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3.09.11 06:12

아이슬란드 총리가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다. 아이슬란드는 북대서양에 위치한 인구 30여만명의 섬나라이다. 지금도 화산 활동과 지열 작용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유럽에 살고 있지만, 섬나라 아이슬란드로 여행가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번 여름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세계에스페란토 대회에 여러 지인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여름 속에서 겨울을 즐겼다고 한다. 

왜 아이슬란드 총리가 화제일까? 현재 아이슬란드 총리는 시이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Sigmundur Davíð Gunnlaugsson)으로 아이슬란드 역사상 가장 젊은 총리이다. 1975년생으로 현재 38살인 그는 2009년 진보당 총재, 2013년 총선 승리로 총리가 되었다.    

지난 4일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에서 북유럽 국가 정상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 모임에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참가했다. 아이슬란드 총리(아래 사진 속 제일 오른쪽)는 다른 정상들과 마찬가지로 양복 정장을 입었다. 그런데 눈길을 끈 것은 바로 그의 신발이었다. 
 
신발을 짝짝이로 신은 아이슬란드 총리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facebook.com

그는 오른발에는 구두를 신었고, 왼발에는 나이키 운동화를 신었다.

* 북유럽 국가 정상들과 만난 오바마 미국 대통령

이에 대해 아이슬란드 총리실 관계자는 "총리는 감염으로 왼발이 부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운동화를 신을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총리가 어떻게 발을 다쳤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즉시 이를 소재로 삼아 포트샵 놀이를 하고 있다.  


이유를 불문하고 정상 모임의 의복 차림은 화제나 구설수가 될 수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주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8.11 07:29

최근 아이슬란드의 축구클럽 Stjarnan의 골 세레모니가 화제를 낳고 있다. 골을 넣자 선수들은 한 곳으로 몰려 인간 자전거를 만드는 세레모니를 펼쳤다. 즉흥적인 세레모니는 아니고 시합 전 선수들이 연습을 한 듯하다. 이런 세레모니를 보이기 위해 이들의 골 집념은 더 강했을 것 같다. 멋진 골과 아울러 멋진 세레모니 연출은 팬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A매치 평가전이 오늘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이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의 이런 멋진 골 세레모니를 보고 싶다. 세레모니로도 세계 누리꾼을 즐겁게 하는 한국 축구를 기대해본다.

* 최근글: 돌도끼 제작, 2시간에 1-2mm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4.17 14:30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 여파의 유럽의 많은 공항들이 폐쇄되었다. 리투아니아 빌뉴스 공항도 17일 아침 6시까지 폐쇄되었다. 리투아니아 현지시각으로 아침 7시 30분 하늘을 보니 여전히 화산재로 추정되는 구름들이 하얀 구름 사이에 뒤섞여있다.

이번 아이슬란드발 화산재가 18일 있을 폴란드 대통령 국장 조문에 많은 차질을 낳고 있다. 한국도 정운찬 국무총리가 조문에 참가하기로 했으나 공항 폐쇄로 결국 취소하기로 했다.

17일 아침 7-8시(현지시각) 빌뉴스 상공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