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03.22 09:22

우리 집 현관에는 신발장이 있다. 평소 신는 한 컬레를 제외하고는 모두가 신발장에 들어가 있다. 네 식구가 다 자기 신발 정리를 비교적 잘 하는 편이라 현관에 신발이 흩어져 있지 않다. 특히 겨울철 외출해서 돌아오면 염분이 묻어있는 신발을 깨끗이 씻어야 하므로 자연스럽게 신발 정리가 된다.

신발과 관련해 어린 시절 한국에서 익힌 사자성어가 있다. 照顧脚下(조고각하)이다. 발 밑을 살펴서 신발을 잘 정리하라는 말이다. 물론 더 깊게 들어가면 신발을 살피듯 자기 자신을 살펴서 처신하라는 말이다.

최근 폴란드 웹사이트에서 재미난 신발 이미지를 보게 되었다. 이 이미지를 보자마자 바로 잊고지내던 조고각하가 떠올랐다. 신발을 머리로 형상화한 이미지들이다. 사람도 신발을 보고, 신발도 사람을 보게 되는 셈이다. 비록 이미지이지만, 이 신발 의인화로 조고각하 공부가 절로 되고 한층 더 재미날 듯하다.
[사진출처 source link, 작업: ewelincia2609 / Joe Monster.or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발트 3국엔 한국産 버섯이 북한産으로 둔갑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2.09 22:01

브라질 여행을 하고 돌아온 많은 리투아니아인들은 브라질 신발들은 질이 좋고 값이 비교적 싸기 때문에 사라고 권한다. 지난 1월 브라질을 방문했을 때 이 권유대로 아내와 함께 "브라질의 남대문"이라고 하는 3월 25일 거리로 가보았다. 정말이지 리투아니아에서는 전혀 볼 수 없는 생기 넘치는 거리와 수많은 상점들이 눈길을 끌었다.

신발가게에 들어가니 제복 입은 점원들이 곳곳에 눈에 띄였다. 이는 리투아니아와는 비교되는 풍경이다. 일단 이것 저것 눈으로 보고 마음에 드는 곳을 골랐다. 그러자 한 점원이 다가왔다. 그는 다른 쪽 신발만 창고에서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개의 상자를 동시에 가져왔다. 이 상자 속에는 다양한 크기 뿐만 아니라 각기 다른 모양들의 신발이 들어있었다.  

하나 하나 꺼내서 일일히 신어보게 하고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비슷한 크기에 이렇게 다양한 신발들이 있음에 먼저 놀랐고, 친절하게 설명하면서 끝까지 고객을 상대해준 점원들에 다시 한 번 놀랐다. 그러니 신발을 사고자 마음 먹고 이 가게에 들어온 이상 어느 신발이든 안 살 수가 없게 되는 것 같았다.

노점상과 단속원의 평과공존 상파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