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09.15 09:51

최근 구름 속 예수 형상을 띤 그림자가 포착돼서 세계 누리꾼들로부터 커다란 화제를 모았다. 프랑스 아마추어 사진작가 루크 페롯이 프랑스령 레위니옹 섬의 화산 지대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마치 두 팔을 벌리고 서 있는 듯한 예수의 형상이다고 한다[바로 아래 사진: 출처].
 

아래는 일전에 폴란드 친구가 내 에스페란토 블로그 방명록에 올려준 사진이다. 사진 설명은 없었지만, 얼핏 보기에 두 팔을 벌리고 하늘로 올라가는 듯한 모습이다. 


아래는 몇일 전 식구들과 빌뉴스 게디미나스 성을 산책하면서 찍은 내 사진이다. 우연히 발밑을 보니 누군가 사랑을 고백하기 위해 박아놓은 듯한 하트 모습이다.   


하트에서 조금 내려오다가 다소 무서운 모습을 띤 돌 하나를 포착했다.


"이건 무엇을 닮았나?"라고 물었다.
"뿔이 달린 악마 같네"라고 초등학생 딸아이가 답했다.

구름 속 "예수" 형상이든,  길바닥 돌 "악마" 형상이든 결국 이를 바라보는 사람이 그려내는 것이지 그 자체가 "예수"도 "악마"도 아니다. 어렸을 때 밤에는 무서운 장검을 들고 있는 거대한 사람이 아침에 일어나보면 한 그루 나무에 불과했다. 이렇듯 허상에 얽매이지 말하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3.23 11: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전에 "악마 100명을 조각한 칠순 할아버지"를 사진으로 소개한 바 있다. 이번 주말 시간을 내서 영상을 편집해보았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150km 떨어진 파네베지스 도시 근처 한 시골에 스타시스 시모넬리스(73세) 할아버지가 살고 있다.
 
하얀 수염이 덥수록 해 도포만 입었다면 영락 없이 도사 같다. 그는 악마 가면 100개를 조각한 사람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좁은 그의 작업실에는 3면이 모두 악마 등으로 가득 차 있다. 마치 악마 소굴에 들어온 기분이 들었다. 그가 표현한 악마 100명의 얼굴 표정은 제각각 다르다.

정년퇴임을 한 후 스스로 익힌 목조각술로 악마, 지팡이, 담뱃대 등 다양한 것을 만들고 있다. 가축을 돌보고, 조각을 하면서 칠순의 나이에도 매우 부지런하게 살아가는 그의 모습이 인상적이이다. 작별 무렵 그가 한 말이 아직도 생생하다. "사는 데에는 부지런해야 한다. 게으르면 사는 것이 아니다."   

관련글: 악마 100명을 조각한 칠순 할아버지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3.20 17:32

최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북서쪽으로 150km 떨어진 도시 파네베지스(Panevėžys를 다녀왔다. 이유는 바로 이 도시 근처 한 시골에 악마 100명의 가면을 조각한 할아버지를 만나기 위해서다. 워낙 작은 마을이나 지도상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그래서 물어물어 찾아갔다.

마당 근처 뜰에는 눈 위에 말 한 머리가 군데군데 눈이 녹아 드러난 풀을 뜯고 있었다. 그리고 건초장인 듯한 허름한 건물 안으로 들어가보았다. 좁은 공간의  3면에는 악마 가면으로 빼곡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36년 태어난 스타시스 쉬모넬리스는 올해 만 73세이다. 목재소에 정년퇴임을 하고 시골에서 살고 있다. 농삿일이 없는 여가 시간에는 스스로 익힌 목조각술로 지금까지 악마 가면 100개를 만들었다. 이 100개의 가면은 형상이 각각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악마 얼굴을 조각하게 되었나?"
"'포 심쯔 벨뉴'라는 말이 떠올라 그냥 그렇게 하다 보니 그렇게 되었다."
리투아니아어로 '포 심쯔 벨뉴' (악마 백명씩)라는 말은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 혹은 자기에게 화풀이를 할 때 사용하는 아름다운(?) 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아버지는 이 악마 가면뿐만 아니라 지팡이, 담뱃대 등도 만들고 있다
"왜 팔지는 않나?"
"연금으로도 충분한 데 무슨 돈이 더 필요하나?
오늘은 있지만, 내일은 없을 것이 돈이다.
팔지 않고 필요한 사람한테 선물을 주곤 한다."

칠순의 나이에 아직도 건강하게 살아가는 할아버지의 마지막 말이 떠오른다.
"사는 데에는 부지런해야 한다. 게으르면 사는 것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할아버지는 자신의 작업실 벽에 걸려있는 말굽을 기꺼이 선물로 주었다. 말굽은 리투아니아인들에게 '행복'을 뜻한다. 이 말굽의 '행복'을 독자분들에게 전해드립니다. "모두 행복합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