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2.16 07: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4일은 발렌타인 데이였다. 올해는 그렇게 발렌타인 데이의 분위기를 느끼지 못했다. 특히 우리집은 한인들이 모이는 설날이라 발렌타인 데이를 완전히 잊어버렸다. 그래도 지난 해에는 가족이 저녁에 초콜릿을 먹고, 또한 하트 스티커로 이마나 볼에 붙이고 이날을 보냈는데 말이다. (오른쪽 사진 촬영: Gratia KIM)
 
만 여덟 살 딸아이 요가일래는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이다. 올해 연초부터 요가일래는 인터넷 사회교류망인 페이스북과 대화프로그램인 스카이프를 통해서 학교에서 집에 돌아온 후 같은 반 친구들과 실시간으로 놀이를 같이 하거나 대화하는 것을 즐겨한다.

어느 날 학교에서 돌아온 요가일래는 반 여자친구와 대화를 나눴다.
"야, 난 그를 좋아해. 그가 (채팅 프로그램에) 나타나면 무슨 말을 해야 돼? 가슴이 두근두근거린다."라고 친구의 도움을 구했다.

"여자아이가 먼저 남자아이에게 사랑해. 좋아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야. 알았지?"라고 옆에 있던 엄마가 훈수했다. 여자는 남자가 고백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미덕이라는 것이 아내의 생각이다.

그후 학교에서 돌아온 요가일래는 그 좋아한다라는 남자와 대화를 소개했다.
"난 너를 좋아해."라고 요가일래가 용기있게 말하자,
"난 다른 애를 좋아해."라고 남자아이가 답했다.

"너 기분이 안 좋겠다."라고 아빠가 말하자,
"아빠, 그렇지만 괜찮아."라고 딸아이는 답했다.
역시 어린 아이는 쉽게 잊는다. 이렇게 희노애락을 마음 속 깊이 두지 않으니 근심걱정이나 불평원망이 눌러앉을 자리가 없는 것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 나 한국 나이로 몇 살이지?", "아홉 살"

이후 딸아이는 별다른 마음의 감정없이 그 남자아이와 대화를 나눴다. 이렇게 인터넷 실시간 대화 프로그램은 요가일래가 어쩔 수 없이 혼자 집에 있을 때 무서움을 극복하게 해주는 아주 좋은 친구이다.

한편 인터넷 채팅 프로그램으로 요가일래는 종종 친구들에게 간단한 한국말을 가르치고 한국노래를 들려주기도 한다.

며칠 전 요가일래는 먼저 말하기 전에 이렇게 자문을 구했다.
"아빠, 그 남자친구에게 'labas'(안녕이라는 리투아니아어 단어)가 한국말로 '사랑해'라고 가르쳐줄까?"
"그러면 그 남자친구가 처음 대화를 시작할 때 'labas' 대신 너에게 '사랑해'라고 말하겠네."
"그렇지. 정말 재미있을 거야. 하하하"

 
"나중에 정말 그 친구가 한국말의 '사랑해'라는 진짜 뜻을 알아버리면 어떻게 하니? 그렇게 안 하는 것이 좋겠다."라고 옆에서 엄마가 충고했다.

물론 장난스러움이겠지만 '사랑해'를 듣고 싶은 딸아이에게 너무 합리적으로 충고한 것이 아닐까 후회스럽기도 하다.

* 관련글: 딸아이의 첫 눈썹 메이크업에 웃음 절로
               8세 딸아이의 노래실력 변천사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1.14 07:31

해마다 봄과 가을에 열리는 행사가 하나 있다. 바로 국제어 에스페란토를 학습하는 남강학교이다. 남강학교는 남강서원에서 열리는 비상설 학교이다. 남강서원은 경북 청도군 각북면 비슬산 기슭에 위치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경북 청도 각북에 소재하고 있는 남강서원은 1988년부터 에스페란토 학습장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이 남강서원은 1537년 창건되어 오졸재 박한주 선생을 향사했는데 뒤에 국담 박수춘 선생을 배향한 서원으로 내려오다1868년 대원군의 서원 훼철령에 의해 철폐되었다. 1995-1998년 복원을 이루었다. 이곳에서 1998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두 차례 에스페란토 학습이 이루어지고 있다.

천자문이나 사서삼경 읽는 소리가 들려야 할 서원에 웬 생소한 외국어 읽는 소리가 들리게 되었을까? 박씨 문중의 한 분이자 에스페란티스토인 박화종 선생이 건물만 복원해 보존하는 것은 무의미하고 이 서원을 국제어 에스페란토 학습장으로 사용할 것을 종중 어른들을 설득해 이루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 에스페란티스토들도 참가하고 있다.

적게는 50여명 많게는 150여명이 참가하는 한국에스페란토계에서 중요한 연례행사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참가하고 있다. 초유스는 외국에서 살기 때문에 참석하고 싶어도 거의 기회가 없다. 하지만 2006년 처음 이 학교에 참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청도사과의 탐스러움에 반한 초유스

당시 리투아니아 친구, 브라질 친구와 함께 참석했는데 늦은 가을 따뜻한 햇살에 비치는 사과가 그렇게 맛있어 보였다. 소문난대로 청도사과는 정말 맛있었다. 함께 리투아니아 친구는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사과가 있다니 감탄을 마지 않았다.

에스페란토 학습이외에 늦은 가을 하늘에 촘촘히 박힌 별 아래에서 소주와 포항 꽈메기로 전국 각지에 온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이 밤을 새우면서 대화를 나누던 기억이 새롭다. 밤새 반짝이는 하늘의 별이 날이 밝아짐에 따라 초록색 희망의 별로 변해 에스페란티스토 가슴 속으로 스며드는 느낌을 확 받을 수 있는 그런 행사이다.

그런데 올해 이 행사가 신종플루 때문에 취소되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행사의 연속성보다는 사람의 건강보호를 우선한 주관자의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 이 행사는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에스페란토계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행사 취소를 아쉬워하는 한국 에스페란티스토들은 인터넷으로 부활해보자는 데에 뜻을 모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6년 남강 에스페란토 학교 참가자들

행사가 열릴 예정이었던 11월 14일 오후 1시부터 15월 오후 3시까지 인터넷 화상대화 프로그램인 스카이프로 온라인 학교가 열린다. 행사 내내 희망자들이 스카이프에 접속해서 대화를 통해 회화실력을 높일 수 있고, 질의응답을 할 수가 있다. 어제 열린 운영 점검에서 초유스는 브라질, 일본, 핀란드, 한국 사람들과 대화하기도 했다.
     
신종플루로 취소된 행사를 이렇게 스카이프로 부활시키는 한국 에스페란티스토들은 세계 사람들에게 에스페란토에 대한 그들의 열정뿐만 아니라 한국이 인터넷 강국임을 널리 알리고 있는 셈이다. 박수 짝!짝!짝!

* 관련글: 블로거, 노벨상 수상자를 인터뷰하다
               통역 없는 세상 꿈 이루는 에스페란토
* 최근글: 우리 집은 화장실 이어쓰기로 물절약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9.05 08: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카이프(Skype)는 스카이프상에 있는 모든 사람과 무료로 통화할 수 있고, 또한 스카이프에서 스카이프로 거는 영상 통화를 무료로 할 수 있다. 2003년 8월 첫 베타 버전이 발표된 후부터 빠르게 확산되어 2009년 5월 11일 현재 전세계에서 17,443,598 스카이프 사용자가 있다.

초유스는 스카이프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한국과 통화뿐만 아니라 집안에서도 다른 방에 있는 식구들과 연락하는 한 방법으로 이 스카이프를 애용하고 있다. 주변 리투아니아 친구들 대부분도 직장이나 집에서 이 인터넷 통화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유스는 집안내에서 식구들과 대화하는 데 스카이프를 애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리투아니아 국회의 결정은 스카이프 사용자들에게 놀라움을 주기에 충분했다. 바로 리투아니아 국회의 인터넷망을 사용하는 국회의원과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더 이상 스카이프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리투아니아 국회의 정보기술과 통신 담당 부서는 이 스카이프가 안전하지 못하다고 판단했다. 스카이프가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다른 프로그램 사용에 장애를 준다는 것이다. 그래서 국회는 스카이프 사용을 봉쇄하는 새로운 안전 프로그램을 설치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국회의사당 전경

이 결정에 리투아니아 누리꾼들은 열띤 논쟁을 벌었다. "스카이프 사용으로 통신비를 많이 절약할 수 있는데 경제 위기에 국회의 결정을 이해할 수가 없다", "스카이프뿐만 아니라 바이러스는 메일로도 쉽게 전파될 수 있다", "아예 국회에 인터넷을 금지하는 것이 어떨까?" 등등 다양한 댓글들이 쏟아졌다.

가까운 나라 에스토니아는 정부 차원에서 통신비 절감을 위해 스카이프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 과연 이번 리투아니아 국회의 결정이 얼마나 오래 갈지 궁금하다.

* 관련글: 국회의원 월급인상에 누리꾼 뿔났다
               리투아니아 고위공직자 월급은 얼마나 될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