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구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12 2009년 언론이 죽는다
  2. 2008.10.10 “공갈협박” 없는 리투아니아 신문구독 (1)
기사모음2008.12.12 17:17

12월 11일 라트비아의 모든 일간지 신문은 1면 전체에 검은 테두리 네모 칸에 “언론 2009 †”라는 문구를 넣었다. 이는 유례 없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기록된다. 이렇게 라트비아 언론들은 2009년 언론의 장례식 부고를 국민들에게 알렸다.

라트비아 언론들은 경제위기로 광고가 급격이 줄어들어 힘들게 신문 잡지 등을 펴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걸림돌을 만나게 되었다. 바로 라트비아 정부가 2009년에 정기간행물, 신문 등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인상한 조치이다. 이러한 조세정책에 맞서 라트비아 언론들이 일제히 항의하고 있다.

라트비아는 2009년 언론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현재 5%에서 4배보다 더 많은 21%로 인상한다. 이는 대부분의 언론들의 부도를 의미하는 것이다. 리투아니아도 현재 언론에 대한 부가가치세 5%에서 2009년 19%로 인상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신문 구독료 인상이 불가피하고, 이 인상분은 고스란히 독자들이 떠맡게 된다. 경제위기로 광고주가 줄어들고, 또한 구독료 인상으로 구독수가 감소한다. 따라서 신문사 수입은 줄어들어 재정악화는 더욱 심화된다. 결국은 부도, 즉 언론의 장례식을 맞게 된다.

재정이 튼튼한 신문사만 살아남을 수 있다. 돈 있는 사람이 언론을 장악한다. 언론은 재벌의 돈에 얽매이게 되고, 그러면 언론자유는 무덤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벌써 많은 사람들은 재벌 손에 놓여 있는 러시아 언론 꼴이 될 것이라고 걱정한다.

발트 3국은 세계에서 언론자유 지수가 아주 높은 나라이다(에스토니아 4위, 라트비아 7위, 리투아니아 16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2월 11일 라트비아 신문 1면을 다룬 례투보스 리타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사 신문구독 전면광고 내는 례투보스 리타스 (2009년 5%->19%가 인상하니 지금 구독신청!)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0.10 06:14

인터넷을 통해 접한 소식이 또 하루를 우울하게 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조중동을 절독하려는 사람에 대한 공갈협박 신고를 받고도 이를 ‘묵과’하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이 최근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최근 국민들의 촛불시위에 대해 조선, 중앙, 동아일보가 편파 왜곡보도를 일삼자 독자들이 신문 구독을 중단하려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해당 신문사들은 불법으로 제공된 경품을 빌미로 구독을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심지어 신문을 끊으려는 독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남자사원 보낼테니 당해볼거냐’, ‘사기 및 갈취 혐의로 고소하겠다’, ‘파렴치하고 양심 없는 여자다. 고발하려면 해라’ 등의 협박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참고글: 조중동, 독자들 절독요구에 '공갈협박')

이러한 한국의 신문 구독과 절독을 둘러싼 형태를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전혀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살고 있는 나는 매일 아침 1층 현관문 안에 있는 우편함에 가서 신문을 꺼내온다. 리투아니아 최대 일간지인 “례투보스 리타스”를 구독하고 있기 때문이다.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의 신문 구독과 절독 은 어떠할까?

한 마디로 구독하거나 절독하는 데 일체 신문사나 중간배급자의 관여가 일체 없다. 구독을 강요하는 듯한 경품행사도 없고, 절독을 방해는 중간배급자도 없다. 원하면 구독하고, 절독하고 싶으면 돈을 내지 않으면 그만이다. 신문구독은 선불이다. 1개월, 3개월, 6개월, 12개월 단위로 구독할 수 있다.

12개월 구독료는 집까지 배달이 399리타스(20만원)이고, 본인이 직접 신문사에 와서 가져갈 경우 309리타스(15만원)이다. 1개월 구독료는 각각 36리타스(1만8천원), 28.5리타스(만4천원)이다. 획일적으로 모든 날짜의 신문을 구독하는 것이 아니라 원하는 대로 다양하게 할 수 있다. 월요일안 금요일을 제외한 다른 날짜의 신문, 화요일이나, 금요일이나 혹은 토요일에만 발행되는 신문을 구독할 수 있다.  

5월-6월에 대대적으로 1년 구독자를 위한 특별할인 행사를 개최한다. 이때 다음 년도의 신문을 할인된 가격으로 구독할 수 있다. 만약 한 동안 집을 비울 경우 신문사에 전화를 해서 배달 일시 정지를 부탁하면 된다. 그러면 지정한 날짜에 그 동안 안 받은 신문 모두를 배달해주거나 그 일수만큼 구독기간을 연장해준다. 리투아니아 신문구독 방법을 한국도 한번 고려해봄 직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신문구독은 획일적이지 않고 원하는 요일의 신문만 선택해서 구독할 수도 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