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4.30 05: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에서는 매년 5월 첫 번째 일요일이 어머니날이다. 이날을 기해 많은 사람들이 어머니를 찾아 고향으로 달려간다.

아버지날은 6월 첫 번째 일요일이지만 어머니날보다 관심을 받지 못한다. 어머니날이 일요일이므로 대부분 주말 내내 함께 보낸다.

자녀들은 선물을 하고, 어머니는 자녀들을 대접한다. 날씨가 화창하면 사람들은 텃밭에서 꼬치고기를 구우면서 한 바탕 즐겨운 시간을 보낸다.

딸아이 요가일래가 다니는 음악학교는 어머니날을 맞아 부모님을 초청해 크고 작은 연주회를 개최한다. 장소는 음악학교일 수도 있고, 성당이나 기타 등등이다.

4월 27일 빌뉴스 구시가지 한 성당에서 음악학교의 전통악기과가 학부모를 초청해 연주회를 열였다. 요가일래는 이날 리투아니아 민요 "ak, tu pelėda"(야, 너 올빼미)를 불렀다. 연주하는 악기는 캉클레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주회는 요가일래가 "엄마"(violeta palcinskaite의 동시)를 낭독함으로써 시작되었다. 이날 낭송한 시를 번역해보았다. 참고로 리투아니아어는 대부분의 유럽어와는 달리 존칭어가 있다. 친근감을 표하기 위해서 이 시는 엄마를 '너'로 표현하고 있다.  

              엄마! 엄마! 엄마야!
              소리로 부른다.

              너는 나의 엄마야
              최고로 예쁘지.

              너는 나의 엄마야
              최고로 온화해.

              너의 맑은 미소로
              온 집이 다 밝아.

              첫 풀이 씻고 있어
              따뜻한 햇볕에.

              너는 최고로 좋아
              바로 내 거니까.


엄마의 맑은 미소로 가정뿐만 아니라 세상이 다 밝아지길 기대한다. 어머니날을 맞아 모든 어머니에게 행복과 건강이 늘 함께 하소서!

* 관련글: 어머니날 선물 지분 50%를 아빠가 차지한 까닭

닌텐도를 놀면서 구걸 행각을 벌인 딸아이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글 없는 휴대폰에 8살 딸의 한국말 문자쪽지
딸에게 한국노래를 부탁한 선생님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09.10.21 08:07

리투아니아 초등학교의 숙제나 과제를 보면 아이 혼자 할 수 있는 것도 있지만 가족이 합심해서 하는 것도 종종 있다. 어제 한 과제물이 후자의 경우이다. 일년 농사 수확물이나 가을 상징물 등을 이용해 작품을 만드는 것이었다.

우리 가족 모두 무엇을 만들까 여러 날을 고민했다. 여러 생각 끝에 딸아이 요가일래가 좋아하는 수박, 아빠가 좋아하는 애호박, 엄마가 즐겨먹는 감자 등을 이용해 거북이를 만들어보기로 했다. 필요한 재료를 구입해서 어젯밤 세 식구가 모여 함께 거북이를 만들어보았다. 과정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려운 일은 아니였지만, 가족이 다 함께 만든 (약간) 거북이를 닮은 작품을 보고 흐뭇해 한 요가일래에게 부모와 가족의 소중함을 상기시켜 주었다.

* 관련글: 그림으로 그린 7살 딸아이의 하루 일과
* 최근글: 아내의 제자들이 방문해 전한 이야기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5.16 06: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극은 음과 양으로 나누어 지는데, 양은 하늘, 남자, 밝음, 태양, 위, 강함, 정신, 불, 선 등을 나타내고, 음은 땅, 여자, 어두움, 달, 아래, 부드러움, ..."
"요즘 아이들의 그림에서는 태양이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태양은 아버지를 상징하는데... 그때 아버지들은 어린이들의 우상이었다..."
"금년도 추석에도 둥근 달은 뜰 것이다. 예부터 '해'는 남성(아버지)을 상징했고, '달'은 여성(어머니)를 상징했다. 때문에 아름다운 여인을 '달'같이 아름답다는 '달덩이'로 표현했다."
 
누리망에서 위와 같은 문장들을 읽었다. 만물을 음양으로 구분하자면 강인함을 뜻하는 해는 남성, 포근함을 뜻하는 달은 여성이다. 하지만 태양은 아버지, 달은 어머니라는 우리들의 이런 상식은 리투아니아인들에겐 전혀 통하지 않는다. 지난 해 "해맞이" 행사를 찍은 아래 동영상 현장 녹취음인 "햇님 어머니, 떠오르세요, 떠오르세요"에서 보듯이 리투아니아인들은 이를 정반대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리투아니아어의 모든 명사는 여성형과 남성형으로 나누어진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온 생명의 근원인 해를 여성, 달을 남성으로 본다. 주위 사람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즉 남성들은 밤에만 살짝 와서 놀다가 가버리는 달과 같기 때문일 것이란다. 이런 연유인지 리투아니아 부부가 갈라서면 대개 어머니가 아이를 데리고 산다. 민족에 따라 절대적 보편이 상대적 보편이 되는 예이다.

태양 어머니의 떠오름을 기다리며 노래하는 리투아니아인들의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넘어 성스럽고 신비한 느낌마저 받았다. 리투아니아의 해맞이 동영상을 소개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