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15 술마신 후 빵냄새를 맡는 까닭은
사진모음2009.05.15 08: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말 모처럼 이웃나라 폴란드를 다녀왔다. 리투아니아 빌뉴스를 출발해 카우나스에서 열린 국제 골동품 시장을 둘러보고 늦은 오후에 폴란드로 향했다. 이날 목적지는 폴란드 북동지방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푼스크였다.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온 친구는 폴란드 국경지점에서 벌써 기다리고 있었다. 그의 안내를 받아 목적지에 도착했다. 이번 방문의 목적은 중세시대 이곳에서 살았던 프루사(프러시아)와 요트빙기스 사람들의 거주지를 재현해 내고 있는 사람을 취재하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서는 나중에 글을 올리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 만에 만난 친구 사이의 흥은 술이 돋군다. 이날 밝은 보름달이 하늘에 빛을 발하고 있는 풍경 속에서 야외에서 닭고기를 숯불에 구웠다. 아직 5월 중순이라 공기가 싸늘했지만 분위기는 좋았다. 늘 그러듯이 남자들은 보드카를 마셨다. 잔을 비운 후 바르샤바 친구는 재빨리 빵을 코에 대더니 냄새를 맡았다. 언젠가 이런 경우를 보았지만 별다른 관심을 갖지 않았다. 이날 그 이유를 물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로 러시아인들이 독한 보드카를 마신 후 여전히 입가에서 남아 있는 독한 냄새를 이 빵냄새로 제거하기 위해서다. 리투아니아로 돌아와서 소련 시대 러시아 사람들과 교류를 많이 했던 사람들에게 물으니 이들의 대답도 비슷했다. 반드시 빵냄새만이 아니라 옷소매 냄새를 맡기도 하고, 엽기적이지만 겨드랑이 냄새도 맡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한 사람은 안주가 없었을 때 장난스럽지만 이런 냄새를 안주 삼아 맡기도 했다고 말했다. 안주가 넉넉해도 빵냄새를 예전대로 맡는 것을 보면 꼭 안주 타령은 아닌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늦은 밤 술자리를 파한 후 푼스크에 사는 친구는 아침에 일어나 속이 쓰리지 않게 하는 자신의 비법을 공개했다. 비법은 거창한 것이 아니라 바로 비타민과 칼슘 등이 함유되어 있는 환을 물에 타서 마시는 것이었다. 다음날 아침 정말이지 속이 쓰리지 않고 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에서 술을 마실 때 늘 그리운 것이 바로 한국 술상의 안주들이다. 그 넉넉하고 푸짐한 안주상 언제 한 번 받아보나......

* 관련글: 술광고에도 건강경고문이 붙어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