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11.17 08:12

이맘때가 되면 제일 먹고 싶은 과일 중 하나가 단감이나 홍시이다. 어린 시절 시골 마을 뒷밭에는 다양한 종류의 감나무가 여러 그루 자라고 있었다.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면 장대를 들고 뒷밭 감나무에 가서 홍시를 찾아내 맛있게 먹곤 했다. 

아쉽게도 지금 살고 있는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감나무가 자라지 않는다. 하지만 요즘 대형상점 과일 판매대에서 감을 흔히 볼 수 있다. 이 감은 단감이다. 대부분 스페인산이다. 초기에는 가격이 비싸서 선뜻 사고 싶은 마음이 일어나지 않는다. 많이 쏟아져 나와 값이 떨어질 경우에는 자주 사서 먹는다. 다행히 딸아이도 단감을 아주 좋아한다.

* 스페인산 단감


"너는 왜 단감을 좋아하는데?"
"이유는 간단하지."
"뭔데?"
"내가 아빠 딸이잖아. 아빠가 좋아하는 과일은 나도 좋아한다."
"그래 좋은 것만 아빠 닮아라. ㅎㅎㅎ"

단감이라고 하지만 막상 사서 먹어보면 떫은 맛이 있는 단감도 더러 있다. 일전에 맛있게 생긴 단감을 여러 개 사왔다. 딸아이가 한번 깨물어 보더니 이내 퇴퇴하면서 뱉어냈다.     

* 스페인산 단감,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홍시로 먹어야겠다


"왜?"
"감이 안 달아. 이런 감 못 먹어."

주말이다. 아내와 딸아이는 지방 도시에 사시는 장모님을 방문하러 떠났다. 아무리 가격이 떨어졌다 하더라도 경제권을 잡고 있는 아내는 "비싼 수입품 단감보다는 지금은 신토불이 리투아니아 사과를 많이 먹을 때야!"라면서 단감을 많이 사는 것에 분명히 반대할 것이다.


혼자니 마음대로다. 아내가 떠난 후 대형상점으로 직행했다. 단감을 양손에 들 수 있을 정도로 샀다. 스페인 단감을 홍시로 만들 생각이었다. 홍시로 만들어 놓으면 떫은 맛이 달콤한 맛으로 변하기 때문에 딸아이가 맛있게 먹을 것이다. 영수증을 보니 5킬로그램이었다.   

* 스페인산 단감 현재 시각 가격은 킬로그램당 4천원

단감은 값이 얼마일까?
단감은 킬로그램당 7.99리타스 + 부가가치세 21%이다. 이날 구입한 5킬로그램 단감 가격은 50리타스다. 한국돈으로 20,000원(킬로그램당 4천원)이다. 

* 스페인 발렌시아 지방에서 재배된 단감
      
Persimon Bouque는 스페인 발렌시아(Valencia) 지방에서 재배되는 단감이다.

"단감 홍시 만들기" 인터넷 검색을 통해 정보[관련글: 제철 대봉감, 빠르게 홍시 만드는 법]를 얻었다. 스티로폼 상자에 단감을 넣고, 그 사이에 사과를 쪼개서 놓았다. 사과에서 발생하는 에틸렌가스가 식물의 노화와 부패를 촉진시킨다고 한다. 

* 스페인산 단감과 사과를 스티로폼 상자에 담았다 

단감을 담은 상자를 거실 한 구석에 놓았다. 일요일 집에서 돌아온 딸아이는 그것이 무엇인지 몹시 궁금해할 것이다. 1주일 후 열어보면 정말 단감이 홍시가 되어 있을까?! 말랑말랑 달콤한 홍시에 딸아이가 기뻐하는 모습을 상상해본다.  

* 거실 구석에 놓아둔 상자

이번에 성공한다면 상자 가득히 홍시를 만들어 냉동실에도 넣어 놓아야겠다. 얼린 홍시가 별미일 것이다. 이렇게 되면 리투아니아인 아내도 단감을 많이 사는 것에 찬성할 듯하다.

'단감아, 홍시 돼라'

* 단감 홍시 만들기 후기: 스페인 단감 10일 후 달콤한 홍시로 변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은 지금 감이 한참입니다.
    나도 홍시를 무척 좋아하여 주문해놓고 기다리고 있지요

    부가가치세 21% ..터억~ 놀라면서 재미있게 글 잘 보고 있습니다.

    아이가 돌아와 좋아하면 좋겠네요 . 그때까지 잘 익을려나..술을 감 꼭지 부분 떼어낸 부분에
    살짝 발라준다는 사람도 있더군요 .

    제가 해본 결과 사과는 좀 약했구요 .. 다른 방법도 한번 알아보셔요
    전 사과에서 실패한 적이 있어서.. ^^

    2014.11.15 18:15 [ ADDR : EDIT/ DEL : REPLY ]
  2. 소금인가 쌀안에 놔두면 홍시된다는걸 주워들은거같네요

    2014.11.15 2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시아권 국가에만 있는줄 알았던 감이 스페인에도 있다니 좀 의아하네요 ㅋㅋㅋㅋ

    2014.11.15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홍시종류는 왠만큼의 최상품 단감이 아니고서는 상투감으로만들 홍시를 능가하긴 힘들죠 ㅎ 상투감으로도 만들어보세요~ 더 맛있는거 먹여야죠ㅎㅎ

    2014.11.17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동막골

    껍질을 까서 매달아 곶감을 만들어 보세요.
    건조기가 있다면 넣어 말려도 좋습니다.
    색다른 간식이 되겠지요~~

    2014.11.18 18:58 [ ADDR : EDIT/ DEL : REPLY ]
  6. 원래 한국에선 딱딱할 때 쓴 맛이 도는 대봉으로 홍시를 만들고 그대로 먹어도 단 맛이 도는 단감은 딱딱할 때 먹죠.

    스페인 산 감은 우리나라 단감이나 대봉하고 생김새가 완전 다른데 어떻게 홍시 잘 만들어 드셨는지 궁금합니다.

    2014.12.21 22:09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3.10.17 07:33

이제는 가을이든 겨울이든 봄이든 여름이든 대형상점에 가면 전열되어 있는 과일 종류가 거의 차이가 없다. 예를 들면, 북반구에 수박이 나지 않는 계절엔 남반구에서 재배된 수박이 수입되어 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계절따라 더 자주 먹고 싶은 과일이 사람마다 있기 마련이다. 유럽 리투아니아에 살면서 가을철에 제일 먹고 싶은 과일은 석류, 감, 밤이다. 그런데 이 과일들은 전부 남쪽 나라에서 온 수입품이라서 값이 제법 비싸다. 

그래서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신토불이 과일 사과가 가장 좋다"라고 주장하면서 내 구매 욕구를 묵살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아내가 너그러운 때가 있다. 바로 지금이다. 수입해서 들어오는 과일량이 많을 때 할인판매를 하는 때이다. 

* 리투아니아는 부가가치세가 21%이다.

며칠 전 대형상점(슈퍼마켓)을 가니 단감과 석류가 확 눈에 들어왔다. 아내의 습관대로 우선 가격을 확인해보았다. 스페인 단감은 1킬로그램에 9.99리타스(한국돈으로 약 4300원)이고, 이스라엘 석류는 1킬로그램에 11.99리타스(5200원)했다.


석류를 3개 사니 2킬로그램이나 되었다. 정상 가격은 1만원이나 할인을 받아 4200원을 주었다. 집에 와서 주먹으로 석류 크기를 비교해보니 두 배나 되었다. 


특히 석류는 딸아이도 아주 좋아한다. 

"아빠가 석류를 좋아하는 이유를 알아?"
"알아. 아빠가 벌써 이야기했잖아."
"그래. 아빠가 어렸을 때 우리 집 뒷뜰에 석류나무가 자랐지. 그래서 가을이 되면 많이 따서 먹었다. 그런데 너는 왜 석류를 좋아하는데?"
"아빠가 좋아하니까 나도 좋아하지."
"이를 한자성어로 말하면 부전여전(父傳女傳 아버지가 딸에게 대대로 전한다)이다."


아빠가 좋아하니까 자기도 좋아한다는 딸아이의 말을 듣고보니 웬지 기분이 좋았다. 앞으로 석류를 보거나 먹을 때 '아, 이건 우리 아빠가 좋아하는 과일다'라고 생각하겠지...... 어디 자녀가 과일만 본받겠는가...... 부모가 행동거지를 더욱 조심할 수밖에 없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병재

    석류 진짜 크군요...
    동양과일인 감도 서양(스페인)에서 재배 하는군요.

    2013.10.17 09:29 [ ADDR : EDIT/ DEL : REPLY ]
  2. 새콤달콤 맛있어보입니다. :)

    2013.10.17 0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8.11.03 07:02

가을이 되자 딸아이 요가일래는 “아빠, 언제 또 한국 배 사줄 거야? 한국 배는 정말 맛있잖아! 난 한국 배를 아주 좋아해!”라고 말했다.

몇 해 전 한국에 갔을 때 아주 크고 둥근 한국 배를 우리 식구 모두 먹었다. 그 때 그 맛을 잊지 못해 지난 해 한 지인이 리투아니아에서도 한국 배를 살 수 있다고 해서 두 말 없이 얼른 사서 먹었다. 얼마 전 요가일래는 올해도 사줄 것을 종용했다.

하지만 엄마는 가격이 지난 해보다 높을 뿐만 아니라 가급적 신토불이 과일을 먹어야 한다는 입장을 폈다. 더군다나 한국에서 이곳 리투아니아까지 오는 동안 신선도가 떨어졌을 것이고, 또한 각종 농약을 쳤을 것이기 때문에 사지 말자고 했다.

이 한국 배 가격은 5kg에 50리타스(2만5천원)이다. 리투아니아 배는 5kg에 15리타스(7천5백원)이다. 높은 가격이지만, 요가일래가 워낙 졸라대고 또한 일년에 딱 한 번 이곳에서 사먹는 한국 과일이라 결국은 사기로 했다. 지난 해 먹었던 바로 그 배 맛이었다. 사근사근 씹히는 맛이 일품이었다.

지난 해와 마찬가지로 배 상자 윗면 "very nice foods and very nice people", “햇살담은 햇배”, “Korean variety pears", "very special pears"라고 적혀있다. 이 문구들을 보면 안에 들어 있는 내용물이 분명 한국 배이다.

오늘도 한국 배를 달라고 하는 요가일래의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배 상자를 여는 순간 깜짝 놀랐다. 원산지가 "한국"임을 철석같이 믿었건만 측면에 써진 원산지 표시를 보니 “중국 China"였다. 신토불이 한국 배가 중국에서 생산이 되다니! 속지주의와 속인주의란 말이 요즈음은 식품에도 적용이 된다는 말인가!

아내가 옳았다. 구입을 반대하던 아내의 얼굴을 떠올리면서 사려 깊지 못한 내 자신의 행동을 책망해 본다. 이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고 못하고 스스로 냉가슴이 되고 말았다. 이제 짝퉁 한국 배를 사는 일은 없을 것이다. 물론 사고 싶어도 살 수가 없을 것이다. 아내의 현실적 반대를 극복할 최고의 명분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렇게 중국에서 생산된 배가 버젓이 한글 표기로 유럽까지 수출됨으로써 세계에서 인기 좋다고 하는 진짜 한국 배가 피해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니 더욱 마음이 상했다. 아니 어떻게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한글 표기와 한국 배라는 설명으로 수출될 수 있단 말인가! 국가적 차원에서 배 재배기술 및 품종보호 조치가 시급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상자에 "햇살담은 햇배"와 "Korean variety pears" 표기가 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원산지 "중국 china"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쉽게도 이젠 한국에서만 한국 배를 먹을 수 밖에 없는 요가일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국산 제품이 우리나라제품으로 둔갑하고 말도 안되는 불량식품으로 식탁이 점령당했다는 고발프로그램을 보고나서 정말 사먹는게 무서운 시대가 됐다는걸 느꼈답니다.. 안타깝네요ㅠ_ㅠ

    2008.11.03 0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특히 농산물은 한국 품종이더라도 중국에서 생산되었다면 중국 배라고 맞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물론 중국 배 사지 않을 것이죠. ㅎㅎㅎ

      2008.11.03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2. 임현철

    웃지 못할 일입니다.

    2008.11.03 09:48 [ ADDR : EDIT/ DEL : REPLY ]
  3. 초록비

    한국에서 배농사를 지으시던 많은 분들이 중국 청도에서 한국배를 재배하시고 계십니다. 그전에는 중국에 한국배가 드물었지요. 아마도 그분들의 배가 아닐까 싶네요^^

    2008.11.03 12:11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누리망 검색을 해보니 적지 않은 한국 사람들이 중국에서 배농사를 한다고 하네요. 하지만 중국에서 생산되었으면 중국 배라고 분명이 해야 할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2008.11.03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내 분 말씀이 맞는 것 같아요. ㅎㅎ
    한국 역시 마찬가지인데,
    식습관이 서구화되면서 밀가루나 육류 등이 과공급되기 시작했고,
    아토피니 알레르기니 하는 부작용도 생겨난 거라죠.
    식량자급률이라는 정치적 관점에서 보더라도
    로마에 가면 로마 음식을 먹어야 할 것 같습니다.
    특히 요즘 같은 시대에는
    신토불이 할 때 "토土"를 난 나라가 아니라 사는 나라라고 보는 편이
    가장 바람직하지 않나 싶고요.
    물론 아무리 그래도 어무이가 차려 주신 밥상이 최고임에는
    전혀 논쟁할 여지가 없습니다만. ㅎㅎㅎㅎㅎㅎ

    2008.11.03 19: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전 전라도 나주 배를 가장 좋아합니다.
    크기도 크기지만 당도가 아주 높아서 바삭거리면서 맛이 아주 좋습니다.

    2008.11.04 1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김형섭

    제일 아쉬운건 한인 마트 같은데 가면 한국쌀이라고 해놓고 원산지가 안적혀저있는 상품들이 많아요....
    중국 마트에도 저런 배 팔던데....
    한국배는 여기서 훨씬 더 비싸게 팔리거든요 물론 더 맛있어서 사먹긴 하지만..
    하지만 한국 배라고 선전 하는것은 정말 어이 없네요....
    korean variety라고 하면 한국 종이라고 하는거라서 한국 배에 대하여 라이센스 같은게 없을테니 어떻게 막을 방법은 없는것 같네요...
    다음부턴 꼭 원산지를 확인하세요 한국산은 꼭 표시되어 있을테니까요.
    근데 아이가 혼혈아인가요??? 아주 귀여운 딸아이가 있네요 :) 빨리 장가 가고 싶은 마음이 :)

    2008.11.05 05:59 [ ADDR : EDIT/ DEL : REPLY ]
    • 이 세상 모든 자식들은 혼혈이지요. 요가일래의 어머니는 리투아니아인, 아빠는 한국인입니다. 그러니까 요가일래는 다문화 아이이지요.

      2008.11.06 14:35 신고 [ ADDR : EDIT/ DEL ]
  7. synergyplus

    따님이 너무 이쁘고 귀엽습니다. 근데 5개국어를 하나요? 대단합니다.
    저희 아들 9살인데... ㅎㅎ...

    2008.11.05 08:55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어, 리투아니아어, 러시아어, 영어, 에스페란토를 말할 수 있습니다.

      2008.11.06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8. 음,,

    초유스님은 결혼을 거기서 하신거였군요 ..
    따님 너무 예쁘시다 ㅎㅎ

    2008.12.03 07:1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