2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Ermita

    Tio ne povas esti kopiata. Ĉu vi legis 방명록?

    2007.11.27 11:08 [ ADDR : EDIT/ DEL : REPLY ]

에스페란토2007. 11. 23. 01:09

ERMITA skribis al mi en 2007-11-22 kaj mi verdkolore korektis:

Kara S-ro Ŝtonego,
Kiel vi kaj viaj familianoj fartas?
Mi estas ĉe Iksan.

Kara s-ro Ŝtonego,
Kiel fartas vi kaj viaj familianoj?
Mi nun estas en Iksan.
 
Dank'al via helpo por ke lernu Esperanton kiam mi estis ĉe via loko, mi estas progresita usi esperanton kaj tre interesita studi La Sanktan Instruon de Ŭonbulismo.

Danke al via helpo por mia lernado de Esperanto dum mia restado ĉe vi, mi ja progresas uzi Esperanton kaj estas tre interesita legi la libron "La Sankta Instruo de Ŭonbulismo".
 
Nuntempe komence mi lernas 3. Praktikado en La Sotesana Instruo. Mi volas diskuti kun vi pri enhavo speciale cinajn ideografojn. Se vi havos liberan tempon, ĉu vi povas respondi al miaj demandoj?

Nun mi komencis lerni la trian ĉapitron "Praktikado" de la libro. Mi volas diskuti kun vi pri la enhavo de speciale ĉinaj ideogramoj. Se vi havas liberan tempon, ĉu vi povas respondi al miaj demandoj?
 
Antaŭ en la 3. Praktikado 1. darmo en la lastfrozo origine (초범 입성의 큰일을 . . .). Mi pensas ke 초범 estas 범부를 초월하여 aŭ  범부를 넘어서서.

Temas pri la unua paragrafo de la ĉapitro. En la lasta frazo estas originale (초범 입성의 큰일을 . . .). Mi pensas ke 초범 estas 범부를 초월하여 aŭ  범부를 넘어서서.
 
En paĝo 127 de la Sankta Instruo mi ne povas ŝerci tiujn vortojn. Ĉu vi povas pririgardi ilin?

En paĝo 127 de La Sankta Instruo mi ne povas trovi tiujn vortojn. Ĉu vi povas kontroli ilin?
 
Mi havas novretadreson ĉe hotmail.com. Ĉu vi ŝatas ĉi tion?

Mi havas novan retadreson ĉe hotmail.com. Ĉu vi ŝatas ĉi tion?
 
Bonvole saluti al Vida, Martina, kaj Jogaile.
Kun koran dankon,
amike via Ermita

Bonvolu transdoni miajn salutojn al Vida, Martyna, kaj Jogaile.
Kun kora danko
amike
Ermita

* 문장 중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댓글을 이용하세요. - 초유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놀라운 수 있습니다. 개인은 서면 내용과 관련된시 응시하고 우리는 충격을 받았다. 우리는 확실히 당신이 원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에 관심을 갖고있다. 우리는 소비자 소매 유통 업체에 감사 드리며,이 중에 노력을 비용이 청구됩니다.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2013.02.18 02:43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 게시물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내가 이걸 찾으려고 얼마나 많이 돌아 다녔는지! 나는 빙에서 그것을 발견 신 이여 감사합니다. 당신은 내 일했습니다! 다시 THX!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2013.02.21 04:16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 게시물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내가 이걸 찾으려고했습니다! 나는 빙에서 그것을 발견 신 이여 감사합니다. 당신은 내 일했습니다!

    2013.03.09 20:2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