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페란토'에 해당되는 글 169건

  1. 2019.10.06 16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2. 2019.08.19 요가일래 K-Pop 공연을 에스페란토로 하다 (1)
  3. 2019.05.20 한국시: 김동명 - 파초 - 에스페란토 번역
  4. 2019.05.15 원불교 종법사 대각개교절 법문 2019 - 에스페란토 번역본
  5. 2019.05.08 한국시: 노천명 - 사슴 - 에스페란토 번역
  6. 2019.05.04 한국시: 김동명 - 내 마음은 - 에스페란토 번역
  7. 2019.04.20 거미 - 구르미 그린 달빛 - 에스페란토로 번역하다
  8. 2019.04.17 한국시: 유치환 - 깃발 - 에스페란토 번역
  9. 2019.02.15 아이유 - 한낮의 꿈 - 에스페란토로 번역하다
  10. 2019.02.11 아이유 - 밤편지 - 에스페란토로 번역하다 (2)
  11. 2019.02.01 Kongresaj kurieroj redaktitaj de CHOE Taesok
  12. 2018.12.17 김광석길 걸으니 그의 에스페란토 커버곡이 떠올라
  13. 2018.11.29 오연준 - 바람의 빛깔 에스페란토로 번역하다 (2)
  14. 2018.11.22 Flugfolio pri ŭonbulismo 에스페란토 원불교 안내지
  15. 2018.11.20 원불교와 에스페란토 인연
  16. 2018.10.27 바람이 잠든 곳으로 - 에스페란토 커버송
  17. 2018.10.25 raporto pri la 14a Internacia de Meditado de Ŭonbulismo
  18. 2018.09.28 요가일래 "바람이 잠든 곳으로 - 황후의 노래" 에스페란토로
  19. 2018.09.28 요가일래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 에스페란토로 부르다
  20. 2018.09.28 요가일래 "38선 (피의 맹세)" 에스페란토로 부르다
  21. 2018.09.20 요가일래 외대 오바마홀에서 "세월이 가면"를 부르다
  22. 2018.03.14 14a Internacia Meditado de Ŭonbulismo 2018
  23. 2018.02.26 나무 한 그루에 부엉이가 50여 마리 (2)
  24. 2017.10.19 Kongreso dormas, Kuriero vigilas
  25. 2017.09.10 에스페란토 한국노래 - 24: 윤동주의 새로운 길
  26. 2017.08.31 교서 번역은 내 신앙이요 수행
  27. 2017.08.31 에스페란토, 교서 번역 매개 언어 역할 톡톡히
  28. 2017.08.31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②
  29. 2017.08.31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①
  30. 2017.08.31 일생 일로( 一路) 이끈 신문 기사 하나
에스페란토2019. 10. 6. 21:14

BONVENON AL
16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 Partoprenantoj de la 13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en 2017.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EAŬ) 
ekde la jaro 2006 ĉiujare okazigas internacian meditadon, en kiu oni praktikas meditadon, faras komunan ekskurson al vizitinda loko, spertas korean kulturon, konatiĝas kun ŭonbulismo kaj tiel plu. Ni planas komune veturi de Seulo kaj de la trejnejo. 

1. Kiam: 2 (sabato) - 5 (mardo) majo 2020
2. Kie: Trejnejo Uin apud la urbo Gangnung (Gangneung) 
3. Enhavo: meditado, prelegoj, koreaj kulturo kaj tradicia ludo, ekskurso, bankedo kaj tiel plu 
4. Kotizo: 80 eŭroj aŭ 100 000 ŭonoj (programo, manĝo, loĝo, ekskurso)
5. Nombro: ĝis 50 personoj 
6. Prelegoj: temoj pri meditado estas bonvenaj.
8. Aliĝlimdato: 2a de aprilo 2020
9. Kontakto kaj aliĝo: ĉe CHOE Taesok (chtaesok@hanmail.net)

Jen video de la 13a Internacia Meditado: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EAŬ) celas disvastigi Esperanton inter ŭonbulanoj kaj ŭonbulismon inter esperantistoj. 
En 1980 kelkaj junaj kredantoj de ŭonbulismo ekkonigis Esperanton al la eklezio kaj tradukadis sanktajn tekstojn de ŭonbulismo en Esperanton. La kvara eklezia estro, ĉefmajstro Ĝŭasano, forte subtenis la Esperanto-movadon. Danke al liaj inspiroj kaj al la eklezia subteno ĉiuj sanktaj libroj de ŭonbulismo estis tradukitaj en Esperanton.
Unu el la grandaj atingoj de EAŬ estis en 2004 sukcesa enkonduko de Esperanto kiel alternativa studobjekto de la eklezia universitato Wonkwang. Dum pluraj jaroj pli ol 50 studentoj lernis Esperanton. Nun EAŬ strebas, por ke speciale Esperanton lernu estontaj gepastroj, kiuj interesiĝas pri internacia agado. 
EAŬ faris gravan paŝon al l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kiun la eklezia internacia fako de ŭonbulismo ĉiujare organizis en la angla lingvo, sed ekde la jaro 2006 EAŬ konstante organizas ĝin en Esperanto. 
EAŬ komencis sian fakan kunsidon en la 90a UK en Vilno kaj daŭrigis ĝin en Florenco, Jokohamo, Roterdamo, Bjalistoko, Kopenhago, Hanojo, Rejkjaviko, Bonaero, Lillo, Nitro kaj Seulo. EAŬ-anoj invitas vin ĉeesti fakan kunsidon kaj internacian meditadon, ĝui la ŭonbulanan etoson, konatiĝi kun ŭonbulismo, kunlabori por reciproka kompreno kaj monda paco.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ĉe la Internacia Fako de Ŭonbulismo
Iksandaero 501, Iksan-si, KR-570-754, 
Korea Respubliko; Tel. +82 63 850 3171; bwjung88@hanmail.net;

ŬONBULISMO 

Ŭonbulismo estas religio, kiun en 1916 fondis Sotesano (1891-1943) en Koreio. Ĝi prenas, kiel kredobjekton kaj praktikmodelon, la darmkorpan budhon, unu cirklon. Sotesano esprimis per unu cirklo la fundamentan veron de la universo, pri kiu li iluminiĝis post dudekjara penado, kaj li renovigis la tradician budhismon. 
Ŭonbulismo instruas siajn kredantojn konscii profunde la bonfarojn de ĉiuj estaĵoj kaj danki ilin. La kerna vorto de ŭonbulismo do estas “bonfaro”, per kiu interrilatas ĉiuj estaĵoj en la universo. Ŭonbulismo celas disvolvi homan spiriton per verreligia kredo kaj realmorala trejno, responde al materia evoluo. 
La fundamenta doktrino de ŭonbulismo konsistas el la kvar bonfaroj (tiuj de ĉielo-tero, gepatroj, kunvivuloj kaj leĝoj) kaj la kvar nepraĵoj (kreskigo de propra forto, unuaigo al saĝulo, eduko de aliula infano kaj estimo al sindonulo), kaj el la tri studoj (spirita kultivo, afera-principa esploro kaj justaga elekto) kaj la ok sintenoj (kredo, kuraĝo, scivolo, penado, nekredo, avido, maldiligento kaj malsaĝo). La kvar devizoj de ŭonbulismo estas ĝustaj iluminiĝo kaj ago, pribonfara konscio kaj danko, utiligo de la budha darmo, kaj sindonema servo al publiko. 
Sotesano post sia iluminiĝo tralegis multajn tekstojn de tradiciaj religioj kaj fine konsideris Ŝakjamunion sanktulo el la sanktuloj kaj decidiĝis fondi novan eklezion, surbaze de la budha darmo. Ŭonbulismo strebas al la ĝisdatigo, vivutiligo kaj popularigo de la budha darmo kaj ankaŭ utiligas instruojn de ekzistantaj religioj. Nun ŭonbulismo havas firman statuson en la korea socio kaj disvastiĝas tra la mondo. 
La religia nomo ŭonbulismo en Esperanto estas derivita el la nomo ŭonbulgjo en la korea: ŭon signifas la vero de unu cirklo, bul iluminiĝo, budho kaj gjo instruo. Do ŭonbulismo estas religio, kiu instruas homojn kredi, klarvidi kaj praktiki la veron de unu cirklo. 

Sanktaj libroj: http://wonscripture.org/
Informa video pri ŭonbulism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19. 8. 19. 05:33

이번 여름 우리 집 최대 소식은 요가일래의 K-Pop 노래 공연이다. 

* 사진 (상과 하): 신대

지난 7월 국제어 에스페란토 행사 "발트 에스페란토 대회"(55aj Baltiaj Esperanto-Tagoj)가 리투아니아 중부 도시 파내베지스 (Panevėžys)에서 열렸다. 37개국에서 450명이 참가했다. 이 중에 한국 참가자는 39명이었다. 이 대회 중 요가일래는 한국에서 온 전통악기 연주자 2명과 협연해서 에스페란토로 노래 공연을 했다.

* 사진: 신대

지난 해 폴란드 포즈난에서 열린 아르코네스 행사에서 선보인 요가일래의 노래 공연이 좋은 반응을 얻었고 이에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 협회의 초청으로 이번에 공연을 하게 되었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한류였다. 한류열풍에 발맞추어 한국 드라마, K-Pop, 게임 테마곡 등을 한국 전통악기 연주와 함께 에스페란토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것이었다. 

그 동안 한국 드리마를 즐겨 보고 케이팝을 즐겨 들었던 요가일래가 노래를 선곡했고, 대금연주자이자 작곡가 성민우가 이를 대금(성민우 연주)과 피리(김율희 연주) 등 한국 전통악기에 맞춰 편곡했다. 에스페란토로 노래 번역은 초유스가 했다.

* 사진 (상과 하): Gražvydas Jurgelevičius - 대금연주자 성민우와 피리연주자 김율희


* 사진: Gražvydas Jurgelevičius - 대회 조직위원장과 아리랑 춤을 선사한 한국인들과 함께

리투아니아 참가자들을 위해 리투아니아에서 널리 불려지고 있는 노래 두 곡도 불렀다.

* 사진: 신대성 - 공연 후 많은 사람들이 축하해줬다.

한국어 노래 가사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하는 데 온갖 정성을 쏟았고 요가일래 공연에 큰 응원을 했는데 아쉽게도 여름철 관광안내사 생업으로 공연에 참석하지 못했다. 공연 말미에 요가일래는 아버지에 대한 감삿말을 잊지 않아서 큰 위안이 되었다이날 공연을 담은 영상을 몇 개 올린다. 모든 공연 영상은 아래에서 볼 수 있다. 

 

 

수천명이 참가하는 세계에스페란토대회에서도 멀지 않은 장래에 요가일래가 케이팝 공연을 에스페란토로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많은 성원 부탁드려요~~~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간이 없어 세월이 가면 만 보고 갑니다!!

    2019.11.05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김동명의 "파초"를 번역해봤다.


파초

                                          김동명



조국을 언제 떠났노,
파초의 꿈은 가련하다.

남국(南國)을 향한 불타는 향수(鄕愁),
너의 넋은 수녀(修女)보다도 더욱 외롭구나!

소낙비를 그리는 너는 정열의 여인,
나는 샘물을 길어 네 발등에 붓는다.

이제 밤이 차다.
나는 또 너를 내 머리맡에 있게 하마.

나는 즐겨 너를 위해 종이 되리니,
너의 그 드리운 치맛자락으로 우리의 겨울을 가리우자. 

Bananujo

          verkis KIM Dongmyeong*  
          tradukis CHOE Taesok

Kiam vi foriris de l' patrujo?
Kompatindas revo de la bananujo.

Flama nostalgio al la sudo, 
via koro pli solecas ja ol monaĥino!

Sopiranta vi pluvduŝon estas ino de pasio,
elpreninte fontan akvon verŝas mi sur vian pieddorson.

Nun malvarmas nokto.
Mi denove lasos vin apud mia kapkuseno.

Mi kun ĝojo servistiĝos por vi,
per trenaĵo viajupa ni do bloku nian vintron. 
 

* KIM Dongmyeong (1900-1968):
poeto, politikisto; verkis multajn poemojn pri patriotaj, religiaj kaj filozofiaj temoj. Liaj poemlibroj estas <Bananujo> en 1938, <La 38a Paralelo Norda> en 1947, <La Perla Haveno> en 1954. <Mia Koro> en 1964 kaj tiel plu.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2019. 5. 15. 23:03

Mesaĝo de la ĉefmajstro de ŭonbulismo okaze de la Tago de Granda Iluminiĝo kaj Fondo 

스승님 은혜에 보은합시다

Ni danku instruistojn pro ilia bonfaro

원기 104년 대각개교절을 맞이하여 거룩하신 대종사님의 대각과 우리회상의 개교와재가출가 모든 교도의 마음이 부활된 공동생일을 경축하며 법신불 사은의 은혜가 두루 미쳐 개인 가정 국가 세계에 평화와 행복이 가득하기를 심축 드립니다.


Okaze de la Tago de Granda Iluminiĝo kaj Fondo de la 104a jaro de ŭonbulismo, mi gratulas la komunan naskiĝtagon, kiam la sankta Sotesano grande iluminiĝis, nia eklezio fondiĝis kaj la mensoj de ĉiuj kredantoj reviviĝis, kaj mi bondeziras, ke la favoro de la darmkorpa budho, la kvar bonfaroj senescepte atingu ĉiujn lokojn kaj la familioj, ŝtatoj kaj mondo plenu de paco kaj feliĉo. 

후천개벽의 주세불이신 대종사께서는 20여년의 구도 끝에 진리를 대각하시고 어둠과고통에 싸인 우리들에게 광명과 행복의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Sotesano, la epoksava budho de la granda malfermiĝo de la posta ĉielo, atingis grandan iluminiĝon pri vero post ĉirkaŭ 20-jara serĉado de la vojo kaj malfermis la vojon de lumo kaj feliĉo al ni volvitaj per mallumo kaj sufero.

힘들고 어려운 초창기 백여 년의 역사가 흐른 오늘날 교단은 스승님들과 재가출가 선진님들의 피땀 어린 혈성으로 육대주에 교화의 기점을 잡는 기적을 이루었습니다. 

Malgraŭ la peniga kaj malfacila komenca periodo nia hodiaŭa eklezio kun cent kelkaj jaroj da historio faris miraklon, ke danke al la sindona penado de niaj instruistoj kaj laikaj kaj pastraj antaŭuloj ni jam havas startpunktojn por edifo en la ses kontinentoj. 

이제부터는 우리의 힘으로 세계 곳곳에 일원의 법음이 메아리치도록 해야 할 책무가 주어졌습니다. 그러나 이 일은 우리의 바람만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스승님들의 경륜을 받들어 어떠한 역경과 난경에서도 굽히지 않고 끝까지 정성을 모아 법 있게 차서 있게 착실하게 힘을 모아 적공하고 보은해 나갈 때 차근차근 순서 있게 이루어지리라 생각합니다.

De nun al ni estas donita la tasko, por ke la darma sono de unu cirklo eĥiĝu ĉie en la mondo per nia forto. Tamen ĉi tiu tasko ne estas realigebla nur per nia deziro. Mi pensas, ke la tasko iom post iom orde plenumiĝos, kiam ni ĝisfine dediĉos nin, sekvante la aspirojn de niaj instruistoj kaj spitante ajnajn malfavorajn kaj malfacilajn situaciojn kaj ni regulkonforme, orde kaj diligente kunigos fortojn, akumulos penojn kaj faros dankojn. 

대산종사께서는 「교단의 체제」 법문에서 우리가 대종사께서 경륜하신 제생의세의 대성업을 이루기 위해서는 근본을 세워 바른 도가 생하도록 근본에 먼저 힘써야 하는데 그러기로 하면 그 순서가 공부를 위주해서 교화가 따르게 해야 되고 교화를 위주해서 사업이 따르게 하는 것이 순리라고 하셨습니다.

Desano diris pri establo de la eklezia sistemo: “Por fari la grandan sanktan laboron de vivulsavo kaj mondkuraco, kiun Sotesano aspiris, ni, starigante la fundamenton por revivigi la vojon, devas strebi unue al la fundamento. Por tio la ordo estas, ke ĉefigu studon, por ke sekvu edifo; ĉefigu edifon, por ke sekvu laboro.” 

그러므로 대종사의 일원성업을 이루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공부를 통해 광대무량한낙원을 맛보아야 합니다. 그 공부는 대종사께서 구세경륜으로 내놓으신 일원대도와 사은사요 삼학팔조의 교법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하여 정기훈련과 교화단을 통한 상시훈련으로 끊임없이 단련하도록 대종사께서 지도하셨습니다.

Tial por plenumi la sanktan laboron de unu cirklo de Sotesano unue ni devas fari studon kaj gustumi la senlime vastan paradizon. Fari la studon estas praktiki la doktrinon de la granda vojo de unu cirklo, la kvar bonfaroj, la kvar nepraĵoj, la tri studoj kaj la ok sintenoj, kiujn li proklamis kiel planojn por savi la mondon. Por tio li gvidis, por ke oni senĉese hardu sin per fiksperioda trejno kaj edifagrupa ĉiutaga trejno. 

대종사님 교법의 본의는 아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것입니다. 그 실천은 할 수 있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는 사람이면 누구라도 될 수있도록 대자비의 제도문을 열어주셨습니다. 대종사님 제도문에 들게 된 우리는 영겁의 행복자들입니다.

La origina intenco de la Sotesana doktrino estas ne scii, sed praktiki ĝin. Aparte ne estas homo, kiu povas fari la praktikon, sed li malfermis la pordon de granda kompato, por ke iu ajn praktikanto povas fariĝi. Ni, kiuj eniris en la savpordon de Sotesano, ja estas feliĉuloj por la eterna eono. 

그러므로 우리 재가출가 전 교도는 정기와 상시의 훈련법으로 생활 속에서 하나하나교법을 실천하여 한량없는 복과 혜의 문로를 열어가야 하겠습니다.

Tial ni, ĉiuj laikoj kaj pastroj, devas praktiki ĉiun doktrinon en la vivo per fiksperioda kaj ĉiutaga trejnoj kaj malfermi la pordon de senlimaj feliĉo kaj saĝo. 

일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 천 번 만 번 억만 번 마음을 멈추고 가라앉히고 맑혀서 일심정력을 얻읍시다. 일과 이치간에 천 번 만 번 억만 번 사리를 배우고 연마하고 수증하여 무루대지를 밝힙시다. 모든 일에 천 번 만 번 억만 번 취사하고 취사하여 무위대덕을 나툽시다.

Ĉu kun laboro, ĉu sen laboro, ni milfoje, dekmilfoje, miriadfoje haltigu, kvietigu kaj purigu menson por akiri tutkoran koncentriĝon. Inter aferoj kaj principoj ni milfoje, dekmilfoje, miriadfoje lernu, poluru kaj kultive atingu aferojn kaj principojn por lumigi nemalpurigitan grandan saĝon. En ĉiu laboro ni milfoje, dekmilfoje, miriadfoje prenu justan agon kaj forlasu maljustan agon, prenu justan agon kaj forlasu maljustan agon por aperigi senfaran grandan virton.

그리하여 대종사께서 염원하신 천여래 만보살이 쏟아져 나와야합니다.

Tiamaniere devas elŝutiĝi miloj da tatagatoj, dekmiloj da bodisatvoj, kion deziris Sotesano.


교단 4대를 바라보면서 우리 각자 각자가 여래탄생의 대원력을 세우고 적공합시다. 하고 또 하는 적공으로 만능 만지 만덕의 힘을 갖춘 여래로 스승님의 크신 은혜에보은합시다. 세계 모든 인류가 대종사님을 주세불로 받들게 되는 그날까지 희사만행으로 대불공해 나갑시다.

감사합니다. Rigarde al la eklezia kvara generacio, ĉiu el ni starigu la grandan voton naskiĝi kiel tatagato kaj akumulu penojn. Ni danku instruistojn pro ilia granda bonfaro, iĝante tatagatoj, kiuj havigis al si ĉiopovon, ĉioscion kaj ĉiovirton per senĉesa penakumulado. Ni faru albudhan adoron kun ĝoja ĉiodono, ĝis la tago, kiam la tuta homaro de la mondo respektos Sotesanon kiel la epoksavan budhon. 

원기 104년 4월 28일
종법사

La 28an de aprilo de la 104a jaro (2019) de ŭonbulismo
Ĝonsano,
la ĉefmajstro de ŭonbulism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노천명의 "사슴"을 번역해봤다.

사슴 

노천명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여
언제나 점잖은 편 말이 없구나
관이 향기로운 너는
무척 높은 족속이었나 보다

물 속의 제 그림자를 들여다보고
잃었던 전설을 생각해 내고는
어찌할 수 없는 향수에
슬픈 모가지를 하고 먼 데 산을 쳐다본다

Cervo
          verkis NOH Cheonmyeong*  
          tradukis CHOE Taesok

Ho malĝoja besto pro la longa kolo,
ĉiam estas vi ĝentila, neparola!
Ŝajnas, ke vi kun aroma krono
apartenis al la familio tre altnobla.

Ekvidante vian ombron en akvo,
vi memoras la legendon jam perditan;
pro nesubigebla nostalgio
kun malĝoja kolo vi rigardas monton malproksiman.

* NOH Cheonmyeong (1911-1957):
ĵurnalisto, poeto de la frumoderna period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김동명의 "내 마음은"을 번역해봤다. 


내 마음은

                         김동명


내 마음은 호수(湖水)요,
그대 노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 옥 같이
그대의 뱃전에 부서지리라.
 
내 마음은 촛불이요,
그대 저 문을 닫아 주오.
나는 그대의 비단 옷자락에 떨며, 고요히
최후의 한 방울도 남김없이 타오리다.
 
내 마음은 나그네요,
그대 피리를 불어주오,
나는 달 아래 귀를 기울이며, 호젓이
나의 밤을 새이오리다.
 
내 마음은 낙엽이요,
잠깐 그대의 뜰에 머무르게 하오.
이제 바람이 일면 나는 또 나그네같이, 외로이
그대를 떠나오리다.

Mia koro estas

Verkis KIM Dongmyeong
Tradukis CHOE Taesok

Mia koro estas lago; 
reme venu vi bonvole. 
Brakumante blankan ombron vian, kiel jado
mi rompiĝu jen ĉe via pruo.

Mia koro – kandelfajro;
fermu l’ pordon vi bonvole.
Tremadante de silkvesta rando via, en trankvilo
mi forbrulu ĝis la lasta guto.

Mia koro – vojaĝanto;
al mi flutu vi bonvole.
Aŭskultante sub la luno, en kvieto
mi tranoktu sen dormado.

Mia koro – falfolio;
iom min restigu do en via korto vi bonvole.
Se nun ventas, plue kiel vojaĝanto, en soleco
mi forlasu vin amatan.
 
* KIM Dongmyeong (1900-1968):
poeto, politikisto; verkis multajn poemojn pri patriotaj, religiaj kaj filozofiaj temoj. Liaj poemlibroj estas <Bananujo> en 1938, <La 38a Paralelo Norda> en 1947, <La Perla Haveno> en 1954. <Mia Koro> en 1964 kaj tiel plu.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해 전 딸아이 요가일래와 함께 KBS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을 둘 다 눈물을 글썽이면서 함께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시청했다. 그때 들은 "구르미 그린 달빛" 노래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한번 불러 보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이 요가일래를 위해 번역해 보았다. 


말하지 않아도 난 알아요
그대 안에 오직 한사람 바로 나란걸
떨리는 내 맘을 들킬까봐
숨조차 크게 쉬지 못한 그런 나였죠
겁이 많아 숨기만 했지만

Eĉ ne parolas vi, sed scias mi,
ke la sola homo nun en vi ja estas ĝuste mi
Timante pri malkaŝ' de mia kor',
eĉ ne povis laŭte spiri mi; do tia estis mi.
Kaŝiĝis mi nur pro multa timo.

내 사랑을 그대가 부르면 용기 내 볼게요
얼어있던 꽃잎에 그대를 담아서
불어오는 바람에 그대 내게 오는 날
나를 스쳐 지나치지 않도록
그대만 보며 살아요

Sed se mian amon alvokos vi, kuraĝa estos mi.
Sur frosta foli' de flor' tuj vin surmetos mi;
en tago, do kiam vi al mi venos laŭ la vent',
por ke vi ne preteriru min tuŝe,
nur vidante vin, vivas mi.

아무도 모르게 키워왔죠
혹시 그대가 눈치챌까
내 맘을 졸이고
겁이 많아 숨기만 했지만

Kreskigis amon mi sen via sci';
maltrankvila estis mia kor',
ke vi sentos pri ĝi. 
Kaŝiĝis mi nur pro multa timo.

내 사랑을 그대가 부르면 용기 내 볼게요
얼어있던 꽃잎에 그대를 담아서
불어오는 바람에 그대 내게 오는 날
나를 스쳐 지나치지 않도록 
기도 할게요

Sed se mian amon alvokos vi, kuraĝa estos mi.
Sur frosta foli' de flor' tuj vin surmetos mi;
en tago, do kiam vi al mi venos laŭ la vent',
por ke vi ne preteriru min tuŝe,
kore preĝos mi.

더 이상 망설이지 않을게요
그대라면 어디든 난 괜찮아요
하찮은 나를 믿어준 사람
그대 곁에서 이 사랑을 지킬게요

Certe ne estos mi hezitema plu.
Se mi kun vi, ne gravos kie ajn por mi.
Vi estas la hom' kredinta min sen bon';
apud ĉe vi ĉi amon protektos mi.  

내 사랑이 그대를 부르면 용기 내 줄래요
얼어있던 꽃잎에 그대를 담아서
불어오는 바람에 그대 내게 오는 날
나를 스쳐 지나치지 않도록
그대만 보며 살아요

Do se mia amo alvokos vin, ĉu jam kuraĝos vi?
Sur frosta foli' de flor' tuj vin surmetos mi;
en tago, do kiam vi al mi venos laŭ ventblov',
por ke vi ne preteriru min tuŝe,
nur vidante vin, vivas mi.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깃발 


유치환


이것은 소리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海原)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탈쟈의 손수건

순정은 물결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의 푯대 끝에

애수는 백로처럼 날개를 펴다

아아 누구던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달픈 마음을


Standardo


Verkis YU Ch-hwan

Tradukis CHOE Taesok


Ĝi estas senvoĉa brukrio

kaj estas mantuko de eterna nostalgio,

svingata direkte al tiu blumaro 

Samkiel akvondoj flirtadas de vento puramo.

Nur fine de l’ stango de pura kaj justa ideo

malĝojo etendas flugilojn samkiel blankega ardeo.

Ho, kiu do estis la homo? 

Persono, ja kiu scipovis pendigi aere unuan la fojon

ĉi tiel malĝojan kaj tristan la koron.


YU Chi-hwan (1908-1967): konata per la plumnomo Cheongma, gvidanta korea poeto de la 20a jarcento, fondinto de la Societo de Koreaj Poetoj en 1957.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유(IU)가 노래한 "한낮의 꿈"을 에스페란토로 번역 해보았다. 

이번 여름 국제 에스페란토 행사에서 요가일래가 이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한낮의 꿈 | Tagsonĝo


밉게 우는 건 이제 그만 할까

이대로 어디로든 갈까

아니면 눈을 감을까


Ĉu mi jam ĉesu plori malaminde?

Ĉu mi ĉi tia iru ien

aŭ fermu la okulojn mi?


그렇게 아픈 건 잊어지지 않아

시간에 기대어 봐, 가만

한낮에 꿈을 꾸듯이


Ne eblas forgesi tian doloraĵon.

Apogi provu vin sur tempo,

jen kvazaŭ tage sonĝus vi.


살랑 바람이 가만히 날 어루만져

눈물이 날려


Briza ventoflu' en kviet' tuŝas min,

tiel blovas larm' de mi.


같이 있으면 마음을 읽어주는 사람

그래 줄 사람 어디 없나


Ĉu ne troviĝas leganta mian penson homo,

se mi kunestas kun tiu hom'?


비가 내리면 햇살을 대신하는 사람

늘 같은 사람 어디쯤 있나


Ĉu estas ie rolanta sunan brilon homo,

se falas pluvo de nuba ĉiel'?


행여나 그 사람 내 곁으로 오면

하루 다 나를 안아주면

그때나 웃어나 볼까


Se tiu min alproksimas pro bonŝanco

kaj tutan tagon min brakumas,

ĉu tiam provu ridi mi?


나만 혼자란 생각만 안 들게 해줘

날 웃게 해줘


Ne pensigu min nur pri ĝi, ke mi solestas,

estu ĝoj' kun mi.


같이 있으면 마음을 읽어주는 사람

그래 줄 사람 어디 없나


Ĉu ne troviĝas leganta mian penson homo,

se mi kunestas kun tiu hom'?


비가 내리면 햇살을 대신하는 사람

늘 같은 사람 어디쯤 있나


Ĉu estas ie rolanta sunan brilon homo,

se falas pluvo de nuba ĉiel'?


행여나 그 사람 내 곁으로 오면

하루 다 나를 안아주면

그때나 웃어나 볼까


Se tiu min alproksimas pro bonŝanco

kaj tutan tagon min brakumas,

ĉu tiam provu ridi mi?


졸리운 책은 덮어두고

한낮에 꿈을 꾸듯이


Jen kvazaŭ vi en tago sonĝus,

ferminte libron en dormem'...


30_tagsongxo_한낮의꿈.pdf


* 참고로 영어 번역 사이트는 여기로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가 좋아하는 아이유가 부른 노래 "밤편지"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해보았다. 


밤편지 | Nokta letero 

이 밤 그날의 반딧불을
당신의 창 가까이 보낼게요
음 사랑한다는 말이에요

Al vi lumon de lampir' de l' estinta tag' sendos mi;
la lum' ĉe la fenestret' brilu dum nokt'.
Um~ ja tio estas, ke mi amas vin.

나 우리의 첫 입맞춤을 떠올려
그럼 언제든 눈을 감고
음 가장 먼 곳으로 가요

Ho, kiam pri l' unua kiso de am' pensas mi,
al mi la okuloj ĉiam fermiĝas,
um~ mi iras al plej fora lok' kun vi.

난 파도가 머물던
모래 위에 적힌 글씨처럼
그대가 멀리 사라져 버릴 것 같아
늘 그리워 그리워

Jen kiel skribita vort' sur la sablo post reiro de ond'
vi ŝajnas foren malaperonta baldaŭe; 
do mi sopiras pri vi.

여기 내 마음속에
모든 말을 다 꺼내어 줄 순 없지만
사랑한다는 말이에요

Ĉiujn vortojn el la kor' 
tie ĉi nun ne eblas elpreni ja por vi,
sed tio estas, ke mi amas vin.

어떻게 나에게
그대란 행운이 온 걸까
지금 우리 함께 있다면 아
얼마나 좋을까요

Kiel do vi, feliĉ', 
povis ĝuste jen trafi min?
Kiel estus bone kaj ĝoje
se mi nune estus kun vi!

난 파도가 머물던
모래 위에 적힌 글씨처럼
그대가 멀리 사라져 버릴 것 같아
또 그리워 더 그리워

Jen kiel skribita vort' 
sur la sablo post reiro de ond'
vi ŝajnas foren malaperonta baldaŭe; 
mi sopiras vin, sopiras vin.

나의 일기장 안에
모든 말을 다 꺼내어 줄 순 없지만
사랑한다는 말

Ĉiujn vortojn el kajer'
tie ĉi nun ne eblas elpreni ja por vi,
sed tio estas mia am'.

이 밤 그날의 반딧불을 당신의
창 가까이 띄울게요
음 좋은 꿈 이길 바라요

Al vi lumon de lampir' de l' estinta tag' sendos mi;
la lum' ĉe ;a fenestret' brilu dum nokt'.
Um~ deziras belan sonĝon mi al vi.  

* 참고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rancis

    좋아하는 노래인데 값진 번역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Dankon!

    2019.02.27 02:53 [ ADDR : EDIT/ DEL : REPLY ]

에스페란토2019. 2. 1. 20:20

Dum mia esperantista vivo mi redaktis kaj enpaĝigis plurajn kongresajn kurierojn.

Jen ili estas kaj vi povas elŝuti kaj legi ilin. 


1. 90a Universala Kongreso en Vilno, Litovio [bv. elŝutu la tutan numeraron]


2. 43aj Baltiaj Esperanto-Tagoj en Siauliai, Litovio [bv. elŝutu la tutan numeraron]


3. Tutmonda Ĵurnalista Kongreso en Vilno, Litovio [bv. elŝutu la tutan numeraron]


4. 102a Universala Kongreso en Seulo, 2017 [bv. elŝutu la tutan numeraron]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족여행2018. 12. 17. 04:54

지난 11월 한국 방문 때 대구를 다녀왔다. 2박 3일의 짧은 일정이었지만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 있었다. 바로 대구에 있다는 김광석길이다. 대구에서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까지 졸업해서 웬만한 곳은 거의 알고 있어서 쉽게 찾아간다. 반월당역에서 내려서 수성교쪽으로 걸어갔다.   


큰 거리에서 70-80년대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지만 유신학원, 경북사대부고 등은 옛날 추억을 떠올리기엔 충분했다. 이어서 수성교 앞 방천시장으로 들어가니 김광석길이 나왔다.     


알고보니 그 길은 바로 신천 둑방 옆으로 쭉 이어지는 길이었다. 옛날 이 둑방길은 종종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  


같은 시대에 살았던 그가 "서른 즈음에"라는 노래를 부르지 말고 "예순 즈음에" 혹은 "일흔 즈음에"라는 노래를 불렀다면 여전히 의미있는 노래를 우리 세대에게 불러주고 있을텐데라는 망상에 빠져 보았다. 맑은 웃음을 띠고 있는 김광석 조각상에서 한국 방문에 동행한 폴란드인 친구과 기념 촬영...  


이날 김광석길을 걸으면서 떠오르는 장면이 하나 더 있었다. 지난해 여름 서울에서 열린 세계에스페란토대회 때 열린 공연이었다. 스웨덴에 거주하면서 에스페란토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좀아르트와 나타샤(부부)가 이때 김광석 노래를 불렀다.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듣는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Al la loko de kie blovas vent')"과 "일어나(Levu vin)"을 아래 소개한다.


한국에서 공연하니 김광석 노래를 선택해 직접 에스페란토로 번역해 노래를 불렀다. 공연 중 귀에 익은 김광석 노래가 에스페란토로 불려지자 한국 참가자들은 깜짝 놀랐고 많은 박수로 그 정성에 화답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한국노래2018. 11. 29. 21:09

최근 지인의 부탁으로 오연준이 노래한 "바람의 빛깔" 노래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해 보았다. 
* 포카혼타스 설명: http://blog.daum.net/rg8585/16139471 
* 영어 가사 악보: 여기로


에스페란토 악보는 여기로 ->

바람의 빛깔

사람들만이 생각 할 수 있다
그렇게 말하지는 마세요
나무와 바위 작은 새들 조차
세상을 느낄 수가 있어요

자기와 다른 모습 가졌다고
무시하려고 하지말아요
그대 마음의 문을 활짝 열면
온 세상이 아름답게 보여요

달을 보고 우는 늑대 울음소리는
뭘 말하려는건지 아나요
그 한적 깊은 산속 숲소리와
바람의 빛깔이 뭔지 아나요
바람의 아름다운 저 빛깔이[각주:1]  

얼마나 크게될지 나무를 베면
알수가 없죠
서로 다른 피부색을 지녔다해도
그것은 중요한게 아니죠
바람이 보여주는 빛을 볼 수 있는
바로 그런 눈이 필요 한거죠
아름다운 빛의 세상을 함께 본다면
우리는 하나가 될 수 있어요
Koloroj de la vent'

Bonvolu ne paroli simple tion,
ke pensi povas nure la homar’.
Eĉ arbo, roko aŭ malgranda birdo
ja senti povas mondon en real’.

Bonvolu ne ignori nur pro tio,
ke malsama aspektas ĝi ol vi.
Se vi malfermas pordon de via kor’,
tuta mondo belvidiĝas al vi nun.

Ĉu vi scias, kion diri volas hurla kri’
de l’ lupo rigardanta al la lun’?
Ĉu vi scias pri la voĉoj de la montoj[각주:2]?
Ĉu vi scias pri l’ koloroj de la vent’?
(…) Pri l' belegaj multkoloroj de la vent’?

Se arbon tranĉos jam vi,
ne ekscios vi, kiom kreskos ĝi.
Diferencas la koloroj haŭtaj inter ni,
sed tamen tio ne estas grava.
Necesas la okulo, kiu kapablas jen
vidi la kolorojn[각주:3] fare de la vent’.
Se la belkoloran mondon ekvidos kune ni,
unuiĝi ja povos jam ambaŭ[각주:4] ni.
  1. 어떤 곳에는 "빛깔을", 어떤 곳에는 "빛깔이"로 되어 있는데 문맥상으로 보면 "바람의 아름다운 저 빛깔이 뭔지 아나요"로 이해하는 것이 좋겠다. [본문으로]
  2. 한정된 음표 수 안에 한국어의 문장을 다 담기에는 힘들어서 이 문장은 영어 가사(the voices of the mountains)를 참고했다. [본문으로]
  3. 이 단락에서 빛은 흰색과 구릿빛이 등장하는 노래 배경을 고려해보면 lumo보다는 빛깔의 빛으로 보는 것이 좋겠다. [본문으로]
  4. ambaŭ를 넣은 이유는 여기서 우리는 구릿빛의 포카혼타스와 흰색의 존 스미스 두 사람을 말하는 것으로 이해되기 때문이다. 물론 광의적으로 너와 나로 구별되는 모두를 다 포함된 것으로 여겨진다. [본문으로]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erw111

    bonvolu검색하다가 들어왔는데 cu^ vi bonvolus랑 bonvolu -i는 회화?체에서 같은 의미로 쓰일 수 있나요?

    2018.12.03 21:54 [ ADDR : EDIT/ DEL : REPLY ]
  2. ĉu vi bonvolus -i? ~ 해주실 수 있을런지요?
    bonvolu -i 해주십시오.

    2018.12.03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에스페란토2018. 11. 22. 19:25

Ĵus mi prespretigis novan flugfolion pri ŭonbulismo en Esperanto. Ĝin mi redaktis kaj enpaĝigis. Ĝi estas en A4-formato trifaldebla. 3단 접지 A4 용지의 에스페란토 원불교 안내 전단지를 최근 만들었어요.

 
* Flugfolio pri ŭonbulismo en PDF-formato:  flugfolio_uonbulismo_2018.pdf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2018. 11. 20. 15:24

 
11월 초중순 한국 방문에서
"원불교와 에스페란토 인연" 내용으로 
원음방송이 3회에 걸쳐 방송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빌뉴스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유튜브 검색을 통해 보게 되었다.
친분이 두터운 네 분이 참석해  
그 동안의 원불교 내 에스페란토 활동에 대해 
아주 재미나게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나가니
넋이 나간 듯이 시청에 몰입했다. ㅎㅎㅎ
관심 있는 분들을 위해 아래 영상을 소개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18. 10. 27. 02:40

요가일래가 "바람이 잠든 곳으로 - 황후의 노래"를 최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커버 노래를 불렸다. 폴란드 포즈난에서 열린 에스페란토 국제 문화예술 행사(ARKONES)에서 한국에서 온 대금(성민우)과 가야금(조영재) 연주자와의 협업으로 노래를 불렸다. 영상 제작은 성민우 대금 연주자 선생님이 했다. 

* 모델: 요가일래 Jogailė Čojūtė 

* 분장: Indrė Paulina / MAKEUP YOUR LIFE Stilius 

* 사진: Deimantė Rudžinskaitė 


바람이 잠든 곳으로
 황후의 노래 

바람에 날려 여기로 왔네
저 달빛 속에 머물렀네
구름은 모두 저편에 멀어지네
참았던 눈물 바다로 떨어지네

닿을 수 없었던 너
내 곁에 있는데
내 마음이리도
왜 이리 서글퍼지는 건지

저 하늘이 내려준 우리의 인연은
바람이 잠드는 그곳으로

이제는 건널 수 없는 강물
후회해도 이젠 소용없어
따스한 너의 두 손을 잡아도
두 눈가에 슬픔만이 가득하네

닿을 수 없었던 너
내 곁에 있는데
내 마음 이리도
왜 이리 서글퍼지는 건지

저 하늘이 내려준 우리의 인연은
바람이 잠드는 그곳으로

후회하지마 힘들어도 

이제는 가야만 하네 

그 먼곳으로

닿을 수 없었던 너
내 곁에 있는데
내 마음 이리도
왜 이리 서글퍼지는 건지

저 하늘이 내려준 우리의 인연은
구름이 잠드는 그곳으로

Kie dormas vent’
– Kanto de la imperiestrino 


Jen alvenis mi laŭ la venta flu’.
Restadis mi en tiu luna lum’.
Malproksimen tien iras la nubar’.
Tenita longe larmo falas al la mar’.

Apud mi ĉeestas vi,
neatingebla vi.
Ho kial tamen tristas, 
tiel tiel tristas mia kor’?

Destinita de l’ ĉiel’ aldrivas nia am’
al tiu loko, kie dormas vent’.

Netranseblas nun tiu ĉi river’. 

Nun estas tro malfrue por bedaŭr’. 

Kvankam viajn varmajn manojn tenas mi, 

la du okuloj plenas sole de malĝoj’. 


Apud mi ĉeestas vi, 

neatingebla vi. 

Ho kial tamen tristas, 

tiel tiel tristas mia kor’? 


Destinita de l’ ĉiel’ aldrivas nia am’ 

al tiu loko, kie dormas vent’. 


Bedaŭru ne plu! Eĉ malgraŭ peno 

devas mi ekiri nun 

al la fora lok’. 


Apud mi ĉeestas vi, 

neatingebla vi. 

Ho kial tamen tristas, 

tiel tiel tristas mia kor’? 


Destinita de l’ ĉiel’ aldrivas nia am’ 

al tiu loko, kie dormas vent’.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2018. 10. 25. 17:43

Internacia Meditado en Koreio

Raportas HONG Sungcho

La 14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okazis en Odok Trejnejo, kiu troviĝas ĉe la piedo de la monto Ĉukrjongsan alta je 886 metroj kaj kiu estas unu el la plej belaj kaj elstaraj konstruaĵoj en sia ĉirkaŭo. La meditado daŭris 4 tagojn de la 6a ĝis la 9a de oktobro 2018. Estis bonŝance praktiki meditadon en la tiel bela, spiritoplena kaj eĉ mistera monto Ĉukrjongsan. 


La renkontiĝo fariĝis eksterordinara pro bonaj rilatoj kaj helpemo de la trejneja estro KIM Hyunjeong, kiu eklernis Esperanton antaŭ ĉirkaŭ 40 jaroj. Ĝin partoprenis 43 esperantistoj el 3 landoj (MÁRKUS Gábor, Elizabet el Hungario, ZHANG Wei, GAO Meng el Ĉinio kaj 39 el Koreio), tamen multaj ne povis veni pro diversaj kialoj, inkluzive de la Komuna Kongreso de Esperanto inter Japanio kaj Koreio, kiu sekvis tuj post 3 tagoj en la sama semajno.
Ĉe la alveno, post la registriĝo kaj ricevo de la renkontiĝaj materialoj, ĉiuj partoprenantoj povis scii siajn dormĉambrojn kaj estis gviditaj al Sotesana Halo, kie okazis ĉefaj programeroj.

Ĉe la enirejo estis aranĝita la ekspozicio pri sanktaj libroj de ŭonbulismo en Esperanto kaj tetasoj kaj teceremoniaj materialoj. En alia angulo troviĝis dolĉaj frandaĵoj, teo kaj kafo, kiuj estis libere disponeblaj. Estis feliĉo gustumi verdan teon freŝe faritan de la teisto LEE Suhyeon (Gaja). Kiel ĉiam ampleksaj estis la ekspoziciejo kaj ĝia ĉirkaŭo.



Sabate la 6an de oktobro, post la alveno de la partoprenantoj, okazis solena inaŭguro sub la prezido de la prezidanto de la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EAŬ) HONG Sungcho (Avo). Sekvis bonvenigaj vortoj kaj salutoj de la trejneja estro KIM Hyunjeong kaj la honora prezidanto de EAŬ KIM Kwangsoo (Vero). La prezidanto skize klarigis la programerojn kaj duontagan ekskurson kun abundaj fotoj. En la interkona vespero sin prezentis ĉiuj ĉeestantoj kaj siajn talentojn montris GOOK Namju (Harmoniko), KIM Okjeong (Anima), JEON Gyungok (Amira) kaj BAE Sungae (Flua) per instrumentoludo, danco, kantado aŭ aliaĵo. Oni do rapide konatiĝis unu la alian en mallonga tempo. Post la tagmanĝo en la 2a tago oni komune fotiĝis.

La programo enhavis ankaŭ lingvan kurson por komencantoj, kiun gvidis MÁRKUS Gábor, kaj progresintoj ĝuis diverstemajn prelegojn de ses personoj: “Teceremonio” de LEE Suhyeon (Gaja), “Esperanto al Norda Koreio” de ZHANG Wei, “Gustumo de Meditado” de OH Soonmo (Brila), “La Praktiko de Meditado” de HONG Sungcho (Avo), “De Ekzisto de Animalo ĝis Diiĝo” de MÁRKUS Gábor kaj “La Meditado kaj la Vivo” GIM Inhong (Ermito). 

Tre interesa estis la programero “Libera Rondo”, kiu okazis dufoje sub la gvido de MÁRKUS Gábor (konversacio), LI Hyonsuk (Jesa, danco) kaj JEON Gyungok (Amira, kantado). En la nova programero “Libera Konversacio” ĉeestantoj libervole publikigis siajn opiniojn, privatajn karierojn, historietojn, okazaĵojn en la ĉiutaga vivo kaj tiel plu. Ili opiniis la programeron tre utila, en kiu oni povis rakonti siajn rakontojn. La rakontantoj BAK Su-hyeon (Elstara), PARK Sujin (Elina), ĜU Ĝungsik (Sovaĝfloro), SHIM Myung-ki (Blanko), MIN Hyeonkyeong (Minmin), CHANG Sumi (Atena), Gao Meng kaj CHO Manjin (Kosmego). Al ili la organiza teamo esprimas siajn sincerajn dankojn.

Kortuŝa kaj sufiĉe malfacila estis dufoja montgrimpado por aktiva meditado. Unuafoje oni ekzerce surgrimpis la montoflankon de Ĉukrjongsan iom pli alten ol montotalio kaj duafoje fine atingis ĝian pinton post trihora grimpado kaj ĝuis neesprimeblan pitoreskan aŭtunan pejzaĝon.

Tre alloga estis duontaga ekskurso kun bankedo en la insuleto Namisom, kiu estas tre fama pro la korea televida dramserio “Vintra Sonato” ne nur en koreio sed ankaŭ tra la mondo. Tie ĉeestantoj babile promenis laŭ la arbara aleo de ginkoj kaj abioj, La bankedo kontentigis ĉiujn ĉeestantojn per variaj freŝaj kaj tuj kuiritaj almanĝaĵoj.

Kutimaj programeroj de la Meditado estis matena meditado en sido kaj vespera meditado kun 108 riverencoj. Ili respektive okazis trifoje kaj ilin ĉeestis pli ol tri kvaronoj de la partoprenantoj. Tiel oni povis sperti meditadon en kvieta montaro. Kiel ĉiam la manĝaĵoj kaj intermanĝaĵoj estis enhavriĉaj kaj bongustaj.


En la ferma ceremonio ĉeestantoj multe dankis al la organizantoj kaj diris, ke ili plene ĝuis gastamon en amikeca harmonio. La organizantoj sub la gvido de pastrino JEONG Bongwon (Sveka) preparis neforgeseble belajn kaj interesajn programerojn de ĉi tiu memorinda renkontiĝo. 

La ĉi-jara renkontiĝo estis vere riĉa, elstara kaj bonege organizita el kultura, kleriga, distra, meditada kaj turisma vidpunktoj. Abundis interesaj prelegoj, konversacioj, belaj momentoj kaj homa interkompreniĝo. La organizantoj deziras tiel taksi la ĉi-jaran aranĝon. 

La 15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okazos de la 6a ĝis la 9a de junio 2019 en iu trejnejo de ŭonbulismo. Vi ĉiuj estas bonvenaj. 
Dankon, multan dankon por ĉeestantoj kaj legantoj!

* La raporto estis sendita al Esperanto, La Ondo de Esperanto, La Lanterno Azia.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폴란드 포즈난에서 매년 9월 에스페란토 예술 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한국에서 대금 연주자 성민우(마주 MAJU)와 가야금 연주자 조영예 
그리고 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는 성악가 오혜민이 참가해 
"Pacon kune"(함께 평화를)라는 주제로 한국 음악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 사진: Gražvydas Jurgelevičius


이날 요가일래도 이 한국 음악 공연해 참가해 
"바람이 잠든 곳으로 - 황후의 노래"를 에스페란토로 불렸다. 
한국어 가사 번역은 최대석(초유스)이 했다.
(에스페란토로 어떻게 들리는 지 궁금하시는 분은 아래 동영상을 보세요.)


바람이 잠든 곳으로
- 황후의 노래


바람에 날려 여기로 왔네
저 달빛 속에 머물렀네
구름은 모두 저편에 멀어지네
참았던 눈물 바다로 떨어지네

닿을 수 없었던 너
내 곁에 있는데
내 마음이리도
왜 이리 서글퍼지는 건지

저 하늘이 내려준 우리의 인연은
바람이 잠드는 그곳으로

이제는 건널 수 없는 강물
후회해도 이젠 소용없어
따스한 너의 두 손을 잡아도
두 눈가에 슬픔만이 가득하네

닿을 수 없었던 너
내 곁에 있는데
내 마음 이리도
왜 이리 서글퍼지는 건지

저 하늘이 내려준 우리의 인연은
바람이 잠드는 그곳으로

후회하지마 힘들어도 

이제는 가야만 하네 

그 먼곳으로

닿을 수 없었던 너
내 곁에 있는데
내 마음 이리도
왜 이리 서글퍼지는 건지

저 하늘이 내려준 우리의 인연은
구름이 잠드는 그곳으로

Kie dormas vent’
– Kanto de la imperiestrino


Jen alvenis mi laŭ la venta flu’.
Restadis mi en tiu luna lum’.
Malproksimen tien iras la nubar’.
Tenita longe larmo falas al la mar’.

Apud mi ĉeestas vi,
neatingebla vi.
Ho kial tamen tristas, 
tiel tiel tristas mia kor’?

Destinita de l’ ĉiel’ aldrivas nia am’
al tiu loko, kie dormas vent’.

Netranseblas nun tiu ĉi river’. 

Nun estas tro malfrue por bedaŭr’. 

Kvankam viajn varmajn manojn tenas mi, 

la du okuloj plenas sole de malĝoj’. 


Apud mi ĉeestas vi, 

neatingebla vi. 

Ho kial tamen tristas, 

tiel tiel tristas mia kor’? 


Destinita de l’ ĉiel’ aldrivas nia am’ 

al tiu loko, kie dormas vent’. 


Bedaŭru ne plu! Eĉ malgraŭ peno 

devas mi ekiri nun 

al la fora lok’. 


Apud mi ĉeestas vi, 

neatingebla vi. 

Ho kial tamen tristas, 

tiel tiel tristas mia kor’? 


Destinita de l’ ĉiel’ aldrivas nia am’ 

al tiu loko, kie dormas vent’.


26_kie_dormas_vent.pdf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폴란드 포즈난에서 매년 9월 에스페란토 예술 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한국에서 대금 연주자 성민우(마주 MAJU)와 가야금 연주자 조영예 
그리고 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는 성악가 오혜민이 참가해 
 "Pacon kune"(함께 평화를)라는 주제로 한국 음악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 사진: Gražvydas Jurgelevičius 


 이날 요가일래도 이 한국 음악 공연해 참가해 
최호섭 노래 "세월이 가면"을 에스페란토로 불렸다. 
한국어 가사 번역은 최대석(초유스)이 했다. 
(에스페란토로 어떻게 들리는 지 궁금하시는 분은 아래 동영상을 보세요.)


세월이 가면

그대 나를 위해 웃음을 보여도
허탈한 표정 감출순 없어

힘없이 뒤돌아서는 그대의 모습을
흐린 눈으로 바라만보네

나는 알고있어요 우리의 사랑이
이것이 마지막이라는 것을

서로가 원한다 해도 영원할 순 없어요
저 흘러가는 시간 앞에서는

세월이 가면 가슴이 터질듯한
그리운 마음이야 잊는다해도

한없이 소중했던 사랑이 있었음을
잊지말고 기억해줘요

세월이 가면 가슴이 터질듯한
그리운 마음이야 잊는다해도 

한없이 소중했던 사랑이 있었음을
잊지말고 기억해줘요.

Tempo pasos nur


Kvankam vi elmontras rideton ja por mi,
sentiĝas senespera mieno.


Returnas kaj foriras vi silente, senforte;

mi rigardas vin nebulokule.


Plene mi komprenas jam, ke do por nia am'

ĉi tio estas lasta renkontiĝo.


Eĉ malgraŭ la dezir' de ni ne eternas amo ĉi 

ja antaŭ fluiranta tiu horo.


Tempo pasos nur; degeligi povos vi

la sopiregon disrompigan al la kor'.


Tamen vi ne forgesu, sed memoru por ĉiam':

senlime kara estis la am'.


Tempo pasos nur; degeligi povos vi

la sopiregon disrompigan al la kor'.


Tamen vi ne forgesu, sed memoru por ĉiam':

senlime kara estis la am'.


25_tempo_pasos_세월이가면.pdf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폴란드 포즈난에서 매년 9월 에스페란토 예술 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한국에서 대금 연주자 성민우(마주 MAJU)와 가야금 연주자 조영예 
그리고 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는 성악가 오혜민이 참가해 
"Pacon kune"(함께 평화를)라는 주제로 한국 음악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 사진: Gražvydas Jurgelevičius


이날 요가일래도 이 한국 음악 공연해 참가해 

마주 성민우가 작사한 "38선 ( 피의 맹세)를 에스페란토로 불렀다.

한국어 가사 번역은 최대석(초유스)이 했다. 

(에스페란토로 어떻게 들리는 지 궁금하시는 분은 아래 동영상을 보세요.)


38선 (피의 맹세)

세상을 가로질로 지금 우리는 가네

희망이 가득한 평화를 약속하네


고요한 운명의 바람

완고한 벽은 허물어지네


Do you hear the people suffring?

We do dont want be slave again.

Then joiin in the fight.


Do you change your destiny?

There is a life about to start.

Let's singing revolution.

 

세상을 가로질로 지금 우리는 가네

희망이 가득한 평화를 약속하네


고요한 운명의 바람

완고한 벽은 허물어지네


Do you hear the people suffring?

We do dont want be slave again.

Then joiin in the fight.


Do you change your destiny?

There is a life about to start.

Let's singing revolution.

La 38a norda paralelo (La sanga ĵuro)


Trans la mondon ja ni iras en ĉi moment’. 

Je esper’ plenan pacon do ĵuras ni jen. 


De la vent’ de kvieta sort’ 

nun falas muro kun obstina fort’. 


Ĉu vi aŭdas ĝemon de l’ homar’? 

Resklavi ni ne volas jam. 

Ek al lukto tuj! 


Ĉu vi volas ŝanĝon de l’ destin’? 

Startigas nova vivo sin. 

Kantu ni pri ribel’! 


Trans la mondon ja ni iras en ĉi moment’. 

Je esper’ plenan pacon do ĵuras ni jen. 


De la vent’ de kvieta sort’ 

nun falas muro kun obstina fort’. 


Ĉu vi aŭdas ĝemon de l’ homar’? 

Resklavi ni ne volas jam. 

Ek al lukto tuj! 


Ĉu vi volas ŝanĝon de l’ destin’? 

Startigas nova vivo sin. 

Kantu ni pri ribel’!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18. 9. 20. 17:03

매년 각국을 돌아가면서 열리는 세계에스페란토대회가 
2017년 7월 한국외국대학교에서 열렸다.
61개국 1174명이 참가한 대회 개회식 중  

 

요가일래가 "마주"(MAJU)와의 협업으로 한국 노래 "세월이 가면" (최명섭 작사, 최귀섭 작곡, 박보람 노래)를 불러 큰 호응을 얻었다. 


그 동안 이 노래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자 했으나 차일피일 미루다가 최근에야 번역을 마쳤다. 언젠가 이 노래를 한국어가 아니라 에스페란토로 들을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대해본다.  


세월이 가면

그대 나를 위해 웃음을 보여도
허탈한 표정 감출순 없어

힘없이 뒤돌아서는 그대의 모습을
흐린 눈으로 바라만보네

나는 알고있어요 우리의 사랑이
이것이 마지막이라는 것을

서로가 원한다 해도 영원할 순 없어요
저 흘러가는 시간 앞에서는

세월이 가면 가슴이 터질듯한
그리운 마음이야 잊는다해도

한없이 소중했던 사랑이 있었음을
잊지말고 기억해줘요

세월이 가면 가슴이 터질듯한
그리운 마음이야 잊는다해도 

한없이 소중했던 사랑이 있었음을
잊지말고 기억해줘요.

Tempo pasos nur


Kvankam vi elmontras rideton ja por mi,
sentiĝas senespera mieno.


Returnas kaj foriras vi silente, senforte;

mi rigardas vin nebulokule.


Plene mi komprenas jam, ke do por nia am'

ĉi tio estas lasta renkontiĝo.


Eĉ malgraŭ la dezir' de ni ne eternas amo ĉi 

ja antaŭ fluiranta tiu horo.


Tempo pasos nur; degeligi povos vi

la sopiregon disrompigan al la kor'.


Tamen vi ne forgesu kaj memoru por ĉiam':

senlime kara estis la am'.


Tempo pasos nur; degeligi povos vi

la sopiregon disrompigan al la kor'.


Tamen vi ne forgesu kaj memoru por ĉiam':

senlime kara estis la am'.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2018. 3. 14. 21:19

BONVENON AL
14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 Partoprenantoj de la 13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en 2017.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EAŬ) 
ekde la jaro 2006 ĉiujare okazigas internacian meditadon, en kiu oni praktikas meditadon, faras komunan ekskurson al vizitinda loko, spertas korean kulturon, konatiĝas kun ŭonbulismo kaj tiel plu. Ni planas komune veturi de Seulo al la trejnejo, kiu troviĝas sur la pinriĉa monto Ĉuknjongsan. Krome en 12-14 oktobro okazos la 2a Komuna Kongreso de Japanio kaj Koreio en Nara, Japanio. Se vi faros interkontinentan flugon, vi povos plani trafi la du aranĝojn.

1. Kiam: 6 (sabato) - 9 (mardo) oktobro 2018
2. Kie: Trejnejo Odok, Namjangĝu-urbo apud Seulo 
3. Enhavo: meditado, prelegoj, koreaj kulturo kaj tradicia ludo, ekskurso al la konata turisma insulo Namisom, bankedo kaj tiel plu 
4. Kotizo: 80 eŭroj (programo, manĝo, loĝo, ekskurso)
5. Nombro: ĝis 70 personoj 
6. Prelegoj: temoj pri meditado estas bonvenaj.
8. Aliĝlimdato: 20a de septembro 2018
9. Kontakto kaj aliĝo: ĉe CHOE Taesok (chtaesok@hanmail.net)

La informilo en padf-formo: bv. elŝuti ĉi tie
Jen video de la pasintjara renkontiĝo: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EAŬ) celas disvastigi Esperanton inter ŭonbulanoj kaj ŭonbulismon inter esperantistoj. 
En 1980 kelkaj junaj kredantoj de ŭonbulismo ekkonigis Esperanton al la eklezio kaj tradukadis sanktajn tekstojn de ŭonbulismo en Esperanton. La kvara eklezia estro, ĉefmajstro Ĝŭasano, forte subtenis la Esperanto-movadon. Danke al liaj inspiroj kaj al la eklezia subteno ĉiuj sanktaj libroj de ŭonbulismo estis tradukitaj en Esperanton.
Unu el la grandaj atingoj de EAŬ estis en 2004 sukcesa enkonduko de Esperanto kiel alternativa studobjekto de la eklezia universitato Wonkwang. Dum pluraj jaroj pli ol 50 studentoj lernis Esperanton. Nun EAŬ strebas, por ke speciale Esperanton lernu estontaj gepastroj, kiuj interesiĝas pri internacia agado. 
EAŬ faris gravan paŝon al la Internacia Esperanto-Renkontiĝo de Meditado, kiun la eklezia internacia fako de ŭonbulismo ĉiujare organizis en la angla lingvo, sed ekde la jaro 2006 EAŬ konstante organizas ĝin en Esperanto. 
EAŬ komencis sian fakan kunsidon en la 90a UK en Vilno kaj daŭrigis ĝin en Florenco, Jokohamo, Roterdamo, Bjalistoko, Kopenhago, Hanojo, Rejkjaviko, Bonaero, Lillo, Nitro kaj Seulo. EAŬ-anoj invitas vin ĉeesti fakan kunsidon kaj internacian meditadon, ĝui la ŭonbulanan etoson, konatiĝi kun ŭonbulismo, kunlabori por reciproka kompreno kaj monda paco.

Esperantista Asocio de Ŭonbulismo
ĉe la Internacia Fako de Ŭonbulismo
Iksandaero 501, Iksan-si, KR-570-754, Korea Respubliko; Tel. +82 63 850 3171; bwjung88@hanmail.net;

ŬONBULISMO 

Ŭonbulismo estas religio, kiun en 1916 fondis Sotesano (1891-1943) en Koreio. Ĝi prenas, kiel kredobjekton kaj praktikmodelon, la darmkorpan budhon, unu cirklon. Sotesano esprimis per unu cirklo la fundamentan veron de la universo, pri kiu li iluminiĝis post dudekjara penado, kaj li renovigis la tradician budhismon. 
Ŭonbulismo instruas siajn kredantojn konscii profunde la bonfarojn de ĉiuj estaĵoj kaj danki ilin. La kerna vorto de ŭonbulismo do estas “bonfaro”, per kiu interrilatas ĉiuj estaĵoj en la universo. Ŭonbulismo celas disvolvi homan spiriton per verreligia kredo kaj realmorala trejno, responde al materia evoluo. 
La fundamenta doktrino de ŭonbulismo konsistas el la kvar bonfaroj (tiuj de ĉielo-tero, gepatroj, kunvivuloj kaj leĝoj) kaj la kvar nepraĵoj (kreskigo de propra forto, unuaigo al saĝulo, eduko de aliula infano kaj estimo al sindonulo), kaj el la tri studoj (spirita kultivo, afera-principa esploro kaj justaga elekto) kaj la ok sintenoj (kredo, kuraĝo, scivolo, penado, nekredo, avido, maldiligento kaj malsaĝo). La kvar devizoj de ŭonbulismo estas ĝustaj iluminiĝo kaj ago, pribonfara konscio kaj danko, utiligo de la budha darmo, kaj sindonema servo al publiko. 
Sotesano post sia iluminiĝo tralegis multajn tekstojn de tradiciaj religioj kaj fine konsideris Ŝakjamunion sanktulo el la sanktuloj kaj decidiĝis fondi novan eklezion, surbaze de la budha darmo. Ŭonbulismo strebas al la ĝisdatigo, vivutiligo kaj popularigo de la budha darmo kaj ankaŭ utiligas instruojn de ekzistantaj religioj. Nun ŭonbulismo havas firman statuson en la korea socio kaj disvastiĝas tra la mondo. 
La religia nomo ŭonbulismo en Esperanto estas derivita el la nomo ŭonbulgjo en la korea: ŭon signifas la vero de unu cirklo, bul iluminiĝo, budho kaj gjo instruo. Do ŭonbulismo estas religio, kiu instruas homojn kredi, klarvidi kaj praktiki la veron de unu cirklo. 

Sanktaj libroj: http://wonscripture.org/
Informa video pri ŭonbulism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8. 2. 26. 07:34

오늘은 부엉이다. 
헝가리 페츠(Pecs)에 살고 있는 친구(Mária Tallászné)가 
정말 보기 드문 장면을 목격했다. 

낙엽 떨어진 나뭇가지에 
빽빽히 제법 큰 타원형의 물체가 앉아 있다.
사진을 보기만 해도 다소 소름이 돋는다.


좀 더 가까이 보니 귀깃이 올라와 있다.
부엉이다.




부엉이와 올빼미는 대개 유럽 언어에서는 구별되지 않는다. 

보통 귀깃이 있으면 부엉이라 하고 없으면 올빼미라 한다. 

하지만 솔부엉이와 쇠부엉이는 귀깃이 없다.



그가 찍은 사진에 의하면 이렇게 귀깃이 선명하니 딱 부엉이다.
사진은 헝가리 남부지방 모하츠 (Mohacs) 도심에서 찍었다.



친구가 세어보니 약 50여 마리나 되었다. 
어떻게 부엉이가 까마귀처럼 이렇게 대규모로 도심 나뭇가지에 앉아있을까... 
이 동네 쥐들은 그야말로 공포에 떨고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쥐나 닭둘기는 전혀 없겠군요...ㅎ

    2018.02.28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에스페란토/UK-20172017. 10. 19. 03:06

La Kongresa Kuriero de Universalaj Kongresoj estas ĉiutaga kongresa gazeto, kiu informas programŝanĝojn, raportas okazintaĵojn, anoncas okazontaĵojn kaj tiel plu. Ĝi do estas unu el la plej gravaj kaj penigaj kongresaj laboroj. Por la Kuriero laboras redaktanto, enpaĝiganto, provleganto, kontribuantoj kaj aliaj helpantoj.

Mi estas trifoja LKK-ano. Mi estis sekretario (komence) kaj kasisto (poste) de la Seula UK en 1994, redaktoro de la Kongresa Kuriero “Vilna Sonorilo” de la Vilna UK en 2005 kaj redaktoro de la Kongresa Kuriero “La Verda Kandellumo” de la Seula UK en 2017.
Mi scias, ke la redaktoro ne povas ĝui la kongreson libere kiel ordinaraj kongresanoj, sed devas labori kvazaŭ ĉevale. Ĉar mi profunde spertis tion, redaktante kurierojn de pluraj internaciaj Esperanto-aranĝoj. Tamen mi decidiĝis preni la taskon redakti la Kongresan Kurieron de la Seula UK en 2017, konsiderante miajn kapablojn manipuli enpaĝigan komputilan programon kaj verki artikolojn.
Mi proponis “La Verda Kandellumo” por la nomo de la Kuriero, kiun la LKK akceptis per plimultaj voĉoj. Kandelo bruligas sin por lumigi la mondon. La lumo de unu kandelo estas malforta, sed tiu de miloj da kandeloj eĉ povas ŝanĝi historion. 
Mi apenaŭ havis tempon por antaŭprepari la unuajn numerojn de la Kuriero. Mi esperis, ke venos sufiĉaj materialoj por la Kuriero. Mia espero montriĝis vana en la unuaj tagoj, ĉar krom oficialaj anoncoj tre malmultis kontribuoj de kongresanoj. Feliĉe, iom kaj iom venis raportoj de kutimaj kontribuantoj. 
Mi baraktis ŝtopi mankantajn spacojn per miaj verkoj kaj fotoj. Kvankam la limtempo por la Kuriero estis klare anoncita, la kontribuoj plejparte venis nokte kun la peto, ke nepre aperu ili en la sekva numero. La kongresa tago finiĝis, sed la kuriera tajpo plu sonis en mia hotelĉambro.
Sociretiloj estis tre utilaj por sendi kaj preni tekstojn kaj fotojn. Kontribuantoj lasis siajn manskribitajn tekstojn ĉe la kongresa informejo kaj la deĵoranto fotis kaj sendis ilin al mi per sociretilo. 
Granda avantaĝo estis tio, ke la presejo troviĝis tute proksime de la kongresejo. Mi sendis la presotan dosieron antaŭ mateno kaj ili presis ĝin ene de du horoj kaj mem alportis ĝin al la kongresejo. Aperis entute sep numeroj kaj la eldonkvanto de unu numero estis 1000 aŭ 1200 ekzempleroj.
La plej ĝoja momento por mi estis, kiam mi finpretigis kaj forsendis la lastan numeron de la Kuriero al la presejo. Mi tre bedaŭris, ke dum la kongreso mi tute ne povis pasigi tempon kun miaj malnovaj amikoj pro mia kuriera laboro. 
“Mi jam ne plu estu redaktanto, sed leganto!!!”

CHOE Taesok,
LKK-ano pri la Kongresa Kuriero "La Verda Kandellumo" de la 102a UK en 2017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8월 한국을 방문했을 때 
윤동주의 "새로운 길"을 노래로 접했다. 
에스페란티스토 한 분이 이 노래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해주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여러 일로 미루다가 
마침내 이번 주에 
김현성님이 작곡한 윤동주 시인의 "새로운 길" 노래를 번역해봤다.


새로운 길

윤동주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가고 오늘도 갈

나의 길 새로운 길

 

민들레가 피고 까치가 날고

아가씨가 지나고 바람이 일고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오늘도…… 내일도……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Nova vojo

YUN Dongju


Trans rivereton al arbar',

trans montokolon al hejmar'


iris hieraŭ, iros nun mi;

do mia voj', nova voj'.


Jen floras leontod', jen flugetas pig',

jen pasas beljunulin', jen estiĝas zefir';


do mia voj' ĉiam ajn, ja nova voj',

tagon ĉi... sekvan ĉi...


Trans rivereton al arbar',

trans montokolon al hejmar'.


악보와 에스페란토 번역문 가사는 아래 첨부 파일에 있습니다.

24_새로운길_윤동주_김현성.pdf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불교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과 에스페란토에서 여러 언어로의 번역을 진행하는 것 외에 에스페란토 국제선방과 세계에스페란토대회 원불교 분과모임에서 원무로서 역할을 해왔다. 에스페란토 국제선방은 200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으며 보통 국내외 참가자가 30-70명이다. 서울에서 열리는 102차 세계에스페란토대회를 계기로 올 여름 13차 국제선방에는 세계 20여 개국에서 120여 명이 참가했다. 국제선방에 필요한 50-60쪽 책자를 처음부터 지금까지 편집해오고 있으며 또한 기회 있을 때마다 참가해 원불교 교리 등을 알렸다. 

세계에스페란토대회는 매년 60여개국에서 에스페란토 사용자 2000여명이 참가하는 국제행사다. 원불교 에스페란토회는 내가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2005년 열린 세계대회에서 처음으로 분과모임을 가졌다. 지금껏 11년째 꾸준히 이 모임을 해옴으로써 세계 에스페란토계에 원불교를 널리 알리고 있다. 행사에 필요한 안내지와 홍보 동영상 등을 편집하는 것이 내 몫이고 때로는 사회를 보거나 교리강연을 한다. 

* 1988년 교서 번역 당시의 작업 모습
* 2016년 교서 번역 당시의 작업 모습

그 동안 수십 편의 종법사 법문을 에스페란토로 번역했고 〈원불교신문〉 교리로 배우는 외국어 에스페란토란을 2009년부터 9년째 해오고 있다. 교서 번역 등으로 미뤄왔던 좌산상사의 〈정전 좌선의 방법 해설〉 책을 에스페란토로 완역해서 현재 컴퓨터 편집 중이다. 앞으로 에스페란토 국제선방에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앞으로의 계획은 우선 내년 상반기까지 〈대산종사법어〉를 에스페란토로 완역하는 일이다. 오래전에 여러 언어로 번역이 완료되었지만 아직 책으로 발간되지 못한 〈정전〉을편집해 세상에 내놓은 일도 중요하다. 이 일을 다 끝내면 정리해오고 있는 원불교 용어 에스페란토 단어집을 만들어 앞으로 글을 쓰거나 번역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한다. 좀 더 욕심을 낸다면 좌산상사의 〈마음수업〉 책도 번역하고 싶다. 

지난 30여 년의 교서 번역을 되돌아보면 번역이 내 신앙이요 수행이었다. 즐겁고 보람찬 세월이었다. 단어 하나, 문장 하나를 두고 서너 시간 혹은 하루 내내 기쁘게 고민한 적도 있었다. 인터넷 시대가 와서 보다 더 쉽게 검색하고 연마할 수 있었다. 언어적으로 뛰어난 사람들에게 번역을 부탁했는데 "어떤 종교도 세상에 확산되는 것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단번에 거절하는 사람도 몇몇 있었다. 직접 번역하고 컴퓨터 책 편집까지 하니 일처리가 빠르고 수월했다. 이제 눈도 침침해지고 건강도 예전 같지 않다. 50대 중반 나이에 7대 교서 번역을 끝낸 것이 무척 다행스럽다. 

교서를 번역할 때마다 의문되는 사항 하나하나 자상히 답해주신 좌산상사님의 지도와 보살핌에 이 자리를 빌어서 거듭 감사를 드린다. 번역 작업에 힘들거나 지칠 때 꿈에 나타나서 격려해주시면 새로운 힘을 얻어 나아갈 수 있었다. 2012년 여름 10일간 좌산상사님과 함께 에스페란토의 발생지인 바르샤바와 비아위스토크를 둘러보고 리투아니아 빌뉴스 우리 집에 모시게 된 것은 우리 가족에겐 큰 기쁨이었다. 2015년 4월 상사님으로부터 붕산(鵬山)이라는 법호를 받았다.

7대 교서 번역은 고정적인 직업이 없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직장에 매여 있으면 아무래도 번역에 필요한 많은 시간을 낼 수 없었을 것이다. 이상하리만큼 생계를 꾸리는데 별다른 걱정을 하지 않았다. 적은 것에 만족한 탓일까 아니면 천록이 나오는 탓일까. 때로는 해외통신원으로, 자유기고가로, 비디오저널리스트로 생계를 해결했다. 여러 해 전부터 여름엔 관광안내사로 일하고, 겨울엔 빌뉴스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발트 3국을 여행하는 원불교 교도들을 종종 만날 때도 있다. 이제 생활 속에서 적공을 쌓고 틈나는 대로 세상을 돌아다니면서 원불교를 알리려고 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85년 종로교당에서 시작한 원불교 교전 에스페란토 번역과 윤문 작업은 세계 여러 나라를 거쳐서 총부 정역원 사무실에서 1998년 6월 드디어 마쳤다. 당시 번역에 많은 지도를 해주신 좌산종법사님은 에스페란토 교서를 통해 세계 여러 나라 언어로 번역할 것을 명하셨다. 

첫 결실은 스페인어였다. 7개 언어에 능통하고 이슬람 신학과 아랍어를 가르치는 스페인 사람 리카르도 알베르트 레이나 교수를 소개받았다. 1999년 7월 총부에서 윤문 작업을 마친 〈정전〉은 8월 한국어-스페인어 원불교 〈정전〉 자문판으로 발간되었다. 〈대종경〉은 2004년 번역이 완료되었다. 2003년 9월 좌산종법사님의 훈증 아래 일주일 동안 삼동원에서 윤문 작업이 이루어졌고 김장현 교도(고원국 교무 정토)와 일본에서 공부한 비센테 아야 세고비아 박사도 참여했다. 스페인어 〈원불교 교전〉 자문판은 2005년 발간되었다.

* 포르투갈어로 원불교 교전을 번역한 제랄도 박사(왼쪽), 좌산 종법사(가운데), 필자(오른쪽)
* 스페인어로 원불교 교전을 번역한 리카르도 박사(왼쪽), 윤문에 참가한 세고비아 박사(오른쪽)

포르투갈어 번역자는 에스페란토 학술원장이자 포르투갈어 교수인 브라질 사람 제랄도 마토스 박사이다. 포르투갈어 사전을 비롯한 많은 저서를 남긴 언어학자인 그는 2001년 4월 정전 번역을 시작해서 2004년 만덕산 훈련원에서 윤문을 마쳤다. 2005년 11월 상주선원에서 18일간, 그리고 2009년 1월 브라질 쿠리치바에 있는 그의 집에서 10일간 윤문 작업이 이뤄졌다. 마침내 2009년 포르투갈어 〈원불교 교전〉과 한국어-포르투갈어 원불교 정전 자문판이 발간됐다.

그는 2012년 〈정산종사 법어〉 번역을 시작해 2013년 10월 상파울로 교당 봉불식을 기해서 마치기로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안타깝게도 봉불식 3일을 앞두고 뇌혈관 장애로 입원해야 했고 다음해 3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좌산상사님은 지중한 인연으로 여겨 제랄도 박사의 영전에 법문을 내려주셨다. 그의 일생 마지막 작업이 된 〈정산종사 법어〉 번역은 또 다른 유능한 브라질 사람 파울로 비안나 박사가 이어 받아서 2014년 12월 번역을 완료했다. 비안나 박사는 2016년 〈불조요경〉 번역까지 마쳤다. 개교 백주년 성업을 맞아서 에스페란토에서 번역된 포르투갈어 〈원불교 교전〉, 〈정산종사 법어〉, 〈불조요경〉은 내가 컴퓨터 책 편집을 해서 포르투갈어 원불교 교서로 2016년 발간되었다. 책 편집 시 상파울로 교당 김생운 교무가 많은 도움을 주었다.

아랍어 정전 번역은 리카르도 박사가 맡아서 2010년 처음 진행했다. 하지만 여러 사정으로 번역을 다 마치지 못했다. 번역에 많은 경험이 있는 바레인 치과의사 와엘 후사인을 소개받았다. 그는 리카르도 박사의 번역본을 참조하면서 2013년 3월 시작해 12월 정전 번역을 마쳤고 이어서 2016년 대종경 번역까지 다 해냈다. 아랍어 원불교 교전과 다른 언어에서 번역된 아랍어 정산종사 법어, 원불교 교사, 원불교 성가 선곡집 컴퓨터 책 편집도 내가 맡아서 했다. 러시아어 원불교 성가 번역에도 에스페란토가 많은 기여를 했다. 원불교 성가 전곡이 책으로 발간된 언어는 영어와 에스페란토 두 언어뿐이다. 러시아 에스페란토인 모이세이 브론쉬테인이 2009년 번역을 시작해 2014년 성가 50곡 번역을 마쳤다. 2013년 7월과 11월 번역자를 리투아니아로 초청해 번역을 윤문했다. 러시아어 성가 번역에는 원신영 교무와 비다 최예네가 많은 역할을 했다. 내가 컴퓨터 악보 편집까지 한 러시아 원불교 성가 선곡집이 2014년 발간됐다.

이외에도 에스페란토 원불교 정전이 번역되어 책으로 발간된 언어는 체코어(번역자 카렐 크라프트, 2006년)와 리투아니아어(번역자 라이뮤스 스트라즈니쯔카스, 2006년)이다. 번역이 완료된 언어는 이탈리아어(번역자 크리스티나 데 조르지, 2007년), 불가리아어 (번역자 루먀나 토도로바, 2003년) 폴란드어 (번역자 보이치에흐 우사키에비츠, 2004년) 그리고 몽골어(번역자 발드누즈 도르즈, 2003년)이다. 이와 같이 에스페란토는 원불교 교서 번역의 매개 언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 출처: 원불교신문 http://www.wo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531

* 교화자의 삶 5 - 교서 번역은 내 신앙이요 수행

* 교화자의 삶 4 - 에스페란토, 교서 번역 매개 언어 역할 톡톡히

* 교화자의 삶 3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②

* 교화자의 삶 2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①

* 교화자의 삶 1 - 일생 일로( 一路) 이끈 신문 기사 하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불교교전〉 번역을 완성한 후 정산종사 탄생백주년을 맞아 〈정산종사법어〉를 2000년 1월부터 시작해 4월에 에스페란토 초벌 번역을 마쳤다. 

2000년 7월 완도 조실에서 번역상 어려운 사항에 대해 좌산 종법사의 가르침을 받았다. 그해 자문판이 발간되었지만 다시 여러 해 작업을 걸쳐 마침내 2011년 12월 윤문 작업을 완성했다. 특히 윤문할 때 정역을 담당하고 있던 류정도 교무와 전자편지로 방대하게 의견을 나눴다. 

성가는 2004년 9월 번역을 시작해 이듬해 4월 초벌 번역을 마쳤지만 200곡 모두를 컴퓨터 악보에 가사를 넣어야 했다. 다듬고 다듬어서 2006년 7월 컴퓨터 악보 작업까지 완성해 9월 리투아니아에서 에스페란토 원불교 〈성가〉가 인쇄되었다. 성가는 가장 어려운 번역 중 하나였지만 참으로 즐거웠다. 리듬과 운율을 맞춰야 하고 또한 음악구절과 가사구절을 맞춰야 했다. 또한 컴퓨터 음악 프로그램을 능숙하게 다룰 줄 알아야 했다. 

이렇게 한 것을 다시 노래를 불러서 자연스러운지를 확인해야 했다. 여기에 음악을 전공한 아내가 절대적인 도움이 되었다. 그의 도움 없이는 성가 번역은 불가능한 작업이었다.

〈예전〉은 2012년 5월 번역을 시작해 2014년 5월 마쳤다. 에스페란토 국제선방 참가 차 2014년 1월 한국 방문시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나 다른 번역과 상충되는 부문을 좌산 상사에게 여쭤서 해결했다. 

예전 번역을 하면서 가장 마음 아팠던 것은 그 동안 〈예전〉 원불교 용어 번역을 정리한 파일이 정말 귀신이 곡할 정도로 컴퓨터에서 사라져버렸다. 다행이 종이로 된 것이 있었다. 

〈교사〉는 2014년 7월 번역을 시작해 2015년 2월 마쳤다. 에스페란토로 번역하면서 영어 번역본을 참조하는 한편 의견까지 쓰느라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이때는 의식적으로 일일이 원불교 용어 번역 파일을 만들어나갔다. 진작 교서 번역 처음부터 이 작업을 하지 않는 것이 많이 후회가 되었다. 교사 또한 상사원에서 머물면서 어려운 부분을 해결했다. 

〈불조요경〉은 2015년 3월 번역을 시작해 2016년 2월 윤문까지 다 마쳤다. 처음에는 고형본을 번역했으나 나중에 나온 지침에 따라 원불교본을 그대로 또 다시 번역해야 했다. 번역량은 상대적으로 적지만 여러 언어 기존 번역본들을 참조하면서 참으로 많은 공부를 해야 했다. 

원불교100주년기념성업의 일환으로 원불교 교서 10대 언어 번역 사업에 에스페란토가 포함되었다. 1985년 정전 번역에 참여하기 시작한 후 〈정전〉, 〈대종경〉, 〈정산종사법어〉, 〈불조요경〉, 〈예전〉, 〈교사〉, 〈성가〉가 한 사람에 의해 에스페란토로 일관되게 번역되었다. 

정전 번역을 마지막으로 여겼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꼭 31년만에 7대 교서를 혼자서 다 번역하게 되었다. 각 번역서마다 용어와 인명은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설명을 달았고 여러 교서 번역을 거치면서 초기에 선택한 번역어 단어들을 다듬어 갈 수 있었다. 

* 에스페란토 교서를 봉정한 대만 교도 아벵고 박사
* 10개 언어 원불교 교서 봉정
* 원불교 100주년 기념대회에 참가한 국내외 에스페란티스토들

수많은 국내외 인연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특히 좌산 상사님의 관심과 격려 없이는 이룰 수 없는 일이었다. 이 모든 번역은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인 안타나스 그린체비츄스가 교정을 봤고 에스페란토인 아내 또한 많은 조언을 해주었다. 

번역뿐만 아니라 7대 교서 컴퓨터 편집까지도 인쇄소에 맡기지 않고 내가 직접 다 했다. 

이는 컴퓨터 편집을 마치는 순간까지 윤문하고 오탈자를 직접 찾을 수 있게 해주었다. 

2016년 3월 때마침 55세 생일을 맞아 컴퓨터 편집을 완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원불교100주년기념대회를 맞이해 2016년 〈교전〉, 〈정산종사법어〉, 〈불조요경〉을 묶어서 에스페란토 〈원불교 교서〉, 그리고 〈예전〉과 〈교사〉를 묶어서 책이 발간되었다. 

이렇게 나온 에스페란토 교서는 여러 언어로 번역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에 대해서는 다음 회에 기술하고자 한다.

* 출처: 원불교신문 http://www.wo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429

* 교화자의 삶 5 - 교서 번역은 내 신앙이요 수행

* 교화자의 삶 4 - 에스페란토, 교서 번역 매개 언어 역할 톡톡히

* 교화자의 삶 3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②

* 교화자의 삶 2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①

* 교화자의 삶 1 - 일생 일로( 一路) 이끈 신문 기사 하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시 종로교당 이광정 교감님의 격려 속에 1985년 5월 청년회 내 에스페란토 소모임 '일원회' 정기총회에서 홍성조, 육철 중심으로 〈정전〉 번역을 본격적으로 실행하기로 했다. 나는 8월 행정고시 2차 시험을 치룬 후 사요부터 번역함으로써 참여했다. 

"우리말로 편찬된 경전을 세계 사람들이 서로 번역하고 배우는 날이 멀지 아니할 것이니"라는 전망품 3장을 실현시키는 일꾼이 돼야겠다고 다짐하면서 번역에 몰입했다. 이는 정말 아쉬운 시험 결과가 방황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1986년 2월 법위등급까지 번역을 마쳤다. 그해 8월 에스페란토 원불교 안내서가 발간돼 제5차 한·일 청년세미나 참가자와 본회를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 원불교를 알리는 데에 기여했다. 이때 '일원회'가 '원불교에스페란토회'로 단체명이 변경됐다. 

* 1988년 에스페란토 정전 발행 봉고법회
* 1998년 수위단회 에스페란토 교전 교서감수회의
* 1998년 에스페란토 교전 발행 봉고법회
* 1998년 에스페란토 교전 발행 봉고법회

종로교당 청년회 회장을 맡은 1987년부터 1990년 6월 헝가리 에스페란토 유학을 떠날 때까지 교당에서 살면서 교당 일과 청년 활동을 함께 했고 이광정 교감님의 교리 지도를 받으면서 〈정전〉 에스페란토 번역을 윤문했다. 4년에 걸쳐 총 2천 시간 11차례 윤문 과정을 거쳐 1988년 3월 에스페란토 〈정전〉 교서감수회의가 총부에서 두 차례 열렸다. 이때 회의에서 고산, 숭산, 구타원 종사님들을 목전에서 뵙게 되었다. 당시는 컴퓨터가 없어서 종이에 손글씨로 번역해 한 단어 한 단어를 타자기로 옮겨 쳐야 했다. 그해 9월 11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총부 대각전에서 에스페란토 〈정전〉발행 봉고법회가 열렸다.

에스페란토 〈정전〉은 한국 종교 경전 중 최초의 에스페란토 번역서이다. 에스페란토 언어 능력, 교리 이해 능력 그리고 번역상의 표현 능력이 두루 필요하다. 이광정 교감님은 완벽하지 않더라도 일단 세상에 내놓아야 한다고 하시며 격려를 해주셨다. 큰 일을 끝냈으니 다시 고시 준비에 몰입해보자고 마음을 다잡아봤지만 여전히 원불교 활동과 에스페란토 활동을 이어갔다. 

1989년 한국에스페란토 청년회장까지 맡아 8월 일본에서 열리는 세미나에 참가하면서 한 달간 에스페란토로 일본 곳곳을 둘러보았다. 에스페란토가 살아있는 언어임을 실감한 이 여행이 내 인생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만들어주었다. 박사 과정 진학, 고시 재도전, 취업, 출가 등 장래에 대한 고민 속에 늘 교서 번역에 대한 애착이 자리 잡았다. 

〈대종경〉 번역을 시작하면서 무엇보다도 에스페란토 어학 실력을 높여야겠다고 결심했다. 에스페란토 운동이 활발하고 일정기간 동안 체계적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불가리아를 시작으로 3년간 에스페란토 세계여행을 계획했다. 수위단회 중앙으로 계시던 좌산 상사의 지원이 큰 힘이 되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에스페란토 학과를 둔 엘테대학교 교수를 만났다. 그가 대학원 진학을 권유하자 여행으로써 얻는 언어 능력보다는 대학원에서 체계적으로 공부해서 얻는 언어 능력이 훨씬 더 가치 있을 것이라 믿고 입학했다. 이렇게 공부하면서 〈대종경〉 번역 작업을 이어가서 1887년 에스페란토가 공표된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1992년 10월 〈대종경〉 번역을 완성했다. 한국에스페란토협회 사무국장과 대회조직위원으로서 1994년 서울 세계에스페란토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후 다시 유럽으로 가서 학위논문을 마치는 한편 〈대종경〉 번역을 윤문했다. 1997년 6월부터 1년간 좌산 종법사님의 배려로 총부 성불당에 살면서 〈정전〉과 〈대종경〉 전체 윤문 작업을 했다.

이때 총부 교무님들과 수많은 문답과 의견교환을 했고 기회 있을 때마다 종법실에 찾아가 의문사항을 하나하나 지도를 받았다. 수위단회 교서 감수위원회의를 거쳐 1998년 6월28일 에스페란토 원불교 교전 출판 봉고식이 열렸다. 이렇게 나온 에스페란토 교전은 여러 언어로 번역되는 계기가 되었다.

* 출처: 원불교신문 http://www.wo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368

* 교화자의 삶 5 - 교서 번역은 내 신앙이요 수행

* 교화자의 삶 4 - 에스페란토, 교서 번역 매개 언어 역할 톡톡히

* 교화자의 삶 3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②

* 교화자의 삶 2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①

* 교화자의 삶 1 - 일생 일로( 一路) 이끈 신문 기사 하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기85년(2000년) 4월12일 처음 원무 사령장을 받았다. 현재 유럽 리투아니아에서 살면서 국제어 에스페란토를 통한 해외교화와 정역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앞에는 넓은 들과 푸른 동해, 뒤에는 높은 산, 옆에는 맑은 강이 그림처럼 어울려진 마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초등학교 5년 대구로 전학한 후 대한불교 진각종 종립학교인 중학교에 들어갔다. 일주일에 한 번 열리는 '심학' 수업에 교리를 배우고 선을 하는 데 참 재미있고 즐거웠다. 

고등학교에 진학하자 스스로 신앙처를 찾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종종 주말에 진각종 심인당이나 천도교 교당을 찾아가곤 했지만 갈 때마다 문이 닫혀 있었다. 문을 두드리고 들어가 관심이 있어서 왔다고 말하기엔 용기가 부족했다. 잠시 문 앞에서 서성거리다 돌아오곤 했다. 기회는 전혀 기대하지 않은 곳에서 나타났다. 

고등학교 2학년 때인 원기64년(1979) 5월 중간고사가 끝나는 날이었다. 같은 교실에서 본 마지막 시험이 끝나자 3학년 선배 몇 명이 2학년생들에게 원불교에 한번 같이 가볼 것을 권했다. 서성로교당이었다. 시험이 끝나 홀가분했고 한국인이 세운 종교라는 짧은 설명에 흔쾌히 따라 갔다. 이렇게 처음 접한 원불교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낯설지가 않았다. 특히 하얀 벽에 걸린 검은 일원상이 그 어떤 신앙 대상의 형상보다 성스럽게 다가왔다. 

그해 7월 대구교구 대법회 시 대산종법사가 서성로교당에 들렀다. 막 입교한 학생 교도로 멀리서나마 종법사님을 뵐 수 있는 것은 큰 행운이었다. 학생회 법회가 열리는 토요일이 몹시 기다려졌다. 학교 시험이 끝나면 한동안 책 읽기를 즐겨했다. 이제는 그 책이 위인전이나 문학소설에서 교전, 교서, 선진열전 등 원불교 서적으로 바꿔졌다. 학교 친구들에게 누구나 쉽게 공감하는 〈대종경〉 내용들을 전해준 기억도 새록새록 난다. 고등학교 3학년생이 되면 보통 대학 입시 준비로 법회에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이런 시기일수록 더욱 법회에 나가 힘을 얻는 것이 필요하다고 굳게 믿었다. 학생회를 이끌어가는 후배들에게 눈치가 보였지만 열성적으로 토요일 법회에 나갔다. 학력고사에서 예상보다 좀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고3임에도 열심히 법회에 나간 덕분이 아닐까. 점수는 전국 명문 대학들의 웬만한 학과는 다 갈 수 있을 정도였다.

*1986년 에스페란토 원불교안내서 발행 기념

이맘때인 1981년 2월 16일자 〈원불교 신문〉(당시 원불교신보)에 교리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해 해외교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종로교당 청년회의 활동 기사를 읽었다. 무슨 마력에 끌린 듯 '에스페란토'와 '종로교당'이 뇌리에 각인되었다. 서울에 가면 종로교당을 다녀 에스페란토를 배워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결국 이 기사는 장차 고등고시에 합격해 국가와 사회에 기여해보겠다는 큰 꿈을 안고 서울로 향한 지방 청년을 전혀 엉뚱한 인생길로 안내하고 말았다. 종로교당에 다니자마자 에스페란토에 입문했다. 고시 공부에 치우친 단조로운 대학 생활에 에스페란토 학습과 청년회 활동은 좋은 활력소가 되었다. 세상 사람들을 분열시키는 원인이 언어와 종교라는 인식의 토대 하에 공통 언어로 그 분열과 분쟁을 없애고 인류가 한 가족임을 확신시키고 나아가 모든 민족 간 상호이해와 세계평화를 이루기 위해 에스페란토를 세상에 내놓은 자멘호프 박사의 숭고한 뜻에 고개가 절로 숙여졌다. 이러한 언어로 새 시대 주세성자인 소태산 대종사의 가르침을 세계만방에 널리 전하는 데 기여해야겠다는 뜻을 세웠다. 고시를 준비하는 가운데에서도 거의 모든 에스페란토 합숙에 참가해 언어능력을 향상시켰고 또한 외국인들과의 서신교환을 통해 에스페란토와 호흡을 같이 해왔다. 신앙생활에도 추호도 갈등이 없었다. 종로교당 청년회를 다니면서 김이현·이광정·김법종·이혜정 교무님을 맞이했다.

* 출처: 원불교신문 http://www.wo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322

* 교화자의 삶 5 - 교서 번역은 내 신앙이요 수행

* 교화자의 삶 4 - 에스페란토, 교서 번역 매개 언어 역할 톡톡히

* 교화자의 삶 3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②

* 교화자의 삶 2 - 7대 교서 에스페란토 번역에 30년 세월 ①

* 교화자의 삶 1 - 일생 일로( 一路) 이끈 신문 기사 하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