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3.17 08:23

또 한 주말이 지나갔다. 이번 주말 유럽 리투아니아 전역 날씨는 여기 현지인들 표현대로 "개같은" 날씨였다. 비가 오고, 눈이 오고, 강풍이 불고, 해가 났다. 해가 쨍쨍해 밖에 가야겠다고 마음 먹자 이내 눈이 쏟아졌다. 바람이 없어 산책가고자 하면 금방 강풍이 불어서 가로수가 휘청거렸다. 이런 날씨에 상책은 그냥 집에 있는 것이다. 

* 이번 주말 서양란 뒤 하얀 구름이 어느 순간 몰려와 하얀 눈을 뿌렸다

주말에 식구 셋이서 모두가 자기 방에서 시간을 보냈다.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는 아무런 기척없이 여러 시간을 보냈다. 학생들은 주말에 학교 숙제가 없다. 그래서 하고 싶은 일을 한다. 물론 텔레비전이나 컴퓨터를 오래하면 부모의 조언이 따른다. 딸아이가 무엇을 하나 살펴보니 열심히 실로 팔찌를 짜고 있었다.

"지금 뭐하니?"
"언니 생일에 줄 팔찌 선물을 만들고 있어."
"안 어려워?"
"쉬워."
"어떻게 배웠니?"
"유튜브에서."


"허리 아플테니 쉬면서 해."
"언니 거 끝나면 엄마 거 만들고, 그리고 아빠 거도 하나 만들어줄게."
"그래? 수호신으로 모셔야겠네."
"이제 팔찌 사달라고 조르지 말고 이렇게 직접 만들어 사용하면 좋겠다."
"당연하지."

* 실팔찌 모두가 직접 짠 것이다

이렇게 주말에 공부에 시달리지 않고 실로 팔찌를 짜면서 시간을 보내는 딸아이가 부럽다. 한편 텔레비전이나 컴퓨터, 인터넷이 없던 옛날 옛적에 베를 짜는 선조들의 모습이 비치는 듯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도 딸내미가 있었으면...
    부러워라..^^;

    2014.03.19 05:42 [ ADDR : EDIT/ DEL : REPLY ]

요가일래2013.04.19 05:30

영국에서 유학하는 큰 딸이 짧은 방학을 이용해 집으로 왔다. 제일 좋아하는 이는 바로 작은 딸이다. 10살 차이가 나지만 둘은 시샘이 날 정도로 죽이 잘 맞는다.

함께 식당을 찾아 좋아하는 음식도 먹고,


집에서 함께 과자도 굽어보고 


뭐니 해도 제일 압권은 바로 어릴 때 둘이서 많이 놀았던 "떴다 떴다 비행기" 놀이다. 



이들이 추억 삼아 노는 장면을 순간포착하라는 아내의 명을 받들어 영상에 담아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shk

    하하하 단란한 모습 잘 보고갑니다^^

    2013.04.21 14:4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