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20. 3. 22. 03:24

북유럽 리투아니아 약국이나 슈퍼마켓에서는 3월 초순부터 마스크 등이 품절이다. 파스타용 면 종류 등 몇몇 비상용 식품은 일시적으로 슈퍼마켓 판매대에서 찾아볼 수가 없지만 다시 곧 채워지고 있다.

미국, 호주 등에서 일어나고 있는 화장지 사재기 현상은 아직 없다. 며칠 전 다녀온 빌뉴스 슈퍼마켓 화장지 판매대다. 꼭 필요한 만큼만 사 가니 판매대가 화장지로 거의 가득 차 있다.  


* 10.99유로 -> 5.49유로

* 2.06유로 -> 1.09유로

할인 가격으로 파는 데도 불구하고 화장지는 넉넉히 남아 있다. 



아래는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 있는 3월 20일 현재 약국 안내문이다.  

* 단체나 쌍이나 가족당 1명

* 약국 내 손님은 두 사람만

* 사람간 1.5미터 거리두기

* 마스크, 장갑, 알콜세정제 품절    


- 사진: 김수환


유럽 사람들은 대체로 마스크 사용을 꺼려 한다. 그럼에도 마스크를 이제는 구입할 수가 없다. 우리 집은 유럽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심각하기 전에 인터넷으로 겨우 작업용 마스크 6개를 구입해 놓았다. 이것이 전부다. 하지만 적어도 외출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시킨다면 유럽에도 마스크 대란이 벌어질 것이 뻔하다.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폭리를 노리고 사재기하는 판매자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이를 막는 방법 중 하나는 판매자가 얌체 심리를 버리고 양심을 지켜 판매하는 것이다. 덴마크의 한 슈퍼마켓의 판매 아이디어가 많은 찬사를 받고 있다. 소비자의 사재기 심리를 한 방에 잠재운다.


* 손세정제 1병 구입시 1병 가격: 40크로네(7천2백원)

* 손세정제 2병 구입시 1병 가격: 1000크로네(18만원)


사진출처 image source


즉 1병만 사면 7천2백원인데 2병을 사려면 36만원을 내야 한다. 어느 누가 50배 금액을 주고 2병을 사갈까... 그러니 사람들은 당장 꼭 필요한 한 병만 사니까 판매대에는 물건이 품절되지 않고 다음 손님을 기다릴 수 있다. 


있어도 감춰 놓고 값이 오를 때까지 기다리는 판매자도 있을텐데...

 

특히 국가비상사태에 사재기를 통해 폭리를 취하는 이에게는 다시는 그렇게 할 마음이 생기지 않도록 강력하게 규제해야 한다. 국가비상사태시 관련 물품 판매 등록제를 실시해 생산자, 판매자, 구입자를 투명하게 해서 품귀 현상을 빚지 않도록 해야 한다. 물론 판매자와 소비자가 사회적 공동의 선을 위해 자발적으로 협력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코로나 사태가 하루속히 끝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잘 읽었어요! 맞구독해도 될까요?ㅎㅎ

    2020.03.22 0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20. 2. 23. 04:19

우리 집엔 세 식구가 살고 있다. 주말을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 각자가 스스로 식사를 해서 먹는다. 무엇을 해먹을까 생각하면서 찬장 속 식품통을 뒤져 본다. 

그런데 알지 못하는 글자도 섞여 있는 과자봉지가 눈에 뛴다. 오른쪽 상단에 "맛있다"가 보인다. 내가 산 적이 없는데 누가 이걸 샀을까... 
  

"맛있다"를 로마자로 표기한 듯한 "Masita"가 보인다. "맛있다"가 없다면 "Masita"를 "마시타 혹은 마시따"로 읽어 한글을 쉽게 떠올릴 수 없겠다. 내가 알고 있는 "맛있다"의 로마자 표기는 "masitda" 또는 "masitta"다. 한글 서체도 좀 세련되지 않아 보인다. 영어로 한국산 해조류(Korean seaweed)라고 쓰여 있는 것을 보니 적어도 한국하고 관련이 있는 듯하다.  

궁금증이 일어났다. 뒷봉지를 자세히 읽어보니 태국-한국 회사가 한국산 해조류로 태국에서 제조해 유럽으로 수출한 제품이다. 자세한 식품 내용물은 핀란드어, 스웨덴어, 에스토니아어, 라트비아어 그리고 리투아니아어로 설명되어 있다. 
 

거실에 있는 유럽인 아내에게 다가가서 물어보았다.
"내가 이걸 안 샀는데 누가 샀지?"
"내가 슈퍼마겟에서 샀지."
"어떤 것이지 알고 이걸 샀나?"
"한국어 단어가 눈에 들어와서 샀지."
"뭐지 알아?"
"알지. 한국에서 먹어본 맥주 안주잖아."
"우와, 이제 여기 유럽 리투아니아에서도 바삭바삭 구운 해조류 안주를 살 수 있다니 놀랍다!!!"


내친 김에 아내와 함께 맥주 한 잔을 마셔본다. 
 

태국에서 제조된 한국산 안주로 리투아니아산 맥주를 마시니 둘 다 평소보다 맛이 더 좋은 듯했다. 이날 집에 있는 캔맥주도 한 개뿐이고 안주도 한 봉지뿐이었다. 아내도 아쉬워하고 나도 아쉬워 했다. 그렇다고 가게에 갈 수도 없었다. 리투아니아는 오후 8시부터는 상점에서 주류 판매가 금지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걸 한 봉지만 사지 말고 여러 봉지를 사오지 않고서 말이야."
"내가 이렇게 바삭바삭하고 고소하면서 감칠맛이 나는 안주인 줄을 어떻게 알 수 없잖아."
"다음에 슈퍼마겟에 가면 여러 봉지를 사오자. 유럽 현지인 손님들한테도 한번 맛 보여주는 것도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0. 1. 7. 08:05

크리스마스 전후로 유럽 리투아니아 학교는 2주간 방학이다. 이 방학을 맞아 고3 요가일래는 교과서들을 정리했다. 더 이상 필요없는 고1 교과서를 버리기가 아까워 우편 송료만 받고 필요한 사람에게 주고자 나눔장터에 안매문을 올렸다. 금방 원하는 사람이 나타났다. 

우리 집 근처에 있던 우체국이 조금 멀리 떨어진 대형 슈퍼마켓으로 이전을 했다. 산책 겸 딸의 수고를 덜어주고자 우리 부부가 우체국을 향했다. 혹시 분실이 될까봐 등기우편으로 교과서를 보냈다.  

기왕 간 김에 눈앞에 있는 슈퍼마켓에 들어가 필요한 식료품을 사기로 했다. 우리 식구들이 먹는 과일은 주로 내가 고른다. 과일 판매대로 가니 낯익은 포장물건이 눈에 확 뛴다. 바로 "세계의 맛"(Pasaulio skoniai)으로 안내된 상품이다.  


수북이 쌓여있는 상품은 다름 아닌 바로 김이다.


바다 건강스낵 바다나물 간식(seaweed snack)... 


"Product of Korea"(한국산)이 무척 반갑다.



가격은 얼마일까?
4그램짜리 세 상자에 1.53유로(약 2000원)다.
한국에서는 얼마할지 궁금하다.


김과 나란히 판매되는 상품은 유럽 사람들이 맥주 안주로 즐겨 먹는 옥수수칩(옥수수를 튀긴 조각)이다. 이것은 475그램에 4.15유로(약 5400원)다. 


1킬로그램당 가격을 비교하면 
한국산 김은 127.50유로(약 16만 5천원), 
옥수수칩은 8.74유로(약 1만 2천원)이다. 
김이 14배나 더 비싸다.  


한국에서는 김을 주로 밥반찬이나 김밥으로 널리 먹지만 이곳 유럽 리투아니아에서는 해초 전채(jūržolės užkandis, 유르졸레스 우즈칸디스)로 소개되고 있다. 우즈칸디스는 주된 식사 전에 식욕을 돋우기 위해 나오는 요리나 맥주를 마실 때 먹는 안주를 말한다.  

대형 슈퍼마켓에서 본 수북이 쌓인 김을 보면서 한 생각이 든다. 앞으로 한국을 방문할 때 이곳 친지인들에게 줄 선물로 부피가 큰 김을 더 이상 사올 필요가 없겠다. 멀지 않은 장래에 이곳 유럽 사람들도 옥수수칩 대신에 건강식품 김을 안주 삼아 맥주을 마시는 일이 흔할 수도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초 전채로 소개...먼가 김에 익숙해서그런지 어색하네요 ㅎㅎ 잘보고 하트누르고 가요!!★가끔 별이네 가족이야기 방문 부탁드려요!!

    2020.01.06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짭쪼름하니 맥주안주로 잘 먹긴하겠네요ㅋㅋ
    간식처럼 먹는다는 얘길 듣긴했는데
    신기하네요 ^^

    2020.01.06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2. 1. 20. 06:18

어제 오전 아내와 함께 일이 있어 함께 외출했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작은 슈마마켓이 있었다. 우유, 치즈 등 간단한 식용품을 구입했다. 

계산대는 두 곳인데 한 곳은 일을 하지 않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계산대에 기다리는 줄이 약 15미터였다. 점원은 50대 중반쯤 보이는 여성이었다. 대부분 손님은 할머니였다. 

점원의 계산은 상당히 느렸고, 할머니들은 돈을 지불하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을 소비했다. 동전지갑에서 동전을 꺼내 그 액수만큼 꼼꼼히 세아려서 지불했다. 거스름돈도 바로 계산대 앞에서 꼼꼼히 세아렸고, 영수증도 일일이 확인했다. 성질 급한 사람들이 주위에 있었다면 벌써 "계산 좀 빨리 합시다!"라고 외쳤을 것 같았다. 

구입하는 물건을 바구니에 담는 데 몇 분이 채 걸리지 않았는데 값을 치루는 데 걸린 시간은 족히 20분이나 되었다. 달팽이처럼 느린 계산을 지켜보면서 줄서있는 아내를 향해 투덜댐의 눈웃음을 쳤다. 아내도 동감인지 다시 눈웃음으로 응대했다.

"괜히 슈퍼마켓에 들어갔네"라는 심정으로 산 물건을 들고 밖으로 나왔다. 몇 걸음도 채 가지 않았는데 갑자기 아내가 뒷걸음을 치면서 말했다.

"당신, 우산 어디 있지? 
"내가 안 가지고 있었는데.
"그럼, 슈퍼마켓에서 놓은 것 같다. 되돌아가야겠다."

▲ 손목에 걸려 있는 우산을 알아채지 못하고 슈퍼마켓으로 다시 들어가고자 하는 아내 

아내가 슈파마켓으로 다시 들어가고자 오른쪽으로 돌 때 왼쪽 손목에 걸려있는 우산이 보였다.

"안 가도 돼. 당신 왼쪽 손목을 봐!"
"이잉~~ 이럴 수가. 어딘가에 놓은 것 같았는데 내 손목에 있다니 어이없네."
"나만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당신도 늙어가고 있다는 증거야!" 
(40대 중반을 넘어서면 이렇게 자주 까먹게 되는 것 같다.) 
"슈퍼마켓 계산대에 할머니들의 느린 행동에 속으로 투덜댔는데, 그 과보로 이렇게 내가 당하네 ㅎㅎㅎㅎ"
"그러게, 같이 늙어가는 주제에 투덜댈 수는 없지. 우리도 자꾸 그렇게 되어가고 있는 중이잖아."
"맞아. 우리가 한심해. 반성해야지."

* 최근글: 밤에 여성 팬티 사라는 전화를 받은 아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1. 1. 25. 07: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식생활에서 흔히 먹는 채소는 토마토, 오이, 양파, 양배추, 대파 등이다. 이중 토마토와 오이는 아침식사 때 빵과 같이 즐겨 먹는다. 일전에 슈퍼마켓 채소 판매장에서 보기에도 아주 먹고 싶은 멋진 빨간  색깔을 지닌 토마토가 눈에 들어왔다. (오른쪽 사진:우리 집 아파트 발코니에 길러본 방울토마토)
 
"저 토마토 사자. 정말 맛있겠다."라고 아내에게 말했다.
"지금은 너무 비싸. 그리고 제철이 아니잖아!"면서 아내가 답했다.

토마토를 썰어 그 위에 설탕을 뿌려 먹었던 어린 시절이 떠올라 몹내 아쉬웠다. 최근 리투아니아에서는 바로 화약 염색이 된 토마토가 발견되어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 nevartok.lt 소식(사진출처 / source link)에 의하면 자녀 생일 음식을 준비하기 위해 한 빌뉴스 시민이 대형 슈퍼마켓 리미(Rimi)에서 토마토를 구입했다.

그는 집에 와서 봉지를 풀고 토마토를 잡았다. 그런데 손바닥에 분홍색이 남아 있었다. 그는 토마토에 정체 불명의 화학 염색이 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위 포탈 사이트에 글을 올렸다.

포털 사이트 직원들이 직접 슈퍼마켓을 찾아 현장 확인을 해보았다. 손바닥에는 분홍색 흔적이 역력했고, 휴지로 토마토의 표면을 닦아내자 분홍색이 묻어나왔다. 이 토마토는 터키산으로 밝혀졌다. 슈퍼마켓 리미는 곧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리미 관계자는 "1차 조사에 따르면 어떤 변질이나 해독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수입에 따른 서류에 하자가 없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슈퍼미켓에서 판 문제의 토마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토마토를 닦으니 휴지에 분홍색이 묻어나왔다.

리투아니아 누리꾼들은 "터키 토마토는 달거리를 하는가봐"라는 우스개소리부터 "리투아니아 식품관리청은 이런 화약 염색 토마토가 슈퍼마켓에 버젓이 등장하도록 놓아둔 것에 대해 응당 책임져야 한다"고 성토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하고 있다.

이 기사를 접한 아내 왈: "봐, 지난번 토마토를 사지 않기를 잘 했지? 역시 채소는 제철에 나는 신토불이를 먹어야 해." 과연 겨울철 이런 채소가 얼마나 될까...... 좌우간 인공 염색이 무해하든 유해하든 소비자들을 유혹하기 위해 채소에 칠하는 것은 반대한다.

* 최근글: "저기 DOG 봐라"에 쏟아진 아내의 불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