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12 앉는 자세로 한국 사람임을 확인하는 초등 딸 (5)
요가일래2013. 11. 12. 07:36

우리 집 상주 식구는 세 사람이다. 그런데 세 사람이 다 함께 식사할 수 있는 시간은 거의 주말뿐이다. 직장과 학교 등 때문이다.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는 아침 7시 10분에 일어나 40분에 학교에 간다. 금요일을 제외하고 아내가 일어나서 아침 식사와 차를 준비한다. 딸아아는 6시간 혹은 7시간 수업을 마치고 보통 오후 2시나 3시쯤 집에 돌아온다.  

아내는 월, 수, 목 오후 1시에 직장으로 가서 오후 7시에 돌아온다. 나는 화요일과 목요일 대학교 한국어 강의를 빼고는 대부분 집에 있다. 학교에서 돌아온 딸아이 점심을 챙기고 음악학교로 보내는 일은 내 몫이다. 그래서 우리 집은 아무리 다른 일로 바쁘더라도 주말에는 식탁에 앉아서 같이 밥을 먹기로 했다.

이번 일요일 식탁에 앉았는데 딸아이가 갑자기 질문을 던졌다.

"아빠, 왜 내가 한국 사람인 줄 알아?"
"당연하지. 아빠가 한국 사람이니까."
"그거 말고. 다른 것?"
"뭘까?"
"한번 봐. 내가 어떻게 앉아있는 지."


딸아이는 학교에서도 유일하게 이렇게 앉는다고 말했다. 이 앉는 자세가 바로 자신을 다른 사람들과 구별시켜주고 한국 사람임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두 다리를 의자에 놓고 한 쪽 다리를 올려서 앉는 것이다. 그 다리의 무릎에 팔꿈치를 얹는 자세이다. 

"왜 그 자세가 한국 사람 것이라고 생각해?"
"한국에 있을 때 많이 봤어. 여기 사람들은 그렇게 하지 않아."
"그러면 네가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또 증명해봐."
"난 김치도 먹고, 라면도 정말 좋아하고, 미역국, 김밥. 불고기, 배, 대추, 감, 석류 등을 잘 먹잖아."
"그건 한국 사람이 아니라도 잘 먹을 수 있잖아."
"아니야, 내 친구들은 못 먹어."
"네가 스스로 한국 사람이다는 것을 느끼는 것 자체가 좋아.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한국말을 할 수 있잖아. 앞으로는 말뿐만 아니라 글도 알아야 돼. 오늘은 반드시 한국어 책을 베껴쓴다. 알았지?"
"예, 아버님. 사랑해요."

비록 한국에 살지 않고 또한 반쪽이지만, 일상 생활에서 이렇게 자신이 왜 한국 사람인 점을 스스로 찾아내고 확인해보는 딸아이가 너무 고맙고 기특하다. 

아래는 리투아니아 빌뉴스 옛시청 건물에서 딸아이가 한국의 가을 노래 - 노을을 부르고 있다. 리투아니아는 벌써 단풍잎이 다 떨어지고, 이제 첫눈을 기다리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외국에서는 저렇게 앉는 자세를 하지 않나봐요~ㅎㅎ 따님이 너무 귀엽네용^^

    2013.11.13 09:22 [ ADDR : EDIT/ DEL : REPLY ]
  2. ㅋㅋㅋㅋㅋㅋㅋㅋ 맞아요! ㅋㅋㅋㅋ 저 자세! ㅋㅋㅋㅋ 저도 그렇게 생각한 적이 있었는데 같은 생각을 했네요^^ㅋ

    2013.11.13 09:50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 자세를 우리만 하나보네용ㅎㅎ 노래부르는 모습도 생각하는 것도 넘 예쁘네요 ㅎㅎ

    2013.11.13 10:59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3.11.21 22:43 [ ADDR : EDIT/ DEL : REPLY ]
  5. 몇 년전 요가일레의 반달을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그 때는 요가일레가 고려인일거라 생각이 들어 우리의 아픈 역사로 인해 마음이 많이 아팠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그 사연을 자세히 알게 되었네요
    한국 TV에서도 요가일레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되네요.
    응원합니다.

    2016.06.17 22:2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