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21. 5. 19. 04:57

북위 55도에 위치한 리투아니아도 이제 완연한 봄이 지천에 놀고 있다. 눈을 뜨면 사방이 다 연두색으로 변해가고 있다. 그 사이 드러난 온갖 색상이 자연의 신비감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햇볕이 내리 쬐는 때에는 인근 숲으로 자주 산책을 간다.

 

도심인데 바로 인근에 소나무 등 나무가 울창한 숲이 있다. 숲 밑에 펼쳐져 있는 초록 풀밭을 수놓고 있는 하얀 점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무슨 꽃일까? 바로 애기괭이밥이다.
 
지천에 깔린 야생화 애기괭이밥을 이렇게 집 인근에서 즐길 수 있다니!!! 이곳 사람들은 어린 잎을 따서 신맛이 나는 국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4K 영상에도 애기괭이밥을 담아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4. 21. 06:34

북위 55도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에도 이제 봄이 오고 있음을 실감한다. 세상 어디에도 봄이 오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꽃이 어린 시절 한국에서 뛰놀던 뒷산에 피는 진달래꽃이다. 

 

아쉽게도 유럽에서는 진달래가 자생하지 않는다. 새싹이 돋아나고 있지만 낙엽활엽수 숲은 여전히 벌거벗고 있다. 이곳에 돋보이는 야생화가 있다. 바로 보라색 노루귀꽃이다. 그야말로 지천에 깔려 있다.
 

 

요즘 숲 산책을 하면서 이 보라빛 노루귀꽃을 바라보면서 분홍빛 진달래꽃을 떠올리면서 하늘길 막힌 시대에 향수를 달래본다.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0. 6. 29. 04:56

6월 하순 북유럽 리투아니아에서는 달콤한 햔내를 내는 딱총나무꽃(관련글)이 서서히 지고 있다. 딱총나무꽃을 이어서 행인의 발길을 멈추게 하는 하얀 꽃이 공원이나 숲 등에 만발해 있다. 


인근 공원에서 산책을 하는데 코를 찌르는 향긋한 냄새가 걸음을 멈추게 한다. 바로 자스민꽃이다. 자스민(jasmine, yasmin)의 뜻은 페르시아어로 "신의 선물"이라는 뜻이다. 차, 향수, 오일로도 유명하다.  

자세히 관찰해보니 꽃잎 갯수가 다양하다. 같은 나무에서 나오는데도 이렇게 다르다니... 꽃잎이 다섯 개인 자스민꽃도 있다.   


꽃잎이 네 개인 자스민꽃이 주를 이루고 있다. 



드물게 밑에 네 개 그리고 위에 네 개를 가진 자스민꽃도 있다.


꽃잎 하나가 여러 개로 갈라진 것인지 아니면 자연발생적인 것인지... 더 많은 꽃잎을 가진 자스민꽃도 있다.


꽃잎 갯수는 달라도 뿜어내는 향은 다 똑 같다. 자스민꽃 옆에 있으면 왜 흔히 자스민이 향이 좋은 꽃의 대명사라고 부르는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겠다. 4K 동영상에도 자스민꽃을 담아봤다. 달콤한 향은 담을 수 없어서 아쉽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9. 8. 27. 13:30

일전에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의 숲에 가서 참나무, 전나무, 소나무 등을 심었다. 식목의 계절은 아니지만 시골을 방문한 때 지난 번 심은 나무의 성장도 살필 겸해서 심게 되었다.

이날 숲에서 만난 야생화를 찍어보았다. 한국의 숲에서도 볼 수 있는 꽃들이라 더욱 정감이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참나무를 심고 있는 초유스 (가운데)

* 관련글: 반은 꽃화분, 반은 쓰레기통
               유럽 유채밭 속 군계일학 양귀비꽃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9. 4. 12. 08:31

요즘은 연일 바깥나들이 하기에 딱 좋은 봄날씨이다.
며칠 전 빌뉴스 근교에 살고 있는 친척 집에 다녀왔다.
 
이른 봄에 무슨 꽃이 뜰안에 피었을까 궁금했다.
뜰에는 벌써 여러 꽃들이 피어나 있었다.

특히 나무 밑에 자라는 아주 작은 하얀색 꽃이 눈길을 끌었다.  
마치 다섯 개 하트모양 꽃잎이 모여 하나의 꽃을 이루는 듯했다.
갖고 간 렌즈의 한계로 선명하게 찍지 못해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외에도 풀 사이로 피어오른 야생화가 있었다. 너무나 고운 색에 홀려버렸다. 이런 아름다운 색을 내기 위해 긴긴 겨울 눈 속에 묻혀 있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과나무 꽃망울이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았다. 저 꽃망울은 지금 안에서 만개의 꿈을 꾸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말라버린 해당화꽃 밑으로 새싹이 돋고 있다. 생사가 한 줄기에 공존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낙엽 집게로 묶은 듯하다. 하지만 저 부드러운 잎끝으로 어떻게 낙엽 가운데를 짝 갈라내고 위로 올라왔을까? 바위를 뚫는 물방울을 연상시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8. 6. 12. 08:11

지난 일요일 리투아니아 가정집에 초대 받아 갔다 왔다. 그 집 화단이 예쁘게 꾸며져 있어 아주 인상적이었다. 어릴 적 화단에 심었던 파랭이꽃이며, 지난 4월 한국에서 본 금낭화꽃이며, 익숙한 꽃들이 많았다.

리투아니아 한 가정집 화단엔 어떤 꽃이 자라는 지 한 번 구경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stas tre belegaj floroj!!! Mi kore dankas vin, ĉojus!

    2008.06.12 08:34 [ ADDR : EDIT/ DEL : REPLY ]
  2. 너무나 아름답네요...

    2008.06.12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