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2. 1. 17. 10:54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국제 스키 연맹 주최 크로스 컨추리 월드컵에서 한 여자 스키선수의 돌발 행동이 화제를 끌고 있다. 


▲ 티나 마제(1983년생)는 슬로베니아의 대표적인 여성 스포츠 선수 [photo: soure link]  
 
 
주인공은 슬로베니아 선수 티나 마제(Tina Maze)이다. 일요일(10일) 자신의 경기가 끝난 후 잠시 기다리는 동안 그녀는 TV 카메라를 향해 스키복을 벗고 자신의 스포츠 브라(브래지어)를 노출시켰다. 이 브라에는 검은색으로 "NOT YOUR BUSINESS"(네 일이 아니야 혹은 너나 잘 해라는 뜻) 문구가 써여져 있었다.


사연은 이렇다. 지난주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Super-G 경기에서 그가 2등을 차지한 후 스위스 팀이 항의했다. 스위스는 티나가 입은 옷 일부의 합성수지 정도가 국제 스키 연맹 기준을 초과해 그에게 공기역학적 우위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토요일(14일) 국제 스키 연맹은 그 옷은 침투성 테스트를 거쳤다고 성명을 내었지만, 신체 호흡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선수들이 사용하지 말 것을 권했다. 

 
유럽 언론에 따르면 "그냥 재미일 뿐이다. 여자들은 재미를 좋아한다. 내게 제일 중요한 것은 빨리 스키를 타는 것이다. 빨리 스키를 탄 후 나 자신과 내 주변 모든 것에 대해 농담할 수 있다."라고 티나가 말했다. "너나 잘해"라는 문구로 테스트를 이미 통과한 옷에 대해 논쟁을 벌이는 스위스 팀에게 티나(Tina)가 재치있고 과감하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한 것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08. 5. 26. 14:52

소나무로 가득 찬 리투아니아 중심가의 빙기스 공원엔 겨울이면 스키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일전에 방문했을 스키를 타면서 숲길에서 나오는 사람이 있어 깜짝 놀랐다.

딸아이 왈: "아빠, 눈이 없는 데 어떻게 스키를 타지? 참 신기하네!"

가까이 다가오자 그의 의심은 눈 녹듯이 풀렸다. 바로 바퀴를 이용해 스키를 타고 있었다. 리투아니아에도 이제 롤러스키가 보급되어 스키애호가들이 겨울뿐만 아니라 봄, 여름, 가을에도 스키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과일도 제 철에 맛있다고 하듯이 스포츠도 제 철에 해야 제 맛이 될 것 같다. 하지만 여름에 롤러스키를 타는 맛도 색다를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