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12.07 07:39

12월 6일 야후 블로그가 폐쇄된다는 공지를 그 동안 여러 차례 읽었다. 그래도 이 결정이 혹시 정치인의 공약처럼은 되지 아닐까라는 것이 마음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었다. 12월 5일까지도 내 야후 블로그는 건재해 있었다.

12월 6일

평소 습관처럼 블로그로 들어가니 "사용자를 찾지 못했습니다"라는 공지가 떴다. 순간 "아, 사람의 생사도 이렇겠지"라는 말이 떠올랐다. 어제는 있었지만, 오늘은 흔적이 없다. 


야후 블로그는 2006년에 개설했다. 12월 5일까지 블로그 총방문자수는 14,784,190이다. TNM 소속으로 야후 "톱블로거"와 2011년 "베스트 탑10"으로 선정된 것이 블로그 방문자수를 늘리는 데 큰 기여를 했다. 


야후 블로그에 올린 글들은 대부분 티스토리 블로그에 올린 글들이라서 굳이 자료를 내려받지 않아도 된 것이 다행스럽다.

야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유익된 점은 이를 통해서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 본점격인 티스토리 블로그로 유입하는 수가 솔찬하다는 것이었다. 야후를 통해서 티스토리 블로그로 들어온 수가 얼마나 될까 한번 확인해보았다.  

붉은색을 다 합산해보니 1,059,708이다. 이는 이 블로그 총방문자수의 약 10%이다. 

야후 블로그 폐쇄는 야후 회사에 속한 고유 결정 사항이지만 야후를 신뢰하고 특히 야후에만 블로그 활동을 한 사람들에게 큰 폐를 끼쳤을 것이다. 이제 블로그 역사의 뒤안길로 완전히 사라진 야후 블로그를 아쉬워하면서도 간접 유입의 통로가 되어준 것에 감사한다. 

존재하는 모든 것은 사라진다라는 말을 딸아이에게 자주 하는 데 현재 블로그 활동을 직접 간접으로 뒷받침하고 있는 포털사이트들의 수명이 오래가기만을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04.01 14:47

야후! 미디어의 e세상기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블로그에 쓴 글이 자동으로 야후 블로그로 넘어가고
그 글 중 종종 e세상기자에 내글 등록을 한다.

4월 1일 만우절 새벽(리투아니아 현지 시각)에
만우절 관련 글 하나를 이곳에도 등록했다.
"속이고 속아야 1년이 행복하다"

아침에 일어나 이곳을 방문해보니 눈을 의심케 했다.
왜일까?

필명을 변경한 적이 없는 데 필명이 변경되어 있었다.
"에잉~~~, 무슨 일이담?"

아이디 뒤에 괄호 안에 있는 필명 '초유스'가 '탈퇴자'로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그럼, 탈퇴자 글을 왜 승인했을까?
나도 모르는 새벽 사이에 누군가 이런 짓을 했구먼!
혹시 다른 글에도 필명이 모두 바꿨을까?"

휘둥글려진 눈에 정비례해서 가슴마저 두근두근 거린다.
'e세상기자' 해당글에서 블로그 바로가기 를 눌렀다.
해당 블로그에는 필명이 여전히 '초유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e세상기자에 등록한 다른 글들은 모두 안녕한지 확인할 차례였다.
모두가 필명이 정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오늘이 만우절!
이는 야후! 미디어 e세상기자의 만우절 깜짝 속임수로 여겨진다.
순간이나마 이에 깜짝 놀랐으니
앞으로 '1년간 블로그 행복'은 보장된 셈이다.

여러분들은 어떤 속임수를 당했나요?

만우절 관련글: 속이고 속아야 1년이 행복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