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2.01 양털로 직접 덧신 만들어보기
  2. 2009.03.09 양털로 만든 천사상
생활얘기2011.02.01 06:35

지난 토요일 모처럼 리투아니아인 친구가 전화를 해왔다.
"일요일 시간 되면 우리 집에 와!"
"뭐 좋은 일 있어?"
"양털로 덧신도 만들고, 사우나도 하고......"
"양털로 어떻게 덧신을 직접 만들어?"
"오면 가르쳐줄 테니까 와!"

리투아니아에서는 겨울철 실내온도가 20도이더라도 덧신이나 실내화를 신어야 견딜 수 있다. 벽에 붙여 있는 라디에이터 주위는 따뜻하지만 바닥은 차다. 우리 집 식구들은 보통 양말 두 개에 덧신이나 실내화를 신는다.

모처럼 사우나에 양털 덧신까지 만든다고 하니 우리 부부는 만사를 제쳐놓고 가기로 했다. 가기 전에 김밥을 만들어 갔다. 우리의 김밥과 또 다른 손님에 직접 만들어온 케익 등을 함께 먹으면서 담소를 나눴다.  이어 여러 색으로 염색된 양털로 덧신을 만드는 작업을 했다. 일련의 과정을 사진과 함께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염색된 양털 1kg 가격은 약 한국돈으로 2만 5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린이용 비누를 물에 이긴다. 이 비눗물은 양털을 견고하게 서로 접착시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덧신 크기 비닐 모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양털을 여러 겹으로 모형보다 더 크게 해 평평하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번에는 이전보다 좀 더 작게 여러 겹으로 평평하게 쌓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눗물로 골고루 적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적시는 일을 반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작은 면에도 똑같이 비눗물로 적시는 작업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닐 속에 넣어 비눗물 빼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반복해서 비눗물과 물로 짓이겨 덧신 모양을 만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날 아내와 친구가 직접 만들어본 양털 덧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양털로 직접 만들은 덧신과 사우나 모자을 하고 한 컷


이렇게 3시간을 노력한 끝에 양털 덧신 한 벌이 만들어졌다. 힘들었지만, 시장에서 구입하는 것보다는 훨씬 가치가 있다고 모두가 공감했다. 아내는 왈:
"당신이 내 말 잘 들으면 다음에 당신 것 한 벌 만들어줄게."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3.09 10:46

매년 초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엔 "카쥬코 무게"라는 전통 민속장날이 열린다. 이 장날은 리투아니아의 유일한 가톨릭 성인인 카지미르(카지미에라스, 1458-1484) 축일에서 유래한다. 많은 사람들이 그의 무덤이 있는 빌뉴스 대성당에 모여 추모미사를 올렸다.

전국 각지에서 온 사람들은 특산물이나 민속 공예품들을 가져와 서로 필요한 것을 매매함으로써 17세기부터 “카쥬코 무게”라는 축일 장날이 형성되게 되었다. 카쥬코는 카쥬카스의 소유격이고, 이는 카지미에라스의 애칭이다. 어제 일요일 비가 오는 가운데 이 민속장날이 열리는 시내중심가를 가보았다.

특히 양털로 만든 천사 조각상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자기가 직접 기른 양의 털을 이용해 천사 조각상을 만든 젊은 작가 달랴와 네리유스의 작품들이다. 이들이 준 명함에 적힌 누리집에 가니 재미난 천사상 사진에 있어 소개한다. http://www.vilnosvaikai.lt/gallery.html에서 이들의 더 많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쥬코 민속 장날 관련 글들
  • 시체 안치하는 관이 상자로 등장
  • 카쥬코 민속 장날 이모저모
  • 옷벗은 점토 중년들 인기짱
  • 카쥬코 장터 태극기에 가슴 뭉클

  •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