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8.27 13:30

일전에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의 숲에 가서 참나무, 전나무, 소나무 등을 심었다. 식목의 계절은 아니지만 시골을 방문한 때 지난 번 심은 나무의 성장도 살필 겸해서 심게 되었다.

이날 숲에서 만난 야생화를 찍어보았다. 한국의 숲에서도 볼 수 있는 꽃들이라 더욱 정감이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참나무를 심고 있는 초유스 (가운데)

* 관련글: 반은 꽃화분, 반은 쓰레기통
               유럽 유채밭 속 군계일학 양귀비꽃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4.12 08:31

요즘은 연일 바깥나들이 하기에 딱 좋은 봄날씨이다.
며칠 전 빌뉴스 근교에 살고 있는 친척 집에 다녀왔다.
 
이른 봄에 무슨 꽃이 뜰안에 피었을까 궁금했다.
뜰에는 벌써 여러 꽃들이 피어나 있었다.

특히 나무 밑에 자라는 아주 작은 하얀색 꽃이 눈길을 끌었다.  
마치 다섯 개 하트모양 꽃잎이 모여 하나의 꽃을 이루는 듯했다.
갖고 간 렌즈의 한계로 선명하게 찍지 못해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외에도 풀 사이로 피어오른 야생화가 있었다. 너무나 고운 색에 홀려버렸다. 이런 아름다운 색을 내기 위해 긴긴 겨울 눈 속에 묻혀 있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과나무 꽃망울이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았다. 저 꽃망울은 지금 안에서 만개의 꿈을 꾸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말라버린 해당화꽃 밑으로 새싹이 돋고 있다. 생사가 한 줄기에 공존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낙엽 집게로 묶은 듯하다. 하지만 저 부드러운 잎끝으로 어떻게 낙엽 가운데를 짝 갈라내고 위로 올라왔을까? 바위를 뚫는 물방울을 연상시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06.12 08:11

지난 일요일 리투아니아 가정집에 초대 받아 갔다 왔다. 그 집 화단이 예쁘게 꾸며져 있어 아주 인상적이었다. 어릴 적 화단에 심었던 파랭이꽃이며, 지난 4월 한국에서 본 금낭화꽃이며, 익숙한 꽃들이 많았다.

리투아니아 한 가정집 화단엔 어떤 꽃이 자라는 지 한 번 구경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