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1.02 07:28

지난 연말 미국 오리건주 한인 관광버스가 전복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수십미터 언덕 아래로 굴러 뒤집혀졌다. 9명이 사망했고, 안전벨트를 착용한 사람은 운전사뿐으로 알려졌다. 

여름철 관광안내사 일을 하면서 관광버스가 먼거리로 이동할 때는 항상 안전벨트를 착용할 것을 부탁한다. 그런데 종종 오래된 관광버스는 안전벨트가 없다. 이런 경우 친절한 부탁이 아무런 의미가 없게 되어서 민망하고 아쉽다. 유럽 관광버스는 제한속도가 시속 100키로미터 이하이다. 가속기를 아무리 밟아도 더 이상 올라가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 대부분 운전사들은 시속 80-95킬로미터 정도 달린다. 

* 9명이 함께 이동한 독일인 친구 

운전사만 안전벨트를 착용한 소식을 접하니 일전에 겪은 일이 떠올랐다. 빌뉴스에 살고 있는 현지인 친구들과 함께 모두 9명이 9인승 차를 타고 카우나스 도시로 가게 되었다. 차 주인과 운전사는 독일인이었다. 리투아니아 사람 같으면 그냥 아무런 말없이 시동을 걸고 출발했을 것이다.

* 모두가 안전벨트 착용하기 전에 시동을 걸지 않은 독일인 친구(사진 속 오른쪽)

"자, 모두 안전벨트 착용!"

제일 뒷좌석에 앉은 사람이 아직 착용을 하지 않고 머뭇거리고 있었다.

"빨리, 착용해!"

그는 모든 사람이 안전벨트를 착용한 것을 확인한 후에야 시동을 걸었다. 이를 지켜본 리투아니아 현지인인들은 수근대었다.

"역시 독일인이라서 달라"

리투아니아에서는 버스와는 달리 승용차는 뒷좌석도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한다. 두 딸은 초기에 안전벨트 착용을 몹시 싫어했다. 우리 차는 앞좌석에 앉은 사람이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고 있으면 경고음이 계속 울린다. 그래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것처럼 했다. 

"봐, (뒷좌석) 너희들이 안전벨트 안 하고 있으니 소리가 나잖아."

지금에야 이것이 속임수라는 것을 두 딸도 잘 알고 있다. 이제는 잔소리를 하지 않아도 차를 타면 당연히 안전벨트를 착용한다.

최근 택시를 탔다. 뒷좌석에 탄 딸아이가 습관적으로 안전벨트를 착용했다. 아직 안전벨트를 할 생각을 못하고 있던 아빠에게 한마디했다.

"아빠, 안전벨트 해야잖아!"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5.23 08:35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서 사상자가 더 많이 났다", "안전띠를 착용한 덕분에 찰과상만 입었다"라는 뉴스를 어렵지 않게 접한다. 이처럼 누구나 안전띠의 절대적 효용성을 인정한다. 앞좌석은 물론이고, 뒷좌석에서도 안전띠를 의무적으로 착용시키는 나라들이 많다. 리투아니아도 여기에 속한다. 이제는 습관이 들어서 먼 거리인든 가까운 거리이든 차를 타면 곧 바로 안전띠부터 맨다.

례투보스 리타스 5월 22일 기사 하나가 눈길을 끌었다. 최근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에서 손님이 택시기사의 목을 베어낸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 리투아니아 전역에서 300여대의 택시기사들이 모여 묘지까지 동료의 마지막 여행길을 동반했다. 특히 이들은 택시기사들에게 안전띠 미착용을 허용해달라고 요구했다.

무슨 이유로 택시기사들은 안전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하는 안전띠 미착용을 요구할까? 궁금하다.

택시 손님은 천차만별이다. 이는 곧 위험도 함께 도사리고 있음을 뜻한다. 옆에 혹은 특히 뒤에 탄 손님이 어느 순간에 택시기사를 위협할 지 알기가 어렵다. 그래서 늦은 밤 택시기사들은 일하기를 꺼려한다. 만약의 위험이 발생할 시 빨리 도망가야 하는 데 바로 이 안전띠가 몸을 가두고 있는 꼴이다. 위기에 당황까지 한 마당에 안전띠를 제대로 찾아 풀기는 어렵다. 그러니 도망가기엔 이미 때는 늦었다.    

현재 택시기사로 일하고 있는 전직 리투아니아 국회의원은 권총을 반드시 휴대하고 택시를 모는 사람으로 유명하다. 그는 권총을 가지고 있더라도 안전띠를 착용하고 있는 상태에서는 권총을 제시간에 꺼낼 수가 없다고 말했다.

2008년 9월 1일부터 손님을 태우고 가는 택시기사들은 의무적으로 안전띠를 착용해야 한다. 택시회사는 경찰에게 이해를 구하고, 또한 택시기사들에게 안전띠 착용의무를 해제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아무도 이들을 경청하지 않았다. 새로운 법규가 도입된 후 경찰들은 안전띠 미착용 택시기사들에게 충실히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이 보도에 의하면 경찰 관계자는 자동차 운전시 안전띠가 가장 효과적인 안전장치 중 하나임을 강조하고, 안전띠 미착용은 사망을 초래하는 가장 중요한 세 가지 위반 중 하나임을 강조했다. 그는 한 가지 대안으로 기사석과 승객석 사이에 칸막이 설치를 언급했다. 이 택시안 칸막이는 중국여행 때 많이 보았다.

한편 리투아니아 교통부 장관은 택시기사들에게 근무시간에 안전띠 미착용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택시기사들은 리투아니아 교통안전에 큰 문제를 끼치지 않고 있다. 택시기사들의 잘못으로 사망자나 상해자가 발생한 사고건수는 아주 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택시요금은 시간제와 거리제를 병행하고 있다. 택시기사들은 굳이 급하게 갈 필요가 없다. 이른바 총알택시를 아직 들어본 적이 없다. 한 택시기사의 죽음을 계기로 택시기사들에게 안전띠 미착용이 허용되어 그들의 주장대로 안전이 더욱 확보될 지 주목된다.        

* 관련글: 버스비보다 더 싸져버린 택시비
               택시, 학생 고객 유치로 불황타개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